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제 헌법재판소가 "보험가입자가 중상해 사고내면 형사처벌" 된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교통사고 피해자들이 헌법재판소에 "종합보험에 가입한 운전자는 큰 사고를 내도 아예 기소를 못하게 한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제4조 제1항은 평등권과 재판절차진술권 등을 침해한다"낸 헌법소원을 받아들여 12대 중과실에 포함되지 않는 교통사고 가해자는 검사가 기소할수 없어 형사처벌이 불가능하다는 규정을 위헌판결 내렸습니다.



즉 가해자의 경우 종합보험에 가입되어 있고 거기에 12대 중과실에 포함되어 있지 않으면 형사처벌은 받지 않고 보험을 통해 피해자들에게 합의금을 지급하면 그걸로 끝나지만 이제는 어떠한 경우에서든지 교통사고 가해자가 되었더라도 피해자들에게 주는 합의금 이외에 따로 최소한 국가에 벌금을 내거나 금고형 경우에 따라선 징역형등의 형사처벌을 받을수 있게 된것입니다.

 


이러한 효력은 오늘 새벽 0시부터 적용되며 단순히 가해자가 되었더라도 종합보험으로 처리하면 끝이다 라는 생각은 버려야 합니다.



그럼 운전자들은 이제 어떻게 대처해야 하느냐 입니다.



첫번째 운전자 보험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습니다.



종합보험의 경우 민사합의금은 대신 지불해 주지만 형사합의금이나 국가에 내는 벌금은 따로 지불하지 않습니다. 물론 종합보험 상품에 따라 형사합의금도 보험사에서 대신 내주는 상품도 존재하지만 따로 보험사에 드는 운전자보험 만큼 광범위하게 보호받지는 못합니다.



따라서 운전하시는 분들 특히 운전을 직업으로 삼으시거나 주행거리가 많으신 분들은 운전자보험 따로 드시는것이 좋습니다.



두번째  드라이빙스쿨등 안전운전을 따로 교육받아 교통사고를 예방해야 합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운전면허시험만 치면 그후로 따로 안전운전 교육을 받는 의무사항은 없습니다. 따라서 운전면허자격증이 있다 하더라도 잘못된 운전습관을 가진 사람들이 많으며 특히 나이드시고 경력이 많은 운전자일수록 잘못된 습관으로 운전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필자 또한 운전경력 7년째이지만 드라이빙스쿨교육을 통해 잘못된 운전습관으로 운전하게된걸 발견하게 되었고 또한 이제 올바른 자세로 운전하게 되었습니다. 



자세한 드라이빙스쿨 이론교육은 http://caranddriving.tistory.com/832<--여기 클릭하세요




세번째 무엇보다도 첫째도 안전운전 둘째도 안전운전입니다.




우리나라는 도로시설 확충 및 신호개선 체계 운전자들의 노력으로 해마다 교통사고는 조금씩 줄고 있지만 아직도 OECD국가에서 교통사고발생율 2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한 아직도 교통법규위반을 많이 하는 운전자들이 많은데 "나 하나쯤이야" 하는 생각은 지금부터 버리고 교통법규를 지키도록 해야 합니다.


사람의 생명을 빼앗는 교통사고 우리나라에 다시는 안일어났으면 합니다.


법규를 지키는 안전운전만 지키더라도 사고는 예방할수 있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앤드라이빙 2009.02.27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짤방 사진이 너무 난감하다 ㅡ_ㅡ;;;; 무서워!~~~

환율과 LPG수입가격 크게 올라



3월 국내LPG가격이 국제LPG가격과 환율 급등으로 인해 큰 폭으로 인상될 전망이다.



LPG수입ㆍ정유사의 관계자는 “환율과 CP가 모두 크게 올라 LPG가격이 큰 폭으로 인상될 것으
로 보여 우려스러운 측면이 많다”라며 "23일 현재 환율이 떨어지고 있으나 단순 계산으로도 kg
당 150~200원 가량 인상요인이 발생한 실정"이라고 언급했다.



LPG가격이 크게 오르게 된 것은 우선 국제LPG가격이 프로판과 부탄 모두 톤당 125달러 오른 505
달러로 결정됐기 때문이다.



경기침체와 석유제품 재고 확대에 영향을 받아 국제유가가 하락세를 보임에 따라 국제LPG가격
도 톤당 30~40달러 떨어질 것이라는 다행스런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지난해말 1,259원대이던 환
율이 1월말 1,379원, 최근에는 1,500원을 넘어서는 등 상승세를 보이는 것도 LPG가격에는 악재
로 작용하고 있다.



택시업계를 비롯해 LPG소비자들의 불만성 민원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LPG수입ㆍ정유사는
LPG가격이 미리 언급되는 것에 대해 경계감을 보이고 있어 구체적인 LPG가격 인상폭은 좀더 지
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정부에서 지난 17일 발표한 환차손 분산반영 방안도 올해 상반기 중 전문기관의 연구를 통
해 마련된 방안을 민간업체에 권고할 예정이기 때문에 3월부터 환차손이 LPG가격에 분산 반영
될 것을 바라는 것은 성급한 기대로 여겨진다.



출처 - 투데이에너지


------------------------------------------------------------------------------------------------------------


모닝LPI모델 출시된다는 소식이 들리자마자 바로 LPG가격이 인상되는군요. 저 가격인상안이 그대로 반영되면 충전소에서 쓰는 단위인 리터로 환산시 75~110원정도 인상한다는 얘기인데 이렇게 되면 물가가 비싼 제주도와 수도권 강원 중북부 일부지역 LPG가격은 다시 리터당 900원대로 진입할 가능성이 높아질거 같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닛산이 조만간 양산될 예정인 올뉴 큐브의 트림 및 옵션 최종 확정가격을 발표했다.



인상적인 스타일을 가진 큐브는 MSRP기준으로 $13990부터 시작되며 엔진라인업은 1.8리터 가솔린엔진 1가지 그리고 트


랜스미션은 6단 수동미션과 Xtronic CVT(Continuously Variable Transmission) 두가지가 탑재된다.



모델라인업은 1.8, 1.8S, 1.8SL, 1.8Krome 네가지로 구성되며 기본형인 1.8모델은 6단 수동미션만 기본장착이고 Xtronic


CVT미션은 선택할수 없으며 1.8SL과 1.8Krome모델은 Xtronic CVT미션만 탑재된다.



1.8기본형 - $13990 (6단 수동미션)



1.8S - $14690(6단 수동미션), $15690(Xtronic CVT미션)



1.8SL - $16790(Xtronic CVT 미션)



1.8Krome - $19370(xtronic CVT 미션)



큐브에는 인텔리전트 스마트키와 푸쉬버튼식 엔진스타트버튼, 블루투스 핸즈프리, 락포드 6스피커 오디오 시스템(서브우


퍼 포함), XM 인공위성수신 라디오시스템, 아이팟 단자를 옵션으로 선택할수 있다.

추가로 큐브에는 40가지 이상의 악세사리가 있어 원하는 대로 선택할수 있으며 20가지의 인테리어 조명 컬러와 가마우지


형상을 한 에어로 다이나믹 바디킷, 다양한 16인치 알로이 휠을 선택할수 있으며, 큐브 오너의 취향에 맞게 다양하게 꾸밀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큐브의 인테리어는 환경친화적이면서도 역동적인 디자인으로 설계되었으며 넓은 실내공간을 자랑한다.



FF방식의 큐브는 닛산의 B-플랫폼에서 탄생되었으며 1.8DOHC 엔진이 탑재되며 동력을 전달해주는 미션은 2가지로 6단


수동미션과 Xtronic CVT미션을 선택할수 있다.


큐브에는 닛산 고유의 에어백기술인 AABS가 적용된 운전석 조수석 에어백과 시트벨트 프리텐셔너,  측면충돌시 운전자와

탑승자를 보호해주는 루프 마운트 사이드 커튼 에어백, 후방추돌시 운전자와 탑승자의 목을 보오해주는 액티브 헤드레스


트, 그리고 타이어공기압 모니터링 시스템 TPMS, 차체자세제어장치 VDC, 트랙션컨트롤시스템 TCS, 급브레이킹시 브레


이크 락을 방지하는 EBD-ABS시스템과 브레이크 어시스트등 풍부한 안전장치를 포함하고 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년부터 시작된 전세계 금융위기로 새해들어 대부분의 자동차업체의 자동차판매량이 감소하여 어

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에서도 자동차메이커들은 꾸준히 신차발표를 하면서 고객들을 유치하기 위

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국내 자동차업계 또한 현대자동차의 뉴에쿠스를 신호탄으로 적지않은 신차가 발표대기를 앞두고 있

습니다.


이렇게 많은 신차들이 발표할때 고객들이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게 뭘까요?


성능 디자인 승차감 최근에는 유가폭등에 따른 연비도 많이 따지지만 과거나 지금이나 신차발표시

중요하게 생각하는것이 있으니 바로 차체크기 특히 실내크기입니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아직도 차가 크면 클수록 안전하고 좋다는 인식이 높은 편입니다. 물론 그게

아주 틀린말은 아니지만 우리나라는 그 정도가 심해 선진국과 달리 소형차보다 중형차이상급이 더

많이 팔리는 기형적인 판매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전세계에서 이러한 자동차시장이 형성되어있

는 나라는 별로 없다고 하네요)


현대 뉴에쿠스의 경우 자세한 제원이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현존하는 국산대형차중에서는 제일 큰

사이즈를 자랑할것이라고 소문이 있습니다. 또한 올해 발표되는 투싼후속 SM3후속 소나타 후속 또

한 기존보다 조금씩 더 커질거라고 합니다.

국내 대형승용차 중에서 제일 큰 크기를 자랑하는 현대 뉴에쿠스


 

특히 국내 준중형차량의 경우 라세티프리미어가 전장4600mm 전고1475mm, 전폭1790mm으로 준중형시

장 1위를 수성하는 현대 아반떼보다 더 커진 차체와 실내공간을 가졌으며 올해 발표되는 SM3 후속

또한 전장4620mm 전폭1810mm 휠베이스2700mm으로 특히 휠베이스는 과거 몇년전에 단종되었던 EF소

나타, 옵티마, 구형SM5의 휠베이스와 동일한 길이를 자랑합니다. 그리고 SM3의 후속의 전폭1810mm

인데 만일 그대로 나온다면 현재 나오는 NF소나타나 로체보다는 약간작지만 GM대우 토스카, 르노삼

성SM5 보다는 오히려 폭이 더 넓어집니다.


80년대 후반 90년대 초반까지 나온 현대의 대표적인 중형차 Y2, Y3소나타의 크기가 전장4680mm, 전

폭1750mm 기아의 중형차 콩코드는 전장 4520mm 전폭 1720mm임을 감안하면 현재 나오거나 앞으로 나

올 준중형 차량크기는 과거 중형차크기와 비슷해지거나 더 커질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80년대후반 90년대 중반까지 생산된 기아의 중형차 콩코드 공차중량이 가볍고 비교적 아담한 사이즈라서 주행성능이 뛰어났다.


비단 이것은 우리나라뿐만이 아니고 전세계 대부분의 자동차메이커 또한 후속모델을 발표할때 기존

모델에 비해 차체를 좀더 키워서 상품성을 높여서 출시합니다.


특히 국내외적으로 넓은 실내공간을 요구하는 고객이 많아지면서 그에따라 차체크기는 필연적으로

증가할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앞으로 당분간은 차체크기는 계속 커질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과연 차체크기가 어느선까지 커질까요?


일단 주차문제를 들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차체크기는 커져가고 있지만 커진 차체크기만큼 주차공간은 넓지 않습니다.


필자가 살고 있는 아파트의 경우 96년도에 완공된 아파트라서 1대 주차할 공간이 요즘 나오는 아파

트들보다 약간 더 좁습니다.


그래서 준대형 이상의 차량들 특히 차폭이 넓은 외제SUV하고 현대 베라크루르, 모하비등은 주차장

가운데보다는 주차장 양끝에 주차하는 차주들이 많습니다.


베라크루즈의 경우에는 주차를 할 경우 주차된 차량과 주차공간의 폭이 거의 비슷합니다. 그래서

주차가 힘들고 설령 주차한다고 하더라도 문을 열고 닫기가 쉽지 않습니다.


국산 중형차 또한 커져가는 차체때문에 주차하기가 점점 힘들어지는게 느껴지구요. 준중형 이하는

아직은 주차하기 그리 힘들지는 않지만 올여름에 나올 SM3 후속의 경우에는 한번에 주차하기 힘들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또한 두번째는 차체가 커진만큼 공차중량이 늘어날 수밖에 가능성이 높습니다.


최근에 자동차업계는 차체가 커지면서 공차중량이 늘어나는것을 막기 위해 고장력 강판 비율을 늘

리거나 엔진을 컴팩트하고 설계하고 알루미늄 재질을 사용하면서 공차중량증가를 억제할려는 노력

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아우디나 BMW같은 회사는 전체적으로 혹은 부분적으로 차체에 상대적으로

가벼운 알루미늄을 사용하여 차체중량을 오히려 감소시키기도 합니다.


또한 차체가 커지면서 차체를 지탱할 타이어사이즈또한 커지게 됩니다. 그만큼 타이어폭도 더 커지

면서 지면에 맞닿는 마찰력 증가가 이어지게 되어 마찰증가로 인한 에너지손실은 피할수 없게 됩니

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2004년에 발표한 NF소나타는 차체는 이전의 뉴EF소나타에 비해 조금씩 커졌습니

다만 공차중량은 거의 늘어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과거 1999년말에 발표한 현대 아반떼XD 특히 1.5오토모델은 커진차체만큼 공차중량도 늘어

나면서 힘이 딸리고 실제연비또한 좋지 않아서 당시 현대의 대형차인 에쿠스만큼 먹는다고 소비자

들이 비아냥거리기도 하였습니다.

이전모델인 구형아반떼에 비해 더커지고 공차중량이 늘어나서 연비가 좋지않았던 아반떼XD



그나마 XD후속모델인 아반떼HD는 이례적으로 차체크기는 거의 커지지 않은데다 공차중량을 줄이고

새로개발한 감마엔진을 탑재하여 엔진연소효율을 높이면서 실연비가 많이 좋아졌습니다. 또한 공차

중량을 줄이고 엔진출력이 증가된 만큼 치고나가는 힘도 많이 좋아졌습니다.


GM대우의 라세티프리미어의 경우 또한 이전 라세티 모델보다 공차중량은 150kg이상 늘어났지만 엔

진출력은 그리 많이 증가되지 않아서 출시전부터 출력이 딸리고 연비가 나빠질 것이다 라는 말들이

많았습니다.


다행히 기어비가 높은 6단 미션덕택인지 몰라도 연비면에서는 그리 나쁘다는 얘기는 들리지 않지만

치고나가는 힘은 기대에 미치치 못한다는 평들이 많습니다.


그나마 중형이상의 차종들은 배기량이 커서 차체가 커진다 하더라도 어느정도는 여유있게 커버할수

있습니다.


앞으로 차체는 어디까지 커질까?


일단 우리나라의 경우는 영토는 좁은데 비해 인구가 많아서 인구밀도가 높은 나라입니다. 따라서

그에 따라 주차할공간도 한정적일 수밖에 없습니다.


전폭이 넓은 외제차 특히 스포츠카나 대형고급차 대형SUV의 경우 주차장이 좁아서 어쩔수없이 주차

선을 물고 이중주차하는 차들이 적지 않습니다.


국내 건축법규에 속하는 주차장 규격은 일반주차장이 너비x길이가 각각 2.3mX5m이며 장애인용은 너

비가 1m가 더 넓은 3.3x5m입니다.


최근에 발표된 뉴에쿠스의 전폭이 1900mm정도로 추정되는데 뉴에쿠스의 경우 바르게 주차한다고 하

더라도 이론적으로 양옆으로 20cm밖에 공간이 없습니다. 따라서 문을 열고 닫을때 그만큼 불편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외국 특히 서유럽의 프랑스나 이태리의 경우 도로가 좁고 주차장소가 좁은편이라 공간활용도가 높

고 차가 비교적 작은 소형차와 해치백의 인기가 높습니다. 특히 프랑스의 경우 범퍼에 검은몰딩이

둘러져 있는 차들이 많은데 프랑스는 주차장 구역이 상당히 좁은데다 일렬주차가 많아서 주차할때

운전자들이 앞뒤에 있는 차의 범퍼를 약간 밀어서 주차합니다.(우리나라였으면 아마 멱살잡이 부터

했을듯 ㅡ.ㅡ)


그래서 일렬주차문화가 발달된 프랑스차들이 유난히 전장에 비해 전폭이 넓은 특징을 가지고 있습

니다.


각설하고 최근에 우리나라 운전자들 또한 국내 주차장이 너무 협소하다고 토로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그래서 국회에서 현재 주차장 규격인 2.3m x 5m를 2.5m x 5m로 늘리는 법안이 추진되고 있

지만 언제 통과될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차체가 커지고 실내공간이 늘어나면 공차중량 증가로 인해 연비가 나빠지고 치고나가는 힘이 부족

한건 둘째치더라도 소비자들은 그만큼 더 많이 선호하겠지만 또한 커진 차체만큼 주차하기가 힘들

어지는게 현실입니다. 제가 볼때 향후 5-10년정도는 전세계 자동차메이커들이 후속모델 발표할 때

마다 차체가 점점 커질거라고 생각됩니다. 다만 무한정 차체크기가 늘어나긴 힘들거 같습니다.

올해 여름에 SM3 후속으로 나올 르노 메간 동급 최대의 차체크기를 가지고 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차체설계 2009.02.21 0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재 자동차 메이커에서 차체 설계를 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과거에 비해 차체의 크기는 커졌지만 고장력 강판을 사용하여 중량을 최소화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엔진의 성능도 예전에 비해 좋아졌습니다.
    단지 예전보다 차체가 커졌으니 연비가 나빠진다는 생각은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네요..
    주차는 차체 크기 때문에 주차가가 힘들다는 것은 조금 말이 안되는것 같네요. 그럼 벤이나 트럭은 일반 승용차보다 주차가 더힘들게요? 후방감지 센서나 후진시 사이드미러 자동 조절 장치로인해서 주차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그냥 지나가다 남깁니다..
    수고하세요..

    • 레드존 2009.02.22 2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보았습니다.

      예를 들면 서울시내주차빌딩 타워의 경우 EF소나타와 매그너스까지는 주차할수 있는데 NF소나타이상의 크기는 주차타워 못들어가거나 들어가도 휠 긁어먹는 경우를 많이 봤습니다.

      현대자동차의 i30이나 아반떼의 경우 제가 두대의 차를 렌트를 많이 하는데 i30이 아반떼보다 약 30mm정도 짧지만 확실히 i30이 주차하기는 더 편하더군요.(특히 일렬주차시엔 편합니다)

      또한 후방감지 센서나 사이드미러 자동조절또한 기본형 옵션에는 없는경우가 허다하죠.^^ 물론 그 장치들 도움을 받으면 좀더 편하게 주차할수는 있지만 완전한 해결책이 되지는 못합니다.

      그럼 이만 줄이겠습니다^^

미국의 ROUSH에서 개발한 F-250프로판가스연료차량




전세계 자동차회사들이 한정된 석유자원에 대한 의존을 줄이고 조금이라도 매연배출을 줄이기 위해

하이브리드카와 수소연료자동차를 중심으로 대체에너지 자동차를 꾸준히 개발하고 있다.


자동차 회사들의 흐름에 맞춰 일부 애프터마켓 튜너들 또한 성능우선보다는 친환경을 염두하고 튜

닝의 방향을 바꾸고 있다.


오늘 소개할 자동차는 주로 포드의 머슬카를 튜닝하는 미국의 Roush라는 튜너회사에서 공개한 포드

중형트럭인 F-250과 같은플랫폼을 쓰는 포드의 중형밴인 E-250에 프로판가스연료를 쓰는 차량을 선

보였다.


프로판가스는 부탄가스와 함께 LPG연료를 구성하는 물질로 우리나라에서는 겨울에 LPG연료가 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LPG연료에 약 20-30%정도 프로판가스를 섞는다.


Roush에서 선보인 포드 F-250 프로판연료 차량은 기존 가솔린보다도 연료비용은 더 싸면서도 배출

가스가 가솔린에 비해서 적게 나오는 친환경 성격도 가지고 있다.


예를 들어 가솔린차량에 많이 배출되는 NOX는 기존에 가솔린연료를 사용하는 F-250과 비교시 프로

판연료를 쓰는 F-250이 약 20%정도 적게 배출하며, 대기오염의 주범인 일산화탄소는 무려 60%나 감

소한다.


이러한 친환경성을 내세운 F-250프로판연료차량은 엄격하기로 소문난 미국의 환경 보호국(EPA)와

캘리포니아 대기 보전국(CARB)에서 테스트를 받을 예정이며 통과되면 미국과 캐나다 전역에 시판할

예정이라고 한다.


F-150프로판연료차량은 기존 가솔린엔진에 탑재된 V85.4리터엔진을 개조한것이며 액화 프로판가스

에 맞춰 새로운 인젝터와 프로판가스 전용 연료레일을 장착했다고 한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90년대 후반부터 지금까지 쭉 연재되고 있는 스트리트 레이서 만화 이니셜D를 모르는 사람들은 별로 없을것이다.


이니셜D를 본 독자들은 알겠지만 이니셜D의 내용이 대부분 주인공 후지와라 타쿠미가 150마력의 엔진을 장착한 AE-86이

라는 소형차로 그당시 최신의 스포츠카인 마쯔다 RX-7과 GTR-32등의 300마력이 넘는 차량들을 테크닉으로 이기는 장면

이 많다.


만화에 이어 TV애니메이션 극장판 애니메이션이 선보였고 2005년에는 홍콩에서 주걸륜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실사판 영화

까지 제작되기도 하였다.



이러한 이니셜D의 주인공 후지와라 타쿠미가 타고다니는 AE86이 단종된지 20년이 지난 지금 서서히 부활의 조짐이 보이

고 있다.


차기 도요타 회장인 도요타 아키오가 스바루 메이커를 통해 엔트리레벨FR스포츠카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작년부터 시작된 전세계 경제불황으로 처음으로 지난해 적자를 기록한 도요타는 그러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작년부터 개

발하는 엔트리급 FR스포츠카의 개발을 계속 진행시키고 있다. 차기 회장인 도요타 아키오는 지난해의 적자를 만회하고 도

요타의 전성기를 되찾기 위해 신차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 첫 발판이 작년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FR엔트리급 스포츠카라고 언급했다.

작년4월에 일본에서 공개된 086A렌더링이미지 AE-86의 후예임을 내세운듯 뒤쪽에 86레빈 모델이 보인다.


이니셜D로 유명해진 도요타의 소형차 AE-86이 다시 새옷을 갈아입고 재탄생된다는 의미로 프로젝트명 086A로 명명한 이

스포츠카는 도요타가 아닌 도요타의 자회사 스바루 메이커에서 생산되며 렉서스에서 주로 쓰이는 D-4S 직분사기술이 들

어가고 거기에 스바루 고유의 수평대향엔진인 4기통 박서엔진이 탑재된다고 한다. 또한 086A의 양산시점은 2012년 3월부

터라고 한다.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086A의 일본내수가격은 200만엔대부터 시작한다고 하며 도요타 스포츠카 라인업에서 엔트리 레

벨로 들어갈 것이라고 한다.

올해 다시 스케치된 086A 스케치 이미지




예정대로 프로젝트명 086A가 양산되고 이니셜D가 그때까지도 연재된다면 아마 타쿠미는 그때쯤 낡은 Ae-86의 옷을 벗고

새로 마련한 086A 스포츠카로 갈아탈수 있지 않을까?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owyer 2009.03.15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면 타쿠미 아저씨되겄네 ....

올해 런던오토쇼에서 발표할 CAPARO T1



  만일 트랙에서만 주행하는 레이싱카가 일반도로를 달린다면 도로위에 달리는 일반차량들이 많은 불만을 쏟아낼것이다.


  그도 그럴것이 레이싱카는 극한의 운동성능으로만 무장한 오직 달리기만을 위한 자동차라서 일반도로 주행시 다른차들

에게 피해를 줄수 있기 때문이다.


  올해 런던오토쇼에 데뷔할 CAPARO T1 또한 오직 트랙에서만 달릴수 있는 레이싱카이다.

  CAPARO T1은 지난 2006년 가을에 북미 SEMA모토쇼에서 선을 보였다. 당시에는 CAPARO T1을 제작한 레이싱카업체

인 MANN과 미쉐린타이어가 제휴를 맺어 CAPARO T1의 타이어공급을 미쉐린에서 담당했다. 또한 트랙용 레이싱카이지

만 법적으로 일반 도로에서의 주행할수 있는 CAPARO MAXXIMUS G-force모델도 개발하여 세상에 첫선을 보였다.


  특히 MAXXIMUS G-force는 미국의 쉐비에서 가져온 8기통 7000cc알루미늄엔진을 튜닝하여 최고출력 1600마력과 시퀸

셜미션 1200kg을 약간 넘는 상당히 가벼운 공차중량으로 제로백 2.3초 특히 최고속은 현존하는 양산차 최고기록인 부가티

베이롱보다도 더 빠른 430km/h까지 가능하다고 한다.

레이싱카이지만 일반도로에서도 주행할수 있는 CAPARO MAXXIMUS G-force


  올해 런던오토쇼에서 선보일 CAPARO T1은 2006년 SEMA오토쇼에서 선보인 T1의 외관과 거의 비슷하다.


  이번에 런던오토쇼에서 선보일 CAPARO T1은 트랙에서 달릴수 있는 최고의 조건을 만족시키기 위해 런던오토쇼 기간에
기자단을 초청해서 시승행사를 계획중에 있으며 시승후 기자들이 지적하는 요구사항을 반영해서 일반도로에서 달릴수 있

도록 셋팅할 것이라고 한다.


  CAPARO T1은 런던오토쇼에서 최종제원도 공개할 예정이며 5가지의 트림모델이 있다. 이 5가지 모델중에서 극한의 성

능을 추구하는 Race Extreme model은 5가지 모델중에서 엔진출력이 제일 높으며 또한 가벼우면서도 절대적인 제동성능

을 높여주면서 열배출이 빠른 카본디스크브레이크와 마그네슘 휠을 장착하였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BMW 5 GT는 X6처럼 Progressive Activity Sedan을 표방한다.


BMW가 BMW5시리즈 가지치기 버전인 BMW5 GT컨셉모델이 베일을 벗었습니다.


Gran Turismo의 약자인 GT컨셉모델은 BMW X6 처럼 Progressive Activity Sedan을 표방하며 요즘 세계적으로 패밀리세

단 이상급에서 유행하는 스포츠쿠페 스타일의  루프라인을 가지고 있으며 뒷유리가 통째로 열리는 세미해치백 형식의 스

타일 차량입니다.(우리나라에서는 유로엑센트와 기아의 슈마, 스펙트라윙이 이에 해당)

BMW 5 GT컨셉의 앞모습 BMW 특유의 키드니그릴이 더욱 확대되었다.



BMW 기함인 BMW7시리즈보다 아랫포지션에 위치하지만 차체의 실내공간의 척도인 휠베이스 길이가 BMW7시리즈와 비

교할수 있을 정도로 긴편이며 그에 따라 GT모델답게 실내공간과 앞좌석과 뒷좌석 모두 상당히 넓어 쾌적한 장거리 여행을
보장합니다.

뒷유리까지 통째로 열리는 해치백 스타일읠 BMW5 GT




리어램프 BMW X6와 패밀리룩을 이루며 또한 이 모델을 통해 2010-2011년에 등장할 예정인 차기 BMW5시리즈를 예상해 볼수 있습니다.

BMW 5GT의 실내공간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앞으로 미래의 자동차에는 큼직한 속도계와 타코미터 대신 커다란 3D맵 네비게이션 화면이 그 자리

를 크게 차지하고 화면 가장자리에는 속도계와 엔진회전수를 볼수 있는 미래의 자동차계기판이 선

을 보일것이다.


  독일의 프라운호퍼연구소가 선보인 이 미래의 자동차 계기판은 또한 현재의 계기판이 투박하게 고

정되어 운전자가 계기판 디자인을 직접 바꾸는게 불가능하지만 프라운호퍼에서 개발한 이 미래의

계기판은 운전자가 원하는 디자인대로 3D 네비게이션 맵 계기판 디자인을 바꿀수 있으며 화면에 보

여지는 속도계와 타코미터등의 각종 차량정보가 나타나는 위치도 운전자 입맛에 맞게 바꿀수 있다.


  이번에 개발한 3D맵 네비게이션 계기판은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는 완전히 검은 화면 상태지만 운전

자가 이그니션 키를 돌리는 순간부터 3D 네비게이션 화면이 나타난다. 또한 자동차에 중요한 차량

정보도 이것을 통해서 볼수 있다.


  3D맵 네비게이션 계기판 답게 운전자가 목적지 등록과 경로설정을 할수 있으며 독일의 최신 교통정

보를 받아 도로상황을 운전자에게 전달해준다. 또한 이 네비게이션은 카오디오에서 정보를 받아 현

재 재생되는 노래제목과 라디오 주파수가 화면에 보여준다고 한다.


  프라운호퍼에서 개발한 계기판 3D 네비게이션은 올해 3월8일에 독일의 하노버에서 열리는 CeBIT박

람회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라고 한다.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에서 개발한 3D 네비게이션 계기판 큼지막한 속도계와 타코미터 대신 3D 네비게이션 화면이 자리잡으면서 속도계와 타코미터는 화면 한쪽에 자리잡을것이다.

현재 대부분의 자동차 계기판은 속도계와 엔진회전 타코미터가 크게 그려져 있다. 왠지 투박해 보이기까지 한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이브카드 2009.05.06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드포인트로 네이게이션을 받아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
    네비게이션은 올여름 휴가 가기전에 필수로 챙겨야할 아이템!
    현금없이 네이게이션을 먼저 받자!
    신한세이브카드, 삼성세이브카드 전국가입센터
    http://www.savecard.ez.to/

  2. 최준수 2013.04.25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랑 똑같은 아이디어를 갖고 있넹
    그러나 그것보다 더 많은 아이디어가 있음에도 표현할 방법이 없어

  영국에 있는 ARK ReDesign이라는 주문 수제작자동차 회사에서 레인지로버스포트를 쫀득쫀득 주무른 끝에 큰 문짝을 가진 레인지로버3도어 버전이 탄생했다.

  ARK ReDesign에 의해 나온 레인지로버스포트 3도어모델은 기존의 레인지로버스포트보다 스포티한 느낌을 주며 다양하게 쓰일수 있다.  또한 레인지로버스포트의 장기인 오프로드능력도 종전과 동일하다.

  3도어 레인지로버스포트는 주문시 일반 레인지로버스포트와 동일한 옵션과 바디페인트를 선택할수 있으며 추가적으로 고객의 취향에 맞춰 별도의 옵션을 선택 또는 주문할수 있다.

  SUV에서도 대형급에서 속하는 레인지로버스포트를 3도어 모델이 거리를 활보한다면 주위의 시선을 사로잡을지 모르겠지만 좁은 주차장에서 큰 도어를 여닫는데 꽤 고역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ARK ReDesign에서 설계한 레인지로버 3도어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