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지금 제넥신 보면 참 답답하고 속터지죠. 지난해 8월말 19만원까지 찍은 후 계속 하락해 현재 8만2000원대까지 주저앉았네요.

 

제넥신은 GX-19라는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했지만 지난해말 물질변경해서 다시 임상한다고 밝혔고, 올해 초 국내에서 임상 1/2a상을 시작했죠.

 

그리고 55-85세 고령자 30명 대상으로 고령자 임상을 진행했는데요. 임상 결과를 분석중이라고 합니다.

 

현재 국내 코로나19 백신 개발사 중 고령자만 따로 임상한 업체는 제넥신 뿐으로 알고 있습니다.

 

고령자 임상이 중요한 이유는 면역력이 상대적으로 낮은 고령자의 코로나19 백신 안전성 문제 이슈 때문입니다. 제넥신은 백 데이터로 활용 가능하면서도 고령자 대상으로한 백신 부작용을 알고자 고령자만 따로 임상을 진행했다고 하네요.

 

현재 고령자 임상자들을 대상으로한 GX-19N 백신 투여는 모두 종료됐고, 임상 결과를 분석중이라고 합니다. 투여 종료 시점은 GX-19N 국내 1/2a상 투여 종료 시점과 비슷하다고 하네요.

 

임상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알 수 없지만 제넥신 관계자는 "건강한 젊은 성인과 비슷한 수준의 데이터가 나오지 않을까?" 하고 예상한다네요.

 

#제넥신

#GX-19N

#코로나백신

#제넥신임상

 

728x90

 

최근 정부와 질병관리청이 잔여백신을 최소화할 목적으로 30-50세에 해당되는 백신 미접종자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신청을 받고 있는데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저는 말리고 싶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즉 AZ 백신은 젊은층 중심으로 피가 굳어지는 혈전증 부작용이 보고된 백신입니다. 오히려 50세 이상 고연령층에서는 이 부작용이 적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이같은 방침에 의료계 등 전문가들도 우려를 표하고 있습니다.

 

아래 도표는 대한의사협회가 보도자료로 발표한 연령층에 따른 부작용 발생 비율입니다.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를 비교한 건데 화이자는 70세 이상 연령에서 부작용이 높았고 아스트라제네카는 69세 이하에서 부작용 발생률이 높았습니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30-50세 아스트라제네카 예방 접종은 가능하면 하지 않는게 낫다고 봅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부작용은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보고되고 있는데요. 태국 등 일부 국가에서는 중국산 백신인 시노백 시노팜보다 아스트라제네카를 더 불신하는 관계로 중국산 백신에 웃돈을 주고 접종하는 웃지못할 상황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질병관리청의 잔여 백신 최소화 전략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됩니다만...제 생각에는 차라리 70세 이상 고연령층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 하고 그 이하 연령은 화이자 혹은 모더나를 접종하는게 맞지 않을까? 싶네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모더나

#코로나19

#코로나백신

 

 

728x90

제넥신은 7월 7일 인도네시아 식약청으로부터 자사가 개발중인 GX-19N  2/3상 임상시험 계획이 승인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제넥신은 코로나19 백신 개발하는 국내 5개 업체 중 사상 처음으로 첫 2/3상 임상 시험 절차에 들어갔다.

제넥신은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지난해 3월부터 여러 기관들과 백신개발 컨소시엄을 구성 GX-19라는 DNA 백신을 개발 국내에서 1상 2a상 임상 시험에 들어갔다.

이후 지난해 12월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대응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후보물질을 변경 다시 국내임상 1상부터 시작했다.

  
올해 3월 임상 2a상 과정을 모두 완료했고 임상 1상 결과를 논문으로 발표했다. 다만 논문에서 밝힌 중화항체 수치가 기대 이하를 보여주기도 했다.

GX-19N 임상 결과 임상자들의 부작용이 경미한 수준에 그쳤고  T세포 면역 반응은 임상자 20명 중 18명이 회복기 환자 수준 이상으로 나타났다.

DNA 백신은 바이러스 자체를 직접 체내로 전달하는 방식이 아닌 바이러스 안의 유전자 일부를 추출 후 복제해 체내에 주입하는 방식으로 GX-19N 뿐만 아니라 DNA 방식 백신들 모두 중화항체 형성이 불리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대신 DNA 백신은 T세포 수치를 높여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오염된 세포를 직접 죽이는 방식인데 T세포 수치가 높을수록 변이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이 적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이로 인해 최근 화이자 모더나 등 이미 코로나19 백신을 상용화한 제약회사들도 백신 접종으로 T세포 수치 높이는 연구에 착수했다.

현재 인도네시아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크게 유행해하면서 하루 감염자가 3만명을 돌파한 상황으로 이런 악조건에서 2/3상 임상에 성공할 경우 제넥신의 기술력과 가치가 크게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728x90

화이자 백신은 아직 변이바이러스가 유행하기전인 지난해말 예방 효능은 94%에 달했다. 예방 효능 하나만 따지면 지금까지 나온 백신 중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그런데 델타 변이 등 변이바이러스가 유행하면서 화이자 백신 맞은 사람들이 잇따라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있는 실정이다. 화이자 백신 접종률이 가장 높은 이스라엘에서는 예방률이 64%로 크게 낮아졌다고 하는데... 시간이 갈수록 항체 수치가 낮아지게 되면 아마도 예방률은 더 낮아질 듯 하다.

 

이런 상황에서 델타 변이의 처음 생겨난 인도에서 생소한  자이더스 캐딜라가 인도 정부 대상으로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을 했다고 한다. 자이더스 캐딜라는 DNA 백신인데 DNA백신은 세계 최초로 상용화되는것이며, 중화항체보다는 T세포 면역 반응으로 코로나19에 대항한다.

 

자이더스 캐딜라는 우선 12-18세 어린 연령층 대상으로한 임상 결과를 공개했는데 예방률은 66.6% 수준으로 나타났다. 연령층이 전연령층이 아니긴 하지만 이스라엘 접종자 데이터로 발표한 화이자와 비교시 큰 차이 없다.

 

그리고 인도에서 유행하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도 효능을 보였다고 밝혔다. 특이한 점이 있다면 백신 접종할때 바늘 없이 피부에 패치 형태로 백신이 근육에 주입된다.

 

사실 DNA 백신은 가장 부작용이 적고 가장 이상적인 형태의 백신이긴 하지만 지금까지 상용화된 사례가 없었다. 하지만 만 자이더스 캐딜라가 세계 처음으로 상용화시켰으니 현재 국내에서 DNA 백신 개발하는 진원생명과학과 제넥신은 자이더스 캐딜라 사례를 지표로 삼아 개발할 수 있게 됐다.

 

아쉬운 것은 자이더스 캐딜라가 좀더 빨리 임상 결과 발표했다면 DNA 백신 끼리 비교임상도 가능했을텐데... 

 

#델타변이바이러스

#화이자백신

#자이더스캐딜라

728x90

https://news.v.daum.net/v/20210629173936490

 

백신 '종결자' 나오나.."코로나 계열 모두 예방할 '슈퍼 백신' 개발 중"

전 세계 과학자들이 다양한 종류의 코로나 바이러스를 한 번의 접종으로 예방할 수 있는 '슈퍼 백신' 개발에 나섰다고 2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슈퍼 백신은

news.v.daum.net

 

코로나 하면 코로나19가 생각날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는 종류가 상당히 많다. 2002년 홍콩 중심으로 유행한 사스 그리고 2015년 우리나라에서도 유행해 높은 사망률을 기록한 메르스 모두 코로나바이러스에 속한다.

 

코로나바이러스는 독감과 다르게 사람이나 포유류 조류 가리지 않고 감염된다. 그래서 전염성이 높고 사망률도 높으며 변이도 잘 된다. 사스는 사향고향이를 통해 감염되고 메르스는 낙타를 통해 감염된다. 

 

그리고 사람들이 잘 모르는 사실이 있는데 사스나 메르스에 대한 뉴스가 거의 없어 두 바이러스가 사라졌다고 생각할 수 있을 것이지만 지금도 꾸준히 감염을 일으키고 있다. 다만 코로나19가 워낙 유행해서 사스와 메르스의 존재가 거의 없다시피한 것일뿐....

 

그런데 사스 메르스 그리고 코로나19를 백신 하나로 예방이 가능하다면? 정말 나올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아마 사실상 백신의 끝판왕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럼 이 백신은 어떻게 예방 효과를 가져다줄까? 기존 백신은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무력화시키는 중화항체를 생성하는 방식이다. 즉 중화항체 수치가 높을수록 예방 효과도 높다고 볼 수 있겠다.

 

하지만 이 슈퍼 백신은 중화항체보다는 면역체계를 자극하는 단백질 조각을 공격한다. 여기에 '진화 압력'에도 변이하지 않는 부분의 항체를 공격하며, 마지막으로 인체에 항체와 T세포 생산 능력을 높이도록 유도한다.

 

새로 개발될 백신은 한마디로 중화항체 수치를 높이는데 주력하지 않고 다양한 종류의 코로나 바이러스 그리고 변이에도 획기적으로 대응 가능하도록 기초 설계부터 바뀔 듯 하다.

 

해당 기사를 뒷받침하는 논문이 최근 발표됐다. 제넥신 카페가 출처이며 찬찬히 읽어보기 바란다.

 

#코로나19

#백신

#중화항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