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0&oid=088&aid=0000732347 

 

'윤석열 떠나겠다'는 장제원 "尹 옆에서 자리 탐한 적 없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거취 문제가 논란이 되자 "단 한번도 윤석열 후보 옆에서 자리를 탐한 적이 없다"며 "오늘 윤 후보 곁을 떠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

news.naver.com

지난해 11월 23일자 기사다.

 

분명한 것은 지난해 하반기 아드님 등 문제가 터지자 윤석열 후보 곁 떠나겠다고 스스로 말했따. 하지만 떠나지 않았다. 정말 떠나신다면 윤석열 후보와 관련된 일은 하지 말아야 한다.

 

https://news.v.daum.net/v/20220227151701583

 

출근 안한다던 장제원, 尹 전권받아 '거짓말 논란'

지난해 캠프 사퇴 장제원… 윤핵관 논란에 尹 "출근하지 안해" 安과 단일화 결렬 공개하며 전권대리인 나타나… 거짓해명 논란 [미디어오늘 ] '윤핵관(윤석열 후보 핵심 관계자)', '윤석열 캠프

news.v.daum.net

 

그런데 말이다. 윤석열 후보 떠난다는 이분께서 왜 안철수 후보와 이태규와의 단일화 협상에서 윤석열 후보측으로 나선걸까? 정말 떳떳하다면 사전에 "다시 복귀하겠다"라고 밝힌 후 떳떳하게 활동하는게 당연한거 아닌가?

 

거짓말도 참 티나게 하신다. 이분은 거짓말을 당연하게 생각하는듯 하다. 하아...

 

#장제원

#윤석열

#윤핵관

#장제원아들

#윤석열안철수단일화

 

728x90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0&oid=055&aid=0000955626 

 

[단독] 김건희 계좌 내역 입수…'작전 의심 기간' 9억대 차익

<앵커>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명의의 증권사 계좌 내역을 저희 취재진이 입수해서 살펴봤습니다. 주가 조작이 있었다고 검찰이

news.naver.com

그나마 본인이 아니라 부인 계좌로 이뤄진 거라 꼬리자르기 가능성은 있네...

 

최근 윤석열 후보가 TV토론에서 주식양도세를 모른다고 답변했다. 주식 거래를 해본 경험이 있다면 양도세를 모른다고 답변할 수는 없었을 것이고 따라서 이 주식거래는 윤석열 후보 본인은 정말 몰랐을 것이다.

 

여기서 윤석열 후보가 살 수 있는 방법은 단 하나 김건희씨와 이혼하는 것 그리고 김건희를 철저하게 수사 촉구하는것 뿐이다.

 

저 보도를 보면 상당 부분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

 

그나저나 저렇게 되면 안철수 후보로의 단일화 가능성이 조금은 남아있겠네? 이거 윤 후보 입장에서 꽤 타격이 크다. 법카로 소고기 먹고 과잉 의전 의혹이 있는 이재명 부인도 도덕성 타격이 있지만 주가조작과 비교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이번 대선 참 재밌을듯

 

윤석열 후보가 TV토론에서 주식거래 없었다라고 말했다가 나중에 거래 했다고 시인하면서 손해도 봤고 이익도 봤다는데...

 

저 보도대로면 부당이익인데? 이걸 정말 몰랐을까?

 

 

#윤석열

#김건희

#대선후보TV토론

#이재명

#안철수

728x90

지난번에 윤석열 대선후보 사주를 블로그에 올려본적 있었다. 이번에는 왜 2월 8일 토론을 기피하고 2월 11일을 원하는지 간단하게 살펴보자

 

윤석열 후보는 차갑고 날카로운 경금을 가졌다. 차가운 자수가 2개 거기에 진토는 자진방합으로 수국을 이루니 매우 차가운 사주다.

 

화(火)를 가장 좋아한다. 반면 차가우니 수(水)는 좋지 않다. 목(木)도 그리 좋다고 볼 수 없다. 토(土)중에서 물을 가두는 무토나 미토 술토가 좋다. 

 

그럼 왜 2월 8일을 기피할까? 만세력으로 대입해보자.

 

천간 임수가 2개나 있는 임인년 임인월 거기에 임진일이다. 임수가 3개 있고 지지는 거대한 나무 2개가 있지만 진흙을 상징하는 진토가 일지에 있다.

 

사실 2월 8일이 그렇게 나쁜날은 아니지만 윤석열 후보 사주 원국이 이미 인수나 편인이 있는데 또 인수가 들어오면 오히려 사주에 부담을 주게 된다. 공부하는 아이로 예를 들면 평소에는 공부를 좋아하지만 2월 8일 이날은 공부가 안되고 집중이 흐트러질 가능성이 높다.

 

이런 경우 토론을 잘하다가도 말실수할 가능성이 높다. 2월 4일이 토론날짜상 윤석열 후보에게 좋은 날이었음에도 토론 평가가 좋지 않았는데 2월 8일은 2월 4일 때보다 토론이 더 안될 가능성이 높다.

 

즉 윤석열 후보 입장에서 2월 8일이 아주 나쁜날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좋은 날이라고 보긴 힘들다. 

그런데 2월 11일 이날 일지는 윤석열 후보 입장에서 좋은 날이다.

 

일지 천간 을목인데 윤석열 후보 자신을 상징하는 경금이 을목이라는 음의 재물을 만나면 이 재물을 끌어안기 위해 평소보다 높은 능력을 발휘한다. 자기주장이 강해지는데 이로 인해 토론에 유리한 흐름을 만들 수 있다.

 

반면 2월 11일은 이재명 후보에게는 불리하다. 이재명 후보가 을목을 상징하는데 을목이 을목을 만나면 서로 경쟁하기 때문에 자신이 가지는 힘을 잃을 가능성이 높다. 즉 토론에서 실수할 가능성이 높게 된다.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 힘이 2월 11일을 주장한 이유가 있었네? 아마 윤석열 후보측에 역술 능력이 뛰어난 사람이 있지 않을까? 추측해본다.

 

#대선TV토론

#윤석열

#2월11일토론주장

#국민의힘

#이재명

728x90

오늘 대선후보 TV토론 보고 나서 깜짝 놀란 사실은 윤석열 후보가 RE100을 몰랐다는 것이다.

 

뭐 대선후보가 사회와 경제 정치 전반에 대해 모두 알 수는 없겠지만 이재명 후보가 질문한 RE100을 윤석열 후보가 몰랐다는 것은 좀 충격적이라고 본다. 

 

재생에너지 100% 약자인 RE100은 수출국가인 우리나라에 있어서 정말 중요한 제도다. 세계 각국 정부에서 강제한 제도는 아니며, 글로벌 기업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된다.

 

문제는 이 RE100 제도를 유럽과 미국 중심으로 탄소관세로 활용하고 있다는점이다. RE100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제품은 제품 수출할때 제품마다 탄소세를 더해야 한다.

 

그렇게 되면 제품경쟁력이 떨어지게될 수밖에 없다. 비슷한 성능과 기능을 갖춘 두 제품이 있는데 그 중 한 제품이 RE100 요건에 충족되지 못해 120원 RE100 요건에 충족된 제품이 100원이면 어떤 제품을 더 선호하겠는가?

 

우리나라에서 매우 중요한 제도인데 이걸 모른다? 아이고 머리야... 질문한 이재명과 곁에 있던 안철수 심상정은 무슨 생각을 했을까?

 

#RE100

#윤석열

#TV토론

#안철수

#심상정

728x90

이번 대선은 여느 대선과 다르다. 최종 경선에서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빼거나 비주류가 주류 후보를 물리치기도 하고 대통령 후보 2명 모두 비호감도가 상당히 높다. 그리고 여론조사결과도 들쭉날쭉이다.

 

무엇보다도 이번 대선은 후보들의 토론을 보기가 더욱 힘들어졌다. 거대야당 후보가 자꾸 토론을 기피하니 답답하다. 회사를 예로 들면 사장이 직원을 고용하기 위해 직무능력을 수행할 수 있는지에 대한 면접을 봐야 하는데 면접을 봐야하는 직원이 이핑계 저핑계 대면서 면접을 기피하고 채용 시켜달라고 요구하는것과 같다.

 

최근 윤석열 후보가 특정한 날인 1월 31일 오후 7시에 토론하자고 요구하고 있다. 왜 하필 1월 31일 오후 7시에 토론하자는 이유가 뭘까?

 

윤석열 후보는 1960년 12월 18일(양력) 미시에 출생했다고 한다. 이 사주는 차가운 기운을 머금은 도끼다. 주변에서 나를 도와주는 하면서도 운이 조금이라도 나빠지면 도움의 손길이 아닌 도둑의 손길이 변화할 수 있다. 이 사주는 겉으로 볼때 상당히 강해 중심이 잡혀 보이더라도 주위 세력에 의해 얼마든지 흔들릴 수 있다.

 

그래도 산전수전 고생하면서 이룰건 거의 다 이뤘다고 볼 수 있다. 운로 자체도 나쁘지 않다. 

 

겨울 태생이니 화(火)용신이다. 그리고 물을 가두는 역할을 하는 무토가 희신이다. 반면 수(水)는 기신이다. 목(木)또한 수생목 역할을 하기 때문에 결코 좋다고 볼 수 없다. 

 

2022년 2월에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임인년은 천간과 지지가 수와 목으로 구성됐다. 그래서 윤석열 사주로 볼때 신축년이나 경자년보다 좋다고 보긴 힘들다.

 

그럼 왜 1월 31일 오후 7시에 토론하자고 주장할까? 만세력으로 도입해보자

 

신축년 신축월 갑신일 계유시이다. 원래는 갑술시인데 한국은 동경 135도 기준에서 조금 서쪽에 치우쳐있기 때문에 서울 기준으로 오후 7시30분까지는 계유시 오후 7시30분 이후는 갑술시이다.

 

윤석열 사주와 올해 1월 31일을 대입해보자. 먼저 연월지지가 축토와 자수가 만나는 자축합이 성립되어 물이 많아진다. 

경금이 갑목을 만나니 충의 관계가 되지만 현재 윤석열 대운은 갑오대운으로 경금에 갑목이 두번 떄린다.(일지의 갑목은 대운의 갑목과 비교하면 매우 초라하다고 보는 역술인도 많지만...)

 

그런데 갑목이 2개 만나 반대 기운인 경금을 끌어당기면? 윤석열의 일간이 더 강해진다. 여기에 일지 신금이 시지의 유금이 윤석열 자신의 경금에 힘을 북돋아 토론 싸움에서 더욱 강하게 상대를 누를 수 있는 힘을 갖추게 된다.

 

토론이 시작되고 30분 후 계유시에서 갑술시로 바뀌면 갑목이 2개에서 3개로 늘어나고 술토가 지지의 자축합을 진정시키고 진술충으로 신자진 수국을 말려 상대방과의 토론에 더욱 유리한 입지를 점할 수 있다.

 

결론적으로 1월 31일 오후 7시를 강하게 요구한 것은 그때가 윤석열 후보에게 가장 강한 운과 힘을 갖출 수 있는 시기라고 판단해 날짜를 잡은게 아닐까? 1월 31일이 손없는 날이라고 하는데 손없는날과 사주는 크게 연관성 없는걸로 안다.

 

믿거나 말거나지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토론

#사주팔자

#윤석열사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