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현대기아차가 쿠킹 호일 철판 논란, 부식, 에어백 미전개 논란 이슈를 타파하기 위해 과거보다 더욱 온라인 소통과 함께 허위 소문들을 적극적으로 신고 및 소송을 걸어 자사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씻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잘한 부분도 있고 미흡한 부분도 있고 과하다고 생각되는 부분도 있지만 과거와 비교해서 더 적극적으로 소통을 위해 노력하는 부분은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러한 적극적인 소통을 하기 위해서는 그만큼 자사의 제품이 경쟁 모델과 우월 및 품질이 뛰어나야 합니다. 그렇지 못하면 공허한 메아리일 뿐이죠. 그렇다면 현재 현대기아차는 과거와 비교해서 획기적으로 상품성 또는 품질이 향상 되었을까요? 제 대답은 그렇다. 라고 볼 수 있습니다. 미흡하거나 개선해야 될 부분도 여전히 있고 과거 모델과 비교해서 원가 절감한 부분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볼 때 품질이나 주행안전성은 향상되었고 특히 보이지 않는 부분의 마무리 방청은 과거 모델과 비교해서 크게 진보될 걸 알 수 있었습니다.

 

심지어 같은 모델이라도 이어 모델에서 개선이 이루어지기도 했는데요. 현대 LF 쏘나타 초기형 모델 그리고 얼마 전에 선보인 LF 쏘나타 이어 모델과 비교를 하면서 어느 부분에 대한 개선이 이루어졌는지 짚고 넘어가 보겠습니다. 참고로 LF 쏘나타 초기형 모델은 가솔린 최상위 트림이고 2016년형 LF 쏘나타는 LPI 상위 트림 모델입니다.

 

 

사진 위쪽이 LF 쏘나타 초기형 사진 아래가 2016년형 LF 쏘나타 엔진룸 하부 사진입니다. 공기 흐름이 원활하도록 엔진 하부에 언더 커버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둘 다 비슷하지만 2016년형 LF 쏘나타 언더커버가 분리형으로 적용되어 언더 커버 탈착 용이성이 좋습니다.

 

 

엔진하부 언더 커버를 벗긴 모습입니다. 사진 위쪽이 LF 쏘나타 초기형 아래쪽이 2016년형 하부입니다. 파워트레인은 동일하지만 프런트 서스펜션 로워암이 2016년형으로 넘어 오면서 주철에서 알루미늄 합금으로 변경 되었습니다.

 

 

후륜 서스펜션의 경우 로워암은 초기형이나 2016년형 모두 주철이지만 어퍼암은 2016년형 모델에서 알루미늄 합금 재질로 변경 되었습니다. LF 쏘나타 초기형 그리고 2016년형 모델의 가장 큰 차이점은 서스펜션 어퍼, 로워암 알루미늄 합금 재질 적용이며 언더 커버가 탈착이 용이하도록 2016년형 LF 쏘나타에서 언더커버 개선형이 적용 되었습니다.

 

LF 쏘나타 뿐만 아니라 아반떼 MD, 엑센트 등 준중형, 소형 모델에서도 언더커버를 대폭 적용하고 언더코팅 면적을 확대 적용하는 등 현대차가 성능 및 방청 개선을 꾸준히 하고 있습니다. 특히 경제성을 중시하는 소형차 엑센트에도 언더커버를 적용한 사례는 동급 경쟁모델 중에서도 흔치 않은데요. 경쟁 모델인 아베오의 경우 언더 코팅은 꼼꼼하게 되어 있지만 언더 커버는 적용되지 않았습니다.

 

언더커버 적용하고 방청에 신경 쓴 LF 쏘나타

 

 

위 사진은 LF 쏘나타 하부 사진입니다. 스페어 타이어는 언더 커버가 적용되지 않았지만 상당 부분 언더코팅이 도포가 되어 있습니다. 참고로 LPI 모델이기 때문에 휘발유 모델과 다르게 연료탱크가 있는 자리에 연료탱크 없는 점 참고하세요.

 

 

촉매 중통이 지나는 자리를 찍은 사진입니다. 언더커버가 꼼꼼하게 덮여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언더커버가 덮인 곳은 언더코팅이 되어 있지 않으니 의미 없다. 라고 평가하기도 하는데 수입차 또한 언더커버가 덮인 곳은 언더코팅을 하지 않습니다.

 

과거 NF, YF 쏘나타와 비교해서 LF쏘나타의 방청 수준과 마무리는 크게 향상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제가 예전에 올렸던 NF 쏘나타 내수형 수출형 하부 사진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사진 위쪽이 NF 쏘나타 내수형 사진 아래쪽이 NF 쏘나타 수출형 모델 하부 사진입니다. 내수형 또한 어느 정도 언더코팅 및 방청작업이 되어 있지만 수출형처럼 하부 전체가 언더코팅 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한눈에 봐도 차이가 확 나죠

 

LF 쏘나타는 비록 언더코팅 대신 언더커버가 적용되어 있고 NF 쏘나타 수출형과 비교해서 부분적으로 언더코팅이 되어 있지 않는 부분도 있지만 NF 쏘나타 내수형 모델에 비하면 꼼꼼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쉐보레 임팔라 사진입니다. 쉐보레 임팔라는 미국에서 생산되어 국내 들여오는 수입차 모델인데요. 임팔라 또한 언더커버가 적용되고 배기라인 중심으로 방열판이 적용 되었습니다. 무엇보다도 굵고 튼튼해 보이는 후륜 서스펜션 알루미늄 합금 재질 로워암은 매우 든든해 보입니다.

 

그런데 방열판과 언더커버가 덮이지 않고 그대로 노출된 부분에 언더코팅이 되어 있지 않습니다. 일부에서는 배기라인과 머플러에서 발생되는 열 때문에 언더코팅을 하게 되면 화재 위험이 있다고 하지만 제가 볼 때 조금 신빙성 없는 말이라고 생각 됩니다.

 

 

반면 LF 쏘나타는 스페어 타이어에도 언더코팅을 적용되어 있습니다. 임팔라 뿐만 아니라 올해 새로 출시한 신형 스파크의 경우에도 언더코팅 도포 면적이 구형과 비교해서 크게 줄었는데요. 현대기아차는 반대로 언더코팅 도포 면적이 넓어지고 있어서 한국지엠과 대비가 되고 있습니다.

 

과거와 다르게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신경 쓰고 있는 부분은 잘하고 있다고 생각되는데요. 다만 아직까지 품질 불량을 호소하는 만큼 현대기아차는 더욱 품질 향상에 노력해야 한다고 봅니다.

 

 

Posted by 레드존

 

 

http://www.bobaedream.co.kr/board/bulletin/view.php?code=national&No=598551&bm=1

 

원출처는 윗 링크입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기아 K5와 쉐보레 말리부가 서로 정면 충돌했습니다. 엄밀히 말해서 완전 정면충돌은 아니고 운전석 쪽에 충격이 집중된 옵셋충돌이라고 볼수 있겠죠 누가 잘못했는지 알수 없지만 아마 두 차량 중에서 한대가 중앙선을 넘은듯 하네요.

 

그런데 원 출처를 보면 아시겠지만 쉐보레 말리부는 에어백이 터졌고 운전자가 멀쩡하게 나왔다고 하는데 기아 K5는 에어백이 터지지 않아 운전자가 중상을 입어 병원에 실려갔다고 합니다. 혹시나 안전벨트 매지 않았냐? 라고 의문을 던질수도 있겠지만 제가 볼때 벨트는 맨듯 합니다.(벨트 안맸으면 운전자의 머리가 전면유리에 충격을 줘서 유리에 금가거나 깨졌을겁니다)

 

인터넷 중심으로 현대기아차가 에어백 터지지 않고 차체가 지나치게 잘 찌그러져서 쿠킹호일이라고 하는데 솔직히 두 차량 파손상태 보면 K5가 쿠킹호일이라고 단정지을수는 없다고 봅니다(자세히 보니 K5 A필러 찌그러지고 전면유리가 파손이 되긴 했네요) 다만 에어백이 터지지 않은 게 사실이라면 기아차에 실망을 할 수밖에 없겠네요.

 

요즘들어 현대기아차가 점유율 지키기 위해 잇따라 연식변경 모델을 출시하고 변경폭 또한 과거와 달리 상당히 크게 변경하고 있는 추세인데 상품개선 물론 좋습니다만 가장 중요한건 탑승자의 안전이지 않을까요?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요즘 바빠서 한달이 지나서야 블로그 접속해서 글써보게 되네요.

Posted by 레드존

 

현대자동차 명실상부한 국내자동차 1위 업체입니다. 기아자동차까지 합쳐 항상 국내자동차시장 점유율 80%이상을 유지하고 있죠. 다만 인터넷등 온라인상에서  현대기아차는 하루가 멀다하고 욕을 안먹는 날이 없습니다. 자동차가격을 올리는 주범이라는 것부터 쿠킹호일로 만든 차라는 비아냥까지....... 사실 자동차가격 상승은 현대기아차만의 문제라고 탓할수 없는데 아무튼 현대기아차는 온라인에서 좋지않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반면 한국지엠차들은 비교적 호의적입니다. 최근에 나온 트랙스 나오기 전까지는 말이죠.(트랙스가 당초 예상대로 1700만원대부터 나왔다면 여전히 괜찮았을건데......) 특히 라세티프리미어 즉 쉐보레 크루즈이후에 나온 한국지엠차들은 경쟁모델대비 뛰어난 차대강성과 단단한 서스펜션으로 인한 주행안전성 등으로 현대기아차 대비 탱크로 불리기도 합니다.

 

지난주말 고속도로 타고 지방내려가다가 사고로 정체 심했던적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사고현장에 있는 사고차량들이 제 이목을 끌기에 충분했습니다. 바로 현대자동차의 아반떼MD와 한국지엠의 크루즈 충돌사고인데요 무슨이유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쉐보레 크루즈 운전석쪽 앞부분이 아반떼MD 조수석쪽 뒷부분 범퍼와 충돌하여 사고가 발생한듯 합니다. 자세한건 아래영상을 보세요.

 

보통 뒤에 있는 승용차가 앞에 있던 승용차를 추돌할때 상대적으로 앞쪽에 있는 승용차가 멀쩡하거나 데미지가 적고 뒤에서 충돌한 차량의 데미지가 많은경우가 있는데요. 충돌시 뒤에서 추돌한 차량이 급브레이크를 밟아 앞쪽이 노즈다이브 된 상태에서 추돌하는 경우에는 뒷차량의 데미지가 더 심합니다. 그리고 엔진룸이 있어 충돌흡수공간이 여유있는 차체앞부분에 비해 뒤쪽은 상대적으로 충돌흡수할수 있는 여유공간이 부족해 뒤쪽이 강성이 더 높습니다.

 

사실 아반떼MD의 사고사진들 보면 앞쪽의 경우 지나치다 싶을정도로 많이 부서진 장면을 많이 보았는데요. 이번 사고를 보니 그나마 아반떼MD 뒤쪽은 나름 바디강성이 튼튼한듯 싶습니다. 아니면 아반떼MD 뒤쪽 모서리 차대강성이 의외로 튼튼하거나 크루즈 앞쪽 모서리 차대강성이 다른부분에 비해 약하다고 생각될수도 있구요.

 

해당 사고차주분들 사고처리 잘되었길 바랍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