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말 간만에 블로그에 글을 올리게 됐습니다. 요즘 여러모로 바빠서 블로그 업데이트가 늦어지고 있네요.


어제 서울 강남역 벨로박스에서 신형 벨로스터를 볼 수 있었습니다. 맨 위에 영상으로 제작했으니 자세한 건 영상으로 재생해보시면 되고요. 이번 포스트는 신형 벨로스터 실차를 보고 탑승하면서 느낀 점을 요악한 것을 올려놓겠습니다.


※익스테리어



벨로박스 안에 있던 벨로스터는 노란색 바디에 블랙루프 투톤도색


사이드스컷은 무광 회색으로 마감됨


차체 곳곳에 부분데칼이 붙어 있어 포인트를 가미함(튜익스 데칼)


휠은 BBS인데 붉은색 양각으로 MOTORSPORT라는 글귀를 적음


지상고가 굉장히 낮아보임 높은 턱에는 긁힐 듯...


배기구는 구형 벨로스터와 동일하지만 범퍼 하단에 리어 디퓨저 적용


후륜 서스펜션의 경우 구형 벨로스터는 토션빔이지만 신형은 멀티링크


파워트레인


전시된 신형 벨로스터는 1.6L 터보 7단 DCT가 탑재됨


엔진룸은 구형 벨로스터보다 확실히 넓어졌다.


엔진룸커버는 아반떼스포츠와 i30과 다름


엔진룸 흡기호스 레이아웃은 아방스랑 비슷해보임


흡기매니폴드도 똑같아보임


인터쿨러는 전치형 가로로 길게 하단에 배치


인테리어 및 편의사양



퍼포먼스 게이지 있음(횡G측정 등 가능)


사운드 제네레이터가 있으며 기본 외에 두 가지 모드가 있고


제일 박력있는 엔진음은 터보차저 특유의 흡기사운드까지 포함됨


사운드 제네레이터 설정은 스포츠 모드에서만 가능시트는 한가운데에 레드 스트라이프가 있음


시트포지션 자체는 꽤 낮음


그럼에도 엉덩이랑 허벅지 충분히 받쳐줌


뒷좌석 공간은 구형 벨로스터보다 조금 더 넓었던 걸로 기억


대신 벨로스터 구형의 종특이었던 뒷좌석 앉을때 하늘보는 느낌은 없음


트렁크 공간은 깊지 않지만 좀더 넓었음


이 정도입니다. 


현재 벨로스터 광고촬영도중 촬영된 사진이 돌아다니고 있는데 사진보다 실물이 훨씬 낫습니다. 기대해주셔도 좋고요. 개인적으로 벨로스터 N 출시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만 저 개인적으로는 벨로스터가 비대칭 3도어가 아닌 2도어 쿠페로 나왔으면 더 좋았을 거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하기사 그렇게 나오면 스포츠카 할증 붙을 수도 있겠네요.


신형벨로스터는 2018년 새해 첫차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지난주 목요일 현대 벨로스터 오프닝쇼에서 각기 색깔이 다른 벨로스터를 타고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총9명의 연예인이 벨로스터 원정대 대장을 맡아 출정하는 출정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위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9명의 연예인들은 벨로스터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각기 색깔이 다른 벨로스터를 타고 미션을 수행해야 합니다. 저는 이중에서 비타민C팀의 대장 유세윤씨의 미션수행과정을 취재하기 위해 3월15일 화요일 인천 송도신도시에 있는 인천대학교에 다녀왔습니다.


제목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연예인 유세윤씨의 비타민C팀의 미션은 벨로스터에 최대한 많은 사람을 탑승시켜라! 입니다. 이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인천대학교에 왔습니다.


본격적인 촬영을 하기 직전 촬영팀이 카메라 위치를 셋팅하고 있습니다.


드디어 유세윤씨가 인천대학교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마침 이때가 점심시간 이었는데 유세윤씨가 모습을 드러낸 순간 주위에 있던 학생들이 몰려들면서 벨로스터와 유세윤씨를 둘러싸고 인간띠가 둥그렇게 형성되었습니다.


이날 유세윤씨외에 모델 김지만씨와 배우 김진이씨도 함께 출연했습니다.


이번 미션을 진행하기 위해 유세윤씨가 직접나서 미션수행할 여학생들을 강제로 납치? 해서 끌고가는 장면을 찍어보았습니다. 하지만 여학생은 다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이번 미션에서 제외되었습니다. 그리고 솔직히 좁은 차안에서 남, 여학생이 뒤섞이는건 좀 민망하겠죠^^;


결국 벨로스터에 최대한 많은 사람을 태워라 미션은 상대적으로 왜소한 체구를 가진 남학생들이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위 사진은 비타민C 팀장 유세윤씨가 미션에 참여하는 학생들을 모아놓고 벨로스터에 최대한 많은 사람을 탑승시키기 위해서 서로 상의하고 있습니다.


미션에 참여한 학생들은 총2번 벨로스터에 탑승했습니다. 첫번째는 연습이고 두번째가 실제미션입니다. 위 사진은 학생들이 벨로스터에 탑승하기 직전 모습을 찍어봤습니다.


드디어 학생들이 벨로스터에 하나둘씩 탑승하기 시작합니다. 조금이라도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겉옷을 벗는건 물론 신발까지 벗으면서 열정을 보이고 있는 인천대학교 학생들입니다.


1열과 2열 도어에서 탑승이 불가능해지자 트렁크에도 학생들이 차곡차곡 탑승하고 있습니다. 음 이번 미션보고 벨로스터는 최대4명까지 트렁크에 낑궈 탑승할수 있다는걸 알게 되었네요.(뒷시트 폴딩해야 합니다) 


벨로스터에 탑승하기 위해 벗은 신발들입니다. 좁은공간 안에 신발까지 벗고 타니 차안에 발냄새가 진동했을거 같네요^^:


미션 연습때는 최대 18명 정도가 탑승했습니다. 그리고 본격적인 미션수행을 위해 학생들이 차에서 잠시 내려서 휴식을 취했습니다. 이분은 누구일까요? 런닝맨이라는 프로그램 PD라고 하는데 제가 TV는 잘 안봐서 누군지는 잘 모르겠네요. 근데 학생들이 윗분보고 잘생기셨다고 연발했습니다.


본격적인 미션수행이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미션이 벨로스터안에 최대한 많은 사람이 타야된다는 미션인데 목표는 20명이라고 합니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좁은 공간안에서 몸이 눌리는 고통을 감수하고 있는 인천대학교 학생들입니다.  

 

 

벨로스터의 적정탑승인원이 5인승인데 윗 사진을 찍을당시 적정인원보다 14명이 많은 19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총19명이 탑승한 과적 상태의 벨로스터는 뒷 서스펜션이 주저앉아 마치 모터쇼에서 전시되고 있는 전시차량처럼 서스펜션이 다운되어 타이어 윗쪽이 휀더 안으로 쑥 들어갔습니다. 차고가 크게 낮아지니 벨로스터가 평상시때보다 상당히 역동적으로 보이네요.    

 


19명이 탑승한 상태에서 마지막으로 유세윤씨가 벨로스터 안에 탑승하고 있습니다.


유세윤씨가 탑승하면서 총20명이 벨로스터 안에 탑승되어 벨로스터 미션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였습니다.


벨로스터 비타민C팀이 주어진 미션을 성공적으로 수행완료하면서 참가자들과 비타민C팀장 유세윤씨가 주먹을 쥐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습니다.


이번 미션수행에 동원된 벨로스터 탑승자들이 꽉꽉 탑승하면서 와이퍼가 지멋대로 움직이고 클락션이 울리는 후유증? 을 못소 겪은 차량입니다. 밑이 흥건이 젖은건 리어윈도우 와이퍼 워셔액이 분출된 결과물입니다.


어쨌든 유세윤씨가 이끈 비타민C팀의 미션은 성공했습니다. 과연 9팀중 1등을 할수 있을지 저로서는 궁금해집니다. 일단 앞서 다른 팀에서 수행한 미션과 비교시 인원이 많이 몰린거 같더라구요.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음 근데 20명이 탑승한 상태에서 차가 굴러가긴 굴러갈지 사뭇 궁금하네요^^: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