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맥라렌의 루이스 해밀턴이 올해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반면 마크웨버와 세바스찬 베텔은 같은 팀끼리 머신이 충돌하는 사고로 인해 두 선수 모두 리타이어 되었습니다.


-----------------------------------------------------------------------------------------------------------


지난 5월 30일 열린 2010시즌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Formula One World Championship™) 7라운드 의 우승컵은 루이스 해밀턴(맥라렌, 영국)이 차지했다. .



이날 루이스 해밀턴은 총 309.396㎞의 터키 이스탄불 파크 서킷을 1시간 28분 47초620의 기록으로 주파하며 올 시즌 7경기 만에 첫 승을 달성하며 월드 챔피언의 자존심을 세웠다. 루이스 해밀턴은 지난 2009년 싱가포르GP 경기 우승 이래 처음으로 체커기를 올렸으며 단숨에 84포인트를 기록해 2010시즌 3위로 우승에 성큼 다가서게 됐다.



선두권의 불꽃 튀는 접전이 펼쳐진 이번 경기에서는 맥라렌과 레드불의 명암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경기 중후반까지 1, 2위로 달리며 레드불이 40번째 랩에서 팀 머신 두 대가 충돌하는 사고로 우승에 제동이 걸렸다.
반면 맥라렌은 레드불 듀오의 사고를 틈타 경기 후반의 흐름을 장악했다. 맥라렌 듀오 루이스 해밀턴과 젠슨 버튼(맥라렌, 영국)은 한치의 양보 없는 선두 경쟁을 펼치며 짜릿한 추격전을 이어갔고, 루이스 해밀턴의 승리로 끝이 났다.



젠슨 버튼(맥라렌, 영국)은 2.6초 차로 팀 동료에게 아쉽게 우승을 내줬지만 맥라렌에는 시즌 두 번째 원투승을 선사했다. 맥라렌의 두 드라이버의 활약으로 거침없던 레드불의 독주를 막으며 시즌 판도의 주도권은 맥라렌에 돌아갔다.



한편 시즌 중반 재기를 노리는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GP, 독일)는 4위로 들어와 올 시즌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했으며, 포뮬러원의 기대주 카무이 고바야시(BMW자우버, 일본)는 시즌 첫 득점과 함께 팀에 첫 득점을 안겼다.



현재까지 드라이버 포인트는 마크 웨버가 93점으로 1위를 지키고 있으며, 젠슨 버튼과 루이스 해밀턴이 88점, 84점으로 각각 2, 3위를 달리고 있다. 컨스트럭터즈에서는 맥라렌이 172점으로 1위에 올랐지만 2위 레드불과의 포인트 차가 단 1점에 불과해 8라운드에 불어 닥칠 대격돌을 예고하고 있다.



레드불과 맥라렌의 대결구도로 재편되며 치열한 순위 싸움이 펼쳐지는 가운데 2010시즌 포뮬러원 8라운드는 오는 6월 13일 캐나다 질 빌뇌브 서킷에서 펼쳐진다. 캐나다GP는 지난 2009시즌 휴지기를 갖고 2년 만에 포뮬러원 캘린더에 복귀한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