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월2일과 7월3일에 열린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에서 각 클래스별 예선과 본선경기 이외에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은 이벤트 시범주행이 있었습니다. 관객의 눈을 즐겁게 해주는 이벤트주행은 레이스카트주행부터 450마력의 출력을 넘나드는 인디고 레이싱팀의 데모카까지 다양했습니다.


가장 처음으로 소개할 이벤트주행은 레이스카트입니다. 며칠전 KSF풍경에서도 소개된 레이스카트 이벤트주행 결선날 폭우가 쏟아졌는데 폭우가 쏟아져도 레이스카트가 서킷에서 주행을 하더군요. 아쉽게도 레이스카트 빗속 주행은 사진을 제대로 찍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앞서 포스팅했던 사진으로 대체하겠습니다.


예전에 문막에서 안전운전교육 보조강사로 일할때 예초기엔진이 적용된 카트를 탔었는데 최고속도가 50km/h정도인데도 체감적으로 느껴지는 속도감은 상상을 초월했습니다. 훨씬 더 빠른 레이스카트를 제가 운전하면 제대로 운전할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이차는 성우인디고에서 제작한 포뮬러머신입니다. 이벤트주행에 달릴 차량인가? 라고 생각했지만 이벤트주행때 달리지는 않았습니다.


7월2일 예선전때 주행하고 있는 포뮬러머신입니다. 현대자동차의 베타엔진이 탑재되어 최고출력138마력 최고속도는 250km/h까지 낼수 있다고 합니다.


같이 주행하고 있는 포뮬러머신입니다.


그리고 아래차량은 제네시스쿠페 튜닝카인데 1분1초를 다투는 레이스카가 아니고 드리프트에 최적화된 레이스카입니다.

7월2일 예선때에는 타이어 교환하고 차량셋팅 하는장면만 목격했는데요. 폭우가 쏟아지는 결선때 드디어 드리프트 퍼포먼스를 보여주었습니다. 아래영상 클릭하시면 제네시스쿠페 드리프트 영상을 볼수 있습니다.



어떻습니까? 상당히 멋지죠?


마지막으로 인디고레이싱팀에서 10억원 들여서 제작한 GT데모카입니다. 포스팅 맨 윗사진이 바로 MADE IN 인디고 GT데모카인데요. 제네시스쿠페 기반으로 제작되었으며 450마력의 최고출력을 내뿜는다고 합니다. 데모카 주행영상은 아래영상 클릭하면 나옵니다.



GT데모카 드라이버는 제네시스쿠페 클래스에도 출전하는 최명길선수입니다.
Posted by 레드존



맥라렌의 루이스 해밀턴이 올해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반면 마크웨버와 세바스찬 베텔은 같은 팀끼리 머신이 충돌하는 사고로 인해 두 선수 모두 리타이어 되었습니다.


-----------------------------------------------------------------------------------------------------------


지난 5월 30일 열린 2010시즌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Formula One World Championship™) 7라운드 의 우승컵은 루이스 해밀턴(맥라렌, 영국)이 차지했다. .



이날 루이스 해밀턴은 총 309.396㎞의 터키 이스탄불 파크 서킷을 1시간 28분 47초620의 기록으로 주파하며 올 시즌 7경기 만에 첫 승을 달성하며 월드 챔피언의 자존심을 세웠다. 루이스 해밀턴은 지난 2009년 싱가포르GP 경기 우승 이래 처음으로 체커기를 올렸으며 단숨에 84포인트를 기록해 2010시즌 3위로 우승에 성큼 다가서게 됐다.



선두권의 불꽃 튀는 접전이 펼쳐진 이번 경기에서는 맥라렌과 레드불의 명암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경기 중후반까지 1, 2위로 달리며 레드불이 40번째 랩에서 팀 머신 두 대가 충돌하는 사고로 우승에 제동이 걸렸다.
반면 맥라렌은 레드불 듀오의 사고를 틈타 경기 후반의 흐름을 장악했다. 맥라렌 듀오 루이스 해밀턴과 젠슨 버튼(맥라렌, 영국)은 한치의 양보 없는 선두 경쟁을 펼치며 짜릿한 추격전을 이어갔고, 루이스 해밀턴의 승리로 끝이 났다.



젠슨 버튼(맥라렌, 영국)은 2.6초 차로 팀 동료에게 아쉽게 우승을 내줬지만 맥라렌에는 시즌 두 번째 원투승을 선사했다. 맥라렌의 두 드라이버의 활약으로 거침없던 레드불의 독주를 막으며 시즌 판도의 주도권은 맥라렌에 돌아갔다.



한편 시즌 중반 재기를 노리는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GP, 독일)는 4위로 들어와 올 시즌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했으며, 포뮬러원의 기대주 카무이 고바야시(BMW자우버, 일본)는 시즌 첫 득점과 함께 팀에 첫 득점을 안겼다.



현재까지 드라이버 포인트는 마크 웨버가 93점으로 1위를 지키고 있으며, 젠슨 버튼과 루이스 해밀턴이 88점, 84점으로 각각 2, 3위를 달리고 있다. 컨스트럭터즈에서는 맥라렌이 172점으로 1위에 올랐지만 2위 레드불과의 포인트 차가 단 1점에 불과해 8라운드에 불어 닥칠 대격돌을 예고하고 있다.



레드불과 맥라렌의 대결구도로 재편되며 치열한 순위 싸움이 펼쳐지는 가운데 2010시즌 포뮬러원 8라운드는 오는 6월 13일 캐나다 질 빌뇌브 서킷에서 펼쳐진다. 캐나다GP는 지난 2009시즌 휴지기를 갖고 2년 만에 포뮬러원 캘린더에 복귀한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