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울 대성고 고고생 3학년 10명이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3명이 사망하고 7명이 중독사고를 당했습니다. 일산화탄소 수치가 정상 기준보다 무려 8배나 높았다고 하는데요.


일산화탄소는 침묵의 살인자라고 할 만큼 아주 위험한 물질입니다. 무색 무미 무취 물질이기 때문이지요. 보통 산소농도가 부족할 때 일산화탄소가 생성되는데요. 


일산화탄소에 인체가 노출되면 혈류 헤모글로빈이 이 물질을 흡착시킵니다. 문제는 헤모글로빈 등 혈류가 산소를 수송하는 역할을 담당하는데 일산화탄소를 흡착시키면 인체에 필요한 산소의 양이 부족해지면서 최악의 경우 산소 부족으로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


이번 펜션사고의 경우 연통조립이 잘못되어서 보일러 배기가스가 실내로 유입된 것이 원인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해당 펜션에는 일산화탄소 경보기가 없었다고 합니다.


만에 하나 일산화탄소 경보기가 있었다면 펜션 주인도 소리를 듣고 조치를 취했을 것이고 학생들이 경보기 소리를 듣고 창문을 열고 환기 등의 조치를 취했을 수도 있었을 겁니다. 즉 학생들 생명과 건강을 지켰을 겁니다.



그렇다면 일산화탄소 경보기는 어떤 원리로 작동할까요? 일산화탄소 경보기는 공통적으로 시간에 따라 일산화탄소 농도를 측정하고 농도가 기준치를 넘으면 소리 등을 통해 실내에 있는 사람들에게 위험을 알려줍니다.


사고난 펜션에는 일산화탄소 경보기가 없었다고 하는데요. 그렇다면 일산화탄소 경보기가 가격이 비싸냐? 그것도 아닙니다. 일산화탄소 경보기의 가격 저렴한 것은 5000원대에 구매할 수 있을 정도로 가격 부담이 거의 없고요. 


휴대용이 아닌 가정용이나 사무실에 장착하는 경보기도 1~2만원대에 구매 가능합니다. 즉 펜션 주인이 일산화탄소 중독에 대한 지식이 조금이라도 있었다면 펜션에 경보기를 설치했을 것이고 이번 사고를 막을 수 있었을 겁니다.


저는 솔직히 뉴스 보면서 놀란게 우리나라 건물은 일산화탄소 경보기가 의무설치대상이 아니라고 하네요. 미국의 경우 주마다 다르지만 2009~2014년 사이 거의 대부분 주에서 일산화탄소 감지기 의무설치 법령을 신설했습니다.


일산화탄소 경보기는 바닥과 가까운 곳에 설치해야 합니다. 이유는 일산화탄소라는 물질이 밀도가 높아 공기보다 무겁기 때문이죠. 공기보다 무거운 물질은 보통 바닥으로 가라앉고 공기보다 가벼우면 공중으로 뜹니다.


이번 사고 사례를 거울삼아 일산화탄소 경보기를 각 사무실과 숙박업소는 물론 가정에서도 설치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생각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fd 2018.12.19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이 이상해

  2. 숯검뎅 2018.12.19 2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초에 연통 연결을 잘 해놨으면 별 탈 없을 것을 쯧쯧

    일산화탄소 경보기 설치하면 뭐 하나? 그 경보기 작동 안되는 경우도 많을텐데, 그럼 경보기 동작확인기 설치하면 되는가?

수능을 마친 대성고 3학년 학생들이 강릉여행지 숙소에서 3명이 사망하고 7명이 일산화탄소에 중독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학생 10명이 참변을 당한 주요 원인은 숙소내 일산화탄소 농도가 8배 이상 높은 것이 원인이었는데요. 원인이 나왔는데 가스를 분출하는 배관과 연통이 제대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 작업이 매우 중요한데요. 배관과 연통이 제대로 이어지지 않으면 유독한 가스가 빠져나가지 않고 그대로 유입되어 실내에 있는 사람들이 유독가스에 중독되어 사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보일러 배관 연통작업은 생명과 직결되는 중요한 작업이기 때문에 함부로 시공하면 큰일납니다. 관끼리 겹칠 때 고정하는 방법은 보통 열에 강한 내열성실리콘을 발라야 하는데 이게 실리콘 바를 때 양 조절을 잘못하면 빠져나가야할 가스가 제대로 빠져나가지 못해 문제가 생기기도 합니다.


실리콘으로 고정하는 방식 외에도 밴드로 조이거나 나사로 고정하는 방식이 있는데 이 두 방식은 현재 승인이 안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두 방식 모두 실리콘으로 바르는 방식보다 가스누출 위험이 높기 때문이죠.


또한 연통 부실시공 문제도 있지만 외부의 물리적인 충격에 의해 연통이 깨져 가스가 실내로 유입되는 사례도 있었는데요. 충남 서산에서는 몇 년전 떨어진 고드름 때문에 연통이 깨져 실내에 있는 어린이 2명이 가스중독으로 사망한 사례도 있습니다.


추운 겨울철 한참 보일러를 돌리는 시기인데요. 이번 사고사례를 본 바와 같이 겨울철 보일러와 연통점검 주기적으로 철저히 해야 합니다. 시공도 철저해야죠.


그런데 강릉 펜션 사진으로 보니까 지은지 얼마 안된거 같은데 일산화탄소 감지 또는 누출경보기조차 없다는게 아이러니하네요. 원래 펜션 등 숙박시설에 반드시 있어야 합니다. 펜션 주인도 책임을 면하긴 어려울듯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