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메르세데스-벤츠 고성능 디비전 AMG는 더 뉴 AMG GT 4도어 모델을 공개했다.


토비아스 뫼르스 AMG CEO는 더 뉴 AMG GT 4도어 트랙에서의 다이내믹한 운동성능


일상주행에 필요한 편리함을 최적화해 새로운 고객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AMG GT 4도어 모델은 센슈얼 퓨리티라는 디자인 철학이 가미됐으며,


디자인 포인트가 되는 멀티빔 LED, AMG 고유그릴과 제트윙 등이 적용된다.


나이트 패키지, 크롬 패키지 등 고객 취향에 따른 익스테리어 패키지를 선택 가능하다.


AMG GT 4도어 모델은 429마력 6기통 엔진과 630마력 V8 엔진을 선택할 수 있다.


429마력 6기통 엔진이 탑재되는 AMG GT 53 모델은 EQ 부스트라는 기능이 지원된다.



EQ부스트는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로, 21마력을 내는 전기모터가 탑재된다.  


AMG GT 53은 0-60마일 4.4초에 불과하며, 최고속도는 280km/h이다.


AMG GT 53 모델에는 TCT 9단 변속기가 탑재되며, 토크컨버터가 결합되어


운전자의 특수한 요구 상황에서도 빠른 응답과 최적의 변속을 제공한다.


최고 630마력을 내뿜는 V8 4.0L 터보 엔진을 탑재한 AMG GT 63 S 모델은



0-60마일까지 걸리는 시간이 3.1초에 불과하며, 최고속도는 315km/h를 낼 수 있다.


출력을 좀더 낮춘 AMG GT 63은 0-60마일 수치가 3.3초 최고속도는 310km/h 이다.


AMG는 실용 영역에서 연비 향상을 위해 부하에 따라 실린더를 비활성화시키며,


실린더 차단 프로그램은 최고 3250rpm까지 활성화된다.


AMG GT 63, AMG GT 63 S 4도어는 AMG 스피드쉬프트 9단 변속기가 탑재되며, 


빠른 가속력을 얻을 수 있는 레이스 스타트 기능이 탑재됐다.


AMG GT 4도어 모델은 가장 밋밋한 슬리피부터 가장 난폭한 레이스까지


총 6가지 주행 모드를 제공하며, 인디비쥬얼 모드는 운전자가 개별 설정 가능하다.


AMG GT 4도어 모델은 제네바모터쇼에서 전시중이며, 오는 2019년 양산 예정이다.


728x90



기아자동차에 이어 현대자동차입니다. 현대자동차는 엔진으로 전기를 생산하고 전기로 동력을 전달하는 아이오닉을 출시한다고 합니다. 자세한건 아래 보도자료를 보시면 나옵니다.



---------------------------------------------------------------------------------------------------------------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6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Palexpo)에서 열린 ‘2012 제네바 모터쇼(The 82nd Geneva International Motor Show)’에서 주행거리 연장 전기차 콘셉트카 아이오닉(i-oniq, HED-8)과 i30 왜건, i20 개조차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이번 제네바 모터쇼에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친환경차를 공개함으로써 현대차의 앞선 친환경 기술력을 선보였을 뿐만 아니라 유럽 전략 모델 2개를 공개함으로써 더욱 공격적인 유럽시장 공략을 선언했다.


이 날 김승탁 현대차 해외영업본부장은 인사말을 통해 “현대차는 최근 유럽시장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독일과 프랑스에 신규 법인을 설립함으로써 유럽시장 판매의 품질력을 더욱 높이고 있으며, 오늘 새롭게 선보이는 모델처럼 고객들이 원하는 훌륭한 차를 지속적으로 선보임으로써 브랜드의 품질력을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올 여름 유로 2012 토너먼트의 후원 등 마케팅 투자를 통해 브랜드 이미지의 품질력도 높여갈 것”이라며, “현대차는 앞으로 궁극적인 목표인 전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 유럽 R&D 센터에서 개발한 콘셉트카 아이오닉은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 ‘플루이딕 스컬프처(Fluidic Sculpture)’를 기반으로 현대차의 친환경 기술력과 첨단 신기술이 적용된 주행거리 연장 전기차(Extended Range Electric Vehicle) 모델이다.


주행거리 연장 전기차는 외부전원을 사용 가능한 충전장치와 엔진을 함께 탑재한 전기차로, 기본적으로 전기차 모드로 주행하다 배터리 소모시에는 탑재된 엔진을 이용, 제너레이터를 구동해 배터리를 충전함으로써 항속거리를 증대시킬 수 있다.


아이오닉은 80kW의 전기모터와 리튬이온 배터리, 3기통의 1.0리터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전기차 모드로 주행시 120km, 모터와 엔진 동시 주행시에는 최대 70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쿠페 스타일의 4인승 해치백 형태를 갖춘 아이오닉은 날렵하면서도 근육질의 볼륨을 갖춘 디자인으로 고급스러움과 역동성을 강조했다.


아이오닉의 공개과 함께 현대차는 유럽시장 공략의 선봉장이 될 i30 왜건 모델과 i20 개조차 모델도 최초로 공개했다.


i30 5도어 모델과 함께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C세그멘트 시장을 공략할 i30 왜건 모델은 i30 5도어 모델의 진보적 스타일을 계승하면서도 왜건의 역동적인 디자인을 더욱 강조했다.


특히, 기존 i30cw 대비 전장은 10mm 증가했으며, 전고는 20mm 낮아져 보다 스포티한 디자인을 갖췄으며, 왜건만의 넓은 적재공간을 확보해 실용성은 한층 높였다.


2008년 출시 이후 약 3년 만에 선보이는 i20 개조차 모델은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을 기반으로 육각형의 헥사고날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해 i10, i30, i40 등 i시리즈와의 패밀리룩을 완성했다.


또한, 1.1리터와 1.4리터 UⅡ 엔진을 탑재한 디젤모델과 1.2리터와 1.4리터의 가솔린 모델로 라인업을 구성, 한층 강력해진 동력성능과 친환경성을 갖추게 됐다.


현대차는 유럽시장에 i20 개조차를 올해 상반기 중, i30 왜건 모델을 하반기 중 본격 판매를 시작, 보다 강력해진 i시리즈를 앞세워 유럽시장 공략을 더욱 가속화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총 1,350m²(약 408평)의 전시장을 마련하고, i40, i40 세단, 벨로스터와 전기차 블루온, 쏘나타 하이브리드 등 양산차와 친환경차 17대와 누우 2.0 GDi, 2.0 R엔진(유로6) 등의 엔진 신기술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728x90



기아자동차가 제네바모터쇼에서 신형 씨드를 공개했습니다. 현대 신형i30의 형제차이기도 한 신형씨드 국내에서 출시될 가능성도 있다는데요(제 개인적인 생각은 출시안된다에 한표) 아무튼 씨드 사진으로 봤을때는 이쁩니다.


아래 보도자료를 보시면 자세한 내용 볼수 있습니다.


----------------------------------------------------------------------------------------------------------------


‘신형 씨드’가 2012 제네바 모터쇼에서 화려하게 등장했다.



기아자동차는 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 전시장에서 열린 ‘2012 제네바 모터쇼(82nd International Motor Show Geneva)’에서 ‘신형 씨드(cee’d)’를 전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차 고유의 패밀리룩을 반영한 라디에이터 그릴이 돋보이는 ‘신형 씨드’는 한층 역동적이고 세련된 스타일을 갖춘 5도어 해치백 모델로 새롭게 태어났다.

 
이전 모델에 비해 전장은 늘이고 높이는 낮췄으며, 가파르게 경사진 A필라를 채택하고 측면에 역동적인 라인을 적용하는 등 세련된 쿠페 같은 날렵한 느낌을 강조했다.


전장 4,310mm, 전폭 1,780mm, 전고 1,470mm의 차체 크기를 갖춘 ‘신형 씨드’는 동급 최고 수준인 2,650mm의 축거를 확보해 넉넉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신형 씨드’는 ▲최고출력 90마력, 최대토크 220Nm(약 22.5kg·m)의 1.4리터 엔진 ▲110마력 또는 최고 128마력까지 출력이 가능하고, 최대토크 260Nm(약 26.6kg·m)의 1.6리터 엔진 등 두 개의 디젤 엔진 라인업을 갖췄다.

 
또한 ▲최고출력 100마력, 최대토크 137Nm(약 14.0kg·m)의 1.4리터 MPI 엔진 ▲최고출력 130마력, 최대토크 157Nm(약 16.0kg·m)의 1.6리터 MPI 엔진 ▲최고출력 135마력, 최대토크 165Nm(약 16.9kg·m)의 1.6리터 GDI 엔진 등 세 개의 가솔린 엔진 라인업도 갖췄다.

 
특히 1.6리터 GDI 모델에는 홀수 단과 짝수 단을 각각 제어하는 2개의 클러치를 적용, 변속 효율을 높이고 변속 소음을 줄인 신개념 변속기 ‘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DCT)’을 함께 적용했다.

 
뿐만 아니라 ‘신형 씨드’는 운전자의 성향에 따라 노멀(Normal), 컴포트(Comfort), 스포트(Sport) 등 3가지 운전 모드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플렉스 스티어링 시스템’을 적용해 주행 만족도를 높였다.

 
지난 2006년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 본격 가동과 함께 유럽 시장에 첫 선을 보인 유럽 전략 차종 ‘씨드(cee’d)’는 지난해까지 총 61만여 대가 판매되며 기아차의 유럽 판매를 이끈 모델이다.

 
5도어 해치백 모델인 ‘신형 씨드’는 올해 상반기 중 유럽 시장에 본격 판매될 예정으로, 유럽 시장에서 판매 증가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아차는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는 이날 5도어 해치백 모델인 신형 ‘씨드’와 함께 공간 활용성이 강조된 왜건형 스타일의 ‘씨드’ 왜건형 모델도 전시하며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존 ‘씨드’가 유럽 시장에서 기아차의 브랜드 인지도를 알리는데 기여했다면, ‘신형 씨드’는 유럽 시장에서 기아차 라인업을 한층 강화해 판매를 증가시킴으로써 기아차 브랜드에 한 차원 높은 품격과 명성을 부여해줄 것으로 기대한다”이라고 말했다.

 
‘신형 씨드(cee’d)’와 함께 기아차는 ‘레이(Ray) 전기차’ 및 ‘트랙스터(Track’ster)’ 콘셉트카도 유럽 시장에 처음 선보였다.

 
‘레이 전기차’는 50kw의 모터와 16.4kWh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한 고속 전기차로 배터리와 전기모터만으로 움직여 주행중 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완벽한 친환경 차량이다.

 
전기 모터로만 구동되기 때문에 변속기가 필요 없어 변속 충격이 전혀 없는 ‘레이 전기차’는 시동을 걸어도 엔진 소음이 전혀 없는 뛰어난 정숙성을 자랑하며, 16.4kWh의 리튬이온 배터리는 10년 이상의 내구성을 갖춰 차량 운행기간 동안 배터리 교체가 필요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시카고 오토쇼를 통해 첫 선을 보인 ‘트랙스터’는 강인하면서도 역동적인 느낌이 강조된 3도어 CUV로, 1.6 리터 가솔린 터보 GDI 엔진을 장착해 강력한 동력성능을 갖췄으며 플렉스 스티어링 시스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적용해 감성 만족도를 높였다.

 
한편, 기아차는 18일까지 진행되는 ‘2012 제네바 모터쇼’ 기간 중 약 1,054m2(약 319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신형 씨드를 비롯, 트랙스터 콘셉트카, 레이 전기차, K5 하이브리드, 모닝, 프라이드, 쏘울 등 총 14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728x90


메르세데스-벤츠가 2011 제네바 모터쇼에서 프리미엄 컴팩트 세단 C-Class의 2도어 클래식 쿠페 모델인 The new C-Class Coupé를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인다. 또, 컴팩트 로드스터 SLK의 3세대 모델 The new SLK를 공개한다.


관련뉴스 더보기 >> http://www.encarcha.com/board/reviewboard/review_board_view.car?i_sBoardCd=RV201103000014
728x90


국내최대의 자동차업체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1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Palexpo)에서 열린 ‘2011 제네바 모터쇼(The 81st Geneva International Motor Show)’에서 유럽 전략 중형 왜건 ‘i40’(프로젝트명 VF)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관련뉴스 더보기 >> http://www.encarcha.com/board/reviewboard/review_board_view.car?i_sBoardCd=RV2011030000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