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해들어서 기다렸다는 듯이 상당히 많은 신차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데요. 지난주 목요일 볼보의 메인스트림급 세단이라고 볼수 있는 S60이 최근 국내에 공식출시 되었으며 3월10일 목요일에는 안산서킷에서 S60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행사가 열렸습니다.


S60은 10년전인 2000년 첫 출시된뒤 10년만에 풀모델체인지 되었습니다. 국내에서는 1년 늦은 올해초에 선보였는데요. 저도 오토블로그나 월드카팬등 해외 자동차 블로그나 해외 자동차 매거진등을 통해서 볼보S60의 평가가 상당히 뛰어나다는걸 알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윗급모델인 S80을 포함한 볼보의 여러차종을 경험해 보았기 때문에 S60의 주행성능이 어떨지 사뭇 기대가 되었습니다.


안산서킷에서 열린 볼보S60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체험행사는 과연 어떠했을까요?


볼보 S60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오프닝공연입니다. 실제 탭댄스 공연은 처음 보았는데 단순한 구둣소리가 아름다운 악기가 될수 있다는걸 알수 있어서 신기합니다.


공연이 끝나고 볼보코리아의 곽창식 과장이 볼보S60에 대한 프리젠테이션 설명을 하고 있습니다.


안개가 자욱한 무대에서 홀연히 등장한 볼보 신형S60입니다.


S60 뒷모습입니다. 처음에 인터넷 사진으로 볼때는 영 마음에 들지 않았었는데 실제로 보니 꽤 이쁘더라구요.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께서 이번에 나온 신형S60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습니다.


국내에 출시된 볼보S60의 파워트레인은 크게 두가지입니다. 직렬5기통 2.4L 디젤엔진과 직렬5기통 2.5L 가솔린엔진입니다. 2.4L디젤엔진은 이미 S80과 XC60등에 적용된 트윈터보 디젤엔진이며 최고출력 205마력의 파워를 제공합니다. 2.5L가솔린엔진은 254마력의 파워를 냅니다.


이번시승을 위해 준비된 볼보S60과 비교대상차량인 아우디A4, 벤츠C클래스, BMW3시리즈입니다. 이날 시승을 위해 동원된 차량이 예상외로 많은 편이라 좀 놀라기도 했는데요. 그만큼 볼보코리아가 경쟁모델보다 신형S60이 상품성이 좋고 따라서 S60에 거는 기대가 높다는 반증이겠지요.


시승은 A조 B조 C조로 나누어서 진행되었습니다. 저는 B조에 속해있었으며 서킷에서는 S60D5, 비교차량은 C200(구형모델)그리고 시티세이프티와 보행자 추돌방지 시스템 체험은 S80T5로 체험하였습니다.


서킷을 1바퀴만 돈것에 불과해 S60의 모든걸 알수 없었지만 제 시승소감으로는 볼보 신형S60은 기존 볼보의 편안함을 그대로 계승하면서도 기계적인 감성이 윗급모델인 S80보다 좀더 부가된듯 합니다. D5 디젤엔진은 수돔모드에서 4900rpm까지 올린뒤 자동변속됩니다.


비교대상 차량은 C200입니다. 이날 비교시승에 동원된 벤츠C200은 구형과 신형(구형은 1.8L 수퍼차저, 신형은 1.8L직분사 터보차저)두가지가 있었는데 아쉽게도 저는 구형모델을 시승했습니다. C200을 이전에 몇번 타본적이 있었습니다.


볼보S80의 놀라웠던 점은 편안하면서도 운동성능이나 안전장치개입이 인위적이지 않고 한결 더 자연스러웠다는 점입니다. 급가속시나 급제동시 전륜구동에 무거운 5기통 2.4L디젤엔진이 탑재되었음에도 노즈업&다이브가 의외로 잘 억제되어 있었습니다. 또한 급브레이크시 ABS개입속도가 C클래스보다 더 빠르고 더 자연스러웠습니다. C클래스는 ABS개입이 약간 느리고 ABS 작동속도도 S60보다는 좀 느린편입니다.


그리고 저속으로 원선회할때 볼보S60의 진가가 드러났는데요. 전륜구동에 무거운5기통 디젤이라 상식적을는 언더스티어가 쉽게 날 수밖에 없겠지만 S60에 탑재된 CTC 덕분인지 언더스티어를 거의 드러내지 않았습니다.(CTC는 쉽게 생각하면 전자식LSD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언더스티어 날때 안쪽 타이어는 제동하면서 동시에 바깥쪽은 더 많은 토크를 분배한다고 하네요) 


벤츠C200의 경우 원선회시 자세제어장치 견인력 자체는 강하지만 S60에 비하면 약간 거칠고 인위적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C200이 단점만 있는건 아니구요. S60에 비해 한결 부드러운 서스펜션이 셋업되어 있음에도 코너링시 뉴트럴지향이었고 슬라럼 할때도 핸들링이 의외로 빠르고 정확했습니다.


시승소감은 이정도까지입니다.

 
볼보S60과 독일3사 경쟁차들 패닝샷을 찍어보았습니다. 독자분들께서는 어떤차가 마음에 드시나요? 저는 스타일링만 따지면 아우디A4가 제일 마음에 드네요^^;


볼보S60의 센터스택입니다. 대부분의 자동차는 센터스택 중앙 위쪽 좌웅 에어컨 송풍구가 자리잡고 있는데 신형S60은 한쪽 에어컨 송풍구가 특이하게 센터스택 위쪽에 붙어 있습니다.


볼보 신형S60의 계기판입니다.


신형 S60 1열과 2열 문짝을 사진으로 찍어보았습니다.


지난주 목요일 볼보S60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때 동원된 볼보 신형S60과 비교시승 차량들 규모가 생각외로 커서 볼보코리아가 신형S60에 사활을 걸고 있구나 라는걸 느낄수 있었습니다. 어느정도 판매될지는 저도 예측 못하겠네요(워낙 신차들이 많이 쏟아져 나왔고 앞으로도 신차출시가 많이 예고되어 있어서 말이죠)


볼보코리아가 이번에 Naughty 즉 악동이나 장난꾸러기라는 단어를 신형S60에 붙여 펀투드라이빙과 스포츠세단을 강조했는데 제가 시승한 소감으로는 볼보 특유의 편안한 컨셉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차종이었습니다. 악동이라고 평가하기에는 실제성격이 너무 부드럽고 우유부단하다고 해야할까요? 그러나 이번에 나온 신형S60은 부드러우면서도 강하고 빠릅니다. 외유내강이 더 어울리는듯 해요


이상으로 볼보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에 관한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앞서 전해 드린 바와 같이 지난5월20일과 21일 1박2일 동안 저는 볼보에서 주최한 드라이빙 익스퍼리언스 행사에 다녀왔습니다.


이번 1박2일 볼보 드라이빙 익스퍼리언스 행사는 서울과 속초를 왕복하는 행사입니다. 단 한 차종만 타는게 아니라 볼보코리아에서 시판하고 있는 볼보의 여러차종을 번갈아 타면서 볼보의 각 차종에 대해 직접 경험할수 있었습니다.


이번 행사후기는(상)(하)로 나누겠습니다. 내용이 많아 포스팅 하나로 몰아서 하면 글이 너무 길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지요.




이번 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5월20일 오전 한남동 볼보 본사에 들어갔습니다.


한남동 볼보 본사 안에 들어가니 사무실 안에 현수막이 붙어있습니다. 현수막 오른쪽에 있는 Volvo for life라는 문구는 언제나 봐도 든든해 보입니다.


참고로 이번 이벤트에 참가한 블로거분들은 총12명입니다. 그리고 2인1조로 구성되어 6대의 차량에 나누어 타게 됩니다. 


저번 연비랠리에서도 뵈었었던 볼보의 이만식 이사님^^:


그리고 이번행사의 취지를 설명해주시는 곽창식 차장님 되십니다.


이번 드라이빙 익스퍼리언스는 KBS의 1박2일 코너와 흡사한데요. 실제로 프리젠테이션 끝난뒤 1박2일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는^^;


추첨을 통해 저는 B팀에 속하게 되었습니다. B팀은 저와 카앤드라이빙님이 속하게 되었는데요. 첫날 S80T6, XC60T6, C30T5등 볼보의 가솔린 터보모델을 타고 속초까지 가는 이벤트입니다. 그리고 둘째날에는 XC60D5, XC70D5, S80D5를 타고 속초에서 서울로 돌아오게 됩니다. 


이번 드라이빙 익스퍼리언스에 동원된 차량들입니다. 먼저 C30T5입니다. 설명은 프리젠테이션에 나와있죠. 한가지 추가할게 있다면 이번 익스퍼리언스에 동원된 C30T5모델은 R바디킷이 적용되어 있다고 합니다.


다음은 S80T6입니다. 설명은 역시 프리젠테이션에 나와있네요.


XC60T6 입니다. 설명은 역시 프리젠테이션에 나와있습니다.


다음은 볼보의 D5 디젤엔진을 장착한 디젤라인업입니다. 먼저S80D5


다음은 XC60D5


마지막으로 볼보의 크로스컨트리 라인업중 제가 젤 좋아하는 XC70D5입니다.


프리젠테이션 도중 받은 볼보의 안전시스템에 대한 설명책자와 메모장입니다. 볼보가 제공한 설명책자의 경우 ACC, 시티세이프티등을 쉽게 이해할수 있었습니다.


첫날 드라이빙 익스퍼리언스 일정표입니다. 중간에 5번 정차해야 됩니다.


이제 출발하기 위해 대로변에 나왔습니다. 여기서 가장 눈에 띄는 모델이 C30T5인데요. 바디킷을 둘러서 그런지 상당히 눈에 많이 띕니다^^;


맨처음 탈차는 S80T6입니다. T6는 디젤모델과 달리 AWD가 적용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T6라인업에는 볼보가 자랑하는 전자제어 서스펜션 시스템 4C가 적용되어 있습니다. 저는 처음에 조수석에 탑승했습니다.


S80T6의 내부입니다. 자세히 보면 D5에는 없지만 T6에 있는 기능이 있는데.......


바로 이겁니다. 볼보가 자랑하는 전자제어 서스펜션 시스템 4C입니다. 컴포트가 가장 부드럽고 어드밴스드가 가장 단단하다고 하네요.


서울-춘천 고속도로 주행도중 한컷 찍어보았습니다. 이번 익스피리언스 테마는 테스트도 테스트이지만 자연을 만끽하면서 여유롭게 달리는것입니다.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받은 티켓 5월20일 오전11시26분이라는 마크가 선며하게 찍혀있습니다^^;


톨게이트를 지나 쭉쭉 달리다보니......


어느덧 가평휴게소에 도착했습니다.


가평휴게소에서 잠시 쉬고 드라이버 교체하고 있습니다. 이제 제가 운전석에서 운전하게 되는것이죠.


그리고 달리고 달려 어느덧 원주휴게소에 들렀습니다.


S80T6 계기판 사진입니다. ACC크루즈컨트롤이 장착된 S80T6의 속도계 안쪽을 보면 속도계 숫자와 게이지가 보이는데 속도계 숫자는 크루즈컨트롤 설정속도이고 그 옆의 게이지는 차간거리를 설정하는 것입니다. 


위 사진상에서 표시된 속도가 괄호안에 표시되어 있는데 괄호가 표시되어 있다면 크루즈컨트롤 기능이 비활성화 되었다는것이고 괄호가 없으면 크루즈컨트롤 기능이 활성화 되어있다는 것입니다.

참고로 ACC크루즈컨트롤은 시속60부터 200km/h까지 설정할수 있습니다. 그리고 차간거리를 별도로 조절하는 ACC가 적용되어서인지 앞차에 접근하면 설정한 거리에 따라 간격을 자동적으로 조절해줍니다.


한남동에서 원주휴게소까지 평균연비가 9.4km/l라고 표시되어 있습니다. 올림픽대로가 약간 막혔고 고속도로에서 170km/h까지 간간히 속도내었으니 9.4km/l라는 평균연비가 나쁜수치는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남은연료로 주행할수 있는 거리가 570km라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한남동 볼보본사에서 원주휴게소까지 주행거리가132.8km를 주행했는데 연료게이지가 조금밖에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연비운전 위주로 운전한다면 아마 서울-부산은 충분히 왕복하고도 남을듯 하네요.


원주휴게소에 도착했습니다. 여기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주차 되어 있는 볼보차량들을 한컷 찍어보았습니다.


S80T6모델에 적용되는 직렬6기통 3.0L트윈터보 가솔린엔진입니다. 1500rpm부터 최대토크인 40.8kg.m이 터져나오는 이 강력한 엔진은 윗급 V8자연흡기 엔진에 맞먹는 출력과 토크를 제공합니다.


가로배치 직렬6기통엔진은 사실 거의 찾아보기 힘든 구조입니다. 가로배치 직렬6기통은 부피가 커서 전폭이 넓은 중대형차가 아니면 적용하기 힘든 구조이거든요. 사진에서 보는바와같이 S80T6의 엔진룸은 빈틈없이 꽉차보입니다.

 
이번에는 XC60T6로 갈아탔습니다.


XC60T6입니다. S80T6와 달리 네비게이션이 안쪽으로 매립되어 있고 그 위에 오디오 표시창이 있습니다.


XC60T6는 볼보가 자랑하는 다인오디오 시스템이 적용되어 있는데 풍부하고 듣기좋은 사운드를 들려줍니다. 볼보를 구입하는 분들중 일부는 오디오때문에 볼보를 구입한다는 분도 있을정도로 볼보의 다인오디오 시스템은 말로 표현하기 힘든 음질과 음량을 들려줍니다. 


횡성휴게소에 진입하는 도중 한컷 찍었습니다.


횡성휴게소로 진입했습니다.
 

이번에는 제가 XC60T6를 운전했습니다. ACC를 조작하면서 달렸는데요. 항상 발로 컨트롤하다가 스티어링휠 리모콘으로 컨트롤하니 적응이 잘 되지 않더군요^^(나중에는 많이 익숙해졌습니다) 


속사IC를 지나는 중에 한컷 찍었습니다.


이승복기념관입니다. 이승복이 누구냐면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를 외치다가 북한간첩에게 억울하게 죽은 소년 아마 기억하실겁니다. 


이승복기념관에서부터 속초까지 볼보의 프리미엄 해치백모델인 C30을 타고 주행하게 됩니다.


C30T5는 직렬5기통 엔진이 장착되어 최고출력230마력의 고성능 모델이라고 볼수 있습니다. 직렬5기통 엔진도 흔하지 않은데 아무튼 볼보라는 브랜드는 잘 보면 특이한 구석을 꼭 몇가지 볼수 있습니다.


섹시한 C30T5의 뒷모습입니다. R바디킷이 적용된 C30T5의 외관은 단순히 해치백을 넘어 레이싱카를 보는듯 합니다.


날렵하고 섹시한 C30T5의 옆모습


이승복기념관부터 목적지인 솔비치호텔까지 국도로 주행하는데 대부분 와인딩도로라서 도로가 험하고 구불구불합니다.


네비게이션 상에 표시된 도로는 강원도 평창과 홍천을 연결하는 운두령입니다. 네비게이션 지도만 봐도 상당히 아찔해 보이죠.


볼보 오피셜 차량이라고 할수 있는 XC90입니다. GT마스터즈 선수로도 활약하시는 이창우대리님이 운전하셨는데 그 큰 덩치를 자랑하는 XC90을 자유자재로 다루는 모습을 보고 혀를 내둘렀습니다. 음 역시 레이싱선수는 레이싱선수인가 봅니다.


운두령을 넘어 구룡령에 진입하기전 샘골휴게소에서 잠시 쉬고


이제 제가 구룡령 와인딩도로를 달리게 되었습니다.


구룡령을 넘어 목적지인 솔비치호텔에 도착했습니다.


솔비치 호텔 내부로비입니다.


짐을 풀고 잠시 쉰다음 식사장소에 내려왔습니다.


파전과 찌개가 저녁메뉴입니다. 배고파서 참 맛있게 먹었습니다.^^;


호텔내부 돌아다니다가 스페인 식당 앞에서 보게 된 중세기사 철갑옷입니다.

숙소 앞 베란다에서 바라본 경관입니다. 바다가 아니라 육지만 보여서 아쉽네요.^^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포스팅이 너무 길면 보는데 지치니까요^^;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