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가 최근에 직장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주5일제로 근무하고 있는데 그동안 직장생활없이 집에서 블로그만 하다가 갑자기 정시에 출근하고 정시에 퇴근하니까 처음 며칠간은 생활습관 맞추기 쉽지 않더라구요^^; 지금은 왠만큼 적응되었습니다.


참고로 제가 다니는 직장이 자동차와 관련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직장다니면서도 시승을 많이 할수 있게 되었는데요. 평소에 잘 시승하지 못했던 수동차량 위주로 시승하려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이제 출고되는 차량의 90%이상이 오토미션이라고 합니다.


불과 10년전만 해도 2500cc급 준대형차에서도 수동차량이 생산되었는데 이제는 소형차 최상위 트림에서도 수동을 선택을 못하게 되었습니다. 그만큼 수동의 수요가 줄었다는 반증이죠.


직장생활과 병행하는 거라서 시승시간이 짧고 그래서 시승기 자체도 그렇게 디테일하지는 못할겁니다. 하지만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참고로 오늘은 포르테쿱 순정 2.0 수동을 시승할 예정입니다. 포르테쿱 순정 오토 시승차량 및 스피드페스티발에 출전하는 수동차량을 많이 타본관계로 순정 2.0 수동은 거의 접하지 못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포르테쿱 순정상태 핸들링과 R버전에서 새로 바뀐 핸들링 차이를 경험해 보고 싶었는데요. 전에 포르테쿱 R버전 MDPS 포스팅 읽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스피드페스티벌에 출전하는 오너중 원하는 사람에 한해서 MDPS값을 바꾸었다고 합니다. 


제가 포르테쿱 모델중 제일 오랫동안 타보았으며 현재 포르테쿱 원메이크 레이스에 출전하는 자동차블로거 카앤로드의 포르테쿱 또한 MDPS값이 수정된 상태이구요. 그래서 순정차량을 시승해 보면서 핸들링 차이를 느껴보고 이부분에 대해서 작성도 해보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쏘타람다 2010.12.07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이 원하시던 수동차 시승기! ㅎㅎㅎ 기대하겠습니다. ㅎㅎ



지난주에 제가 속한 자동차 동호회 클럽인 카앤드라이빙에서 와인딩 번개가 있어 모임장소인 의왕 도깨비도로에 갔습니다. 


의왕 도깨비도로가 몇몇 와인딩동호회나 스쿠터동호회에서 번개를 많이쳤던 장소로 알려져 있습니다. 와인딩 즐기는 분도 있고 도깨비도로 옆 포장마차에서 국수먹고 서로 대화하러 오는 분들도 있구요(지금 그 포장마차는 보이지 않네요)


예전에 도깨비도로 왔을때에는 도로 중간이 공사구간이었고 노면이 좋지 않은 곳도 있어서 달리기가 약간 불편했는데 지금은 말끔히 포장되 있습니다. 짧지만 타이트한 코너가 많아 꽤 재미있습니다. 그리고 와인딩 번개에 참석한 차량은 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제가 작년까지 탔었던 구형프라이드(엔드머플러 장착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예전에 자동차블로거로 활동했었던 카앤로드의 애마 포르테쿱2.0 R버전(스피드페스티벌 튜닝차량), 구형SM3 등입니다.


이중 와인딩번개에 참가한 포르테쿱 2.0 R버전에 대해서 간단히 작성하려고 합니다.


사실 제가 예전에 운이좋게도 포르테해치백, 포르테쿱1.6GDI, 포르테2.0 6단 자동을 시승해본적이 있었는데요. 그차들을 타다가 지난주 와인딩번개에서 잠깐 운전했던 포르테쿱2.0 R버전 타니까 핸들링이 뭔가 다르다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포르테쿱 순정의 경우 MDPS 즉 전동식 스티어링휠 시스템 특성인지 몰라도 핸들링이 약간 이질감이 있는 셋팅이었습니다. 포르테 해치백이 포르테쿱 순정에 비해 핸들링이 더 자연스러웠는데요. 같은 MDPS라도 포르테 해치백에 들어간 MDPS가 더 자연스럽게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코너를 돌아나갈때의 느낌또한 포르테쿱과 해치백이 의외로 다릅니다. 이부분은 나중에 비교시승기 작성할때 언급하겠습니다.




그런데 지난주에 탔었던 포르테쿱 R버전 핸들링은 순정 포르테쿱과 달랐습니다. 포르테쿱 보다는 해치백과 거의 비슷했습니다. 처음에는 R버전 포르테쿱이 왜 순정쿱과 다른지 몰랐었는데 나중에 차주가 된 카앤로드가 충격적인 얘기를 해주었습니다.


포르테쿱 출시되고 얼마뒤에 KMSA에서 포르테쿱 원메이크 레이스를 추진했었고 지금도 포르테쿱 원메이크 레이스가 대회가 이어지고 있다는걸 아마 대부분 아실겁니다. 포르테쿱 원메이크 레이스 추진한뒤 KMSA에 현대자동차측 직원들이 와서 원하는 사람들에게 한해서 MDPS 셋팅을 소프트웨어적으로 바꾸었다고 합니다. 즉 MDPS값을 바꾸는 것은 엔진의 점화타이밍을 바꾸는 ECU맵핑과 비슷한 원리라고 하네요.(맵핑이라기 보다는 좌우값을 바꾼것에 불과하지만요) MDPS셋팅이 저장된 값도 ECU에 내장되어 있다고 합니다.


바뀐 MDPS셋팅의 경우 순정상태 차량과 비교하면 핸들 좌우유격이 거의 없고 좀더 핸들링이 자연스러워 졌습니다. 다만 소프트웨어로 MDPS셋팅을 바꾼것에 불과해서 현대/기아차의 고질병이었던 핸들이 순간적으로 무거워지는 현상은 그대로 나타난다고 합니다. 그걸 해결하려면 소프트웨어가 아닌 하드웨어 자체를 바꾸어야 하니까요.


사실 소프트웨어적으로 MDPS 셋팅 바꾸는거 어려운거 아닙니다. 부품이 추가되는것도 아니고 단순히 핸들돌릴때 좌우로 어느정도 돌아가는지에 대한 셋팅을 말그대로 소프트웨어를 변경하는건데 왜 굳이 이질감 있는 핸들링 셋팅을 고수하는지 모르겠네요. 핸들링 유격을 어느정도 두어서 고속도로 크루징시 편한 주행을 보장하는것이면 모를까? 그런것도 아니고 말이죠.(아시죠? MDPS적용된 차들 타보면 핸들유격이 거의 없다는거......)


혹시라도 제가 잘못 느꼈을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다음주쯤 포르테쿱 2.0수동 순정차량을 시승할 계획입니다. 이번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쏘타람다 2010.12.03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홋 그런 차이가 있군요. 참고로 제가 탄 포르테쿱 2.0 오토도 다른 폴쿱과 큰 차이는 없는 것 같았어요.. ㅠ

  2. Steve J.U. Lee 2010.12.03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수들이 선호해서 그렇게 한겁니다. 아마 일반적인 운전자들은 싫어할껄요.

    ^^

    • 레드존 2010.12.03 2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근데 포르테쿱이 젊은사람들이 많고 달리기 좋아하는 오너가 많다는 특성상 폴쿱 MDPS셋팅을 좀 차별화했었으면 어떨까 싶습니다. 서스펜션도 차별화 했는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