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28x90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후보가 검찰총장 재직 시절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 등을 고발하라고 사주한 의혹이 계속 이슈가 되고 있는데요. 여기서 저는 이 의혹을 폭로한 뉴스버스가 어떤 매체인지 궁금해서 뉴스버스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았습니다.

 

위의 메인 홈페이지 화면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뉴스버스는 시사전문매체입니다. 그 중에서도 다가오는 대통령 선거 후보들의 포커스에 초점을 맞추고 보도하고 있네요. 현재 시국에 주목받기 딱 좋긴 합니다.

 

그럼 뉴스버스는 언제 창간됐을까요? 매체 홈페이지 아래를 봅시다.

창간 발행일이 올해 5월 24일이네요. 신생매체입니다. 100일도 안됐네요. 보통 언론사 대표가 발행인으로 올라가는 경우가 많은데 뉴스버스도 마찬가지네요.

 

홈페이지 하단 오른쪽에 '파워드 바이 ND' 라는 로고가 있는 것으로 보아 엔디소프트 언론사 솔루션을 사용하네요. 

 

 엔디소프트의 진행프로젝트 검색해보니 자세히 나오네요. 계약일은 5월26일 실제 오픈일은 6월 21일로 되어 있습니다.

 

뉴스버스의 매체소개란입니다. '더 나은 저널리즘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겠습니다' 라는 제목과 함께 매체소개서를 길게 작성했네요. 

 

메인화면 중단입니다. 뭐 솔직히 기사는 보통 포털로 검색해서 오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위 화면의 기사배열 등 판배열의 중요성이 희석되어 가고 있긴 합니다.

 

다만 뉴스버스는 제가 알기론 아직 '네이버·다음 등 포털의 뉴스평가위원회 검색 제휴'는 안된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검색 제휴가 안된 언론사의 경우 직접 포털에 뉴스버스 키워드 검색 후 찾아오는 사람들이 한눈에 기사를 찾기 쉽도록 판배열 디자인을 잘 해줘야 합니다.

 

뉴스버스 메인 홈페이지 판배열 자체는 나쁘진 않네요.

 

메인홈페이지 하단입니다. 정치·시사 매체라 그런지 최근 이슈가 되는 윤석열 예비후보 기사가 많네요.

 

메인기사입니다. 제가 이 매체에서 주목할 만한 건데요. 위 이미지 기사 카테고리를 보시면 Frontline 카테고리에  '윤석열 검찰 총선 코앞 '정치 공작'' 이라는 하위 카테고리를 배치했습니다.

 

윤석열 예비후보가 좋든 싫든 관심이 있다면 해당 카테고리를 눌러서 기사를 볼 수 있게끔 해뒀습니다. 여기에 하나의 이슈로 여러 기사가 장편소설처럼 순서대로 읽을수 있게 기사 제목을 배열한 것도 눈에 띄네요.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상위 카테고리 제목을 'Frontline' 'lssue' 등 영문으로 작성되어 있다는 점인데요. 보통 정치·시사 기사는 나이가 많은 50대 이상 장년층 노년층이 관심 있게 보는 만큼 카테고리 명칭을 굳이 영문으로 작성할 필요가 있었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정치·시사 기사는 자신의 신념에 따라 보는 관점이 다르기 때문에 뉴스버스의 기사 내용은 여기서 다루지 않겠습니다. 다만 저도 기자생활을 해서 잘쓴기사인지 잘 못쓴 기사인지 어느 정도 판별할 수 있는데요. 뉴스버스의 기사들은 대부분 잘 쓴 기사들이라고 봅니다.

 

뉴스버스 이진동 대표가 조선일보·한국일보에서 근무했고 경력도 꽤 긴걸로 아는데요. 중간에 국회의원 되고 싶어서 선거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경력도 있네요.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윤석열검찰고발사주의혹

#뉴스버스

#김건희

#정치매체

#윤석열예비후보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그놈이 그놈이다. 아니 둘다 의혹은 여성이니 그놈이 아닌 그녀...이건 욕설로 치부될 수 있으니 그놈이 그놈이라 하자 

아직 판결이 나지 않았거나 의혹뿐이지만 둘다 사실이면 실질적으로 부정비리를 도와준 건 아버지 혹은 남편이니 그놈이 그놈 맞다고 볼 수 있겠네...

조국딸의 표창장 위조 의혹은 국내 언론에서 잘 다루었기에 아마 문제가 무엇인지 잘 알것이다. 조국의 딸 조민은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동양대에서 중고등학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치고 표창장을 받았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정작 동양대 측은 표창장 발급한 적도 없고 표창장 직인도 위조라고 주장했다.

여기에 조국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동양대 고위관계자에게 전화를 걸어 '딸의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이 취소될 수 있으니 총장 표창장 발급이 정상적으로 이뤄졌다는 반박 보도자료를 내달라'고 요구한 사실까지 알려졌다. 재판이 아직 끝나지 않아서 잘 모르겠는데 내가 볼때 이건 문제가 있다.

그리고 윤석열 사단은 조국의 이런 문제에 대해 아주 훌륭하게 수사했다고 본다. 하지만...

윤석열 부인 김건희 씨의 논문 표절 의혹이 올라왔다. 아래 표지는 문제의 논문 제목인데 논문저자 김명신이라는 이름은 김건희씨 개명전 이름이라고 한다. 

제목 자체가 엉망이긴 하다. 영어는 물론 한국어 어법도 틀리고...뭐 근데 논문 쓰는 사람이 국어학자 혹은 영어학자 수준의 문법 지식을 꼭 갖출 필요는 없다고 본다. 그래서 표지 자체는 그냥 넘어가도 문제없다고 본다. 하지만...


논문 혹은 저작물 표절검사 도구로 잘 알려진 카피킬러로 해당 논문의 표절 수준을 검사했는데 거의 50% 정도 문장이 비슷하다고 한다. 김건희씨 석사 논문은 아직 경찰이나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지 않아서 잘 모르겠다. 하지만 표절률이 저 정도면 솔직히 문제 있는거 아닌가 싶다.

이런거 보면 참 그놈이 그놈이다. 이 건도 철저히 수사했으면 하는데?? 솔직히 저정도 표절이면 학위 취소해도 할말 없지 않은가? 학사 논문이면 이해하겠지만...

 

#윤석열

#조국표창장

#석사학위

#김건희

#조민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악재 2021.07.08 0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표창장 하나에 온 나라의 언론과 방송에서는
    6개월 넘도록 공정과 정의, 도덕성을 외쳤다.
    왜? 학위논문에는 침묵하는가?
    이것이 너희들의 공정, 정의, 도덕성인가?
    모략, 증오, 질투, 시기, 저주는 아니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