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올해초 서울모터쇼 사진 정리하다가 제가 완성차브랜드만 올리고 상용차 및 부품업체는 올리지 않았다는걸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뒤늦게나마 제가 취재한 부품업체중 몇몇을 골라 포스팅 하겠습니다.


오늘은 르노삼성등에 CVT를 납품하는걸로 잘 알려져 있는 일본의 미션생산전문회사 자트코에 대해 포스팅하겠습니다. 사실 CVT뿐만 아니라 오래전 우리나라 자동차업체에 미션을 납품해 왔었습니다. 과거 르노삼성에서 나온 SM5시리즈에 지속적으로 자트코미션이 장착되었구요. 현대 기아차한국지엠(대우)또한 일부모델(아토스, 비스토, 마티즈)에도 오래전부터 자트코의 오토미션과 CVT가 적용되었습니다.


자트코는 중 대형차에 주로 적용되는 7-8단의 다단미션과 함께 무단변속기 즉 CVT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회사입니다. 르노삼성의 SM3와 SM5 그리고 QM5 가솔린에 자트코 CVT가 적용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미션회사 자트코의 연혁과 생산현황을 나타내는 포스터입니다.


자트코가 일본 자동차브랜드들에게 납품하는 CVT미션라인업 그리고 CVT의 핵심부품인 금속벨트와 금속벨트를 연결해서 무단으로 기어비를 변경하는 풀리입니다.

 

그리고 부변속기가 탑재된 CVT미션이라고 합니다. 부변속기라는 개념이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오프로드SUV에 흔히 쓰이는 로우-하이 기어 개념같아보입니다.


왼쪽에 있는 미션이 바로 부변속기가 탑재된 벨트CVT입니다. 닛산의 중소형차 위주로 탑재되고 잇는 추세입니다. 자동차는 보통 출발할때 가장 큰힘을 내야하며 연료소비량도 많습니다.

이것은 대형 하이브리드 세단전용 변속기라고 합니다. 닛산의 대형세단인 푸가에 탑재되는 미션이라고 알고 있으며 8단이라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왼쪽에 있는 미션은 현재의 SM5에 적용되는 CVT미션이고 오른쪽은 그 윗급 차량인거 같은데 오른쪽미션의 경우 향후 나올예정인 SM7에도 탑재되지 않을까? 하는 조심스러운 예상을 해봅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728x90



이번 포스팅에서는 2011 서울모터쇼에서 친환경 블루모션 기술 및 뉴 제타를 앞세워 국내 자동차시장을 공략하는 폭스바겐 부스에 대해서 소개할까 합니다.


일찍부터 승용디젤엔진을 도입하여 국내에서 승용디젤 부정적인 인식을 확 바꾼 폭스바겐은 2011 서울모터쇼에서 여러차종을 선보였습니다. 그중에서 사람들 눈을 확 사로잡은 차는 바로 아래에 있는 차량입니다.


폭스바겐 시로코입니다. 골프의 형제차라고 볼수 있는 3도어 핫해치인데요. 강렬한 푸른색 컬러를 입힌 시로코R은 서울모터쇼에서 찾아온 관객들의 이목구비를 사로잡았습니다.


2011 서울모터쇼에 전시된 시로코R 때문에 시로코R이 우리나라에도 출시될거란 기대가 있었지만....... 아쉽게도 우리나라에는 출시안한다고 합니다. 국내인증을 통과못했다는데 제 생각에는 OBD(배출가스를 제어하고 통제하는 시스템)규격이 맞지 않아서 수입을 못하는듯 합니다. 


그리고 폭스바겐 부스에서 눈에 띄는 신차이며 폭스바겐을 대표하는 준중형 세단 제타입니다. 뭐 다들 아시겠지만 제타는 1.6TDI, 2.0TDI엔진 두가지가 출시되었으며 실용영역에서 풍부한 토크를 발산하는게 특징입니다. 출시하기도 전에 400대나 팔렸다고 하는데요. 효율적인 파워트레인도 파워트레인이지만 디자인이 우리나라 사람들의 정서에 잘 맞는것도 한몫하는듯 합니다.


폭스바겐의 새로운 제타의 전면부, 후면부, 측면 디자인입니다. 제타 디자인을 보니 출시전에 400대가 팔릴만한 이유가 있더라구요. 직선 위주의 디자인에 곡선이 가미된 제타같은 디자인이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자동차디자인이라고 생각됩니다.


폭스바겐 뉴 제타는 140마력 2.0TDI엔진과 105마력 1.6TDI엔진 두가지 라인업을 갖추고 있습니다. 서울모터쇼에 발표된 제타의 제원은 2.0TDI엔진이 적용된 제원이며 최고속도는 210km/h, 0-100km/h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불과 9.5초라고 합니다.


폭스바겐의 새로운 대형SUV인 투아렉입니다.


2세대 투아렉 제원입니다. V6 3.0TDI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되어 최고속도 218km/h, 0-100km/h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시간은 불과 7.8초 뿐입니다.  


2011 서울모터쇼 직전에 발표한 트윈차져엔진(TSI)가 적용된 골프 1.4TSI입니다. 가솔린엔진에 터보차져와 슈퍼차져 두개가 조합된 이 모델은 배기량이 불과 1400cc에 불과하지만 실제 최고출력은 160마력이나 됩니다.


골프 1.4TSI 엔진과 출력곡선입니다.

 

그리고 새로 풀모델체인지한 뉴비틀 일명 딱정벌레 자동차라고 하죠.


폭스바겐의 스몰SUV 티구안


마지막으로 폭스바겐의 기함인 페이튼입니다. 윗 사진에 있는 모델 말고 그 이전모델을 잠시 동승 해 보았는데요. 페이튼의 안전성은 참 예술이라는게 실감났었습니다. 현재 판매되는 페이튼도 비슷하리라 생각됩니다.


2011 서울모터쇼 폭스바겐 부스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1. 해일링 2011.05.10 22:58

    회사명 국민차가 참 어울리는 메이커에요~

    OBD때문에 더 많이 수입하고 싶어도 못하고 있다고 하더군요.(뭔가 냄새가 남니다만....)

    우리나라 OBD가 유럽규격을 더 수용하면 폭팔적으로 판매가 늘어날게 확실해 보입니다.

    너무 매력적인 차들!!~

    • 레드존 2011.05.11 11:10 신고

      시로코R이 미국에 판매되면 우리나라에도 들여올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728x90



2011 서울모터쇼가 끝난지 한달이 다되어갑니다. 서울모터쇼에 다녀온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서울모터쇼가 끝난지 한달정도 되었네요. 서울모터쇼가 끝난뒤 중국 상하이모터쇼, 미국 뉴욕모터쇼등 세계의 메이저 모터쇼가 열렸습니다. 그리고 이제 계절도 봄에서 여름으로 서서히 건너가고 있습니다.


2011 서울모터쇼에서 소개할 완성차업체는 프랑스의 자동차업체인 시트로엥입니다. 프랑스 자동차브랜드는 르노, 푸조, 시트로앵 세 브랜드가 있습니다. 이중에서 푸조와 시트로엥은 우리나라의 현대, 기아차의 관계라고 생각하면 될 정도로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을 상당 부분 공유하고 있습니다.


2011 서울모터쇼 시트로엥 부스에서 선보인 모델은 무엇일까요?


시트로엥 모델중 예쁜 해치백으로 잘 알려진 DS3입니다. 꽃같은 신부가 포즈를 취하는 사진이 너무 잘 어울려서 업로드해 봅니다.


시트로앵 DS3의 외관입니다. 차가 상당히 귀엽고 깜찍하죠. 전면부 인상은 마치 만화캐릭터 포켓몬(어떤 포켓몬인지 이름이 기억이 안나는데 DS3 전면부와 비슷하게 생긴 포켓몬캐릭터가 있습니다)과 흡사합니다. 날렵함 보다는 통통하고 풍만한 느낌이었습니다.


시트로엥 DS3 제원입니다. BMW 미니쿠퍼와 푸조 207GT에 적용되는 1.6L 120마력 엔진이 탑재되어 있습니다. 4단 자동변속기가 아쉽지만 그래도 최고속도는 190km/h까지 나간다고 합니다. 고속주행할수록 뒤쪽에 와류가 생성되는 해치백 특성상 최고속도 190km/h까지 도달한다는 것은 그만큼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되어 공기저항을 덜 받는다고 볼수 있겠죠.


시트로엥의 4도어 세단이며 중형급모델인 C5입니다. C5는 A필러와 C필러 아래쪽에 사이드 윈도우가 있어 운전자와 동승자 모두 외부를 볼수 있는 시야가 넓어 탑승시 갑갑하지 않고 쾌적하다는 장점을 지니고 있습니다.


C4는 2000cc디젤엔진이 적용되어 있다고 합니다. 가솔린엔진이 탑재여부는 아직 미정이라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시트로엥의 미니밴모델인 C4 피카소입니다. 사진상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C4는 센터클러스터 형식의 계기판이 탑재되어 있습니다.


C4 피카소의 제원입니다. 1.6L 디젤엔진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728x90



2011서울모터쇼에서 소개할 브랜드는 푸조입니다. 푸조는 2011서울모터쇼에서 407후속 중형급 모델인 508시리즈를 프레스데이때 선보였고 모터쇼에서도 주력으로 내세우는 모델입니다. 또한 가장 아름다운 차로 선정된 푸조의 아이코닉 쿠페 RCZ도 2011서울모터쇼에서 첫선을 보였습니다. 2011 서울모터쇼에서 푸조는 어떤 자동차모델을 선보였을까요?


푸조 407후속인 508시리즈입니다. 푸조의 중형급 모델인 508은 4도어 세단과 웨건형 두가지로 판매됩니다.


푸조 508GT 세단입니다. 유럽 브랜드가 생산하는 중형차의 경우 좁은 도로가 많은 유럽 현지에 맞게 개발되기 때문에 대게 미국이나 우리나라에서 개발 생산하는 중형차와 비교시 사이즈가 약간 작은 편인데요. 푸조 508GT의 전장은 길이 4792mm, 전폭1853mm로 길이는 YF쏘나타와 비교하면 약간 짧고 폭은 거의 비슷한 수준입니다.


푸조508시리즈는 세단 이외에 508SW라는 웨건모델도 판매됩니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차로 선정된 푸조 RCZ쿠페입니다. 국내에서도 출시된걸로 알고 있는데요. 6단 자동변속기의 경우 최고출력 156마력의 출력을 낸다고 하며 6단 수동은 최고출력200마력까지 높은 파워를 제공해 다이나믹한 주행성을 보장한다고 합니다.


푸조의 소형차 207컨버터블모델인 207cc


그리고 푸조의 5도어 해치백모델인 207GT입니다.


이상으로 2011 서울모터쇼 푸조부스에 대한 포스팅을 모두 마치겠습니다.

728x90

2011 서울모터쇼에서 소개할 자동차업체는 바로 국내 수입차업체중 비교적 오래된 역사를 가지고 있는 BMW입니다. 1995년 정식으로 BMW코리아가 출범하면서 본격적으로 국내자동차시장에 진입한 BMW는 2000년 이후 다른 수입차업체들이 진출하면서 가격은 낮추면서도 BMW X3, X5등 SUV등 다양한 모델을 선보였습니다.


2011년 서울모터쇼에서 BMW는 수입차업체중 가장 다양한 차종을 선보였습니다. BMW 산하 소형차브랜드 MINI까지 포함하고 있으니 볼거리 또한 많았습니다. 특히 유난히 저의 눈길을 끌었던 차가 있었는데요. 어떤 차량일까요?


바로 이차입니다. BMW320d 이피션시 다이내믹스 에디션 BMW에서 이피션시 다이내믹스라는 이름이 붙어있는 모델은 친환경 혹은 연소효율성이 높은 모델을 일컫는데요. 윗 차량의 유럽 공인연비는 무려 리터당 24.1km/l나 됩니다. 그 비결은 바로 아래사진에 있습니다.


아래사진에 있는 기어봉 유심히 보시면 아실겁니다. 바로 수동모델인데요. 사실 요즘같이 오토미션 선택비율이 95%넘는 현재 특히 수입차는 수동미션차량이 사실상 전멸이라고 해도 무방합니다. 차값이 비싸면 비쌀수록 수동미션 선택비율도 낮아지거나 거의 없거든요. 이런 상황에서 BMW가 수동미션 고효율모델이 320d 이피션시 다이내믹스 에디션 수동모델을 선보였다는건 차를 떠나서 박수받을만한 선택이라고 생각됩니다.


320d 이피션시 다이내믹스 에디션의 높은 연비비결은 동력손실이 거의없는 수동미션 뿐만 아니라 공기역학을 고려한 휠 디자인 그리고 브레이크재생에너지시스템등 효율성을 높인 신기술이 대거 투입되었기 때문입니다.


BMW 320d 이피션시 다이내믹스 에디션 제원입니다. 2000cc디젤엔진이지만 공인연비가 무려 24.3km/l에 달한다는게 가장 눈에 띄네요.


윗 차량에 대해 물어보았는데요. 의외로 320d 이피션시 다이내믹스 에디션에 관해 관심있어 하는 분들이 많고 직접 견적까지 뽑는 분들도 적지 않다고 합니다. 아무튼 수동미션이 거의 없는 국내수입차시장에서 돌풍을 일으켰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컨셉 수퍼카인 BMW 이피션시 다이내믹스 비전입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량이며 전기모터가 동력을 전달합니다. 또한 전력을 생산하는 3기통 디젤엔진이 적용되었습니다.


이피션시 다이내믹스 비젼 내부모습입니다. 수퍼카라서 2명만 탑승할줄 알았는데 총4명이 탑승할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이피션시 다이내믹스 비젼에 장착된 휠타이어입니다. 좀 특이한 사이즈인데요. 21인치 휠에 195/55/21사이즈 타이어가 적용되어 있습니다. 타이어에 비해 휠 림폭이 많이 넓어보이는데 실제주행시에는 휠이 많이 긁히겠죠^^;


BMW M1 오마쥬입니다. 이 차량은 30여년전에 BMW에서 최초로 선보인 M1이라는 수퍼카를 현대디자인으로 재해석한 컨셉카입니다. M1은 유명한 자동차 디자이너 주지아로가 디자인했으며 이번에 출시된 M1 오마쥬는 현대적인 스타일링이 가미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위차의 특징은 각도에 따라 색상이 달라보인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직접보니 제가 막눈인지 몰라도 특별히 색상이 달라보인다는 느낌은 없었습니다.


2011서울모터쇼에서 발표한 BMW 650i 컨버터블입니다. 4.4L V8엔진에 407마력의 강력한 심장이 탑재되었습니다. 하드톱 오픈카라서 버튼하나로 편리하게 루프를 열고 오픈에어링을 즐길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그리고 작은고추가 맵다! 라는 속담에 딱 맞는 모델이며 BMW 고성능라인업중 엔트리 모델인 BMW M1입니다. 직렬6기통 343마력 트윈터보엔진이 적용되었고 수동미션만 적용되었다고 하는데요. 국내에서도 수동미션만 적용된 M1이 들어올지는 모르겠네요. 0-100km/h까지 도달하는데 5초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합니다.

 

 

BMW7시리즈 액티브 하이브리드입니다. 4.4L V8 트윈터보엔진에 리튬이온 배터리와 전기모터가 결합되어 최고출력 465마력, 최대토크 71.4kg.m의 강력한 파워를 내뿜으면서도 연비는 리터당 10.6km/l정도로 750Li모델의 국내인증연비 7.5km/l에 비해 효율성이 크게 향상되었습니다.


BMW3시리즈중 가장 강력한 고성능 모델 M3 뭐 말이 필요없는 차량이죠.

 

BMW는 자사가 생산하는 SUV에  X시리즈라는 네임을 붙이고 SAV라고 일컫는데요. X6는 BMW의 SAV중에서도 디자인이 가장 날렵한 모델입니다. 


BMW 5시리즈 기반으로 크로스오버 개념이 접목된 BMW5시리즈 그란투리스모

그리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BMW라고 볼수 있는 BMW528i입니다.

해외 럭셔리메이커들이 그렇지만 BMW 또한 액세서리에 BMW로고를 붙인 BMW컬렉션 아이템을 전시했습니다.


BMW는 자동차뿐만 아니라 모터사이클도 제조 판매하고 있는데 다른말로 BMW모토라드라고도 합니다. 아무튼 모터사이클도 전시했습니다.


이제 BMW산하 미니부스로 가보겠습니다. 소형차 전문 브랜드 MINI는 상대적으로 젊은 오너들이 많이 선택해서 그런지 부스 분위기 또한 캐쥬얼한 편입니다.


이차는 미니 페이스맨 컨셉카입니다. 미니의 크로스오버 모델인 컨트리맨 기반으로 제작된 페이스맨은 2도어 쿠페형식이며 AWD적용으로 토크배분이 전륜과 후륜 모두 100% 혹은 0%까지 전달하고 차단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습니다. 


미니 페이스맨 제원입니다.

미니50주년을 기념하여 단1년만 한정생산하는 미니 클럽맨 1년 한정판 모델인 미니 햄튼입니다. 50주년을 기념한 1년 한정판 모델은 메이페어, 캠든에이어 세번째 한정판이라고 볼수 있겠는데요. 이거 이러다가 나중에 미니 컨트리맨 1년 한정판도 나오는거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미니에 적용된 다양한 휠입니다.  

 

  
2011서울모터쇼 BMW와 미니부스에 대한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1. 물고기 2011.04.28 17:16

    저기.. 그냥 사소하게 몇가지만
    650i 소프트탑 컨버터블..
    7시리즈 액티브 하이브리드 국내 공인연비가 9.5 이고..
    아무래도 국내 7시리즈 액_하 는 750i 기반이라 750Li 랑 직접 비교하는건 애매한 거 같아요..~ㅋ

    그리고 서울 모터쇼에 스바루 임프레자도 수동 모델로 알고 있습니다.~^^

    • 레드존 2011.04.28 17:27 신고

      음 글쿤요. 수입차도 수동 팔려야하는데 말이죠. 몇년전에 아우디 RS4 10여대 들여올때 전부 수동인데 거의 안팔렸다고 했다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