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과학의 급속한 발전과 산업화를 거치면서 거대도시는 우리나라에서는 없어서는 안될 필수요소가 되었고 그 가운데에는 인구 1000만명이 넘는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특별시가 자리잡고 있다.


그렇지만 거대도시화로 인한 댓가로 오염된 공기를 마시고 살아가고 있는 요즘 특히 오염물질의 주원인인 자동차 배기가스 줄이기는 기후협약으로 인한 온실가스 감축방안으로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어가고 있다. 또한 우리나라는 아직도 에너지원료가 거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국제유가가 상승하고 있는 현재 친환경차의 급속한 보급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를 인식한 서울시는 2010년에 총 109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전기버스, 관용 전기차, 전기이륜차 등의 친환경 그린카를 보급할 계획이며, 전기차 운행에 필수적인 전기충전기 등의 인프라도 선도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본격 도입되는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등의 친환경 그린카는 매연 등 시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대기오염물질은 물론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 발생량도 대폭 줄일 수 있어 도심대기환경 개선 및 온실가스 배출물질 감축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기버스 남산순환 노선에 투입>





시민들은 내년 봄부터 남산에서 순수하게 전기로만 운행하는 친환경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서울의 명소인 남산을 찾는 관광객 편의와 남산 산책로에 맑은공기를 제공하기 위해 내년도 총 47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서울시가 기업과 공동으로 개발하여온 저상전기버스를 2010년 1월 말 시험운전을 거쳐 내년 봄부터 단계적으로 남산순환버스 노선(02,03,05번)에 투입한다.


전기버스는 차체와 모터 등 전장부품의 개발이 완료되었으며 국내 업체에서 개발한 고성능 리튬이온배터리를 장착하여 운행할 예정이다. 외부 디자인 또한 남산 순환노선의 특성을 살려 미려하게 디자인하여 국내외 관광객들로부터 많은 주목을 받을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운행되는 전기버스는 배출가스가 전혀 발생하지 않고 소음도 거의 없는 본격 친환경버스로 한국형 저상버스 차체를 기본으로 하여 제작되고 있어 남산공원의 환경개선은 물론 그간 남산을 방문하기가 쉽지 않았던 교통약자들도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쉽게 방문할 수 있도록 하였다.


서울의 대표적인 랜드 마크인 남산은 하루 평균 3만2천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찾는 관광지로서, 친환경 전기버스가 운행될 경우 시민 편의성 및 친환경성은 물론 다른곳에서는 보기힘든 친환경 전기버스라는 상징성으로 인해 남산의 새로운 명물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서울시 주도로 개발되는 전기버스사업은 LA시와 런던시 등 해외 대도시에서도 사업초기부터 지속적으로 관심을 표명하고 있는 등 대기질 개선과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친환경 교통수단으로서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에코랜드(월드컵 공원)는 Zero-Emission Zone으로 조성>


남산과 함께 서울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거듭나고 있는 월드컵공원에도 친환경 그린카가 집중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과거 쓰레기 매립지에서 친환경 공원으로 거듭나고 있는 서울에코랜드(평화, 하늘, 노을, 난지천공원과 난지한강공원)는 2010.10월부터 비접촉 자동충전방식의 전기버스를 도입하는 등 공원내 이동수단을 배출가스가 전혀 없는 무공해차량으로 교체하여 배출가스제로지역(Zero Emission Zone)으로 조성된다.


<비접촉 충전방식>
기존의 충전방식은 충전기와 차량을 코드로 연결하여 충전하는 유선 방식이나, 비접촉충전방식은 차량이 정지한 상태에서 무선으로 자기장의 원리를 이용하여 충전하여 충전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 할수 있는 차세대 전기차 충전방식


<월드컵공원내 모든교통수단을 배출가스가 없는 차량으로 교체>





서울에코랜드에서 전기버스 외에도, 기존에 사용하였던 업무용 승용차는 최근 국내기업이 개발한 도심형 전기차인 근거리 저속전기차(NEV)와 전기 이륜차로 교체 한다.


또한 단체 관광객 수송을 위해 수소연료전지 버스를 도입하는 등 공원내 사용되는 모든 교통수단을 배출가스가 전혀 없는 차량으로 단계적으로 전환하여 친환경 공원으로서의 상징성을 더 높여 간다는 계획이다.


<근거리전기차(NEV : Neighborhood Electric Vehicle)>
근거리 저속운행용으로 60km/h 이하로 운행되는 소형 전기차를 말하며, 주로 근거리 출퇴근, 쇼핑, 공공기관의 순찰용, 지도점검 및 지원업무용 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도심형 전기차.


서울시에 보급되는 근거리 전기차는 최고속도 60km/h, 주행거리 100km 정도로 리튬이온폴리머 배터리를 사용하고 220V에서 충전시 7시간, 급속(380V 전원)충전시 30분이면 충전가능하다.


<순수전기차로 매연, 악취 등을 대기오염을 단속하는 친환경‘대기관리 기동반’발족>


배출가스점검, 공사장 먼지관리, 무단소각 단속 등 대기오염을 일으키는 행위를 신속하게 출동하여 단속하는 서울시 대기관리기동반의 차량도 전기차로 우선 교체된다.


서울시는 전기차 관련 부품산업 발전과 전기차 개조사업 제도정비, 전기차 충전인프라 시범구축을 위해 교통안전공단과 공동으로 승합차를 전기차로 제작하는 사업을 내년 봄까지 추진 중이다.


서울시와 교통안전공단은 전기차의 일반 보급에 앞서 시험차를 제작하여, 안전관련 법규는 물론 전기충전기 설치 운영관련 제도 등 전기차 관련 규정을 사전 점검하여 보완 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사업은 배터리 등 전기차 핵심부품의 조기개발을 유도하는 등 국내 전기차 부품산업을 한 단계 올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범사업을 위해 제작되는 전기차는 최고속도 150km/h, 일회충전 주행거리 160km, 최대출력 150kW, 배터리 용량 36kWh로 일본, 유럽, 미국 등에서 출시 또는 출시예정인 차량에 비해 배터리 성능이나, 모터성능 등이 뛰어나 우리 전기차 부품산업의 기술수준을 세계에 널리 홍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사업을 통해 제작되는 전기차 5대를 서울시내 전역에서 활동하는 맑은환경본부 소속 대기관리기동반의 단속차량으로 운행하면서 충전인프라 시험운영 등은 물론 전기차에 대한 시민의 공감대 확대 등 전기차 시대를 열기위한 노력을 병행한다.


앞으로 소방재난본부의 안전점검용 차량과 기타 시설물 점검 순찰용 차량도 친환경 전기차를 우선 배치하기로 하였으며, 이를위해 2010년도 전기차구입 예산 36억원을 확보하여 근거리저속전기차와 전기승용차를 구매하여 운행할 계획이다.


<서울시 특성에 맞는 옥외 전기충전기 설치운영>


서울시는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를 그간 선도적으로 주도하여 왔다. 지난 11월에는 월드컵 공원 등에 보급된 근거리전기차 충전을 위해 옥외 전기충전시설(5개소, 첨부사진참조)을 지자체 최초로 운영 중이며, 내년 봄에는 시청 남산별관에 요금징수 기능도 갖춘 급속충전기를 설치하기 위해 제작사와 공동으로 제작하고 있다.


공공부분 전기차 보급은 물론 민간부분 전기차 보급에 대비하여 서울시는 차량운행에 필수적인 충전인프라를 대폭 확충할 계획이며, 단기적으로는 보급되는 차량의 운행에 지장이 없도록 차량구입과 병행하여 충전기를 설치해 나아가고 있으며, 장기적으로 2020년까지 공영주차장, 노상주차장 등 공공부분에 7,000개 이상의 전기충전기 설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2010년에는 27억의 예산을 투입하여 새로이 보급되는 근거리전기차, 전기승용차, 전기버스 등의 충전을 위해 버스용 대용량 충전기, 승용 급속충전기 등의 최첨단 시설과 일반 승용차용 충전기 등을 대폭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오토바이도 친환경으로 : 50CC급 오토바이의 전기이륜차 대체사업 적극 추진>





또한 일부 배달음식점 이륜차의 난폭운전, 소음 및 매연발생으로 시민의 쾌적한 주거환경이 침해받는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는 전기이륜차 도입사업을 확대추진하기로 하였다.


2행정기관을 쓰는 50cc미만 소형오토바이는 휘발유와 윤활유가 혼합연소 되는 방식으로 오염물질이 과다하게 배출되어 많은 문제점이 야기되고 있으며, 등록면제 대상으로 정확한 운행수량이 파악되고 있지 않으며 약1만대 이상이 운행되고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


음식점, 패스트푸드점 등 배달에 이용되는 오토바이들은 50cc미만이 대부분이며, 운행시 소음과 매연 등으로 주거환경을 침해하여 많은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시는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고자 업체에서 기존50cc차량을 서울시에서 제시한 성능을 만족하는 전기이륜차로 교체할 경우 일정대수까지는 한시적으로 보조금을 현재 100만원에서 전기이륜차와 엔진이륜차의 구입차액 수준까지 대폭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서울시에서는 공공기관에만 시범보급되던 전기이륜차를 민간기업에 시범적으로 보급하여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으며, 국내 이륜차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중견 이륜제작사들과 공동으로 보다 성능이 우수한 전기이륜차의 양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동남아 등 세계시장 진출에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친환경 그린카의 신기술 개발 촉진을 통해 녹색성장 견인>


세계는 지금 그린카시대로 불릴 만큼 그린카 개발 및 보급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매우 커지고 있으며, 선진국에서도 친환경자동차 산업이 미래의 성장동력으로 인식하고 있어, 내년도 서울시가 추진하는 친환경 그린카의 개발 및 보급사업은 수요의 확대를 통해 관련분야 산업의 발전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한다.


또한 세계적으로 우리의 앞선 기술을 발전시켜 국내확산은 물론 기후변화에 적극대응하고 대기질 개선에 관심이 높은 도시에 수출할 수 있도록 측면 지원할 계획이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의 통신회사 AT&T에서는 관련산업부흥과 운영비 절감, 온실가스 억제를 위해 10년동안 CNG및 대체연료차량 15000대를 구입 및 배치할 계획이라고 하였다.



미국의 큰 통신회사인 AT&T는 향후 10년 동안 5억6천5백만달러를 투자하여 압축천연가스(CNG)를 사용하는 친환경차 15000대 이상을 들여올 계획이라고 밝혔다.



AT&T가 밝힌 5억6천5백만 달러의 투자내역을 살펴보면 우선 8000대의 CNG차량을 구입하기 위해 3억5천만달러를 사용하며 또한 기존의 승용차들을 대체연료기관으로 개조하기 위해 2억1천5백만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한다.



AT&T의 이같은 친환경차량구입을 위한 투자는 미국내에서 가장 큰 규모이기도 하며 2019년까지 CNG 및 대체연료차량 15000대를 2019년까지 구입하여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AT&T의 한 관계자는 "경기침체 상황에서도 미국을 이끌어 나가기 위해 끊임없이 일을 해야 하며 AT&T와 미국내 다른 회사들은 경기침체를 막기 위해 이같은 투자를 단행한 것이다"라고 란돌 스텝손 AT&T회장이 말했다.



또한 란돌 스텝손 AT&T회장은 "미국이 현재 직면하고 있는 난관에 쉬운 해결책이 없다. 하지만 바닥이 점점 드러나는 석유의존을 줄이면서 대체연료를 더 많이 생산하고 더 많이 사용하기 위해 AT&T의 대규모 투자는 대체연료산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목적이 있다"라고 언급했다.



Automotive Research센터에서는 AT&T의 대체연료차량 구입을 위한 투자가 차질없이 진행된다면 새로운 대체연료 차량들이 4900만갤런의 휘발유를 절약할수 있을것이다. 또한 2019년까지 지구 환경오염의 주범인 탄소를 211,000톤을 억제할수 있을것으로 전망했다.



211,000톤의 탄소 배출은 1년간 38600대에서 나오는 승용차 탄소배출량과 같은 배출량이다.



일단 AT&T는 향후 5년동안 AT&T는 기존의 가솔린 연료차량 8000대를 CNG차량으로 대체할 것이라고 밝혔다.



CNG자동차는 기존의 가솔린 자동차에 비해 약25% 온실배출가스를 절약할수 있는 청정연료자동차이며 CNG차량들의 섀시는 기존 가솔린차량 모델과 같이 미국내 자동차회사에서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AT&T는 완성된 섀시에 가솔린 엔진대신 CNG엔진을 장착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AT&T는 편리한 CNG충전을 위해 지역마다 최고 40개의 천연가스 충전소를 짓고 이를 위해 천연가스 공급업체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CAR에서는 이같은 AT&T의 투자로 100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생성될 것으로 전망했으며 대체연료차량들은 기존 가솔린 연료차량에 비해 약39%의 연료절감 효과를 볼수 있어 미국의 석유수입비용을 줄일수 있어 미국경제에 이바지 할수 있고 또한 29%의 온실가스 배출절감 효과로 지구온난화 억제에도 이바지 할수 있다고 전망했다.



AT&T가 투자할 CNG자동차구입은 초기에는 가솔린연료와 혼합사용이 가능한 CNG하이브리드 모델로 대체될 것이며 후에 대체연료 차량 기술의 발전속도에 따라 CNG이외에 다른대체연료 타입차량들을 구입하는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AT&T는 밝혔다.



2009년에 AT&T는 우선 800대의 CNG차량과 하이브리드카를 들여올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AT&T는 2007년에 캘리포니아에서 포드 이스케이프 하이브리드 차량을 시운전했었다.



캘리포니아에서 대체연료차량 프로그램을 통하여 AT&T는 최적의 해답을 찾고자 대체연료차량의 기술개발에 관여하여 효과적으로 연료소비를 줄이고 친환경적이면서도 운영비용과 시간을 절감하는 것을 배웠다.



또한 대체연료차량의 효율성을 더욱 높이기 위해 AT&T는 그들의 고객들에게 상업적으로 포트폴리오를 통하여 대체연료 차량들의 높은 효율성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AT&T는 전국적인 이동식 광대역 네트워크와 GPS파트너업체의 기술을 사용하여 AT&T의 차량 매니저들에게 그들의 차량을 신속히 관리하고 효율성을 늘리고 연료와 자동차보험 비용을 줄이는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하였다.



PRESS RELEASE



to Deploy More Than 15,000 Alternative-Fuel Vehicles



Makes Largest Commitment to Compressed Natural Gas to Date by a U.S. Company; Part of 10-Year Commitment to Spend up to $565 Million on Alternative-Fuel Vehicles



Dallas, Texas, March 11, 2009



Through an initiative that highlights the growing demand for cleaner domestic vehicles, AT&T* today announced plans to invest up to $565 million as part of a long-term strategy to deploy more than 15,000 alternative-fuel vehicles over the next 10 years. AT&T expects to spend an estimated $350 million to purchase about 8,000 Compressed Natural Gas (CNG) vehicles and approximately $215 million to begin replacing its passenger cars with alternative-fuel models.



AT&T's investment represents the largest U.S. corporate commitment to CNG vehicles to date. The new deployments will bring AT&T's alternative-fuel fleet to more than 15,000 vehicles by 2019.



"AT&T and other U.S. corporations have a unique opportunity to partner with the new administration as it works to lead the country out of this economic downturn," said Randall Stephenson, chairman and chief executive officer of AT&T Inc. "While there are no easy solutions to the challenges facing our nation, this investment is a first step on our part to help boost other industries while at the same time encouraging wider use and production of efficient vehicles and domestic fuel alternatives."



The Center for Automotive Research (CAR) in Ann Arbor, Mich., estimates that the new vehicles will save 49 million gallons of gasoline and reduce carbon emissions by 211,000 metric tons over the 10-year deployment period. That is equivalent to removing the emissions from more than 38,600 traditional passenger vehicles for a year.



Over the next five years, AT&T will replace about 8,000 gasoline-powered service vehicles with vehicles powered by domestically available CNG. CNG vehicles are expected to emit approximately 25 percent less greenhouse gas emissions than those traditionally powered by gasoline.



The vehicle chassis will be built domestically by a U.S. automotive manufacturer. AT&T will then work with domestic suppliers to convert the chassis to run on CNG. AT&T will also work with natural gas service providers to build up to 40 new CNG fueling stations across its operating region to provide the fueling infrastructure needed for the new vehicles. This investment will have a positive impact on job creation and preservation. CAR estimates that nearly 1,000 jobs will be created or saved each year for five years.



As it begins to retire gasoline-powered passenger vehicles in its fleet, AT&T has committed to replacing them with alternative-fuel models. AT&T expects to replace 7,100 passenger cars over the next 10 years. The alternative-fuel vehicles, which will be used by employees in a variety of diverse work functions across AT&T's operations, are expected to offer up to a 39 percent improvement in fuel economy and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by up to 29 percent.



During the initial phase of the deployment, gasoline-powered passenger vehicles will be replaced with hybrid models. As technologies evolve, additional alternative-fuel vehicle types will be considered for inclusion.



"Economic times are tough, but tough times make it even more important to look for efficient solutions," said Stephenson. "This is part of a long-term strategy that will help us continue to cut operating costs, reduce emissions in the communities we serve and make our business even more sustainable."



In 2009, AT&T will deploy nearly 800 of the CNG and hybrid electric vehicles. A Green Technology insignia will make the vehicles easy to identify on the road.



The new CNG/passenger vehicle commitment follows AT&T's deployment of 105 alternative-fuel vehicles in more than 30 U.S. cities in June 2008. In addition, AT&T piloted four Ford Escape hybrids, which were deployed in late 2007 in California.



Through these successful pilot programs, AT&T has learned that a mix of solutions is right for its fleet and that multiple technologies can help reduce its operating costs over time, while effectively reducing its fuel consumption and impact on the environment.



In addition to taking steps to make its fleet more efficient, AT&T is committed to helping its customers make their commercial fleets more efficient via a portfolio of fleet management products and services. Using AT&T's nationwide mobile broadband network and GPS partner solutions, AT&T provides fleet managers with the ability to actively manage their vehicles, increase efficiency and reduce fuel and insurance costs. Nearly all of AT&T's own technician vehicles are equipped with similar GPS capabilities, which have provided increased visibility into business operations and allowed AT&T to uncover opportunities to improve efficiency and reduce costs.



To view this announcement live, please visit www.att.com/public-policy. For more information about AT&T's sustainability efforts, please visit www.att.com/sustainability.



*AT&T products and services are provided or offered by subsidiaries and affiliates of AT&T Inc. under the AT&T brand and not by AT&T Inc.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