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터넷 뉴스기사나 자동차블로그를 보신 분들은 한번이상 보셨겠지만 겨울철 안전운전에 관한 팁을 한두번씩은 읽어보셨을겁니다. 날씨가 추운 겨울에는 노면이 얼어붙고 눈이 내리기 때문에 다른계졀에 비해 자동차에 준비해야 될 품목이 많습니다. 스노우타이어, 스노우체인은 꼭 갖춰야하죠.(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체인보다는 스노우타이어 장착하는것이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겨울철 안전운전 가이드를 알고 있고 과거에 비해 도로안전시설이 보강되고 도로포장이 잘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겨울철 교통사고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눈길이나 빙판길이 미끄럽고 위험하다는걸 인지하고 있으면서 정작 운전할때는 그 위험성을 잊어버린게 가장 큰 문제라고 볼수 있겟죠.


그럼 겨울철 운행시 가장 위험한때는 언제일까요? 대부분은 눈올때라고 답할겁니다. 물론 눈오는날 주행할때 위험요소가 많습니다만 눈오는날보다 더 위험한 상황은 언비가 내리는 날입니다.


언비는 무엇일까?


어제 다음이나 네이버 포털에서 뉴스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상주 청원간 고속도로에서 17분 사이에 3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자세한 기사내용은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01214009011 을 보세요.


어제 교통사고 때문에 총15대의 차량이 파손되고 7명이 숨지고 21명이 부상당했다고 합니다. 빙판길에서 과속을 한것이 가장 큰 사고원인이었다고 합니다.


어제 남부지방에 주로 비가 내렸는데요. 기온이 낮은 일부 내륙지방에서는 눈과 진눈깨비 그리고 언비가 내리기도 했습니다. 


그렇다면 언비는 무엇일까요? 언비는 말 그대로 비가 내리다가 낮은 기온에 얼어붙은 비라고 보면 됩니다. 영어로는 언비에 수증기와 먼지가 붙으면 싸락눈이 되고 그렇지 않으면 얼음알갱이 즉 언비가 됩니다. 언비는 진눈깨비와 같이 보는경우도 많으며 영어로는 freezing rain 이라고 합니다. 위 그림을 보면 아마 쉽게 이해되실겁니다.


그렇다면 어제 사고가 났었던 상주의 날씨는 어떠했을까요? 기상청 자료를 검색해보니 상주는 비와 진눈깨비가 내렸다고 합니다. 교통사고가 일어난 시간이 새벽이었으니 새벽이나 오전에는 진눈깨비(언비)가 내리고 오후에 아마 비로 바뀌어 내린듯 싶습니다.


위 도표는 상주지역 강수량 측정 및 1분마다 기온변화를 관측하는 기온변화표입니다. 보통 고도가 100m 상승할 때마다 기온이 0.5 - 1도씩 낮아지는데 어제의 경우 낮은고도지역과 높은고도지역과 온도차이가 거의없거나 오히려 고도가 낮은지역의 기온이 더 낮았습니다. 이런날씨가 언비가 내릴가능성이 높은 날씨입니다.


언비는 얼음알갱이 형태로 내리기 때문에 시야가 제한된 깜깜한 새벽에는 그냥 비가 내리는걸로 착각할수 있습니다. 차라리 흰눈으로 내리면 사람의 눈으로 쉽게 확인할수 있기 때문에 운전자들이 스스로 감속운행 하게 되는데 언비는 그렇지 못하기 때문에 운전자들이 그대로 과속하게 되죠.


언비가 내리면 노면에 쌓인 얼음알갱이가 녹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그대로 빙판길이 되는 경우가 많은데 운전하면서 가장 위험한 도로가 바로 살얼음이 살짝 얼은 빙판길입니다. 시각적으로 잘 보이지 않아 평상시처럼 과속할 가능성이 높고 그러다가 긴급한 순간에 제동이 안되어 교통사고로 이어집니다. 어제 청원-상주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도 이러한 이유로 발생했다고 보면 됩니다.


겨울철에 비가 내린다고 해서 안심해서는 안됩니다. 오히려 눈길보다 더 위험할수 있습니다. 요즘 차량들의 경우 바깥 외기온을 확인할수 있는데 비가 올때 외기온도가 영상5도 이하면 평소 빗길주행때보다 더 감속해야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어제 오늘 현대 기아차 중심으로 굵직굵직한 이슈들이 인터넷을 중심으로 떠올랐습니다.


월요일과 화요일에는 현대자동차의 쏘나타 트랜스폼 택시 급발진 사고로 크게 이슈가 되었으며 오늘은 기아자동차의 준대형 세단 K7의 하부 녹문제가 크게 이슈가 되었습니다.


K7 하부 녹 사건이 워낙 많이 퍼져서 아마 사진을 한번씩을 보신 분들이 많으실겁니다. 무엇보다도 경악스러운것은 사진에 나온 K7의 주행거리가 겨우 500km에 불과했다는것 그리고 차를 구입한지 두달밖에 되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그럼 인터넷에서 크게 이슈가 된 기아 K7의 하부사진부터 보겠습니다. 출처는 slrclub과 다음 아고라입니다.





K7의 전체하부사진이 없어서 성급히 결론내리지는 못하지만 일단 사진으로만 보면 K7의 녹은 상당히 심각한 수준인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배기관에 피어난 녹의 경우 뜨거운 배기가스를 배출하는 역할을 하는 배기관의 특성상 녹이 어느정도씩은 나게 되어 있습니다. 설령 녹에 강한 스테인레스 재질로 만들었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조금씩은 녹이 피어오르게 됩니다.


머플러를 포함한 배기관의 경우 수명이 따로 명기되어 있지않은 반영구적 부품입니다. 차종 그리고 날씨 및 장소에 따라 조금씩 틀리지만 보통 엔드머플러의 경우 6-10만키로 사이를 교환시점으로 잡는 편입니다.(스테인레스의 경우 그보다 좀더 긴편이구요)


그런데 사진으로 볼때 6-10만km는 커녕 주행거리 1만km정도라도 버틸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해당차량만의 문제일지 아니면 차량전체의 문제일지는 판단할수 없습니다. 하지만 출시된지 두달밖에 되지않은 신차가 10년이상된 올드카와 비슷하거나 더 심하게 부식되어가고 있는것은 매우 큰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K7 하부를 보고 문득 제가 롱텀테스트용으로 가지고 있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어떨까? 해서 하부를 들춰본적이 있습니다.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현재 주행거리가 3400km를 넘은 상태입니다. 그리고 2월4일에 GM대우 부평공장에서 받았습니다.


3월2일에 엔진오일을 교체한답시고 차를 리프트에 띄우고 엔진오일을 교환한적이 있습니다. 그때 리프트 아래에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하부사진을 몇컷 찍었는데요. 당시 주행거리는 2195km입니다.


이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하부사진을 올리겠습니다.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뒤쪽 하부입니다. 경차이지만 언더코팅이 상당히 잘되어 있는게 눈에 띕니다. 


좀더 가까이서 찍어봤습니다.


배기매니폴더와 촉매부분입니다. 기존오일필터와 묵은엔진오일을 빼는 과정에 사진찍어보았습니다. 너클과 타이로드 연결부분이 약간 녹이 슬긴 했지만 k7보다는 양호하다고 생각됩니다. 무엇보다도 배기라인이 위의 K7과 비교하면 상당히 깨끗한 편입니다.


촉매부분을 좀더 확대해 보았습니다. 뜨거운 배기온으로 인해 촉매 앞쪽 매니폴더가 전체적으로 색이 변했지만 K7에 비하면 양호한 수준입니다.


마지막으로 중통부분입니다. K7은 배기라인을 따라 방열판이 별도로 존재합니다만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방열판이 쭉 이어져 있지 않습니다. 이부분은 좀 아쉽다고 생각됩니다.


그러나 중통이 포함된 배기라인이 매우 깨끗하다는걸 한눈에 봐도 알수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와 K7 하부를 볼때 제일 큰 차이점이 있는데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왠만한 부분은 다 언더코팅처리가 되어있습니다만 럭셔리를 표방하는 K7은 하부 안쪽에 언더코팅처리가 되어 있지 않아보였습니다.


3000-4000만원이나 하는 중대형차가 1000만원대의 경차보다 방청처리가 좋지 않은건 심각한 문제이지 않을까요? K7 전체문제가 아니길 바랄뿐입니다.


혹시나 다른분들이 이런 질문 올릴수도 있을겁니다.


"날씨 좋은 날에만 주행해서 녹이 덜 난거 아닌가요?"


답변을 드리자면 물론 맑은 날에도 탔지만 비오거나 눈온날에도 마크리를 타고 운전했습니다.


1000km까지는 길들이기 한답시고 급가속 급출발은 안했지만 눈비 오는날 주행이 많았습니다. 올겨울 날씨 아마 다들 아시겠지만 유난히 기온변화가 심하고 눈비가 잦은편이란걸 아실겁니다.


설날연휴 이전 대구 내려갈때도 눈이 많이 내렸는데 쌓이진 않았지만 제설차들이 염화칼슘을 상당히 많이 뿌려댔습니다. 그리고 세차도 바로 하지 않았구요.


그리고 2월말과 3월초 강원영동지역에 눈이 많이 올때도 역시 달렸습니다 ㅡ.ㅡ; 저는 개인적으로 맑은날보다 비오거나 눈오는날 차끌고 나가는걸 더 좋아하는 편입니다^^;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로 눈오는 날 달린 영상입니다. 혹시나해서 사람들이 믿지 않을까 대비해서 인증샷 개념으로 올린겁니다.


아무튼 기아자동차는 지금부터라도 방청에 좀더 신경을 써주었으면 합니다. 배기관이야 그렇다 치더라도 언더코팅조차 되지않아 철판이 휑하게 드러난 건 좀 심한 처사 아닐까요?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