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앞서 언급했지만 올해7월 수입자동차 단일차종 1위를 차지한 차종은 바로 BMW의 아이콘이라고 볼수 있는 BMW5시리즈 세단 그중에서도 직렬6기통 가솔린엔진이 장착된 528i입니다.


 

2003년 현재의 BMW5시리즈가 양산되어 지금까지 근6년동안 벤츠E클래스와 함께 프리미엄 중형세단의 쌍두마차 역할을 하고 있는 BMW5 시리즈는 당시 BMW수석 디자이너 크리스 뱅글이 처음으로 디자인을 맡아서 공개한 차량이기도 하며 BMW 고유의 아이덴티티의 4등식 헤드램프를 토대로 독수리 눈매를 닮은 날카로운 전면부가 돋보였습니다.


 

미래지향적인 디자인과 프리미엄 세단답게 풍부하면서 고급스러운 옵션과 내장재 등으로 BMW5 시리즈는 출시후 6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나온지 얼마안된 동급의 경쟁차종과 비교해서 절대로 뒤지지 않거나 오히려 우위에 있으며 특히 국내에서 판매되는 BMW 차종중에서 한국인들이 제일 많이 선호하는 차종이기도 합니다.


 

특히 이번에 발표한 528i 스페셜에디션은 가격인상은 최소화 하면서도 스포츠주행에 걸맞는 장비와 옵션을 대거 장착한것이 특징입니다.


 

이번에 시승할 BMW 528i스페셜에디션은 어떠한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기존528i와 비교시 어떤부분이 변경되었는지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탑 퍼포먼스 모델 M5 외관을 적용한 익스테리어


 

528i 스페셜에디션의 외관을 살펴보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부분은 BMW5시리즈의 고성능 탑 퍼포먼스 모델 M5의 에어로패키지를 적용했습니다.


 

BMW특유의 키드니그릴과 BMW 5시리즈 특유의 헤드램프는 기존과 같지만 전면범퍼 아래쪽에 공기를 더 많이 흡입할수 있는 대형 에어 인테이크와 헤드램프와 매칭되는 안개등 디자인으로 더욱 공격적인 디자인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옆라인은 정통4도어 세단을 기반으로 한 디자인에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된 유선형 루프라인이 추가되었습니다.





특히 전면부 헤드램프 끝부분부터 도어 상단부분을 가로질러 리어램프 끝부분까지 쭉 연결된 직선라인은 단순하면서도 마치 먹이를 낚아채고 있는 독수리같은 느낌을 선사합니다.


 

후면부 또한 공격적인 전면부와 잘 어울리는 편입니다.


 

특히 날카롭고 공격적인 헤드램프 잘 어울리는 리어램프는 평상시에는 과묵하면서도 브레이크등이 점멸하면 잠에서 깬 한 마리의 맹수를 보는 듯 합니다.


 

고급스러우면서도 스포츠성을 강조한 인테리어

 


BMW528i 스페셜에디션의 실내를 들여다보면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M5에 탑재된 3스포크 스포츠핸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스포츠성을 강조한 모델답게 핸들사이즈는 비교적 아담하였으며 좌우 스포크에는 핸즈프리 버튼과 오디오 컨트롤 버튼이 붙어있습니다.


 

센터페시아를 살펴보면 클래식한 모양의 에어컨 송풍구 한쌍이 붙어있으며 아래쪽에는 3개의 다이얼을 통해 실내온도조절을 편리하게 조작할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아래쪽에는 오디오가 있습니다.



 

운전석 시트의 경우 시트착석시 푹신하면서도 스포츠성을 강조하는 BMW답게 운전자 상반신의 좌우를 지지해주는 느낌입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조그만 물건을 수납하는 수납공간이 좀 적은 편인데요. 수납공간을 살펴보면 센터페시아 아래쪽과 기어봉 사이에 수납공간이 하나 있으며 프론트 시트 사이에 있는 암레스트 안쪽에 존재하는 콘솔박스 용량또한 그리 넓은 편이 아닙니다.





다만 암레스트 안쪽 콘솔박스에 파티션을 설치하여 작은 물건 한두개쯤 수납할수 있게 배려한 부분은 마음에 들었습니다.





부드러움속에 날카롭게 숨겨진 칼날같은 성능


 

이제 시승을 본격적으로 해본 소감을 밝혀보겠습니다.

BMW5 시리즈는 4기통 2000cc엔진부터 4.8L 8기통 엔진까지 다양한 엔진라인업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중에서 BMW가 주력으로 내세우는 엔진라인업은 바로 실키식스로 유명한 직렬6기통 가솔린엔진입니다.


 

6기통 가솔린엔진이 장착된 BMW5 시리즈는 523i, 525i, 528i, 530i 세 종류가 있었습니다. 이중 523i, 525i는 엔진배기량이 2500cc이며 528i와 530i는 배기량 3000cc급 엔진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528i의 제원상 최고출력은 231마력 최대토크는 27.6kg.m입니다. 사실 528i보다 성능이 더 좋은 BMW5 시리즈 라인업도 존재하는것이 사실이지만 우리나라에서 프리미엄 세단을 구입하는 수요층의 경우 성능보다는 편리함을 중시하는 편입니다. 사실 국내실정에는 528i정도의 출력만으로도 실용영역에서의 추월가속이 상당히 빠른편입니다.


 

공회전상태에서는 잔잔한 엔진음이 들려옵니다. 실키식스 엔진답게 진동은 거의 느끼지 못했으며 정지상태에서 엑셀레이터 페달을 지긋이 밟았다 떼었다 하면 붕~ 붕~ 하면서 BMW특유의 우렁찬 엔진음이 들려옵니다. 그럴때면 BMW가 저한테 “난 달릴준비 되어있으니 어서 마음껏 밟아봐!” 라고 저한테 외치는거 같습니다.




 

그렇지만 현실은 이상과 다른법이죠. 시동걸고 도로로 나가니 시내도로의 경우 차들이 많아 BMW의 강력한 엔진성능과 핸들링을 느낄수 있는 시간은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일상적인 주행은 조용합니다. 3000rpm이상 올리면 BMW특유의 실키식스 엔진음이 유입되지만 그 이하의 rpm영역에서는 잔잔하고 조용한 엔진음을 들려주며 부드러운 느낌을 선사합니다.


 

4도어 세단인 528i 스페셜에디션은 안락함과 스포츠성이 함께 공존합니다. 저속에서는 의외로 핸들이 무겁지 않았으며 포장상태가 좋지 않은 노면에서는 노면정보를 어느정도 걸러서 전달해 줍니다. 방지턱 넘을 때 의외로 사뿐한 느낌을 선사해줍니다.


 

시속 80-100km/h주행시 엔진rpm은 2000rpm미만에서 오르락내리락하며 쾌적하고 여유로운 드라이빙을 느낄수 있습니다.


 

사실 스포츠성을 강조하는 BMW차종들의 경우 경쟁업체의 벤츠와 비교시 좀더 핸들링이 타이트하고 서스펜션도 더 단단한 편입니다.


 

그러므로 BMW의 진가는 스포츠주행성능을 추구하는 기업답게 부드러움 보다는 강력한 주행성능과 정확한 핸들링입니다. 간간히 도로가 한산할 때 꾹 밟아주면서 추월가속을 테스트 해본결과 기대이상의 성능을 내주었습니다.


 

저속주행중 앞차를 추월하기위해 엑셀레이터 페달을 꾹 밟으면 머뭇거림 없이 저단으로 변속되면서 맹렬한 가속능력을 보여주었으며 핸들을 급조작할 때 핸들을 조작한 만큼 차체는 민첩하게 움직여주었습니다. 
 

BMW 528i 스페셜에디션은 다른 BMW 5시리즈 라인업과 마찬가지로 P,R,N,D레인지가 있으며 스포츠드라이빙에 특화된 S모드 그리고 드라이버가 직접 인위적으로 변속할수 있는 수동모드가 존재합니다.


 

S모드에 놓고 급가속시 D에 놓을때보다 엑셀레이터 반응이 조금더 빠르며 급가속시 RPM 변속시점이 좀더 늦춰주는 편입니다.


 

수동모드로 놓고 급가속할때는 S모드와 비슷한 수준입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수동모드의 경우 급가속시 몇몇 차종들의 경우 수동모드에서 특정단에 놓고 엑셀레이터를 끝까지 밟을 때 다음단으로 변속되지 않고 엔진RPM 리밋까지 쭉 유지하지만 528i 스페셜에디션의 경우 6700rpm 즈음에서 다음단으로 강제 변속됩니다.



수동모드에서는 아쉽게도 기어단수가 고정되지 않고 다음단으로 강제 변속된다.


 

사실 6000rpm이상 사용하는 드라이버가 그리 많지는 않겠지만 BMW의 경우 스포츠드라이빙을 추구하는 메이커인만큼 그부분에 좀더 신경을 쓴다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짧은 시승이라 연비 체크는 해보지 못했습니다. 다만 급가속등 가혹운전조건이 대부분이었는데도 연료게이지는 거의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BMW 528i 스페셜에디션은 시승소감에 밝힌거와 같이 성능이 상당히 뛰어난 차량입니다. 그리고 편하고 안락하기도 합니다.



사실 자동차 업계에서 스포츠성과 안락함 두가지를 동시에 만족시키는 모델은 전세계 자동차메이커를 통틀어 봐도 흔하지 없습니다. 그렇지만 BMW 528i스페셜에디션은 적당히 높은출력과 엔진출력을 뒷받침할 핸들링과 서스펜션 그러면서도 안락한 승차감을 보장해 주었습니다.



안락한 승차감과 주행안전성 두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18인치 휠과 245/40/18 광폭타이어


 

528i스페셜에디션의 경쟁모델인 현대 제네시스의 경우 엔진출력과 연비는 뛰어나지만 BMW특유의 고속안전성과 핸들링에는 아직 못미친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자동차는 달리기 성능도 중요하지만 어떠한 주행상황에서도 주행안전성을 해치지 않아야 합니다. 제네시스의 경우 아직 이런점이 부족합니다.


 

그리고 벤츠 E280의 경우 펀투드라이빙 요소가 BMW528i 스페셜에디션에 부족한 편이며 가격도 1000만원 가까이 더 비싼 편입니다.


 

스포츠성과 안락함 그리고 편의성을 동시에 잡은 BMW528i 스페셜에디션 프리미엄 중형세단을 구입하고자 한다면 528i 스페셜에디션이야말로 훌륭한 대안이 될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삼 2009.08.21 1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시승기 잘 읽고있습니다 :)

    항간에서 se시리즈는 제고떨이용이다 뭐다 말이 많은데
    저정도 제고떨이용이라면 얼마든지 구입하고싶네요
    역시 비엠베의 디자인과 Fun to Drive는 최고네요 :)

    잘보고갑니다~

    • 레드존 2009.08.22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고떨이용이라고 해도 비엠은 비엠이죠. 스피드를 진짜 광적으로 즐기지 않는이상 528i의 231마력엔진또한 넘치고도 남는다는 생각입니다.

  2. 잘륭 2009.08.21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담배 넣는 공간이 좋은데요~

  3. 팔로잉 2009.08.21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연가들을 위한 작은 공간(배려?)도 마련되어있군요 ㅎㅎ

    시승기 잘봤습니다~^^

    여담입니다만 레종 피시나 봐요~?

  4. ㅎㅎ 2009.10.09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세요..

    고작 몇십분 시승하고선 이런 시승기를 써내려가다니....^^

    그짧은 시간에 사진도 찍고 많은 걸 느끼셨네요 ㅋㅋㅋㅋ

  5. 오호 2009.11.06 16: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독일에서는 얼마에 팔리죠.?



지난 7월 한달 수입차 판매량이 제일 많았던 브랜드 1위는 BMW였으며 그중에서도 판매량 1위 모델은 바로 BMW의 대표적인 프리미엄 6기통 세단 BMW528i입니다.



7월 한달동안 254대가 판매가 된 BMW528i 수많은 BMW모델중에서도 왜 528i가 제일 많이 팔리는것일까요?



1, 강력한 성능과 부드러운 주행성을 겸비했으면서도 합리적인 가격



프리미엄 자동차브랜드인 BMW는 고속도로가 거미줄처럼 연결되어있는 독일에서 오래된 자동차 역사를 짊어진 기업답게 BMW에서 내놓은 모든 차량들은 빠른 주행성능과 고속주행안전성이 돋보였습니다.



BMW의 강력한 주행성능을 담당하는 엔진은 모두 명품엔진들이지만 그중에서도 BMW의 전통이라 할수 있는 직렬6기통 3000cc급 가솔린엔진이야말로 BMW가 자랑하는 엔진입니다. 그리고 여기에 BMW만의 전매특허기술인 더블바노스와 밸브트로닉 기술이 녹아들어 있습니다.



더블바노스는 캠타이밍을 조절하며 밸브트로닉의 엔진의 밸브를 조절하는 기술입니다. 그래서 토크곡선이 거의 일정해 어떠한 엔진영역에서도 파워풀한 가속력을 느낄수 있으며 효율성도 뛰어나 연비도 경쟁사인 벤츠E280, 아우디 A6 3.0TFSI보다 더 좋습니다. 바로 이 엔진이 바로 528i에 장착되는 엔진이며 최고출력 231마력 최대토크 27.6kg.m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강력한 가속성능을 느낄수 있고 연비도 뛰어납니다.




이번에 BMW에서 내놓은 528i스페셜모델은 기존 528i과 비교시 더욱 과감해진 익스테리어와 더 커지고 더 넓어진 휠타이어로 변경되어 고성능 이미지를 더욱 각인시켜 주었으며 80GB의 넉넉한 하드디스크 및 메모리용량이 포함된 2세대 I-drive, 더 향상된 DSC(주행안전장치), 펑크나도 시속80km/h까지 주행이 가능한 런플랫타이어를 그대로 적용시키면서도 가격은 6890만원으로 벤츠 E280보다 약1000만원 정도 가격이 더 저렴합니다.



이런 이유로 7월 수입차 판매량 단일모델부문에서 1위 자리를 다시 탈환하였습니다.

 
2, 스크린 누르지 말고 편하게 돌리자 BMW I-drive





BMW I-drive는 2001년 BMW 7시리즈가 처음 발표될 때부터 채용되었으며 당시 다른 프리미엄브랜드에서 흔히 사용하던 터치스크린 방식의 인터페이스에 비해 상당히 진보된 컨트롤 유닛입니다.



터치스크린 방식의 경우 6-10인치 정도의 스크린을 통해 보여주는 버튼을 일일이 눌러 오디오 및 공조장치등을 조작하는 방식인데 터치스크린 방식이 결코 나쁘다고 볼수는 없지만 기본적으로 팔을 쭉 뻗어 스크린을 터치해야 하며 특히 차종에 따라서 몸을 앞으로 숙여서 스크린을 눌러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정지상태에서는 상관없지만 주행중 몸을 숙이면서 터치스크린을 누르면 운전에만 집중해야 하는 상황에 집중력이 분산되어 사고위험이 높아질수밖에 없습니다.



그렇지만 BMW의 I-drive는 몸을 숙이긴 커녕 팔을 쭉 뻗지 않아도 원형 조그다이얼을 통해서 오디오 조작 및 네비게이션 등을 컨트롤 할수 있는 장점이 있으며 그만큼 운전중에서도 집중력을 유지할수 있는 매우 유용한 장비라고 생각됩니다. 2001년 BMW 7시리즈를 시작으로 3시리즈를 제외한 나머지 모델에 I-drive가 내장되어 있으며 528i스페셜에디션에는 더욱 진보된 2세대 I-drive가 들어가 있어 주행중 어느때나 편리하고 빠르게 오디오 및 네비게이션을 조작할수 있습니다.



3, 나는 주행중에 절대 한눈팔지 않는다 그 비결은 HUD(헤드업 디스플레이)





528i 스페셜에디션에는 HUD(헤드업 디스플레이)가 들어가 있습니다.



HUD는 차량주행시 필요한 정보들이 계기판 이외에 전면유리창에 보여주는 장치이며 운전자의 시야를 벗어나지 않고도 편하게 차량속도 및 기타정보를 볼수 있는 장비입니다.



HUD는 본래 헬리콥터나 항공기에 쓰인 기술인데 자동차로서는 최초로 2003년 BMW가 현재의 5시리즈 모델을 양산하면서부터 적용되었습니다.

현재 자동차의 속도계는 대쉬보드 운전석에 수직으로 장착되어 있는것이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주행중 차량속도 및 엔진회전수를 볼려면 전방의 시야를 벗어나 아래로 내려다보아야 하는 불편함이 생기며 순간적으로 전방시야를 놓치게 됩니다. 그로인해 사고가 날 확률은 극히 낮지만 그 전방시야를 놓치고 속도계로 눈을 돌리는 순간에 앞차가 급제동하거나 앞서 달리던 트럭에서 적재함이 떨어질때 운전자가 보고 대처할수 있는 반응시간이 늦어지거나 못보고 사고가 날수 있는 확률은 얼마든지 존재합니다.

그래서 일부 미니밴이나 소형차의 경우 계기판 각도가 약간 누워 있거나 운전석이 아닌 센터페시아 위쪽으로 옮긴 센터클러스터 계기판을 적용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두 경우 익숙해지면 전방시야를 벗어나지 않고도 운전을 할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익숙해지기까지 시간이 걸린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BMW가 최초로 적용된 HUD는 아직 다른 자동차메이커에서 HUD를 개발하지 못한 BMW만의 고유기술입니다. HUD와 비슷한 것으로 자동차 애프터마켓에서 판매하는 데피게이지 VSD가 있습니다만 차량정보가 BMW HUD만큼 정확하지 않다는 단점이 있고 일부 VSD의 경우 운전자 시야를 오히려 방해한다는 문제점도 있었습니다.




편의장비가 보강되고 더욱 다이나믹한 외관으로 변경된 프리미엄 스포츠세단 528i스페셜에디션



가격은 크게 오르지 않으면서 18인치휠 광폭타이어 M5룩의 공격적인 익스테리어등 풍부한 옵션이 적용된 BMW528i 스페셜에디션 특히 다이얼 하나로 모든기능을 컨트롤할수 있는 I-drive, 주행중 속도계로 시야를 옮기지 않고도 편리하게 차량정보를 확인할수 있는 HUD를 포함시킨 528i 스페셜에디션은 성능과, 편리함 그리고 안전 세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았다고 생각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E 2009.08.10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면 유리창에 저런게 보이나요?? ㅡㅡ;; 영화에서만 보는 자동차인데요??^^

  2. 코나타 2009.08.10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유리창에 실제로 보이구여 528i는 가격 옵션면에서 실용적인 모델이라고도 할수 있습니다.^^

  3. 코나타 2009.08.10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bmw 접하면 가속페달 적응하기가 힘들었지만 익숙해지면 괜찮더군여ㅋㅋㅋ 너무 익숙해지면 국산차 운전하기가 어색할 정도져

  4. 스피드업 2009.08.10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MW야~ 제발 날 유혹하지마...

  5. 2009.08.11 0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Irie 2009.08.11 1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BMW는 다 필요없이 그 잘생긴 외모만으로도
    충분히 탐나는 차네요 ㅠ

    18인치휠이라니 너무 멋있어..

  7. 넷테나 2009.08.13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탐나는 정보입니다..
    군침돌게 하네요..ㅎ



고갈되어가는 화석 연료와 지구온난화로 친환경 및 효율성이 점점 중시되고 있는 세계자동차시장에서 고성능과 연비 두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은 스포츠액티비티차량 BMW X6 하이브리드 모델이 등장하였다.


특히 기존 하이브리드차량이 1개의 엔진에 1개의 모터가 장착되었지만 BMW X6 하이브리드의 경우 한개의 엔진에 두개의 전기모터가 장착되는 투모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갖추어져 있다. 투모드 하이브리드시스템은 BMW와GM, 다임러가 공동으로 개발했다.


스포츠액티비티차량인  BMW X6의 경우 엔진라인업이 모두 6기통 이상이지만 X6 하이브리드모델의 경우 4기통엔진에 두개의 전기모터가 장착되며 주로 유럽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특히 정차시 자동으로 시동이 꺼지고 엑셀레이터 페달을 밟을때 엔진이 작동되는 스톱 & 스타트 시스템이 적용되었으며 BMW X6 V8 4.4L모델(최고출력 400마력+@)과 비교시 연비가 기존모델에 비해 20%이상 향상되었으면서도 엔진출력은 기존모델만큼 강력한 출력을 낸다고 한다.  


BMW X6 하이브리드 모델은 2010년 유럽에서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70000달러(우리돈으로 8700만원이상)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불과 10년전까지만 해도 수입차들은 거의 대부분 각 메이커를 대표하는 기함급 럭셔리 대형세단이 국내 수입차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했었습니다. 또한 수입차시장 파이 자체도 작았으며 차종또한 지금에 비하면 매우 한정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많은 수입차업체들이 국내에 들어와 수입차를 소개하면서 수입차시장 파이가 커졌고 그 효과로 딱딱한 세단위주의 수입차시장또한 다양하게 바뀌어가고 있는 추세입니다.



특히 실용성을 중시하면서도 실내가 넓고 경제적이며 험로를 달릴수 있는 컴팩트 프리미엄 SUV시장이 커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제가 얼마전에 볼보XC60을 시승했었는데 이번에는 볼보XC60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또다른 프리미엄 컴팩트 SUV를 비교해 보겠습니다.



(1) 다이나믹한 주행성을 보장한다 BMW X3



BMW는 예나 지금이나 생각나는것이 바로 주행성능입니다.



특히나 BMW의 기함급 럭셔리 대형세단 BMW 7시리즈의 승차감 또한 결코 무르다고 느껴지지 않을정도로 BMW는 전체 차량 라인업이 주행성능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BMW의 컴팩트 SUV인 X3 또한 강력한 주행성능을 잃지 않았는데요.



X3에 탑재된 전자장비들 대부분은 안전장비라기 보다는 주행성능을 더 업그레이드 시켜주는 장치라고 봐야 할것입니다.



예를 들어 X3 2.0d에 장착되는 코너링 브레이크 컨트롤(CBC)은 브레이크 사용시 압력이 떨어지면서 차량이 코너 안쪽에서 벗어나는 부작용을 억제해주는 장치로 빠른주행성능을 위한 장비로 봐야 합니다.



X3 또한 프리미엄 컴팩트 SUV답게 호화로운 장비를 아낌없이 넣었습니다. 특히 X3 내부의 DVD시스템은 후석 시트에 착석한 승객들이 천정에 달린 스크린을 통해 DVD를 감상할수 있는 시스템이며 컴팩트 프리미엄 SUV에서는 유일하게 X3에만 탑재되어 있습니다.



BMW X3 2.0d는 4기통 2000cc디젤엔진이며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35.7kg.m를 내며 6단 자동변속기와 매칭됩니다. 가격은 6050만원입니다.



(2) 콰트로의 기술을 품에 안고 달리는 아우디 Q5



아우디 A4의 플랫폼을 활용한 아우디의 컴팩트 SUV Q5가 2008년말에 발표되었으며 국내에는 2009년초에 소개되었습니다.



현재 아우디하면 바로 떠오르는것이 첫번째는 콰드로 두번째는 아우디 고유의 싱글 프레임 그릴입니다.



아우디 콰드로는 자동차에 조금이라도 관심있으신 분들이라면 한번씩 들어봤을 법한 단어입니다. 1980년 3월에 제네바에서 열린 제네바모터쇼에서 아우디는 세계최초로 기계식 상시4륜구동 시스템을 장착한 스포츠쿠페 아우디 콰드로(Audi quattro)가 모습을 드러내었으며 그후 모터스포츠 대회에서 우승 및 상위권에 입상하며 대성공을 거두었습니다. 이것이 바로 아우디 콰드로의 시초이며 역사입니다.



아우디의 컴팩트 SUV인 Q5또한 콰드로 4륜 시스템이 내장되어 있으며 온로드 오프로드 가릴거 없이 어떠한 지형에서도 손쉽게 운전을 할수 있습니다



또한 아우디의 고유 디자인인 싱글 프레임 그릴이 적용되었으며 날렵하고 유연한 Q5의 익스테리어로 인해 싱글 프레임 그릴은 더욱 돋보입니다.



아우디 Q5 경우 세모델중 유일하게 7단 S트로닉 미션이 탑재되어 있으며 7단 S트로닉 미션은 배기량 2000cc 4기통의 강력한 TDI디젤엔진과 짝을 이룹니다. Q5에 장착되는 2000cc TDI엔진은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35.7kg.m입니다.



아우디는 터치스크린을 통해 주행모드를 세가지로 설정할수 있으며(Comfort, Auto, Dynamic)세가지 주행모드 이외에도 드라이버가 원하는 취향대로 센터페시아 위쪽에 위치한 터치스크린을 통해 주행설정을 할수가 있습니다.



아우디 Q5는 프리미엄 컴팩트 SUV답게 편의장비에도 신경을 많이 썼는데 특히 MMI 터치스크린 네비게이션 + DVD시스템은 센터페시아 위쪽에 위치한 터치스크린을 통해 네비게이션 및 오디오, DVD플레이어들을 제어할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후방카메라를 통한 첨단 주차 시스템, 태양광에 감응하여 최적의 온도를 설정하는 일광 감응식 에어컨 시스템이 탑재되어 있습니다. 



아우디 Q5의 차량가격은 일반모델은 5870만원, 다이나믹모델은 6360만원입니다.



(3) 안전과 타협은 없다. 볼보 XC60



많은 사람들이 볼보하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것은 바로 안전입니다.



실제로 volvo for life 라는 문구를 해석하면 '평생 볼보와 함께'라고 해석을 할수 있으며 이는 볼보의 안전제일주의가 어느정도인지 알수 있는 슬로건이기도 합니다.



올해 상반기에 우리나라에 데뷔한 볼보의 프리미엄 SUV XC60은 안전의 볼보답게 수많은 안전장비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특히 세계 최초로 "알아서 스스로 서는차" 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XC60의 핵심 안전장비인 시티세이프티는 복잡한 도심주행이 많은 우리나라에서 매우 유용한 장비라고 생각됩니다.



특히 XC60의 경우 사고에 취약한 어린이들을 위한 안전옵션이 마련되어 있는데 ISOFIX규격 유아용카시트 부착장치 제공은 물론 2열시트에는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한 어린이용 부스터 쿠션까지 마련되어 있어 어느것하나 안전에 소홀해하지 않는 볼보의 안전철학을 볼수가 있습니다. 이외에도 경추보호 시스템(WHIPS), 차선이탈 경고시스템(LDW), 알코올 섭취량이 0.2g를 넘을경우 시동이 걸리지 않게하여 음주운전을 예방하는 알코올가드등 수많은 안전옵션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XC60의 파워트레인은 BMW X3, 아우디 Q5와 달리 2.4L 5기통 디젤엔진이 탑재됩니다. 즉 배기량에서 400cc더 여유가 있습니다.



배기량이 높은만큼 출력과 토크도 더 높습니다. 최고출력 185마력, 최대토크 40.8kg.m이며 특히 최대토크의 경우 경쟁모델보다 5kg.m정도 더 높아 더욱 파워풀하고 넉넉하며 여유로운 주행을 할수 있습니다. 이 엔진과 짝을 이루는 미션은 아이신에서 가져온 6단 오토미션입니다.



XC60은 프리미엄 SUV답게 편의장비도 신경을 썼는데 볼보의 프리미엄 오디오시스템인 다인오디오가 탑재되어 있으며 센터페시아 위쪽 디스플레이창에는 XC60전용 네비게이션이 들어가 있습니다.



XC60의 가격은 6290만원입니다.



세모델중 과연 어떤 SUV를 고를것인가?



세 차종 모두 어떤 차종이 특출나게 더 좋다라고 단정짓기 힘들정도로 상당히 잘나왔으며 프리미엄SUV답게 인테리어 재질, 운전자 및 탑승자에 대한 편의와 안전에 신경을 많이 쓴 흔적이 보입니다.



BMW X3의 경우에는 주행성능에 특화된 자동차기업인 BMW에서 나온 차량답게 주행성능이 뛰어납니다. 또한 공인연비가 13.9km/l로 세모델중 가장 높은 연비를 획득하였습니다.



아우디 Q5의 경우 센터페시아 위쪽에 위치한 터치스크린을 통해 주행모드를 변경할수 있으며 특히 차량특성을 오너의 취향대로 바꿀수 있는점은 다른 두모델에서 맛볼수 없는 요소입니다. 특히 Q5는 경쟁모델보다 단수가 더 많은 7단 S트로닉 미션이 장착되어 7단 탑기어 고속주행시 RPM을 낮추어 연비를 높이고 정숙성을 더욱 도모할수 있습니다.



볼보XC60의 경우 경쟁모델과 비교시 월등히 많은 안전옵션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또한 경쟁모델에 비해 400cc 더 큰 배기량으로 인해 보다 강력하면서도 보다 넉넉한 주행을 즐길수 있다는것이 장점입니다.



유럽산 프리미엄 컴팩트 SUV 3인방을 전격 비교해 보았는데요. 사람들마다 선택이 다르겠지만 저라면 볼보XC60을 선택할거 같습니다.



사실 경제성 및 연비효율은 경쟁모델대비 제일 낮은 편입니다. 그러나 연비차이는 크게 차이나는것도 아니며 특히 사고예방 및 사고시 최대한 탑승자보호를 위해 안전옵션을 아낌없이 설치하였기 때문에 제가 프리미엄 컴팩트 SUV를 구입한다면 주저없이 볼보XC60을 구입할거 같습니다.



물론 주행성능, 경제성면에서 특출나는 부분은 없겠지만 사실 SUV를 구입하는 목적이 바로 다목적입니다. 따라서 실내공간도 커야겠지만 오프로드도 달릴수 있어야 하고 특히 SUV의 경우 무게중심이 높아 전복될 확률이 승용차보다 높기때문에 어떻게 보면 안전에 제일 신경써야될 차종이 바로 SUV라고 생각됩니다. 따라서 저는 어떠한 것보다도 안전옵션에 신경을 많이 쓰는 편입니다. 그래서 안전옵션이 압도적으로 많은 XC60이 저와 잘 부합된다고 생각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ㅉㅉ 2009.08.16 2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차종 타보셨나요?
    카다로그랑 사이트만 보고 느낀점 쓰신건가요?

    Q5가 터치스크린으로 주행모드를 정할수 있다라.... -_-;;;
    터치스크린은 되지만 네비에 한해서입니다.....

    X3도 제가 아는 것도 다른게 많네요...

    카더라 통신 서핑으로 조합해서 전문가처럼 정보흘리는 건 좀 아니라고 봅니다.

    혹시 소비자 분들 보시고, 오해들 마시길...



올해 2월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드러낸 현대자동차의 야심찬 대형세단 뉴에쿠스의 미국수출가격이 5만달러대부터 시작된다.

특히 V8 4.6L엔진이 장착된 460모델의 경우 64700달러부터 가격이 책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뉴 에쿠스는 미국시장에서 벤츠S클래스 BMW 7시리즈, 아우디 A8 그리고 렉서스의 기함 LS460과 경쟁할 것이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BMW 엔트리 SUV라고 할수 있는 X3 xDrive 18d가 발표되었다.


X3 20d 아랫급으로 포진된 이 모델은 얼핏 모델명만 보면 1800cc엔진이 장착되어 있다고 생각되겠지만 실제로는 20d 엔진을 디튠한 모델이다. 엔진은 X3 20d와 같지만 최고출력이 143마력으로 20d출력인 177마력보다 30마력 이상 줄어들었다.
최대토크는 35.7kg.m으로 X3 20d와 비슷하다.


그렇지만 출력이 줄어들었어도 기본성능은 20d와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메이커측에서 밝힌 최고속도는 195km/h로 X3 20d와 별 차이가 없다. 또한 0-100km/h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10.3초로 2000cc엔진이 장착된 국산준중형차 이상에서 맛볼수 있는 고성능 수치이다.


X3 xDrive 18d는 출력이 줄어들었지만 대신에 연비는 높아지고 배출가스발생을 낮춰 유럽에서 가장 엄격한 배출가스규제치인 EU5를 만족한다.


xDrive 18d의 연비는 EU에서 측정한 시내+교외합산연비 16.1km/L이며 이는 xDrive 20d보다 리터당 0.7km/L 더 달릴수 있다. xDrive 18d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 또한 165g/km으로 xDrive 20d의 172g/km보다 조금 더 낮게 배출된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래전부터 컴팩트한 3시리즈 차체에 슈퍼카의 성능을 맛보고 싶은 고객들을 위해 선보인 BMW M3는 다음과 같은 불변의 법칙이 존재했었다. 이는 M3보다 윗급이면서 성능도 더 좋은 M5, M6또한 마찬가지로 M3의 그것과 같은 불변의 법칙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BMW M시리즈의 불변의 법칙은 바로 이것이었다.



첫번째는 같은시기에 나온 다른 양산형BMW 모델보다 고배기량이라는것
두번째는 오직 자연흡기 엔진이라는것



그렇지만 M시리즈의 불변의 법칙이 곧 깨질수도 있을것이다.



최근에 미국과 유럽에서는 대기오염 및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더욱 엄격한 품질의 연료품질 기준을 상향한 것과 동시에 배출가스 기준 또한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

현재 생산되고 있는 BMW M3 E92모델은 V8 4000cc 자연흡기 엔진이 장착되어 M시리즈의 높은 고성능과 빠른 리스폰스를 요구하는 스포츠 드라이버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그렇지만 M3에 장착하는 V8 4000cc엔진은 높아지는 미국과 유럽의 환경기준을 통과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이런 현실을 반영하여 BMW는 M시리즈 전모델에 고배기량 자연흡기 엔진대신에 배기량이 상대적으로 작으면서도 고효율적인 터보엔진을 장착할 것이라는 소문이 있다.



BMW M3의 경우 기존 M3에 장착된 V8 4000cc엔진대신에 직렬6기통 3000cc 트윈터보 엔진이 장착하게 될 예정이라고 하며 곧 양산될 예정인 BMW 1시리즈 M버전에도 역시 같은 직렬6기통 3000cc 트윈터보엔진을 장착할 예정이라고 한다.



일부에서는 M3다음으로 성능이 높은 BMW335i 트윈터보엔진을 개량해서 장착할 거라는 예상도 있지만 BMW에서 공식적인 언급은 없으며 다만 335i와의 성능차별을 위해 기존335i엔진을 사용하지는 않을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M3보다 윗급인 M5, M6 또한 높아진 환경규제를 맞추기 위해 507마력의 V10 5000cc 고유의 M5, M6 엔진대신에 4000cc급 V8터보차져엔진을 장착할 예정이라 한다.



높아지는 세계각국의 환경기준과 점점 치솟고 있는 석유가격을 생각해볼때 엔진배기량을 내리고 효율성이 높은 터보엔진으로 바뀌는것은 나쁘지는 않지만 자연흡기엔진 특유의 날카로운 리스폰스와 M시리즈에 장착되는 엔진 특유의 파워넘치는 지구력을 선호하는 M시리즈 매니아들에게 BMW의 이러한 정책은 아쉬워할 것으로 생각된다.


Facing increasingly strict emissions regulations in Europe and stringent fuel economy  standards in North America, BMW confirmed late yesterday that its next-generation M3 will be powered by a turbocharged six-cylinder engine rather than the V8 currently under the high-performance 3-Series’ hood. BMW’s M Group boss also hinted that the next-generation 1-Series  will indeed offer an E30 M3-inspired M variant.

According to Motor Trend, BMW’s  M Group CEO, Ludwig Willisch, told a media roundtable that the next-generation M3, due in about 2013, will be forced to move to a high-power turbocharged six-cylinder. The M3, initially offered with a four-cylinder in its first iteration, was powered by a high-performance six-cylinder motor for its second and third generations, but the current M3 is powered by a 4.0-liter V8 based on the M5’s V10.
Willisch wouldn’t confirm if it will be a single or twin-turbo powerplant powering the next M3, but he did say that the engine will not be based on the 3.0-liter twin-turbo inline-six currently used in the 335i. BMW is apparently considering a V6, according to Willisch, who said that the V-configuration would yield a more compact engine that could be butted up against the firewall. He also indicated that the next-generation M3 might not be more powerful than the current, 414-horsepower car. The next-generation M3 will shed some weight and gain a more flexible powertrain.

Willisch also confirmed our earlier report that the next-generation 1-Series will offer a high-performance, M-designed model. Though it isn’t expected to be called M1, the 1-Series M will, at least in BMW’s eyes, reincarnate the first-generation “E30″ M3 offered in the late 1980s and early 1990s. Expect power to hover in the 300-horsepower range thanks to a turbocharged four-cylinder.

It’s expected that the M5 will also move down to a high-power six-cylinder or a V8.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간단한 결과를 설명하면

 

젠쿱은 수동보다는 오토가 더 가속력이 좋다.

 

연비도 오히려 수동 오토 차이없거나 오히려 오토가 더 잘나왔다.(이건 대체 뭥미??)

 

0-60마일 측정시 제네시스쿠페는 수동 오토 할거없이 5.5초가 나왔으며 0-100킬로 측정하면 5.8초정도 나오지 않을까 생각된다. 아무튼 현대에서 밝힌 메이커 제로백 6.5초임을 감안하면 현대가 오히려 제로백을 축소해서 발표한 거 같다.

 

G37과 가속력 비교시 초중반은 비슷하거나 약간 밀리는 경향이 있지만 90마일 이상의 후반가속은 젠쿱 3.8오토가 G37보다 더 빠르다(하지만 젠쿱 3.8수동의 달리기능력은 생각외로 마이 떨어진다 현대표미션과 ZF오토미션의 차이점인가?)

 

그러나 G37이나 젠쿱은 BMW335i에게는 가속력 측정에서 상대가 되지 못했다.

 

다만 45-65마일 실용가속력 측정에서는 G37이 젠쿱3.8오토보다 0.1초 더 빠르다.

 

스포츠카에 중요한 코너링능력은 의외로 젠쿱이 상당히 좋게 나왔다.

 

G37은 0.83g (avg)

BMW335i는 0.84g (avg)

제네시스쿠페 0.90g(avg)수동

제네시스쿠페 0.91g(avg)오토

 

0.01차이도 아니고 생각외로 제네시스쿠페 횡G가속이 상당히 높게 나왔다. 이건 의외의 결과를 가져왔다.

 

다만 제네시스 브레이크는 앞뒤 브렘보4피스톤으로 무장한 브레이크라는것이 무색할 정도로 그리 좋지 못했다.

 

BMW335i G37의 경우 60-0까지 제동거리가 110ft(33미터)임에 반해

제네시스쿠페의 경우 60-0까지 제동거리가 111ft(33.8미터)로 제동거리가 생각외로 길게 나왔다.

 

BMW335i가 원피스톤 브레이크 인피니티도 닛산OEM 브레이크임을 생각하면 젠쿱 4P는 문제가 있는걸까?

 

암튼 오토조인스 김기태 기자의 말대로 브레이크부분은 확실히 문제가 있어보인다.

 

실제로 문막에서 직선주로에서 가속한뒤 3.8오토로 풀브레이킹 할때 생각외로 브레이크가 밀렸다고 한다.  

 

다만 김기태 기자의 경우 3.8서스펜션에 살짝 불만을 나타냈는데 모터트렌드의 결과표를 본다면 김기태 기자가 잘못 생각한거 같기도 하다.

2010 Hyundai Genesis Coupe 3.8 Track
POWERTRAIN/CHASSIS
Drivetrain layout Front engine, RWD
Engine Type V-6 alum block/heads
Valvetrain DOHC 4 valves/cyl
Displacement 230.6 cu in/3778 cc
Compresion ratio 10.4:1
Power (SAE net) 306 hp @ 6300 rpm
Torque (SAE net) 266 lb-ft @ 4700 rpm
Redline 6500 rpm
Weight to power 11.4 lb/hp
Transmission 6-speed man; 6-speed auto
Axle/final-drive ratios 3.54:1/2.81:1 (6M); 3.73:1/2.58:1 (6A)
Suspension, front; rear Struts, control arms, coil springs, anti-roll bar; multilink, coil springs, anti-roll bar
Steering ratio 14.9:1
Turns lock-to-lock 2.7
Brakes, f;r 13.4-in vented disc; 13.0-in vented disc, ABS
Wheels f;r 8.0x19 in; 8.5x19, cast aluminum
Tires f;r 225/40R19 89Y; 245/40R19 94Y, Bridgestone Potenza RE050A
DIMENSIONS
Wheelbase 111.0 in
Track, f/r 63.0/63.6 in
Length x width x height 182.3x73.4x54.5 in
Turning circle 37.4 ft
Curb weight 3478 lb (6M); 3474 lb (6A)
Weight dist, f/r 55/45%
Seating capacity 4
Headroom, f/r 39.2/34.6 in
Legroom, f/r 44.1/30.3 in
Shoulder room, f/r 56.7/52.8 in
Cargo volume 10.0 cu ft
TEST DATA (6M; 6A)
Acceleration to mph
0-30 1.9; 1.9 sec
0-40 3.1; 2.9
0-50 4.3; 4.1
0-60 5.5; 5.5
0-70 7.5; 7.2
0-80 9.3; 9.1
0-90 11.8; 11.1
0-100 14.3; 13.7
Passing, 45-65 mph 3.0; 2.8
Quarter mile 14.2 sec @ 99.5 mph; 14.0 sec @ 101.0
Braking, 60-0 mph 111 ft
Lateral acceleration 0.90 g (avg); 0.91 g (avg)
MT figure eight 26.2 sec @ 0.67 g (avg); 26.3 sec @ 0.68 g (avg)
Top-gear revs at 60 mph 2250; 2050 rpm
CONSUMER INFO
Base price $30,250
Price as tested $30,250 (6M); $31,750 (6A)
Stability/traction control Yes/yes
Airbags Dual front, front side, front curtain
Basic warranty 5 yrs/60,000 miles
Powertrain warranty 10 yrs/100,000 miles
Roadside assistance 5 yrs/unlimited miles
Fuel capacity 17.2 gal
EPA city/hwy econ 17/26 mpg*, 18/26 mpg*
Co2 emisssions 0.96 lb/mile*, 0.93 lb/mile*
Required fuel Unleaded regular

 

BMW 335i하고 인피니티 G37

 

2007 BMW 335i 2008 Infiniti G37S
POWERTRAIN/CHASSIS
Drivetrain layout Front engine, RWD Front engine, RWD
Engine type Twin-turbo I-6, alum block/head 60 V-6, alum block/heads
Valvetrain DOHC, 4 valves/cyl DOHC, 4 valves/cyl
Displacement 181.8 cu in/2979cc 225.6 cu in/3696cc
Compresion ratio 10.2:1 11.0:1
Power (SAE net) 300 hp @ 5800 rpm 330 hp @ 7000 rpm*
Torque (SAE net) 300 lb-ft @ 1400 rpm 270 lb-ft @ 5200 rpm*
Redline 7000 rpm 7500 rpm
Weight to power 12.0 lb/hp 11.4 lb/hp*
Transmission 6-speed automatic 5-speed automatic
Axle/final-drive ratios 3.46:1/2.39:1 3.69:1/3.10:1
Suspension, front; rear Struts, coil springs, anti-roll bar; multilink, coil springs, anti-roll bar Control arms, coil springs, anti-roll bar; multilink, coil springs, anti-roll bar
Steering ratio 16.0:1 12.0-20.0:1
Turns lock-to-lock 3 2.5-4.1
Brakes, f;r 13.7-in vented disc; 13.2-in vented disc, ABS 14.0-in vented disc; 13.8-in vented disc, ABS
Wheels, f;r 8.0 x 18 in; 8.5 X 18 in, cast aluminum 8.5 x 19 in; 9.0 x 19 in, cast aluminum
Tires, f;r 225/40R18 88W; 255/35R18 90W, Bridgestone Potenza RE050A RFT 225/45R19 92W; 245/40R19 94W, Bridgestone Potenza RE050A
DIMENSIONS
Wheelbase 108.7 in 112.2 in
Track, f/r 59.1/59.6 in 60.9/61.3 in
Length x width x height 180.6 x 70.2 x 54.1 in 183.1 x 71.8 x 54.9 in
Turning circle 36.1 ft 36.1 ft
Curb weight 3585 lb 3770 lb
Weight dist, f/r 51/49% 54/46%
Seating capacity 4 4
Headroom, f/r 37.1/36.1 in 37.7/34.5 in
Legroom, f/r 41.8/33.7 in 43.8/29.8 in
Shoulder room, f/r 55.3/51.9 in 53.7/52.7 in
Cargo volume 11.1 cu ft 7.4 cu ft
TEST DATA
Acceleration to mph
0-30 1.8 sec 2.0 sec
0-40 2.9 3
0-50 3.9 4.1
0-60 5.1 5.4
0-70 6.8 7.1
0-80 8.4 9.1
0-90 10.4 11.3
0-100 12.7 13.9
Passing, 45-65 mph 2.6 2.7
Quarter mile 13.7 sec @ 104.0 mph 14.0 sec @ 100.9 mph
Braking, 60-0 mph 110 ft 110 ft
Lateral acceleration 0.84 g (avg) 0.83 g (avg)
Top-gear revs @ 60 mph 2000 rpm 2400 rpm
CONSUMER INFO
Base price $41,575 $34,500 (est)
Price as tested $47,775 $39,500 (est)
Stability/traction control Yes/yes Yes/yes
Airbags Dual front, front side, f/r curtain Dual front, front side, f/r curtain
Basic warranty 4 yrs/50,000 miles 4 yrs/60,000 miles
Powertrain warranty 4 yrs/50,000 miles 6 yrs/70,000 miles
Roadside assistance 4 yrs/unlimited miles 4 yrs/unlimited miles
Fuel capacity 15.9 gal 20.0 gal
EPA city/hwy econ 20/29 mpg 17/26 mpg
CO2 emissions 0.83 lb/mile 0.96 lb/mile
MT fuel economy 21.7 mpg 18.4 mpg
Recommended fuel Premium unleaded Premium unleaded
*Preliminary estimate
OVERALL GEARING COMPARISON
BMW
Gear Ratio Mph/1000 Max speed  
I 4.17 5 35  
II 2.34 8.9 62  
III 1.52 13.7 96  
IV 1.14 18.3 128  
V 0.87 24 168  
VI 0.69 30.2 212  
Infiniti % taller than BMW
Gear Ratio Mph/1000 Max speed 8.10%
I 3.84 5.4 41 -0.90%
II 2.35 8.8 66 -1.00%
III 1.53 13.6 102 13.50%
IV 1 20.8 156 3.30%
V 0.84 24.8 186 -18.1% (Infiniti 5th to BMW 6th)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BMW 5 GT는 X6처럼 Progressive Activity Sedan을 표방한다.


BMW가 BMW5시리즈 가지치기 버전인 BMW5 GT컨셉모델이 베일을 벗었습니다.


Gran Turismo의 약자인 GT컨셉모델은 BMW X6 처럼 Progressive Activity Sedan을 표방하며 요즘 세계적으로 패밀리세

단 이상급에서 유행하는 스포츠쿠페 스타일의  루프라인을 가지고 있으며 뒷유리가 통째로 열리는 세미해치백 형식의 스

타일 차량입니다.(우리나라에서는 유로엑센트와 기아의 슈마, 스펙트라윙이 이에 해당)

BMW 5 GT컨셉의 앞모습 BMW 특유의 키드니그릴이 더욱 확대되었다.



BMW 기함인 BMW7시리즈보다 아랫포지션에 위치하지만 차체의 실내공간의 척도인 휠베이스 길이가 BMW7시리즈와 비

교할수 있을 정도로 긴편이며 그에 따라 GT모델답게 실내공간과 앞좌석과 뒷좌석 모두 상당히 넓어 쾌적한 장거리 여행을
보장합니다.

뒷유리까지 통째로 열리는 해치백 스타일읠 BMW5 GT




리어램프 BMW X6와 패밀리룩을 이루며 또한 이 모델을 통해 2010-2011년에 등장할 예정인 차기 BMW5시리즈를 예상해 볼수 있습니다.

BMW 5GT의 실내공간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년에는 BMW에서 어떤 모델들을 선보일까? 올해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는 완전히 새롭게 바뀐 2009년형 BMW Z4가 선보이게 될것이다. 그리고 두달뒤에 열리는 제네바 모터쇼에서는 BMW Z4 인디비주얼모델과 롤스로이스 EX102컨셉모델이 전시될 것이다.

최근에 BMW추구하는 eDrive는 BMW에서 나온 전기자동차와 1 or 3시리즈 모델에 선보이게 되며 BMW i드라이브에 가미되면서 선보이게 될것이다.

상하이 오토쇼에서는 대부분 BMW7시리즈들이 전시될 예정이며 760Li를 포함한 7시리즈 전체 라인업과 함께 xDrive를 탑재한 4륜모델과 하이브리드모델도 전시할 예정이다.

상하이 오토쇼와 비슷한 시기에 열리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도 진보적이고 역동적인 세단성격을 가진 BMW 대부분의 모델이 선보일 것이며 미니 크로스오버와 같은 모델도 전시될 것이다.

또한 올해 BMW SUV기존라인업 X5, X3에 이어 BMW X1이 나올 예정이며, 하이퍼포먼스 성능을 가진 X5와 X6 M모델과 환경친화적인 X6하이브리드 모델도 나올 예정이다.

또한 Z비젼 컨셉트에 맞춰 BMW Z2모델이 나올수도 있다고 한다.

올해 BMW는 전세계적 불황에도 불구하고 공격적으로 신모델 및 파생모델을 투입하며 우리들을 설래게할 놀라운 한해로 기록될 것이다.

Posted by 레드존
TAG 2009, bmw, 신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