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https://blog.naver.com/touchchina/222005081179

 

[인민화보]세계 최초의 코로나19 불활성화 백신 언블라인드 결과 발표...1120명 접종자 전원에 항

중국의약(國藥)그룹의 자회사인 중국생물기술(中國生物, CNBG) 산하 우한(武漢)생물제품연구소가 연구...

blog.naver.com

 

지난해 6월 중국 시노백 백신이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불활성화 백신 임상에 성공했다고 한다. 당시 접종자 전원 중화항체가 생성됐고 8월 중국에서 긴급승인되면서 중국은 물론 세계 각국으로 수출되기도 했다.

 

그런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25&aid=0003113706 

 

중국 백신 맞았는데, 인도네시아 의사 10명 코로나 사망

인도네시아에서 적어도 10명의 의사가 중국 시노백이 개발한 불활성화 방식의 백신을 두 차례 접종하고도 코로나19에 돌파 감염돼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인도네시아에서

news.naver.com

 

설마? 했는데 결국 우려했던 일이 터졌다. 변이가 많은 코로나19 특성상 백신 접종 완료가 된다고 해도 감염되는 사람은 감염된다. 이건 중국산 백신 뿐만 아니라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다른 백신도 모두 해당된다.

 

우리의 몸은 기본적으로는 비슷하면서도 DNA 등 유전자를 다 살펴보면 개개인이 전부 다르다. 당연히 체질도 다르고 면역원성도 다르고 세포도 다르다. 즉 똑같은 환경에 똑같은 음식 먹고 성장한다고 해서 체격이 모두 똑같아지지 않는다.

 

그러니 백신 다 맞았다고 해도 코로나19에 걸릴 사람은 걸리게 된다. 그런데 문제는...시노백 백신 접종자 중에서 중증으로 가거나 사망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위에 인도네시아 의사들이 시노백 백신 맞고 사망한 사례도 그렇고 말이다. 이유는 바로 항체 부족...홍콩에서 연구한 데이터에 따르면 시노백 백신 중화항체 수치가 화이자의 1/10에 불과하다고 한다. 그럼 당연히 감염될 확률도 높아지고 중증이나 사망으로 이어질 확률도 높아지겠지...이러니 물백신이라고 욕먹을 수밖에...

그럼 왜 시노백 백신은 물백신 오명을 받을 수밖에 없을까? 내 추측이긴 한데 시노백 백신은 불활성화 방식으로 백신을 제조한다.

 

불활성화 백신 제조법은 예방 대상의 바이러스를 대량으로 증식 후 바로 죽인 뒤 죽은 바이러스를 백신에 첨가하는 방식으로 부작용 등이 적어 안전성이 좋다. 

 

그런데 이 방식은 대량생산이 힘들다. 수요를 맞추려면 생산설비를 증설하면 되지 않냐? 라고 질문할수 있는데 생산설비 늘린다고 해도 백신에 투입할 바이러스 증식 속도는 빨리 만든다고 되는게 아니다. 따라서 생산속도를 높이는데 한계가 있다. 

 

내 생각인데 아마 시노백이나 시노팜 두 회사는 중국 내수조차 백신물량 대는게 감당하기 힘든 상황이었을 것이다. 그런데 중국 공산당이 미국과의 백신 보급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기 위해 시노백 시노팜에 더 많은 백신을 생산하라고 요구했을 것이다.

생산 속도는 한계가 있는데 중국공산당이 더 많은 백신 생산을 요구하라고 명령을 내리면 따를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중국 공산당의 요구조건을 들어줄 수 있는 해결책은? 

 

글에 힌트가 있다. 즉 백신에 첨가할 죽은바이러스의 양을 줄이는 것이다. 예를 들면 본래 백신 1도즈에 들어갈 바이러스양을 절반으로 줄이면 같은 양의 바이러스로 백신을 2도즈로 생산량을 늘릴 수 있다.

 

즉 백신에 첨가할 바이러스양을 줄여 생산량을 늘린듯 하다. 내 생각이지만...그럼 예방 효능도 떨어질 수 밖에...

 

애초에 대량생산이 힘든 방식인데 중국 내수도 모자라 수출까지 감당해야 하니 시노백이나 시노팜 두 회사가 얼마나 고달프겠나? 

 

#물백신

#중국산백신

#시노백

#시노팜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델타변이 점유율이 63%라고 합니다. 이정도면 사실상 델타변이가 우리나라 우세종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감염재생산지수도 늘면서 현재 1.24까지 올랐다고 하는데 이대로면 빠르면 다음주 하루확진자 2000명 넘을듯 하네요. 

 

우리나라 반대편 남미에서는 람다 변이가 활개치고 있습니다. 이 변이는 델타변이보다 전염성은 떨어지는걸로 알려져 있습니다만 치사율이 상당히 높습니다. 페루에서는 람다 변이로 인한 치명률이 10%에 육박합니다.

 

 

설상가상으로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서 또 변이한 델타 플러스까지 나오고 있네요. 코로나 바이러스는 복제 증식하면서 RNA 변이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래서 기껏 백신을 개발해도 변이바이러스가 나오면 무용지물될 가능성이 높죠.

 

이런 글 쓰는 이유는 단 하나...백신 개발할때 변이바이러스까지 확실하게 예방할 수 있도록 백신의 기준을 바꿔야 한다고 봅니다. 지금까지 나온 코로나19 백신의 기준은 중화항체입니다. 실제로 중화항체가 높을수록 접종자의 예방률도 상승합니다. 

 

백신 중에서도 중화항체값이 높은 화이자 모더나 등은 실제 예방률도 상당히 높죠. 코로나19 초기에 유행한 바이러스 기준이라면 말이죠. 하지만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후 화이자의 예방률은 64%로 크게 떨어졌습니다.

 

실제로 이스라엘은 델타 변이가 유행하기전 화이자 백신을 접종으로 하루 확진자를 10명 이내로 줄였지만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면서 최근 500명대까지 껑충 증가했습니다.

 

이렇게 되자 화이자 접종률이 높은 이스라엘은 부스터샷을 승인하고 면역력 약한 사람들 중심으로 3차 접종을 시작했는데요. 하지만 부스터샷 맞는다고 해서 면역력이 무조건 올라가고 돌파감염을 방지 할 수 있을까요? 저는 의문이 듭니다.

 

접종률이 가장 높고 그것도 가장 최고의 성능을 가졌다는 화이자를 대부분 맞았던 이스라엘...그런데 확진자 10명 이내로 집단 면역 달성할 줄 알았던 이스라엘이 다시 코로나19가 유행하는 사례를 볼때 지금까지 나온 백신은 끊임없이 변이하는 코로나19를 방어하기 힘들듯 합니다.

 

그래서 코로나19 대상으로한 백신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한다고 봅니다. 중화항체 위주만으로 판단해선 안된다고 봐요.

 

그리고 백신으로 인한 사망자 그리고 중증환자들에 대한 정보가 너무 적습니다. 우리나라정부나 이스라엘이나 미국이나 집단면역이라는 목표에 눈이 돌아가 무조건 백신 접종하라고 독려하는데 저는 백신 부작용에 대한 정보가 너무 없어서 오히려 백신 맞는게 두렵습니다.

 

백신 이상반응이나 백신 사망자라는 키워드를 치면 대부분의 코로나19사망자는 미접종자라는 뉴스 위주로만 나옵니다. 솔직히 지금 나오는 백신들 정상적으로 나온 백신들보다 너무나 짧은 기간에 나왔는데 안전성 등 평가를 제대로 거쳤을 리가 없죠?

 

그래서 전 백신 맞는게 두렵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

#코로나19백신

#백신부작용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넥신은 7월 7일 인도네시아 식약청으로부터 자사가 개발중인 GX-19N  2/3상 임상시험 계획이 승인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제넥신은 코로나19 백신 개발하는 국내 5개 업체 중 사상 처음으로 첫 2/3상 임상 시험 절차에 들어갔다.

제넥신은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지난해 3월부터 여러 기관들과 백신개발 컨소시엄을 구성 GX-19라는 DNA 백신을 개발 국내에서 1상 2a상 임상 시험에 들어갔다.

이후 지난해 12월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대응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후보물질을 변경 다시 국내임상 1상부터 시작했다.

  
올해 3월 임상 2a상 과정을 모두 완료했고 임상 1상 결과를 논문으로 발표했다. 다만 논문에서 밝힌 중화항체 수치가 기대 이하를 보여주기도 했다.

GX-19N 임상 결과 임상자들의 부작용이 경미한 수준에 그쳤고  T세포 면역 반응은 임상자 20명 중 18명이 회복기 환자 수준 이상으로 나타났다.

DNA 백신은 바이러스 자체를 직접 체내로 전달하는 방식이 아닌 바이러스 안의 유전자 일부를 추출 후 복제해 체내에 주입하는 방식으로 GX-19N 뿐만 아니라 DNA 방식 백신들 모두 중화항체 형성이 불리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대신 DNA 백신은 T세포 수치를 높여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오염된 세포를 직접 죽이는 방식인데 T세포 수치가 높을수록 변이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이 적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이로 인해 최근 화이자 모더나 등 이미 코로나19 백신을 상용화한 제약회사들도 백신 접종으로 T세포 수치 높이는 연구에 착수했다.

현재 인도네시아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크게 유행해하면서 하루 감염자가 3만명을 돌파한 상황으로 이런 악조건에서 2/3상 임상에 성공할 경우 제넥신의 기술력과 가치가 크게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세훈 시장이 밤 10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 횟수를 줄이고 요식업 등 일부 서비스업 종사자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오세훈 시장은 업종 관계없이 동일한 시간에 영업을 종료하는 방역 시스템에 반대를 했던 인물이다.

 

그는 시장 후보 때부터 업종별로 맞춤 차등화된 방역 시스템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유흥업소 그리고 일부 요식업 종사자들은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오세훈 시장은 취임 때부터 유흥업소와 포차의 영업시간을 밤12시까지, 홀덤펍과 주점은 밤11시, 콜라텍과 일반식당 및 카페는 종전처럼 오후 10시 문을 닫을 수 있도록 상생 방역안을 구상했다.

 

업소가 방역을 위반한 경우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를 도입 사업주에게 법적인 책임을 질 것이며, 다중이용시설 입장객을 대상으로 자가진단키트 검사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는데. 문제는 자가진단키트는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점이다.

 

지난달 기숙학교나 콜센터 물류센터 등 인구밀집시설 대상으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시범사업 도입했지만 기대한 효과는 없었다. 

 

오히려 홍대지역 주점에서 감염자가 대폭 발생했고 설상가상으로 7월 7일 서울지역 확진자수가 583명에 달하면서 결국 오세훈 시장은 심야 대중교통 감축과 선제검사 확대안을 발표했다. 결론적으로 오세훈표 상생 방역은 성공하지 못했다.

 

물론 이게 오세훈 시장 혼자만의 책임은 아니다 정부도 백신 접종에만 정신 팔린 나머지 거리두기를 완화하고 백신 맞은 사람들 중심으로 마스크 벗어도 된다는 방역체계 카드를 꺼내려고 했다.

 

그나마 카드 꺼내기 전에 확진자가 증가해 정부가 방역정책을 다시 원점으로 돌려서 다행히지 방역정책 완화 카드를 꺼낸 후 확진자 폭발했으면 진짜 대한민국은 헬게이트가 열렸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서울확진자

#오세훈

#상생방역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s://news.yahoo.co.jp/byline/kohyoungki/20210703-00246016/

 

中国人客が卒倒した、北朝鮮ウェイトレス「密室サービス」の過激度(高英起) - Yahoo!ニュー

かつて、北朝鮮の外貨稼ぎビジネスの花形だった北朝鮮レストラン(北レス)。一時は中国国内に100店以上を数えたが、経済制裁やコロナ禍の影響で多くの店が閉店した。

news.yahoo.co.jp

 

위 링크 기사를 번역해 보자. 신의주와 맞닿아 있는 국경도시 단둥의 평양고려 호텔에서 북한종업원들이 중국인 남성과 찐한 신체접촉을 하면서 놀던 중 중국인 남성이 발작으로 쓰러져서 북한 종업원의 퇴폐 음란 행위가 드러났다고 한다.

 

다만 위 기사에서는 직접적인 성매매보다는 성적이고 민감한 부위를 만지는 수준인듯 하다. 우리나라의 키스방 같은 수준이라고 보면 될듯...

 

북한 여종업원들이 중국 손님과 퇴폐짓 한건 예전부터 하지 않았냐? 라고 반문하는 사람들이 있을듯 한데...그건 아니다. 

 

11년전 중국 베이징에 있는 북한 식당을 방문한 적이 있다. TV에서나 봤던 환상의 북한식당...한국의 전통한식당이라고 생각될 정도로 음식의 양과 질이 기대 이상으로 좋았다.

 

그리고 북한 여성들의 공연도 봤는데 TV에서 볼때는 유치해 보였지만 실제로 볼때는 의외로 괜찮다. 당시 28살 이었던 내가 봐도 괜찮다고 생각될 정도니 나이가 지긋한 분들이면 여성종업원 공연에 대한 만족도가 높을 거라 본다.

 

다만 거리는 철저히 둔다. 관객에게 일정 거리 이상으로 절대 다가가지 않는다. 심지어 손 잡는것 포함 어떠한 터치도 허용되지 않았다. 다른 북한식당도 비슷했다고 하더라...깨끗한 이미지를 유지하기 위해 함부로 접촉하는 일이 없어 북한식당 본래 매우 건전?한 장소였다.

 

그런데 UN제재를 받는데 이어 코로나19까지 터지면서 상황이 바뀌었나 보다. 코로나가 본격적으로 유행한 2020년 초반 중국에서는 출입통제와 식당영업 등을 못하게 강제했으니... 그럼에도 계속 북한에 상납금 바쳐야 하는 해외북한식당 입장에서는 음식을 팔고 공연을 하는거 외에 돈 벌 수 있는 방법은? 퇴폐 뿐이다.

 

위 기사 내용 보니까 오후 9시 까지만 영업하는 단둥시의 방침을 무시하고 새벽 2-3시까지 영업한듯 하다. 그럼 퇴폐나 음란이 맞는듯...

 

지금 북한이 인도적 지원 받는걸 고려한다는데...아무래도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아서 그런듯 하다. 북한은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시작하면서부터 중국과의 국경을 폐쇄했다. 코로나19가 변이가 없었다면 아마 지금쯤 종식됐을 것이고 그럼 북한은 다시 중국과의 국경을 개방했을텐데...계속 변이하면서 유행하니까 북한도 더는 버틸 수없나 보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s://news.v.daum.net/v/20210629173936490

 

백신 '종결자' 나오나.."코로나 계열 모두 예방할 '슈퍼 백신' 개발 중"

전 세계 과학자들이 다양한 종류의 코로나 바이러스를 한 번의 접종으로 예방할 수 있는 '슈퍼 백신' 개발에 나섰다고 2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슈퍼 백신은

news.v.daum.net

 

코로나 하면 코로나19가 생각날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는 종류가 상당히 많다. 2002년 홍콩 중심으로 유행한 사스 그리고 2015년 우리나라에서도 유행해 높은 사망률을 기록한 메르스 모두 코로나바이러스에 속한다.

 

코로나바이러스는 독감과 다르게 사람이나 포유류 조류 가리지 않고 감염된다. 그래서 전염성이 높고 사망률도 높으며 변이도 잘 된다. 사스는 사향고향이를 통해 감염되고 메르스는 낙타를 통해 감염된다. 

 

그리고 사람들이 잘 모르는 사실이 있는데 사스나 메르스에 대한 뉴스가 거의 없어 두 바이러스가 사라졌다고 생각할 수 있을 것이지만 지금도 꾸준히 감염을 일으키고 있다. 다만 코로나19가 워낙 유행해서 사스와 메르스의 존재가 거의 없다시피한 것일뿐....

 

그런데 사스 메르스 그리고 코로나19를 백신 하나로 예방이 가능하다면? 정말 나올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아마 사실상 백신의 끝판왕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럼 이 백신은 어떻게 예방 효과를 가져다줄까? 기존 백신은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무력화시키는 중화항체를 생성하는 방식이다. 즉 중화항체 수치가 높을수록 예방 효과도 높다고 볼 수 있겠다.

 

하지만 이 슈퍼 백신은 중화항체보다는 면역체계를 자극하는 단백질 조각을 공격한다. 여기에 '진화 압력'에도 변이하지 않는 부분의 항체를 공격하며, 마지막으로 인체에 항체와 T세포 생산 능력을 높이도록 유도한다.

 

새로 개발될 백신은 한마디로 중화항체 수치를 높이는데 주력하지 않고 다양한 종류의 코로나 바이러스 그리고 변이에도 획기적으로 대응 가능하도록 기초 설계부터 바뀔 듯 하다.

 

해당 기사를 뒷받침하는 논문이 최근 발표됐다. 제넥신 카페가 출처이며 찬찬히 읽어보기 바란다.

 

#코로나19

#백신

#중화항체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년 말 중국에서 시작된 원인모를 폐렴이 전세계로 확산하면서 전지구촌 사람들이 이 질병으로 크고 작은 피해를 입는 실정이다.

 

코로나19로 명명된 이 질병은 빠른 전염속도와 함께 진화속도 또한 빨라지고 있다. 여기서 말하는 진화는 변이를 뜻하며, 다른 전염병과 비교해도 상당히 많은 변이바이러스가 출연하고 있다.

 

이 변이 바이러스는 중증으로 갈 확률과 치사율이 조금씩 다르지만 전염속도가 상당히 빨라지고 있는 실정이다. 설상가상으로 이렇게 변이가 진행되면 기존의 치료제나 백신의 효과도 낮아질 수밖에 없다.

 

올해 초 화이자 모더나 그리고 AZ(아스트라제네카)를 시작으로 전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지만 여전히 접종률은 낮은 상황이다. 특히 변이바이러스는 기존의 백신이나 치료제를 무력화시키고 있다. 화이자의 경우 남아공 변이바이러스에서는 예방률이 낮아졌고 AZ도 마찬가지다.

 

이런 상황에서 유로2020이라는 유럽 최고의 큰 축구 축제가 열렸다. 변이바이러스가 유행하는 상황임에도 경기장마다 대규모 관중을 받고 있는 유로 2020 거기에 관중들은 마스크를 거의 쓰지도 않았다.

 

그리고 우려했던 일이 터졌다. 핀란드vs덴마크 예선경기에서 관중들이 집단 감염된 것이다. 이 경기에 입장한 관중들은 사전에 PCR 검사 음성이거나 백신 접종을 마친 상황임에도 말이다. 

 

러시아VS핀란드 경기에서는 무려 80명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하는데 그럼에도 유로 2020을 주관하는 UEFA는 감염률이 낮은 수준이라고 안심하라고 한다.

 

7월 하순에는 일본에서 도쿄올림픽이 열린다. 그런데 도쿄올림픽이 개막되기도 전에 일부 국가 선수단 중심으로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확진 판정 받은 사례가 나오고 있다. 올림픽은 유로 2020과 비교해 종목이 다양하고 선수단 구성 규모도 클 텐데… 아무리 백신을 다 맞는다고 해도 지금 유행하는 변이바이러스를 100% 예방할 수 있을까?

 

무엇보다도 일본은 접종률이 낮은 국가다. 일본 국민 대다수는 아직 백신 1회조차 맞지 않았다. 따라서 코로나19에 전염될 가능성이 높다. 

 

올림픽이 열리는 일본 중심으로 바이러스가 크게 유행하게 되면 일본은 물론 전세계도 다시 코로나19가 더 크게 유행할 것이다.

 

더 큰 파국을 맞기 전에 일본은 지금이라도 도쿄올림픽을 취소 또는 연기해야 할 것이다.

 

#도쿄올림픽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목을 보고 이게 무슨 말이냐? 라며 반문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그런데 일본 확진자 줄어드는 이유를 보면 꼼수를 쓴게 맞다. 

 

어떤 꼼수냐고? 바로 PCR 검사를 적게 실시한 것이기 때문이다. 일본은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PCR 검사 규모가 인구대비 적었는데 특히 거대한 스포츠축제 도쿄올림픽 앞두고 검사회수를 더욱 줄였다고 한다.

 

아래 뉴시스에서 올라온 기사 링크를 보자

 

https://news.v.daum.net/v/20210623212745264

 

일본 코로나 신규환자 1779명·13일째 1천명대 이하..누적 79만25명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일본에서 도쿄도 등 9개 도도부현에 내린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한 가운데 백신 접종이 가속하면서 전반적으로 감소세를 보이는 코로나19 신규환자가 23일 12일 연속 10

news.v.daum.net

 

신규환자 1779명으로 13일째 1천명대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고 한다. 하루에 1천명대라니...높은 수치라고 생각하겠지만 일본에서는 그 동안 코로나 확진자수가 하루 2천명 아니 3천명 넘게 나온 적도 있다.

 

그래서 하루확진자 13일째 1천명대는 일본인 입장에서 일본의 방역이 효과를 보고 있다고 생각할 것이다. 하지만 방역 효과가 아니고 검사수를 줄인 것이다.

 

실제로 일본내 확진자 1779명이 나온 이날 PCR 검사수는 1만7279건이라고 하는데 일본은 지난해 PCR 검사수는 2만건이 넘었던 것과 비교하면 PCR 검사를 오히려 줄인거 아니냐? 라는 의심을 받고 있다.

 

반면 한국의 경우 코로나 검사인원이 6만~13만명 정도를 유지하고 있는데 한국의 인구가 약 5000만명대이고 일본이 1억2000만명대 인점을 감안하면 한국의 검사비율이 훨씬 높다고 볼 수 있다. 

 

올림픽을 포기하면 엄청난 재정 적자를 부담하게 되니 한편으로는 약간의 이해도 되긴 하다만...할 말 없다.

 

#도쿄올림픽

#코로나19

#일본확진자수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018&aid=0004947112 

 

[BIO 용호상박] ‘mRNA vs DNA’, 코로나 백신 누가 최후의 승자될까

[이데일리 김유림 기자] 전 세계 코로나가 덮치면서 mRNA와 DNA 기술을 접목한 백신이 등장했다. mRNA 백신은 글로벌빅파마 화이자와 모더나가 상용화까지 성공했으며, DNA 백신은 아직 개발 단계다.

news.naver.com

 

 

어제 올라온 기사인데 몇 가지 잘못된 내용이 있어서 반론해 보고자 합니다. 서두에서 mRNA 백신은 상용화됐고 DNA 백신은 아직 상용화되지 않은건 사실입니다.

 

또한 유전자 전도물질에 대한 설명에서 "DNA와 mRNA 백신은 단백질 제조 과정이 다르지만, 결국 세포 안에 들어가서 최종 목표(end point)는 스파이크 단백질이며, 바이러스 유전자를 DNA로 전달할 건지, mRNA로 전달할 건지 정도의 차이"라는 문구가 있는데 이것도 맞는 말입니다.

 

다만 생산단가가 mRNA 백신이 높다는 내용은 잘못됐습니다. mRNA 백신의 경우 DNA 백신과 비교해 접종자에게 투입되는 양이 마이크로리터(ul)로 표기될 만큼 상당히 적은데 반해 DNA 백신은 1~4ml 정도로 투입 용량이 많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DNA 백신도 배양만 대장균 박테리아를 활용하는 것일뿐 생산 자체는 기계로 만듭니다.

 

여기에 유통과정이 쏙 빠졌더군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이 세상에 처음 발표될 때 영하 20-70도 이하의 매우 낮은 온도에서만 유통 보관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지금은 냉장 보관도 가능하다고 하지만 영상 15도 이상의 상온에서는 약효가 없는건 여전한 사실입니다.

 

무엇보다도 mRNA 백신은 특허료가 상당히 높습니다. 그래서  유통과 특허료까지 포함하면  예상되는 백신 가격은오히려 mRNA 백신이 DNA 백신보다 더 비싸면 비싸지 저렴하지 않습니다. 실제로 DNA 백신 개발중인 제넥신이나 진원생명과학이 내세우는 경쟁력 중 하나가 바로 가격입니다. 

 

이런 냉장시스템이 필수인 상황에서 유통과 운송 비용은 필연적인 가격 증가로 이어집니다. 반면 DNA 백신은 상온에서도 보관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부작용은 완전히 엉터리로 기사 작성했더군요. DNA 백신이 전기천공법으로 접종하는데 접종한 부위 조직이 경련 및 괴사하는 문구가 있는데 그런 사례 못봤습니다. 전기천공기 주사가 일반 주사보다 통증이 높은건 사실이지만 조직 괴사한 사례가 있었습니까?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세계 어디에서도 그런 사례는 없는걸로 압니다. 

 

그리고 DNA 백신 가장 먼저 개발한 이노비오의 실패 사례를 언급했는데 이노비오는 처음부터 모더나와 화이자 두 업체와 다르게 미국 정부에서 큰 규모 단위로 지원을 받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지원 중단한 이유도 따로 있습니다. 중국 기업과 협력한 사례가 많기 때문인데요. 미국에서는 국민건강을 다루는 약품도 안보로 보기 때문에 중국기업들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이노비오를 못마땅하게 여겼다는 소문이 많았습니다. 

 

이런 이유로 위 링크 기사는 잘못된 오보기사입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gnificant Jump This Week in Reported Injuries, Deaths After COVID Vaccine

VAERS data released today showed

118,902 reports of adverse events following COVID vaccines,

including 3,544 deaths
and 12,619 serious injuries

between Dec. 14, 2020 and April 23, 2021.

[Data released today by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CDC)]


In the U.S., 222.3 million COVID vaccine doses had been administered as of April 23.

This includes
97 million doses of Moderna’s vaccine,
117 million doses of Pfizer
and 8 million doses of the Johnson &Johnson (J&J) COVID vaccine.

Of the 3,544 deaths reported as of April 23,
25% occurred within 48 hours of vaccination,
17% occurred within 24 hours
and 40% occurred in people who became ill within 48 hours of being vaccinated.

This week’s data included three reports of deaths among teens under age 18, including two 15-year-olds and one 16-year-old who died unexpectedly from a blood clot 11 days after receiving her first Pfizer dose.

A 15-year-old female died of cardiac arrest after receiving the second dose of the Moderna vaccine, and a 15-year-old male died of cardiac failure two days after receiving the Pfizer vaccine....

 

미국 질병관리예방센터(CDC)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이번 주에 보고된 부상, COVID 백신 후 사망률 급증했다. 오늘 발표된 VAERS 데이터는 다음과 같다.

COVID 백신에 따른 부작용 보고 118,902건으로 이 가운데 사망자는 3,544명 위중환자는 12,619명으로 등록됐다.

이번 통계는 2020년 12월 14일에서 2021년 4월 23일 사이에 집계한 것으로 미국에서는 4월 23일 현재 2억2230만 건의 COVID 백신 용량이 투여됐다.

미국에서 사용된 백신은 화이자의 mRNA 백신 11,700만 도즈, 모더나의 mRNA 백신 9,700만 도즈, 존슨앤존슨 800만 도즈이다.


4월 23일 현재 보고된 3,544명의 사망자 중 25%는 백신 접종 후 48시간 이내에 발생했고 17%가 24시간 이내에 발생함
그리고 40%는 기저질환 등 질병이 있는 사람들이며, 백신 접종 후 48시간 이내에 발생했다.


이번 주 자료에는 15세 이하 청소년 2명과 16세 이하 청소년 1명이 첫 화이자 투여를 받은 지 11일 만에 갑자기 혈액 응고로 사망하는 등 3명이 포함됐다.

모더나 백신을 2회 투여받은 15세 여성이 심장마비로 숨졌고, 화이자 백신을 투여받은 지 이틀 만에 15세 남성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

 

이정도면 화이자 모더나의 mRNA 백신도 AZ에 비해 안전하다고는 말 못하겠는데 결론은 국내에서 개발하는 DNA 백신뿐이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