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지난 7월 14일에 열린 엑스타GT 클래스 결선경기에서는 쉐보레 레이싱팀의 이재우 감독 겸 선수가 예선주행에서 가장 좋은 기록을 달성하여 결선경기에서 폴 포지션을 차지했습니다.

 

이재우 감독 겸 선수는 관록있는 베테랑 드라이버이므로 결선경기에서도 폴투피니시를 달성할 가능성이 높은 선수지만 레이스 중반이후부터 페이스가 저하되어서 결국 EXR TEAM 106소속의 정연일 선수에게 추월을 허용하였습니다.

 

윗 사진에 보이는 EXR TEAM 106레이스카가 정연일선수의 레이스카입니다. 정연일선수는 작년9월 이후 우승과는 인연이 없었던 선수인데요. 슈퍼레이스 4전 예선에서 쉐보레 레이싱팀의 이재우 감독 겸 선수에 이어 2위를 달성하여 결선경기에서는 두번째 그리드에서 출발하게 되었습니다.

 

쉐보레 레이싱팀 이재우 감독 겸 선수가 중반부터 페이스가 떨어지기 시작할때부터 추월 그후 2위로 질주하는 이재우 감독 겸 선수와 약 3초정도 차이를 두면서 여유있게 우승을 거머쥐었습니다.

 

1전과 3전에서 우승했었던 유경욱선수는 4전에서 3위를 차지했습니다. 자세한 경기내용은 아래영상 클릭하면 나옵니다.

 

728x90

슈퍼6000 클래스, 엑스타GT 클래스에 이어 N9000클래스에 경기결과 및 관전소감에 관한 포스팅을 하겠습니다. 아무래도 N9000클래스의 경우 엑스타GT나 슈퍼6000 클래스와 달리 참가차량이 많아서 상당히 박진감이 넘쳤습니다. 또한 3전의 경우 비까지 내려서 코스이탈 사고등의 볼거리도 많았습니다.

 

3전에서는 인치바이인치 레이싱팀데이라고 할수 있을정도로 인치바이인치 소속 이동훈, 정회원선수가 각각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1전과 2전에서 우승한 SL모터스포츠 윤광수선수의 독주체제를 끌어내렸습니다. 개인적으로 다음경기가 매우 기대됩니다. 다른선수들도 잘해주면서 경쟁해야 보는사람 입장에서는 재밌거든요. 

 

 

윗영상은 CJ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N9000 클래스 연습 및 결선경기영상입니다. N9000 클래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참가차량이 많은데다가 비가 오락가락 했었던 N9000클래스에서는 보기드문 장면들이 많이 연출되었습니다. 코너에서 코스이탈하거나 미끄러지면서 다른차에 부딪히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는데요. N9000클래스만큼 엑스타GT나 슈퍼6000클래스에도 참가차량이 많았으면 하는 소망이 있습니다.

 

인치바이인치 감독이면서 N9000 클래스 현역으로도 활동하시는 박용희 감독 레이스초반 리타이어로 피트로 복귀후 긴장된 표정으로 모니터를 통해 팀원들의 주행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입니다.

 

역시나 불의의 사고로 리타이어하여 일찍 피트로 복귀한 SL모터스포츠 윤광수선수는 오른쪽에 있는 신영학 감독에게 리타이어 경위를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아래영상은 N9000 클래스 포디움에 오른 선수들의 인터뷰입니다.

 

728x90

 

작년 CJ티빙 슈퍼레이스 슈퍼2000클래스에서 쉐보레 레이싱팀은 우수한 드라이버 그리고 뛰어난 성능을 지닌 크루즈 레이스카를 앞세워 종합우승 5연패를 달성하는 쾌거를 누렸습니다.

 

올해 CJ티빙 슈퍼레이스 규정이 바뀌면서 슈퍼2000클래스에서 독주를 하고 있는 쉐보레 레이싱팀에 강력한 도전자가 나타났습니다. 그것은 바로 작년 제네시스쿠페 클래스에서 종합우승 2연승을 달성한 EXR TEAM 106이 슈퍼2000클래스에 적합한 제네시스쿠페 레이스카를 가지고 쉐보레 크루즈 레이싱팀에 도전을 하게 됩니다.

 

아래 영상은 지난 4월초 새로 제작한 크루즈 레이스카를 테스트하는 장면입니다. 영상 한번 감상해보세요.

 

 

슈퍼2000클래스 종합우승 5연패를 달성한 쉐보레 레이싱팀 VS 제네시스쿠페 클래스에서 종합우승 2연패를 달성한 EXR TEAM 106의 빅매치가 다음달부터 선보이게 된다니 모터스포츠를 좋아하면서 취재를 하는 저로선 다가오는 5월달이 사뭇 기대됩니다.

 

728x90

 


현대 / 기아자동차 계열사인 이노션에서 주관하는 KSF(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가 7월 개막전에 이어 9월 3일과 4일 2-3전 통합전경기가 태백레이싱파크에서 열렸습니다. 아반떼챌린지 클래스와 포르테쿱 챌린지 클래스 3일 예선전이 열렸고 본경기인 2전이 4일에 열렸으며  제네시스쿠페 클래스는 3일에 예선과 2전이 치뤄졌고 4일에 예선과 3전이 열렸습니다.


제가 9월 3일에는 쉐보레 크루즈5와 골프TDI 비교시승행사로 인해 참석못했구요. 3일밤 태백에 도착하여 4일에 취재했습니다. 3일 경기도 화성에서 크루즈5와 골프TDI 비교시승행사 하였을때는 상당히 더웠지만 4일 태백은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9월답게 날씨가 시원했습니다. 다만 바람이 심하고 보슬비가 내려 경기에 참여하는 드라이버 입장에서는 그리 좋은 날씨는 아니었을겁니다.


그리드워크 이벤트에서 가장 눈에 띄는 레이스카입니다. 아니 머신이라고 해야할까요? 어떤종목에 출전하는 머신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F1의 동생격이라고 할수 있죠. F3머신입니다. 그리고 그 뒤에는 V자 형태로 레이스카트들이 정렬하고 있었습니다.


제네시스쿠페 챔피언쉽 클래스에 참여하는 록타이트-HK 레이싱팀의 한민관선수입니다. 개막전에서 아쉽게도 코스이탈로 리타이어했는데 이번경기에는 어떠했을까요?


KSF 세이프티카로 활약하고 있는 쏘나타 터보입니다. 0-100km/h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불과6초대 수준인 이 고성능차량이 세이프티카 역할을 하는거 보니 상당히 잘 어울리는듯 합니다. 세이프티카는 긴급한 상황시 신속히 투입하고 경주차와 드라이버를 보호해야되기 때문에 성능이 경주차에 버금갈만큼 좋아야 합니다.


태백레이싱파크 주차장에 세워둔 쏘나타 터보 시승차들입니다. 제 생각에는 언론인들이 시승하는 시승차가 아니고 아마 레이스관련 목적으로 들어온 차량들인듯 합니다. 최근에 쏘나타 터보가 한참 윗급인 제네시스380세단과 롤링대결에서 가속력이 비슷하게 나왔다고 하는데 아무튼 왠만한 수입차나 튜닝카 스포츠카는 쏘나타터보 만나면 긴장해야 될듯 하네요. 다만 높아진 출력에 맞게 브레이크와 서스펜션이 보강되었는지 궁금해집니다.


포르테쿱 클래스에 출전하는 무지개팀의 이진욱선수입니다. S군이라는 아주 유명한 자동차블로그를 운영하고 있기도 하죠


이진욱선수를 가까이서 찍어봤습니다. 사진찍을때는 몰랐는데 컴퓨터파일로 자꾸보니까 애니메이션 캐릭터 뭐가 생각나네요.(아 근데 까먹었다는......) 암튼 이진욱선수는 개막전에 이어 2전에서도 높은 기량을 앞세워 2위와의 차이를 큰차이로 제치고 여유있게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아 우승했습니다.


참고로 아반떼클래스에서는 역시 개막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슈퍼드리프트 소속의 김태현선수가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경기결과를 제외한 두 클래스의 경기과정은 나중에 따로 포스팅 하겠습니다.


제네시스쿠페 챔피언쉽에 출전하는 DM레이싱팀의 황진우선수의 레이스카입니다. 개막전에서 타카유키 아오키선수와의 충돌로 아깝게 리타이어 했었습니다.


DM레이싱팀에서 타이어를 쫙 진열한걸 사진으로 찍어봤습니다. 참고로 DM레이싱팀 뿐만 아니라 인디고 EXR TEAM 106등 규모가 큰 레이싱팀은 대부분 타이어를 저렇게 쫙 진열합니다. 휠타이어 가게해도 될듯한 느낌......


그리고 바보몰레이싱팀의 조성민선수의 레이스카입니다.


아트라스BX 이승진선수의 레이스카입니다. 지난 CJ슈퍼레이스 개막전에서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었습니다.


인제 오토피아 킥스 레이싱팀 박상무선수의 레이스카입니다. 작년에는 GT마스터즈에서 활약한 선수이기도 합니다.


성우인디고 레이싱팀의 오일기선수의 레이스카입니다.


이건 어떤 레이서의 차량일까요? 궁금하시죠? 아마 아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위 레이스카를 운전하는 드라이버는 얼마전까지 슈퍼1600클래스에서 활약하던 드라이버입니다. 위 차량과 드라이버에 관해서는 다음에 포스팅하겠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728x90



7월2일과 7월3일에 열린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에서 각 클래스별 예선과 본선경기 이외에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은 이벤트 시범주행이 있었습니다. 관객의 눈을 즐겁게 해주는 이벤트주행은 레이스카트주행부터 450마력의 출력을 넘나드는 인디고 레이싱팀의 데모카까지 다양했습니다.


가장 처음으로 소개할 이벤트주행은 레이스카트입니다. 며칠전 KSF풍경에서도 소개된 레이스카트 이벤트주행 결선날 폭우가 쏟아졌는데 폭우가 쏟아져도 레이스카트가 서킷에서 주행을 하더군요. 아쉽게도 레이스카트 빗속 주행은 사진을 제대로 찍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앞서 포스팅했던 사진으로 대체하겠습니다.


예전에 문막에서 안전운전교육 보조강사로 일할때 예초기엔진이 적용된 카트를 탔었는데 최고속도가 50km/h정도인데도 체감적으로 느껴지는 속도감은 상상을 초월했습니다. 훨씬 더 빠른 레이스카트를 제가 운전하면 제대로 운전할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이차는 성우인디고에서 제작한 포뮬러머신입니다. 이벤트주행에 달릴 차량인가? 라고 생각했지만 이벤트주행때 달리지는 않았습니다.


7월2일 예선전때 주행하고 있는 포뮬러머신입니다. 현대자동차의 베타엔진이 탑재되어 최고출력138마력 최고속도는 250km/h까지 낼수 있다고 합니다.


같이 주행하고 있는 포뮬러머신입니다.


그리고 아래차량은 제네시스쿠페 튜닝카인데 1분1초를 다투는 레이스카가 아니고 드리프트에 최적화된 레이스카입니다.

7월2일 예선때에는 타이어 교환하고 차량셋팅 하는장면만 목격했는데요. 폭우가 쏟아지는 결선때 드디어 드리프트 퍼포먼스를 보여주었습니다. 아래영상 클릭하시면 제네시스쿠페 드리프트 영상을 볼수 있습니다.



어떻습니까? 상당히 멋지죠?


마지막으로 인디고레이싱팀에서 10억원 들여서 제작한 GT데모카입니다. 포스팅 맨 윗사진이 바로 MADE IN 인디고 GT데모카인데요. 제네시스쿠페 기반으로 제작되었으며 450마력의 최고출력을 내뿜는다고 합니다. 데모카 주행영상은 아래영상 클릭하면 나옵니다.



GT데모카 드라이버는 제네시스쿠페 클래스에도 출전하는 최명길선수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