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위 영상은 최근에 신형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추정되는 위장막 차량 주행 영상입니다. 위 영상 재생하면 좀더 자세한 실루엣을 볼 수 있을 겁니다.

 

처음에는 G70 후속모델? 아니면 아반떼 후속인가? 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시각적으로 봤을 때 차가 작아보였기 때문이죠. 

 

그런데 영상을 자세히 보니까 휠이 꽤 커보였고 휠 표면에 스퍼터링 처리가 되어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랜저 후속이라 생각됐습니다. 보통 휠에 스퍼터링 처리는 대체로 고급차에서 많이 하거든요.

이 위장막 차량을 보면서 몇 가지 의아한 점을 들 수 있었는데요. 첫 번째는 헤드램프 중앙에 라인 같은게 있었는데 낮에는 DRL 역할을 하나 싶었지만 DRL은 없었습니다.

두 번째는 C필러 라인이 변경됐습니다. 이전 그랜저가 C필러 라인과 비슷하게 윈도우 라인이 형성됐다면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모델에서는 윈도우 라인이 C필러 라인을 따라가지 않고 급격하게 떨어지는 윈도우 라인을 갖췄죠.

세 번째는 리어램프가 라인 형태로 바뀌었습니다. 완전 공개되어봐야 알겠지만 기존 그랜저와는 완전히 다른 리어램프 디자인을 갖출 것으로 예상됩니다.

뭐 기아 K7 시리즈와 형제차이니 만큼 엔진과 변속기 등 파워트레인은 거의 그대로 공유할거라 생각됩니다. 

 

#신형그랜저

#그랜저페이스리프트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 영상은 본문글 토대로 제가 영상에 대본을 넣은겁니다. 글보다는 영상을 보시는게 좀더 이해되실겁니다.

 

기아차의 준대형세단 K7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라고 볼 수 있는 K7 프리미어가 지난 12일부터 사전계약을 진행하기 시작했습니다.

 

기아 K7 프리미어는 기존 K7의 페이스리프트 모델 수준을 벗어나 풀모델체인지 수준으로 변화했다고 합니다. 저는 그 중에서 이번에 신규 투입되는 2.5 모델 구매 추천하는 이유를 말해보고자 합니다.

 

이번 K7에 탑재되는 정확한 엔진 명칭은 스마트스트림 2.5 GDi 엔진이라고 합니다. 즉 기존 2.4 GDi 엔진과 비교해 배기량 0.1L 늘어났다고 볼 수 있네요. 사진 보시면 아시겠지만 종전 2.4GDi 엔진 배기량은 2,359cc 그리고 신규 공개된 2.5 GDi 엔진은 2,497cc로 정확히 138cc 배기량이 늘었습니다.

 

그리고 기아차가 발표한 자료를 보니 기통당 2개의 인젝터가 적용됐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자동차 엔진은 1기통에 1개 인젝터가 원칙입니다. 4기통이면 인젝터는 4개라고 볼 수 있죠. 하지만 K7 프리미어 2.54기통에 8개의 인젝터를 가지고 있습니다.

 

실린더에 직접 분사하는 인젝터 1개 그리고 흡기라인 안쪽에 1개 이렇게 적용될겁니다.

 

기아차 발표자료에 따르면 이 엔진은 중저속 영역에서는 MPI 그리고 고속에서는 GDI 시스템으로 연료를 분사한다고 합니다.

 

여기서 MPI는 흡기라인 안쪽에 위치한 인젝터에서만 연료를 분사하는걸 뜻하고요. GDi는 실린더에 직접 분사하는 걸 뜻합니다. 그리고 주행상황에 따라 두 인젝터에서 동시에 연료가 분사된다고도 하네요.

 

MPi 그리고 GDi 시스템이 혼합된 스마트스트림 GDi 엔진은 이론상으로 보면 가장 진보된 시스템입니다.

 

사실 기통당 2개의 인젝터 시스템을 적용한 것은 지난해 2월에 발표한 기아 K3가 먼저 적용된 1.6 스마트스트림 엔진입니다. 하지만 이 엔진은 K7과 다르게 흡기라인에만 2개의 인젝터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즉 완전 MPI 방식이라고 볼 수 있죠.

 

그럼 왜 기아차는 기존 2.4 GDi 엔진 버리고 2.5 GDi 엔진을 신규 탑재했을까요?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두가지 이유가 있다고 봅니다.

 

흡기밸브 카본쌓임 방지

 

 

현재 전세계에 판매되는 내연기관 자동차 중 대부분은 GDi 엔진은 적용했습니다. GDi 엔진의 장점은 실린더에 직접 연료를 분사하기 때문에 연소온도를 MPi보다 낮출 수 있어 연소효율성을 증대시킬수 있습니다. 연소효율성이 높을수록 연비와 출력이 상승하죠.

 

하지만 단점도 있습니다. 흡기밸브에 카본이 쌓이는 문제가 존재하죠. MPi 엔진은 흡기포트에 인젝터가 위치하는데 인젝터에서 분사한 연료가 밸브를 씻켜줍니다. 따라서 카본이 쌓이지 않습니다.

 

반면 GDi 엔진은 MPI 엔진과 다르게 흡기밸브 아래쪽에 인젝터가 분사되어 흡기밸브가 연료에 묻지 않습니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카본 등 이물질이 쌓일 수밖에 없죠.

 

GDI 엔진이 보급되면서 자동차정비센터에서는 흡기밸브 카본 등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연소실 클리닝 서비스가 유행하고 있죠. 그리고 클리닝 전후로 떨어진 연비가 향상하거나 노킹 방지 등의 효과가 있는것도 사실입니다. 기존 현대기아차 GDI 엔진의 경우 5~10km마다 연소실 클리닝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K7 프리미어에 탑재되는 2.5 GDi 엔진은 실린더에 직접 분사하는 인젝터 그리고 흡기밸브 뒤쪽에서 분사하는 인젝터가 모두 있어서 흡기밸브 카본 쌓이는 문제를 방지할겁니다. 따라서 흡기밸브 카본 청소를 안해도 된다고 생각됩니다.

 

정차시 디젤차처럼 시끄러운 소음

 

아마 GDi 엔진 탑재된 자동차를 소유한 오너분이라면 대부분 공감하실 겁니다. 정차시 디젤차 뺨치는 큰 소음을 들을 수 있을 겁니다.

 

그 이유는 바로 연료를 고압으로 분사해주는 고압펌프가 있기 때문인데요. 이런 특성 때문에 GDi 엔진커버는 흡음재 등이 두껍게 도포되어 있습니다. 반면 MPi는 흡음재가 얇거나 흡음재 없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기아 K7 프리미어 발표자료를 봤는데 중저속시에는 MPI 고속에서는 GDI 시스템으로 연료를 분사한다고 하네요. 따라서 정차시에는 MPI로 동작할거라 생각됩니다. 그러면 GDI 소음문제는 어느 정도 해결되겠죠.

 

토요타의 D4-S 엔진과 다른점은?

 

K7 프리미어에 탑재된 2.5 GDi 엔진 정확히 공개된 건 없지만 시스템만 본다면 토요타가 먼저 발표하고 적용한 D4-S 인젝션 시스템과 유사합니다. 토요타의 D4-S 시스템도 실린더에 직접 분사하는 인젝터 외에 흡기포트 뒤쪽에 위치한 인젝터가 적용됐으니까요

 

차이점이 있다면 K7에 탑재되는 2.5 GDI 엔진은 저속에서 MPI 시스템만 활성화되고 고속에서는 GDI 시스템만 활성화되며 중속 등 주행상황에 따라 MPI GDI 시스템이 모두 활성화된다고 합니다.

 

하지만 토요타의 D4-S 시스템은 고속주행 혹은 높은 부하에서는 GDI 시스템만 적용되고 중저속과 낮은 부하에서는 MPI + GDI 시스템이 모두 활성화된다네요.

현재 이 영상 제작한 시점이 K7 사전계약기간입니다. 아직 완전히 정보가 오픈되지 않은 상태인데요. 신규 탑재되는 2.5 GDI 엔진 어떤 수준인지 저도 궁금합니다. 이번 영상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형 그랜저가 출시 후 신차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습니다.

 

얼마 전 현대자동차 매장에 신형 그랜저 IG가 전시되어 있길래 궁금해서 차를 보고 착석해 보았습니다. 익스테리어 디자인은 다들 대부분 보셨고 디자인이라는 것이 주관적인 요소가 강하니 익스테리어 디자인은 따로 언급은 하지 않겠습니다.


 

인테리어 내부입니다. 사진보다는 실제로 볼 때 더 낫습니다. 센터페시아 디자인이 삐딱해 보이겠지만 직접 보면 나름 괜찮습니다.


 

운전자 시선에서 바라본 사진입니다. 네비게이션 스크린 옆에 있는 시계 위치가 논란이 있었는데요. 실제로 보니 시계 9시 범위가 눈에 잘 안들어옵니다. 형제차인 기아 K7처럼 센터페시아 중앙으로 배치하면 어떨까? 싶습니다.

 

참고로 젊은층 취향에 맞춰 편안함보다 주행성능쪽으로 중점을 두어서 그런지 시트포지션을 구형 그랜저 HG보다 조금 더 낮출 수 있습니다.


 

운전석 시트포지션 맞추고 뒷좌석에 탑승해서 찍은 사진입니다. 구형 그랜저 HG도 뒷좌석이 광활하다고 느껴질 정도로 넓었는데 신형은 더 넓은 느낌입니다. 뒷좌석 공간 걱정은 안해도 되겠습니다.


 

참고로 이전에 기아 K7 뒷좌석 시트에도 착석해 본적이 있어서 신형 그랜저 IG랑 자연스럽게 비교가 되었는데요. K7의 경우 뒷좌석 시트포지션이 높아 전면시야 확보가 좀더 낫다는 장점이 있지만 헤드룸 공간이 조금 부족하다는 느낌이 있습니다.

 

신형 그랜저는 K7 대비 시트 포지션이 낮아 뒤쪽에 조금 파묻히는 느낌이지만 헤드룸을 좀더 확보했다고 생각됩니다.


 

신형 그랜저에 탑재된 2.4L GDI 가솔린 엔진입니다. 이 엔진 요즘 말 많죠. 신형 그랜저 IG에 탑재되는 2.4L 세타 엔진은 개선했다고 하는데 문제 없는지는 좀더 두고봐야 겠습니다.

 

3.0L 최고급형 모델이 아닌 2.4L 중하위 트림(3,175만원 프리미엄 트림)이기 때문에 뭔가 좀 비어 보인다는 느낌이 있지만 딱히 흠잡을 곳은 없는 듯 합니다.

 

다만 제가 대리점에서 착석만 한 것이기 때문에 실제 평가는 제가 시승해보고 판단해야 할 듯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드디어 신형 K7 디자인이 완전히 공개 되었습니다. 디자인 이외에 나머지 정보는 알려진 것이 없기 때문에 공개된 디자인만 보고 눈에 띄는 점과 변화된 점을 자세히 살펴볼까? 합니다.

 

 

뒷모습의 경우 번호판이 트렁크에서 범퍼 하단 중앙으로 내려왔습니다. 그래서인지 현재 판매되는 기아 뉴프라이드와 유사해 보입니다. 그리고 크롬 사이드실 또한 적용 부분이 달라져 기존 모델은 뒷범퍼 중앙을 가늘게 두르는 크롬 사이드실이 적용 되었지만 신형 K7은 리어램프 윗부분에 가늘고 긴 크롬 사이드실이 적용 되었습니다.

 

 

먼저 전면그릴부터 보시죠 기존 K7의 경우 마름모꼴 격자형 전면그릴이 적용 되었지만 신형 K7의 경우 세로형 그릴이 적용되었습니다. 또한 기존 K7과 다르게 그릴 안쪽이 움푹 패여 있습니다.

 

앞 차와 간격을 일정하게 유지시키는 레이더가 그릴 중앙에 떡 하니 붙어 있고 레이더 위쪽에 주차 시 앞 차와 간격을 확인할 수 있는 전방카메라가 적용 되었습니다.

 

 

직선으로 디자인된 헤드램프 입니다. 기존 K7 헤드램프 대비 크기가 가늘고 길게 뻗은 것이 인상적입니다. 방향지시등은 K5처럼 헤드램프 바깥쪽이 아닌 안쪽에 적용된 듯 합니다.

 

 

프런트 LED 포그램프입니다. 기존 K7의 경우 포그램프 주위에 크롬 장식이 적용 되었지만 신형 K7에서는 이러한 장식이 삭제 되었습니다.

 

 

타이어 사진입니다. 자세히 보니 미쉐린 프라이머시 MXM4로 추정되며 타이어 사이즈는 245/40/19 휠은 19인치로 기존 K7과 사이즈는 동일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도어 그립사진입니다. 기존 K7하고 큰 차이가 없어 보입니다.

 

 

도어 하단에 적용된 크롬 사이드실 기존 K7 대비 크롬 면적이 조금 줄어든 듯 합니다.

 

 

C필러와 도어 사이에 적용된 쿼터글래스입니다. 기존 K7에는 없었으며 쿼터글래스를 두르는 크롬 장식이 눈에 띕니다.

 

 

뒤쪽 범퍼에 적용된 리플렉터 그리고 사이드실입니다. 기존 K7은 범퍼 전체를 크롬 사이드실이 둘렀는데 신형 K7은 리플렉터에 짧게 이어진 수준으로 크롬 사이드실이 짧게 적용 되었습니다.

 

 

신형 K7 리어램프 사진입니다. 기존 K7에는 범퍼에 크롬 사이드실이 적용 되었는데요. 신형 K7은 좌 우 리어램프 상단에 크롬 사이드실이 적용 되었습니다. 미등과 브레이크등은 LED 방향지시등은 일반 전구가 적용된 걸로 추정됩니다.

 

아직 인테리어와 상세한 제원이 공개되지 않아 신형 K7의 정확한 정보는 알 수 없지만 신형 K7은 기존 K7대비 헤드램프 디자인이 직선 위주로 디자인되고 램프 면적이 좁아지고 기존 K7보다 크롬 도금 면적이 줄어들어 날렵하고 젊은 이미지를 구현했다고 생각됩니다.

 

트렁크에 3.3이라는 숫자가 붙은 걸 봐서 기존 k7처럼 3.3L GDI 엔진이 가장 상위 트림에 적용될 것으로 추정됩니다. 일부에서는 현대기아 R&D 모터쇼에서 선보인 3.3L T-GDI 엔진이 탑재될 수도 있다고 하는데요. 아직 뭐 뜬소문이니 시간 지나봐야 알겠죠.

 

 

아마 신형 K7의 가장 큰 변화는 초고장력 강판 대폭 적용이 아닐까? 싶습니다. 현대기아차는 신형 제네시스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출시한 모델에 초고장력 강판을 50% 이상 적용해 왔으며 신형 K7 또한 비슷한 수준의 초고장력 강판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제 12월에 접어들었습니다. 보통 12월은 한 해를 결산하는 달이기 때문에 신차가 많지 않은데요. 하지만 현대 EQ900이 사전계약에 들어갔고 신형 K7 디자인이 공개되면서 12월에도 치열한 신차 랠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성민 2015.11.25 1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마디로 원가 절감 햇군 쯔쯧 ~
    첫모델은 처음이라 구식디자인
    두번째는 노멀 세번째는 좀팔린다 싶으니 원가절감. 현대계열아니랄까봐

    죄다 뺏네

  2. 김영남 2015.11.25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모델이 디자인이 났은듯^^

  3. 다나와 2015.11.28 2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고장력만 50%
    인지
    고장력 하고 초고장력 섞어서 50%
    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