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바른 자동차 상식은 자동차를 소유한 오너에게 좋은 정보가 됩니다. 하지만 올바르지 않은 자동차 상식이 올바른 자동차 상식인 마냥  올라오는 글이나 영상들도 적지 않습니다. 그래서 잘못된 정보들을 바로잡아보겠습니다.


1번, 오토차량은 주차시 핸드브레이크 채워야 할까?




일부 유튜버분들께서 오토차량 주차시 핸드브레이크 채우지 말라고 했는데 이런 주장이 오히려 최악의 경우 사고 위험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만약 주차한 지역이 완전한 평지라면 핸드브레이크를 채우지 않아도 되지만 경사진 도로라면 반드시 핸드브레이크 먼저 작동시킨 후 P레인지로 변속기 레버를 옮겨 시동을 꺼야 합니다.


만약 반대로 진행했다면 나중에 다시 시동걸고 출발하기 위해 P레인지에서 N 또는 D레인지로 옮기는 순간 쿵 하는 큰 충격을 느낄 것인데요. 이는 자동변속기 내에 있는 파킹고리가 움직였기 때문입니다.


P 레인지로 먼저 옮기면 파킹고리가 자동변속기 톱니 홈으로 삽입되어 잠기게 됩니다. 평지에서는 힘이 가해지지 않아 변속기 레버 옮겨도 별다른 충격이 없지만 오르막 혹은 내리막 도로에서는 외력이 항상 가해지기 때문에 P 레인지에 있는 기어 레버를 옮기는 순간 파킹고리와 톱니가 강한 힘을 받은 상태에서 움직이기 때문에 파손 등의 위험이 있습니다.



따라서 대부분의 자동차 제조사들도 핸드브레이크를 먼저 작동시키고 이후 P 레인지로 기어 레버를 이동하라고 매뉴얼에 적혀 있다.


쌍용 코란도투리스모 등 일부 차종은 경사진 도로에서 P 레인지에만 레버를 옮기면 차체가 밀리는 현상이 나타나 쌍용측이 무상점검을 실시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쌍용차는 반드시 핸드브레이크를 먼저 채우고 P 레인지로 옮겨달라고 신신당부했을 정도였죠.


2번 자동차 에어컨보다 창문을 여는게 연료비 절약에 도움될까?



시속 80km/h 이상 고속주행시 창문내리는것보다 에어컨 가동이 도움된다고 하는데 일반적인 내연기관 자동차 범주만 보면 틀린말은 아닙니다.


하지만 하이브리드 전기차의 경우 아직까진 창문 내리는게 더 낫습니다.


하이브리드카 또는 전기차는 에어컨 컴프레셔가 전기에너지를 사용하는 전동식인데 에어컨 가동시 컴프레셔가 배터리 에너지를 더 많이 소모하기 때문이지요. 특히 전기차는 에어컨을 많이 사용하게 되면 주행가능거리가 평소보다 훨씬 더 짧아진 것을 느낄 수 있을 겁니다.


그래서 전기차는 보통 내리막 구간 등 회생제동에너지를 통해 전기 충전할 때 에어컨을 가동하는것이 효과적입니다.


3번 새차에 광택코팅하면 도장면이 깎이고 수명이 짧아진다.


광택 범주만 보면 틀린 말은 아닙니다. 하지만 코팅 범주만 본다면 이것은 지식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새차 후 바로 유리막 등의 코팅시공은 좋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실질적으로 스톤칩 등의 외부충격을 유리막 등 코팅이 막아주진 못하죠.(여러번 반복해서 시공하면 도장보호력이 높아지긴 합니다)


따라서 고속도로 주행시 스톤칩에 도장 손상을 막고 싶거나 내 차가 반려동물처럼 소중하거나 차를 오랫동안 소유할 계획이면 차라리 랩핑하는것이 좋다고 생각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위 사진이 바로 리오닉스 티타늄 코팅제라고 합니다. 티타늄 코팅제는 유리막보다 일단 내구성이 좋다고 하는데 티타늄코팅제의 경우 위 제품 이외에 다른회사에서 나오는 티타늄코팅제가 2가지 정도 더 있는걸로 알고있습니다.


몇년전 유리막코팅제가 들어오고 광택집에서 유리막을 취급하기 시작했을때 오너용 b모 유리막코팅제를 써본적 있었습니다. 제가 써본 유리막코팅제의 경우 작업후 만족도는 그럭저럭 괜찮았는데 내구성이 별로였습니다(1개월정 밖에 효과가 없던걸로 기억) 그래서 그후로 유리막코팅제 거들떠 안보고 계속 고체나 액체왁스로 차체관리를 했는데요. 고체왁스가 효과가 좋긴하지만 시간과 힘이 많이든다는 단점때문에 안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인지 개인적으로 저는 기존왁스 특히 고체왁스를 신봉합니다. 내구성은 좀 떨어져도 세차하고 왁스코팅후 번쩍이는 표면을 보면 힘들어도 제 자신이 아주 만족스럽죠.


근데 제가 바보몰이라는 자동차용품 온라인마켓에서 티타늄코팅제라는 것이 눈에 띄여서 그중에 가격이 비교적 저렴한 위 티타늄코팅제를 호기심에 한번 구입해 봤습니다. 그리고 날씨 좋을때를 골라 어제 선선한 저녁에 세차후 작업해 보았습니다.


사용방법은 간단합니다. 코팅할 곳에 코팅제를 분무한다음 초극세사걸레로 힘주지 말고 반복적으로 원을 그리며 작업하면 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매뉴얼대로 따라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리오닉스 코팅제로 차체코팅후 찍은 사진입니다. 기존에 제가 쓰던 왁스는 IPO에서 나오는 카나우바 고체왁스인데요. 광택 자체는 리오닉스 코팅제가 IPO왁스보다 떨어지는 편입니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바디가 조금 어두워 보였구요. 다른 후기를 보니 흰색차를 소유한 분이 리오닉스 코팅제 사용후 좀 어둡게 보인다는 사용기가 있는걸로 봐서 이 코팅제는 어두운색 계열 차량에 더 좋지 않나 생각됩니다.


리오닉스에서는 한번 코팅으로 최소1년이상 코팅이 지속된다고 하는데 1년은 바라지 않고 6개월만이라도 지속되면 이 코팅제 내구성 인정해 주겠습니다.(예전에 b모 유리막 코팅제 쓸때 광고는 3개월 지속이라지만 실제로 1개월밖에 지속안된걸 경험해봐서......)


광고내용대로 시공자체는 아주 편하고 초등학생도 할수 있는 수준이긴 한데 광택자체만 보면 별 감흥은 없습니다 뭐 광택을 바라고 구입한게 아니니...... 계속 관찰후 차후에 이 코팅제 내구성에 대해 한번 더 포스팅해 보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기나긴 장마철에 끝나고 무더위 시즌이 찾아왔습니다. 올해는 무더위가 일찍 찾아왔는데요. 이번 장마가 워낙 지독하게 비가 많이 내려서 그런지 차체에 타르나 철분등이 유난히 많이 묻었습니다. 그리고 바닷가등에 다녀올경우 갈매기 배설물등이 차체에 묻을수도 있습니다.


이제 날씨가 맑고 당분간 비가 내리지 않는다고 하니 장마끝난 자동차오너분들은 아마 세차를 하셨거나 세차를 기획하고 있으실겁니다. 그런데 일반적인 세차의 경우 위에서 언급한 타르나 철분등은 제거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타르나 철분의 경우 보기에도 좋지않을뿐더러 철분의 경우 광택작업할때 도장의 광택이 제대로 먹지 않기도 합니다.

 

맨위의 차량은 제차입니다. 최근에 자동세차돌려서 겉보기에 깨끗해 보입니다만......


차체전면부에는 날벌레의 시체에서 나온 단백질점액등으로 차체 전면부가 보기 흉하게 묻었습니다. 자동차세기로는 어림도 없더군요^^; 또한 차체표면을 손가락으로 만져보니 표면이 매끈하지 못하고 약간 우둘두둘한 느낌이 있었습니다. 철분등이 도장에 박혀있는 경우라고 볼수 있지요.


차체 사이드 하단부에 뭍은 타르도 마찬가지입니다. 자동세기로도 전혀 지워지지 않죠.


일반적으로 타르는 타르제거제, 철분은 철분제거제를 이용해서 제거할수 있습니다. 그러나 타르제거제나 철분제거제가 없는경우 다음과 같은 아이템을 써서 제거할수도 있죠.


차체표면에 박힌 철분을 제거할때에는 철분제거제를 뿌리면 효과를 보지만 철분제거제가 없을경우 클레이바와 디테일러를 가지고 가볍게 문지르면 차체표면이 매끈해지면서 철분이 제거됩니다. 그리고 벌레시체등에서 나온 단백질성분도 어느정도 제거할수 있습니다.


다만 클레이바로 차체표면을 문지를때 항상 디테일러나 카샴푸용액등을 충분히 뿌려 점토가 마르지 않도록 해야하고 너무 힘줘서 닦으면 차체표면에 기스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점을 주의하셔야 합니다.


식초의 경우 새똥이나 시멘트물을 제거할때 상당히 효과를 봅니다. 표면이나 극세사걸레에 식초를 뿌린후 일정시간 문지르면 됩니다. 이외에도 타르제거할때도 어느정도 효과를 보구요. 또한 차체표면에 변색된 부분에 극세사걸레에 식초를 묻혀 반복해서 문지르면 원래색깔로 돌아오기도 합니다.


세차한뒤에도 타르나 곤충의 잔해등의 이물질이 남아있는 경우 위 두가지 아이템으로 깨끗히 제거할수 있습니다. 저는 오염이 심한 경우 세차를 두번하는데 한번 세차한뒤 타르등 이물질이 차체에 남아있으면 위의 아이템을 이용해서 이물질을 제거합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