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네... 자동차 모양 가구를 만드는 iPod 수험생 인사 올립니다. 저번에 이어 실제 깜빡이 릴레이를 입맛에 맞게 개조해보겠는데요제가 깜빡이 릴레이를 개조하려는 이유부터 말씀 드려야겠네요

 

가구 만들기에서 전 실제 차량의 등화(전구)를 사용하여 차량의 후미등을 구현하고자 했는데요. 후미등 깜빡이까지 구현해보고자 릴레이를 연결했는데.... 이놈이 미친 듯이 깜빡이는겁니다.

 

그 이유는 전 포스팅을 보시면 아실 수 있습니다. 전 뒷부분만 구현하기 때문에 뒷부분에 깜빡이는 두 개의 전구를 위치시켰는데요... 자동차에는 앞에 두 개까지 합쳐서 네 개의 전구를 이용하기에...전구가 부족해서 저항 값이 모자른거죠 +_+

 

그래서 정상적인 주기로 깜빡이게 하고자 깜빡이 릴레이를 개조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개조하는 과정에서 많이 배웠구요..

아무튼 차량용 릴레이를 실제로 개조해보도록 해보겠습니다.

준비물

차량용 릴레이
기존의 R1저항보다 큰 저항 값을 가지는 저항
납땜용 기구(인두,납...)

 


릴레이 뚜껑을 까고 R1저항을 찾습니다. 기판에 친절하게 써있습니다.

 


저항 값을 읽습니다. 품번 95550- 34000 엔 90K옴의 저항이 있네요.


☆내부에 들어가는 ic와 저항은 약간씩 다를 수 있습니다. 같은 품번의 릴레이를 뜯어 보았음에도 불구하고 내부의 내용물은 살짝 다를 수 있습니다만.. 주기를 천천히 늘이기 위해서는 저항값을 이전 것보다는 큰 것으로 개조해주어야 합니다.

 
기존의 R1보다 큰 저항값을 가지는 저항을 공수한 뒤(저는 전자제품 분해해서 적출했습니다. 320K옴입니다.) R1저항을 제거하고 공수한 저항을 삽입한 후 떔 합니다  저항엔 극성이 없으므로 좌우지간 땜하십시다.

 

끝!!!

 
네. 이게 끝이에요. 참 쉽죠?

 

저는 320K옴을 사용했는데요 개인적으로 너무 느리더라고요 이것보다 좀 낮은 저항을 사용하시는걸 권해드립니다.


 

 

좀 더 응용해보자면 고정된 저항 말고.가변저항을 사용하셔서.. 취향에 맞게 깜빡이는 주기를 설정해보아도 재미있겠네요 +_+ 이상으로 포스팅을 마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현준 2014.03.01 2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궁금한내용 시원한 설명 속이다시원합니다
    감사해요^^

안녕하세요~ 혓바늘이 혓바닥 아래에 두개씩이나 나서 고생중인 iPod입니다.
늘상 그렇듯 사진으로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자동차 방향지시등이나 비상등을 켜면 깜빡깜빡하는 소리와 함께 일정한 주기로 깜빡이곤 합니다.

 

그럼 이 깜빡깜빡이는 소리는 어디에서 나는걸까요?

 
정답은 운전자의 왼쪽 무릎 위에서 납니다. 퓨즈박스의 깜빡이 릴레이에서 나지요. 물론 차종에 따라 다르지만 실내 퓨즈박스는 대개 운전석 부근에 위치합니다. 구체적으로 말씀 드리자면 퓨즈박스 내에 깜빡이 릴레이라고 불리우는 릴레이가 깜빡이게 해주는 것이지요..

 
깜빡이 릴레이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퓨즈박스 옆에 검고 네모난 저것..
깜빡이를 켜면 저기에서 깜빡깜빡 소리가 나며 등이 깜빡이게 되는 것이지요
릴레이를 찾는건 어렵지 않습니다.
다리가 3개인 릴레이를 찾으면 십중팔구는 깜빡이 릴레이라고 보셔도 됩니다.
품번은 95550- 34000 입니다.
사진은 뉴그랜져의 깜빡이 릴레이인데요....
아토스의 깜빡이 릴레이도 가지고있는데 품번이 같더라고요 +_+;;;

 
깜빡이 릴레이에는 세개의 다리가 있는데요. B L E라고 써있는 다리가 있습니다.

 

물리시간에 배우기를 트랜지스터의 세개의 다리인 베이스 콜렉터 이미터.. 이것과 관련이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전원선과 전구 배선이 저 다리에 연결됩니다.


교환 시엔 퓨즈박스엔 이미 그렇게 배선이 되어있어서.. 간단하게 모양에 맞게 꽂아주기만 하면 되죠.
 

B단자에는 플러스 전원(12V가 되겠지요?)
L단자에는 전구의 플러스
E단자에는 전구의 마이너스와 마이너스 전원을 연결해주시면 됩니다.
(간단하게 표현하자면 저런데요
사실 전구 한 개만 연결하면 엄청 빨리 깜빡입니다..그 이유는 뒤에 잘 설명해드릴게요)


깜빡이 릴레이 내부는 어떻게 생겼을까요?

 

한번 분해해보도록 해보겠습니다.

 
음... 봐도 뭔지 알 길이 없습니다.

 

보니까 내부에 ic칩이 있네요.
ic이름은 U643B. ATMEL사의 ic칩입니다.
플래시 유닛(깜빡이릴레이)에 널리 쓰이는 ic칩 인가봅니다.
데이터 쉬트를 검색해보았습니다.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 첨부를 해둘게요...

 

U643B.pdf


**무료로 공개된 데이터 쉬트이니 첨부파일로 게재합니다.
문제가 있을시 내리도록 하겠습니다

아! 영어네요!! 쉬트~!!!
데이터 쉬트에서 필요한건 이것입니다.

 
주기를 결정하는건 저항입니다. 
R1과 C1이 주기를 결정하는 요소입니다.
회로도에는 47uF의 콘덴서가 꽂혀있는데요
차량용 깜빡이 릴레이에도 동일한 규격의 콘덴서가 꽂혀있습니다.

또 주기를 결정하는 요소가 있습니다.
바로 전구(외부 저항)지요...
L단자와 E단자 사이에 연결된 저항의 크기에 따라 깜빡이는 주기가 빨라지기도 느려지기도 합니다.

 

가끔 보시면 미칠듯한 속도로 깜빡이는 차들을 보실 수 있는데요.. 십중팔구 이런 경우는 전구가 사망해서 그 전구에 할당된 저항이 없어지니 전체 저항 값이 줄어들어 주기가 빨라진 경우입니다.

 


요즘 사제로 LED라이트 많이들 하십니다.
사실 등화류 건드리는 것은 불법입니다만..
우리에겐 검사 대행이 있.....(퍽)
검사일이 다가오면 묵혀두었던 순정 부품을 장착 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만...

아무튼!! 주기를 결정하는 요소 중엔 외부에 연결되는 저항도 포함이 된다고 말씀 드렸는데요
벌브타입 백열전구보다 LED전구는 소모 전류가 적습니다. 곧 저항 값이 작는 소리지요.. 그래서 사제 LED 깜빡이를 장착하시면 이전보다 더 빨리 깜빡이게 됩니다.

 
그 대안으로 샵에서는 라이트에 다음과 같은 처방을 합니다.
부하 매칭 저항으로 불리우는 저 저항의 정식 명칭은 시멘트 저항으로.. 저 저항을 전구 쪽 배선에 직렬로 연결해줌으로써 부족한 저항 값을 늘려주지요...

하지만 시멘트 저항은 발열량이 큽니다.. 잘못하면 화재의 위험도 배제할 수 없겠습니다.

게다가 앞쪽의 좌우 깜빡이, 뒷쪽의 좌우 깜빡이.. 총 4세트의 시멘트 저항이 필요한데요.. 매우 비효율 적입니다.

전류 소모 면에서도 에너지가 열로 날아가버리니 비효율적이죠.


하지만.. 좋은 대안이 있습니다.

바로 깜빡이 릴레이 자체를 개조하는 것이지요
아까 위에서 깜빡이는 주기를 결정하는 요소로 R1을 꼽았었죠..
주기 계산식 보시면 R1에 따라 주기 f 값이 변합니다.

 

상호 같은게 없으니 문제 될건 없겠..
저항 저거 비싸 봐야 얼마나 하겠습니까...
반면 시멘트 저항 4세트는 만원......
+_+납땜만 하실줄 알면 만원 세이브 하시는 겁니다.

 

친절하게도 깜빡이 릴레이 내부 회로엔 소자들의 이름이 써있습니다. R1 저항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저항값은 색 띠로 보시는거 아시죠..?
 
다음과 같은 법칙으로 저항의 저항값을 알 수 있는데요

 

 
R1의 색은 흰갈주금... 찾아보니 저항 값은 90K옴입니다.
여기서 주의하실 점.. 90옴이 아니에요 90K옴입니다! 90키로 옴!!
(1키로 미터가 1미터가 1000개 모인거고.. 1키로 그램이 1그램이 1000개 모인 거니 1키로 옴은 1옴이 1000개 모인 것이니... 90키로 옴은 1옴이 90000개 모인거에요..)

계산식을 다시 한번 보시면...
R1과 f의 값은 반비례합니다. (R1이 f의 역수이니까요)
즉, R1이 커지면 커질수록 f값은 작아지고 이 말은 곧 주기가 줄어든다는거죠.
우리는 지금 미친 듯이 깜빡이는 LED라이트를 진정 시켜야 하므로 R1의 저항 값을 늘려야겠네요.

데이터 쉬트를 보시면 R1의 저항은 6.8K옴에서 510K옴까지 가능하다고 합니다.


자세한 개조기는 2부를 기대해주세요 +_+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선모 2015.01.24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니발2 깜빡이 릴레이 위치 알려주실수 있으신가요?



아마 운전하신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차선변경할때는 항상 의무적으로 방향지시등(깜빡이)를 작동해야 합니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방향지시등 제대로 작동하고 차선변경하는 경우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어제 오후5시에서 6시 사이인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평촌에서 조남분기점으로 가고 있었는데 1차선에서 저속으로 달리는 차 있었고 2차선에 쏘렌토가 있었습니다.


 

두 차량 추월할려고 3차선에 천천히 진입했는데 2차선에 진입한 쏘렌토 방향지시등 켜지도 않고 그냥 스윽 들이미는 겁니다.


 

처음에는 그럴수도 있지 하고 저는 다시 3차선에서 4차선으로 차선변경하고 가속하려는 찰나 쏘렌토가 또 방향지시등 없이 4차선으로 차선변경 하는겁니다. 두번째 차선변경할때에는 차선바꾸는 쏘렌토와 제가 운전한 차의 간격이 거의 없었거든요. 감속 제대로 안했으면 그 쏘렌토와 사고났을 겁니다.




 

깜짝 놀래서 상향등 한번 쏴주고 뒤에 붙은 상태였는데 쏘렌토 운전자 이사람이 담배를 피고 담배재를 탁탁터는데 담배재 일부가 제가 운전한 차량 앞유리에 약간 맞았습니다. 아니 미안하다는 방향지시등은 켜지 못할망정 담배재는 툭툭 털다니 반성조차 하지도 않더라구요.


 

담배재 조금 맞는다고 해서 차에는 이상이 가지 않지만 왠지 기분 나쁘더군요. 사과하는것도 모자르는데 담배 꼬나물고 담배피기나 하니 열이 약간 받았습니다.


 

다시 3차로 2차로로 차선변경해서 쏘렌토 추월한 후 무개념 쏘렌토 응징하는 방법 없을까? 하고 고민했는데 마침 1, 2차선에 저속차량들이 가까이 다가오더군요.


 

그래서 쏘렌토 앞에 똑같이 차선변경했습니다. 쏘렌토가 보여주었던 행동 그대로 방향지시등 없이 차선변경했더니  하이빔 + 클락션 작렬하데요. 허 방금전에 했던잘못은 잊었나? 열받아서 브레이크 살짝 밟더니 또 하이빔 + 클락션


 

운전자가 어떤사람인지 얼굴 돌려봤는데 이놈이 옆에서 쌍욕하는게 보이데요. 그래서 저도 창문내리고 따지고 그놈 차세워서 싸우자고 하고......


 

뭐 저도 잘한건 아닙니다만 먼저 지잘못 사과조차안하고 담배재를 뒷차에게 날린 무개념 센스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운전자 얼굴보니까 40대 정도 되어보이는데(저는 20대 후반) 갓길에 세워 내리자는데 내려서 주먹다짐할려고 그런말 했는지 모르겠네요.

암튼 차선변경할때 방향지시등은 의무적으로 작동했으면 합니다. 저는 방향지시등 작동하고 끼어드는 차들은 왠만하면 다 끼워줍니다. 그래야 제가 뒤에서 대비할수 있거든요. 근데 차선변경할때 방향지시등 없이 차선변경하는거 보면 은근히 부아가 치밀더군요. 뒤차가 없거나 멀리 떨어져 있으면 방향지시등 작동안해도 되지만 왠만하면 방향지시등 작동하는것이 좋겠죠. 운전할때 최소한 기본적인것은 지켰으면 좋겠습니다.


방향지시등 잘 작동하고 끼어들면 위와 같이 접촉사고 날일도 없겠죠.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일링 2010.07.31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깜빡이 켜면 더 안 비켜준다는 핑계를 대는 사람들이 많죠.
    정상대로 하면 손해본다는 강박관념이 진리로 통하는 한 변하기 쉽지 않을듯

  2. 피기 2010.07.31 1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정말이지 방향지시등을 안켜는 사람들이 이해가 안갑니다.
    더 안비켜준다는 핑계도 그럴듯 한게 방향지시등 켜자마자 우앙 하고 돌진하는 차량들 보면 답 안나오지요.
    단 1~2분도 아니 단 10초 3초도 못기다리는 사람들이 운전대를 잡고 운전을 하고 있으니 답답하더군요.
    그렇다고 속도를 많이 내는 것도 아니면서 참 신기하더군요.

    • 하늘아빠 2010.07.31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깜박이 켜고 들어가려고 하면,
      멀찍이 있던 차가 갑자기 속도 내서 달련드는거 많이 경험.
      우리나라에 곧 슈마허가 나올 듯..

  3. 하늘아빠 2010.07.31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이 참으세욤.. 정신 나감 넘들하고 싸우는 자체가 이미 비정상입니다.

  4. 코난 2010.07.31 1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깜빡이만 켜면 무조건 들어와도 된다는 사람도 문제죠...
    들어올 상황도 아닌데 깜빡이만 켜고 밀어 붙여서 클락션 울렸더니...
    가운데 손가락을 날리고 가더라는....
    흥분에서 도로에서 광난의 복수전을 한적이 있었습니다.

  5. ql5 2010.07.31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선 아쉽게도 그런 운전자가 대부분이라는거죠...
    저도 외곽순환도로 자주 타고 다니는데..
    차선변경하면서 방향지시등 켜는 차 별로 못봤네요..
    습관인듯.
    제게 처음 운전을 가르쳐주신 분이 말하기를
    도로에서 내 안전을 확보하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내 위치를 다른 차에게 잘 알려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방향지시등을 반드시 사용하고,
    브레이크도 여러번 나누어 밟아서 뒷차에게 내차의 존재를
    확실하게 인식하도록 하는거, 따라서 차량의 전조등, 후미등,
    방향지시등 작동 여부를 평소에 점검하는거.
    엄청 강조해서 처음 차를 몰던 그 순간부터 지금까지
    신경쓰고 운전합니다.

    아쉽게도 그런 말씀을 하셨던 그 분은
    외국인이었단 사실...
    한국에서 면허를 취득한 동생들한테 물어보니...
    그런 말은 들어본 기억이 없다더군요..

  6. 쿡수 2010.07.31 1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드존님 글을 재밌게 보기만하다가 댓글한번답니다
    제주변엔 깜박이 안키는사람이 키는삼보다 훨씬많아요.
    우선 안키는삼들대부분이 자신이깜박이 잘안키는거 못느끼고요
    남이뭐라하면 대부분비슷하게하는말이 '필요할땐켜~' 란식입니다
    깜박이를 자기자신을위해 킨다니... 어이가 없어요

  7. MegaWave 2010.08.01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합니다. 제 차에 마이크와 스피커가 연결되어 있다면, 전 이렇게 말할 겁니다.
    "니 차는 깜빡이가 없냐???"

  8. 지비 2010.08.08 1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F- son of bitch 들은 안드로메다행 특급열차를 태워야하는데 말이죠 ㅠㅠ
    깜빡이 안키는것도 짱나는데
    담배까지 -_-;;;;;;;;;;;;;;;;
    길거리를 재떨이 대용으로 쓰는게 아직 불법이 아닌가봐요? 아님 인도에서는 불법이고 차도에서는 합법?
    확성기 달면 경찰 말투 흉내내면서 "0000 차량 깜빡이 켜세요! , 담배 끄세요! " 꼭 해보고 싶네요
    더 강력한 조치는 범죄에 가깝기에 속으로만 생각하겠어요 ㅋㅋㅋ

  9. 산들강 2010.08.08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레드존님 성질 나셨겠습니다.

    그렇다고 그러시다가 큰 사고 나면 안됩니다. 우리나라 교육의 단면을 보여 주는 것 같아 안타깝네요.

    저도 오늘 차를 타고가다가 앞차의 담배꽁초 날리기에 기분 나빴던 사람입니다.

    문을 열더니 옆에 차가오던말던 손가락으로 휙~~~ 날리더군요.

    울마에게 한마디했습니다. 손가락 확~~~ 짤라야 된다고. ㅋㅋㅋ

  10. ㅁㄴㅇㄹ 2010.08.09 1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이네요
    퍼갈게요

  11. 히타스 2013.02.18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전을 한지도 무사고 9년째되가는데 타이어만봐도 이 개새끼 깜빡이없이 끼어드는게 보입니다.
    그전에 하이빔과 클락숀을 10초간 누르면 깜빡깜빡키고 차선변경하드만요.....양심은있는지 ㅋㅋ
    끼어들기초보자들의 특징중하나가 왔다리갔다리하면서 차선을 1자로 못타고 우왕자왕합니다.
    끼어들기하는게 무서우니 왔다갔다하면서 할수있을까? 이런생각을하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