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학창시절 사회나 지리등을 배우면서 충청북도 제천과 봉화등 충북, 경북 내륙지방의 기온변화가 심하다는걸 익히 알고 있었는데 오늘 톡톡히 경험했습니다.


제가 하는 일은 간단히 말하면 수확하는 작물을 감독하는 일입니다. 그래서 농민들이 수확을 시작하기 전에 미리 도착해 있어야 하는데 아마 시골사시는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대부분 농민들은 날이 밝다 싶으면 눈뜨고 농사일을 합니다. 그러니까 그전에 저는 미리 도착해 있어야 하며 그래서 아침6시에 기상하자마자 바로 출근하러 나갑니다.


얼마전 대리운전할때는 항상 늦은새벽에 취침하고 해가 뜨는 정오쯤 기상했는데 잠자는 패턴을 바꾸려고 하다보니 어제까지 숙면을 취하기 어려웠습니다.


오늘 아침이 가장 추웠다는데 실제로 모텔문 열고 바깥공기를 쐬는 순간 온몸에 한기가 돌더군요. 자켓을 이중으로 껴입어도 한기가 제 속살을 파고드는게 꽤 매서웠습니다.




제천시내를 지나 송학면이라는 곳에 도착했는데 제차량인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외기온도계를 통해 온도를 확인해보니 영하8도입니다. 거의 뭐 한겨울 추위죠. 아직 단풍이 남아있는데 영하8도라니.......


그런데 수확시작하면서 오전8시 넘어가니까 차가운 한기가 누그러지고 따뜻한 온기가 돌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점심식사후 잠시 볼일이 있어 차를 타고 나가는데 외기온도계를 보니 영상10도를 가리키고 있네요. 간만에 일교차변화를 온몸으로 몸소 체험했습니다.


내일은 더 일찍 일어나야 됩니다. 아 피곤하네요. 그럼 이번 포스팅 줄이겠습니다. 거기에 몸살감기기운까지 있는데다 제 생활비가 이제 1만원도 남지않아 내일부터는 PC방도 끊어야 할듯 합니다.(농가에서 인터넷좀 해달라고 부탁해봐야 될듯......)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