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4월 23일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 101번 고속도로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테슬라의 전기차 모델X가 주행도중 갑자기 미끄러지면서 중앙분리대 들이받고 옆에서 주행하던 마쯔다 차량을 가격했으며, 뒤따라오던 아우디 차량이 테슬라 모델 X 뒤쪽을 들이받은 큰 대형사고입니다.


과거에도 전기차 화재사고는 있었지만 이번 사고가 크게 알려진 이유는 화재폭발로 인해 운전자가 사망했기 때문입니다.


미국 ABC 뉴스에 따르면 테슬라가 주행중 미끄러지면서 중앙가드레일을 들이받고 폭발했으며, 테슬라 옆과 뒤에서 주행하던 다른 차량도 사고에 휘말렸습니다.



저는 이번 사고가 전기차의 최대단점 화재폭발이 드러난 것이라고 생각되는데요. 전기차 중에서 테슬라의 모든 모델은 달리는 시한폭탄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테슬라가 효율성을 이유로 사용하는 리튬이온 배터리 때문입니다. 현대기아차 포함해 대부분의 완성차 업체들은 리튬폴리머 배터리를 사용합니다.


반면 테슬라는 리튬이온 배터리를 자동차에 탑재하고 있습니다. 


테슬라 스타필드 전시장에서 절개된 자동차모형을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리튬이온 배터리가 차체 바닥에 설치되어 있는데요. 배터리 안쪽 내부를 보면 건전지와 외형이 비슷한 배터리 수백만개가 밀집되어 있습니다. 


테슬라가 배터리를 차체 바닥에 설치한 이유는 무게 중심을 낮춰 운동성능을 높이고 배터리 설치 공간을 넓게 확보할 수 있어 한번 충전시 주행가능서리를 늘릴 수 있죠.



리튬이온 배터리는 리튬폴리머보다 수명이 길고 더 많은 전기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치명적인 단점이 한가지 있는데 리튬폴리머보다 화재폭발 위험이 높다는 겁니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음극과 양극 그리고 전해질이 액체로 구성되어 있는데 외부충격 등으로 분리막에 이상이 생기면 발열과 함께 폭발이 일어납니다. 그리고 이 전해질 액체도 인체에 해롭고 전해질액 자체가 폭발할 수 있어 리튬이온 배터리는 충격에도 끄덕없도록 배터리 감싸는 외장재가 금속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이에 비해 리튬폴리머 배터리는 전해질이 액체가 아닌 고체상태로 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외부로 전해질액이 샐 염러가 없어 안전성이 상대적으로 높습니다.


하지만 리튬이온보다 충전할 수 있는 에너지양이 낮고 수명도 짧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럼에도 완성차 업체들은 혹시나 모를 대형사고에 문제 생기지 않도록 리튬폴리머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으며, 베터리 크기도 테슬라보다 작게 설계했습니다.


1회 충전가능거리가 테슬라가 타업체 전기차보다 대체로 긴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보통 내연기관차량은 화재진압이 상당히 어렵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그런데 전기차는 내연기관차량보다 화재진압이 더욱 어렵습니다.


테슬라 모델x 화재폭발사고 외신기사들을 쭉 보니 화재를 진압한 소방관들이 배터리 폭발로 화재난 모델X 화재에 손을 쓰지 못했다고 합니다.


전기차 화재의 경우 배터리가 원인이면 배터리 발화 온도를 낮춰야 하는데요. 소방관들은 테슬라 화재진압을 위해 물 3000갤런을 동원하거나 배터리가 스스로 에너지를 소진할 때까지 전소 등의 두가지 방안을 놓고 고민한 끝에 결국 후자의 방법을 택했으며, 6시간 동안 화재가 꺼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전기차는 화석연료를 단 한방울도 쓰지 않기 때문에 완전한 친환경차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테슬라 화재폭발 사고는 전기차의 최대 단점이 여실히 드러났다고 볼 수 있죠.


이 사고를 교훈삼아 전기차 화재를 신속하게 진압할 수 있는 전기차전용 소화기  등의 안전장비를 필수로 장착해야 한다고 생각됩니다.


테슬라가 배터리도 그렇고 사고 원인이 된 자율주행기술도 개인적으로는 충분히 검증없이 바로 양산차에 탑재하지 않았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최근에 테슬라 모델3 차량이 연못에 빠져 운전자가 숨진 사고가 있었는데 이 사고도 자율주행기술 때문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죠.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사전예약판매에 들어간 테슬라로드스터 올해4분기부터 고객에게 인도되며 미국내 기본가격은 우리돈으로 1억7천만원정도이다. 사진은 전기충전중인 테슬라 로드스터




3월4일부터 시작된 제네바모터쇼에 사람들의 눈과 귀가 쏠린 현재 제네바의 반대편에 위치한 캐나다의 커스텀자동차기업인 테슬라모터스가 3월3일부터 테슬라모터스에서 생산하는 전기차를 예약판매하고 있으며 올해 4분기부터 선착순으로 고객들에게 차를 인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슬라는 북미와 유럽에 양산형 전기차를 파는 커스텀 업체이며 이번에 고객들에게 판매될 차는 테슬라에서 개발한 스포츠로드스터 전기자동차인"테슬라 로드스터"이다.



테슬라 로드스터는 내연기관 스포츠카만큼 빠른 가속력을 보여주면서도 에너지 효율성면에서는 도요타 프리우스와 경쟁할정도로 에너지 효율이 매우 뛰어나다.



캐나다에서 독특한 위치에 서있는 테슬라는 벌써 200대 이상의 테슬라자동차를 미국 고객들에게 인도했다고 밝혔다.



전세계적으로 자연친환경적으로 전기에너지를 얻는 캐나다와 노르웨이의 경우 수자원이 풍부하여 수력발전에 의존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태양광 발전과, 풍력발전, 지열발전을 확대하여 막대한 지하자원을 사용하면서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화력발전의 비중을 최대한 억제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EV자동차(전기자동차)의 경우 가솔린 승용차에 비해 85%이상의 온실가스를 저감할수 있으며 단지 충전시 화력발전비율이 높은 지역에서는 전기에너지를 얻기위해 화력발전소를 가동하기때문에 화력발전소를 통해 간접적으로 온실가스가 아주적게 나오기도 한다.



특히 캐나다에서 수력발전 비율이 높은 브리티쉬 컬럼비아주 퀘벡주 등지에서 전기자동차를 보급할 경우 온실가스를 무려 98%이상 저감할수 있다는 놀라운 연구결과가 나오기도 하였다.



테슬라모터스의 CEO이며 생산설계팀장인 Elon Musk는 "미국과 유럽에서 지구온난화에 대한 대책을 준비하고 있을때 우리가 생산한 테슬라 로드스터는 성능과 친환경 사이에서 최적의 절충점을 찾았으며 친환경에 관심이 많은 캐나다 고객들에게 많은 선택을 받을것이다"라고 말했다.



테슬라는 우선적으로 예약판매주문을 받은뒤 뉴욕과 시애틀에 있는 센터를 통해 캐나다 고객들에게 차를 인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테슬라딜러와 서비스센터는 올 여름부터 오픈할 계획이라고 한다.



테슬라는 차후에 캐나다 온타리오와 브리티쉬 컬럼비아 퀘벡주 등지에서 테슬라모터스 공장을 추가로 설립한다는 희망을 가지고있다.



테슬라모터스에서 만든 테슬라로드스터는 각 캐나다 지방의 특성에 맞게 충분한 안전성을 확보하여 양산될것이라고 한다.



테슬라로드스터의 가격은 미국에서 109000달러(우리돈으로 약1억7천만원)에 책정되며 캐나다에서는 미국의 시애틀과 뉴욕에 있는 테슬라 센터를 거쳐 고객들에게 인도하기 때문에 미국과 캐나다간의 환율을 반영하고 이동거리에 따라 가격이 조금씩 다르게 책정될 것이라고 한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