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서 서울오토쇼가 현재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미국 뉴욕에서는 4월10일부터 19일까지 뉴욕오토쇼가 열릴 예정입니다.


올해로 109회째를 맞는 뉴욕오토쇼는 미국의 디트로이트오토쇼, LA오토쇼와 함께 미국 3대 오토쇼라고 할만큼 역사가 길고 규모가 크며 그에 걸맞게 전세계 많은 자동차업체가 뉴욕오토쇼에서 양산차 및 컨셉카를 전시할 예정입니다.


국산차 업체인 현대-기아차 또한 컨셉카인 HCD-6를 비롯해 현대 에쿠스, 기아 포르테등 컨셉카와 양산차를 뉴욕오토쇼를 통해 미국관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입니다.


그럼 뉴욕오토쇼에서는  어떤차들이 전시되고 어떤차들이 주목을 받을까요?



포드의 플러그인 전기차 미니밴인 Transit Connect Family one concept라는 차량입니다. 플러그인 전기차이며 한번 충전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이 불과30분입니다.




닛산에서 발표한 370Z입니다. 파워트레인은 고급럭셔리쿠페인 인피니티G37과 동일하지만 200kg이상 가벼운데다 타이어사이즈도 더 키운걸 장착하고 있기 때문에 코너링 및 밸런스가 상당히 좋습니다. 





BMW X5 M과 X6 M입니다. M모델은 BMW모델라인업중에서 최고의 성능을 자랑하는 라인업이며 BMW 최초로 SUV모델인 X5와 X6 최상위 라인업에 4.4L트윈터보 엔진이 장착된 M모델이 등장하였습니다. SUV지만 슈퍼카와 비슷한 성능은 고성능 모델에 목마른 오너들에게 구매의욕을 자극할 것입니다.





GMC Terrain이라는 SUV입니다. 국내의 GM대우 윈스톰과 형제차인 시보레 에퀴녹스의 플랫폼을 사용한 SUV이며 182마력의 출력을 내뿜는 2.4L 가솔린엔진이 장착됩니다.





2011년형 그랜드제로키입니다.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4세대 모델(LR4)입니다. 재규어에 장착된 V8 5L 엔진을 가져왔으며 최고출력은 375마력 최대토크 51.9kg.m으로 뛰어난 고성능을 자랑합니다.





레인지로버 스포트 S입니다. 위에 소개한 랜드로버보다 더 윗급이며 V8 5L엔진에 과급기가 더해져 최고출력 510마력 최대토크 63.7kg.m 0-96km/h까지 불과 5.9초밖에 걸리지 않는 스포츠카 성능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페라리599XX입니다. 9000RPM까지 사용하는 V12 엔진이 탑재되며 최고출력은 700마력이라는 어마어마한 성능을 자랑합니다.





도요타 싸이언IQ입니다. 유럽에서 스마트와 경쟁하는 도요타IQ 드레스업 버전으로 보입니다.




메르세데스 벤츠 SLS입니다. 1950년에 나왔던 300SL이후 50여년만에 나온 걸윙도어 스포츠카입니다.





어큐라 ZDX입니다. BMW X6와 경쟁하는 모델입니다.


 


벤츠 E250블루텍모델입니다.





같은 E클래스모델이지만 엔진이 전혀다르고 고성능 V8엔진이 장착된 E63AMG입니다.





피아트의 깜찍한 소형차 피아트500입니다.





미쓰비시 아웃랜더 GT프로토타입입니다. 미드사이즈 패밀리세단인 랜서와 스몰해치백인 콜트와 전면모습이 비슷한 패밀리룩을 이루고 있습니다.


 


시보레 콜벳 GT1입니다.


 


혼다의 컨셉SUV Element입니다. 애완견의 친근한 이미지를 형상화한 SUV라고 하네요.ㅡ.ㅡ;


 


6세대 폭스바겐 골프GTI입니다. 골프에 대해서 모르시는 분들이 없겠죠. 암튼 양의탈을 쓴 늑대의 대표차종이라고 볼수있겠죠^^




2010년형 스바루 레가시입니다.






이외에 더 많은 차량들이 뉴욕오토쇼에 전시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필자는 프레스데이인 4월2일에 이어 4월3일에 기아자동차 인터뷰건으로 한번 더 서울모터쇼 다녀왔습니다.


4월3일 금요일이지만 일단 프레스데이와 비교시 상당히 많은 인파가 몰렸습니다. 


일반관람과 프레스데이때 전시차종및 규모에 대한 차이는 없었습니다. 그러나 국산차업체 특히 현대 기아부스가 약간의 전시차량 배치를 변경한 것이 눈에 띄었습니다.


또한 플레이스테이션으로 그란투리스모5 프롤로그를 체험할수 있는 부스가 생겼으며 킨텍스 외부에는 카트체험할수 있는 장소가 생겼습니다.


 

프레스데이때는 볼수 없었던 시드하이브리드 양산차 이미 유럽에서 현지생산되는 모델이다. 1.6L감마엔진과 전기모터가 결합되었다.

시드 하이브리드 옆모습

시드 하이브리드 뒷모습

시드 하이브리드 실내공간

시드하이브리드 계기판 슈퍼비전 클러스터가 적용되어 있다.

시드 하이브리드 센터페시아

기아 소울 켄버스탑 하이브리드 시스템

켄버스탑 오픈상태에서 소울 실내를 찍었다.



소울 켄버스탑 하이브리드 전체모습 양산될지는 아직 미정이라고 한다.

소울 하이브리드 리튬폴리머 배터리

플레이스테이션3 그란투리스모 프롤로그5 체험장

게임과 거리가 멀거 같았던 할아버지도 재밌게 즐기고 계신다

그란투리스모 프롤로그5 주행샷


요 2-3일간 서울모터쇼에 대한 글을 쭉 읽어봤는데


완성차 부스 특히 현대, 기아, 대우에 대한 기사가 많이 올라오고 있는 반면에 우리나라의 전기차 생산업체이지만 국내의 법규때문에 전량 해외로 수출하는 CT&T에 대한 기사는 흔하지 않았습니다.


CT&T가 생산하는 e-zone 전기차는 시트 설계에 따라 2-6인승까지 탑승할수 있으며 용도에 따라 주문제작을 받습니다.


특히 미국에서 그 기술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에 미국에서 경찰차로 납품되기도 하며 세계 여러나라에서 CT&T의 기술력을 인정하고 많은 대수의 e-zone전기차를 수출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해외에서 호평을 받고 수출물량도 적지않지만 정작 국내에서는 최고속도가 낮다는 이유로 아직도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습니다.


CT&T가 생산하는 e-zone전기차는 최고속도 55km/h입니다. 고속도로 및 자동차전용도로 주행은 무리지만 일반도로 및 도심에서는 충분한 성능입니다. 하물며 최고속도 40km/h도 나오지 않는 트랙터, 크레인도 주행할수 있으며 심지어 시속10km/h도 안되는 우마차도 통행이 허용되는 마당에 e-zone이 최고속도가 낮다는 이유로 국내판매를 불허한건 좀 심한 처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번 서울모터쇼를 계기로 CT&T가 더 발전해서 차후에 현대, 기아차등의 국내 완성차업계와 당당히 경쟁했으면 좋겠습니다.

국내 전기차 업체인 CT&T부스

비접족 급전장치 기술을 선보였는데 이 기술의 특징은 플러그를 꽃지 않고도 전자기 유도에 의해 전력을 전달하는 특징을 가진다.

CT&T의 전기차 e-zone의 제원

e-zone의 앞모습

e-zone의 옆모습

e-zone의 뒷모습

e-zone의 운전석 공간 센터클러스터 계기판이며 덕분에 운전석 시야를 확보했다.

e-zone의 실내공간

e-zone에서 생산하는 경찰차 복잡한 도심에서 안성맞춤이라 생각된다.

e-zone의 전기충전장치 플러그



미국자동차 업체중 유일하게 모터쇼에 참가한 포드입니다(GM대우는 사실 미국기업이라고 하기엔 좀 억측이 있어서)


사실 작년부터 시작된 경기불황으로 미국의 빅3자동차업체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있는가운데 빅3중 2위에 포진된 포드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모터쇼에 참가하여 많은 볼거리를 제공해 주었습니다.


특별히 발표된 신차 및 컨셉카모델은 없지만 국내에 수입되는 많은 포드모델을 전시하여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특히 머스탱 컨버터블에 관객들이 많은 관심을 가졌습니다)


서울모터쇼를 통해 어려움을 극복하고 국내에서도 많은 판매실적을 올렸으면 좋겠습니다.


프레스데이때 찍은 포드부스 베일에 싸인 차량은 포드머스탱이다.

포드 머스탱의 전체적인 모습

머스탱 후면부 모습

235/50/18사이즈의 휠타이어를 장착하고 있다.

머스탱의 운전석

머스탱 내부모습

포드의 대형SUV인 포드익스플로러 험로주행이 용이하도록 모노코크가 아닌 프레임 바디이다.

포드 익스플로러의 옆모습

익스플로러 뒷모습

포드의 자회사 링컨SUV모델인 링컨MKX

링컨의 대형세단 MKS

포드의 중형급SUV인 이스케이프 상위SUV인 익스플로러와 달리 모노코크 바디여서 온로드 주행에 특화되어 있다.


많은 분들이 아시겠지만 렉서스는 도요타의 고급럭셔리버전이라 칭할수 있습니다.


렉서스는 일본자동차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도요타 이외에 별도의 고급럭셔리차량을 위한 메이커를 만들었으며 그 결과 미국에서 크게 성공을 거두어 뒤따라 혼다 닛산에서 각각 어큐라, 인피니티라는 고급 럭셔리브랜드를 만들었습니다.


렉서스는 특히 편의성과 부드러운 승차감 정숙한 소음등 주행성능에 치중한 독일차와는 달리 편안한 드라이빙에 우선순위를 두었으며 이는 편리함에 우선순위를 두는 우리나라 실정에 제일 잘 맞기도 합니다.


렉서스는 우리나라에서도 큰 성공을 거둔 수입차업체이며 혼다 BMW와 함께 국내에서 수입차시장의 파이를 키우는 브랜드입니다.

   

렉서스의 유일한 SUV인 RX350 SUV지만 오프로드보다는 온로드에 특화되어 있다.

렉서스 모델중 우리나라에서 제일 많이 판매되는 ES350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판매되지 않고있는 IS250C 하드탑 컨버터블 모델이며 IS250과 달리 2도어 쿠페스타일이다.

탑을 오픈한 옆모습

전면부는 기존IS250과 큰 차이가 없다.

GS450h 하이브리드 모델 절개도면 GS450h모델의 하이브리드 시스템 원리를 알수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