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자동차 관리의 가장 기본상식중 하나가 무엇일까요? 아마 거의 대부분 엔진오일 교환주기때 묵은 엔진오일을 배출하고 새 엔진오일로 교체를 하는 엔진오일교환은 대부분 다 아실겁니다.


과거에는 보통 5천키로마다 교환해주라고 되어있었지만 최근 엔진재질이 좋아지고 엔진오일 정제기술 및 오일에 첨가되는 첨가제가 비약적으로 발전하여 이제는 엔진오일교환주기가 5천키로를 넘어 1만키로 심지어 1만5천키로 이상을 권장하고 있기도 합니다.


그러나 엔진오일 교환만으로는 엔진내부 슬러지가 생성이 될 가능성이 있으며 특히 가혹주행이 많은 상황에서 평상주행때보다 빨리 엔진오일을 교환하지 않거나 엔진오일 교환주기가 지날경우 엔진내부 슬러지 및 카본이 생성될 확률이 더 높아집니다.이러한 슬러지 제거는 보통 작업자가 일일이 엔진부품을 솔벤트로 닦아서 슬러지를 제거하는게 가장 효과적이지만 비용이 비쌉니다.

위 사진은 제가 엔진오일을 교체하기 전에 주입한 플러싱오일입니다. 시중에서 제일 비싼것이며 주입후 10-15분 공회전 또는 오염도에 따라 최대 300km주행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이렇게 엔진슬러지를 직접 제거하지 않으면서도 슬러지를 효과적으로 제거할수 있는 애프터마켓 플러싱오일이 판매되고 있고 판매시장이 커지면서 다양한 플러싱오일 제품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앞선 포스팅에서도 언급했지만 제가 킥스파오 0w-40엔진오일로 1만5천키로가까이 주행했으며 그것도 가혹주행이 꽤 많았습니다(와인딩 드래그 최고속등등이 많이 포함된 주행) 비록 100% 합성유라고 하지만 가혹주행이 많이 포함된 상태에서 1만5천키로 주행했으니 아마 슬러지도 생성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위 사진은 쉐보레 스파크의 엔진오일팬입니다. 정말 플러싱오일로 슬러지가 제거되었는지 알아보려면 엔진오일팬을 직접 뜯어서 보는게 가장 좋습니다.  아래쪽에 배기라인이 지나가고 있어 엔진오일팬을 탈거하려면 배기라인도 분리해야 됩니다.


배기라인 분리후 엔진오일팬에 체결된 볼트를 풀고 오일팬을 떼는데 오일팬에 붙는 접착제 강도가 워낙 강해서 정비사분께서 상당히 고생을 많이하셨습니다. 1시간이상 엔진오일팬과 씨름한 끝에......


겨우 엔진오일팬을 떼넸습니다. 위 사진이 기존에 장착된 스파크 엔진오일팬입니다. 오일팬 내부에 격벽이 있는데 격벽이 있고 오일스트레이너가 깊숙히 들어갈수 있도록 격벽에 구멍이 있습니다.


엔진오일팬 내부에 격벽있을때의 장점은 바로 과도한 코너를 돌때 오일이 한쪽으로만 몰리지 않아서 오일 스트레이너가 오일을 제대로 빨아들이게끔 작용을 하는 역할을 합니다. 과도한 코너돌때 스트레이너가 오일을 못빨아들이면 엔진내구성에도 좋지않은 영향을 미치겠죠. 아무튼 순정상태에서도 엔진오일팬 격벽이 존재하니 서킷주행이나 와인딩시 필수인 엔진오일팬 격벽튜닝은 별도로 하지 않아도 될듯 합니다.


엔진오일팬을 뜯어보니 엔진내부가 훤히 드러납니다. 사진 왼쪽 버섯처럼 생긴 금속망은 엔진오일을 빨아들이는 오일 스트레이너입니다. 직접 보니 엔진오일 슬러지가 육안으로는 없었고 엔진상태도 깨끗한 편이었습니다. 엔진내부를 좀더 확대해 보았습니다.




블럭과 크랭크 스러스트 상태가 깨끗했고 일단 슬러지는 보이지 않는듯 했습니다. 플러싱오일이 좋은건지 아니면 이전에 주입한 합성엔진오일 청정성이 좋아서 그런지 단정지을수 없지만 확실한건 4만키로 주행한걸 감안하면 엔진내부는 깨끗한 수준입니다.


참고로 한가지 언급할게 있다면 쉐보레 스파크 정비지침서에는 밸런스샤프트가 있다고 합니다. 정비지침서에 있다고 하니 아마 실제로 있는듯한데 사진상에 보이지 않지만 윗 사진에 보이는 크랭크를 연결해주는 샤프트가 있는지 없는지는 확신이 안서네요. 글이 약간 딴데로 샜는데 아무튼 엔진내부는 깨끗합니다.


왼쪽이 묵은 엔진오일팬 오른쪽이 새로 교체할 엔진오일팬입니다.


기존 엔진오일팬에 남아있는 잔유엔진오일입니다. 엔진오일팬 탈거전 오일팬 하부에 있는 드레인코크를 열어 엔진오일을 뺐는데요. 통상적으로 엔진오일을 교환하는 수준과 비슷한 수준으로 드레인코크를 열어 엔진오일 배출후 엔진오일팬을 탈거했는데 사진에는 잘 안나오지만 엔진오일팬 내부에 잔유엔진오일이 약간 고여있습니다. 눈으로 볼때 약 200-300ml쯤 되어보입니다.


대부분 카센타에서 엔진오일 교체할때 드레인코크 열어서 묵은엔진오일 배출후 새 엔진오일 주입합니다. 그래서인지 합성엔진오일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곳은 기계식 순환방식으로 엔진오일 교체하기도 하는데요. 확실히 잔유제거가 된다고는 하는데 그게 꼭 좋은 방식인지는 제가 체험해 본적이 없어서 단정짓기는 힘듭니다. 아무튼 드레인코크로 묵은오일 배출하면 여분의 묵은 엔진오일이 남습니다.


플러싱오일 효과일까요? 아니면 묵은엔진오일이 100% 합성유라서 그런걸까요? 1만5천키로 주행하는동안 가혹한주행도 많았는데 슬러지는 아예 없었습니다.


새로 장착할 엔진오일팬 테두리에 접착제 씰링을 발랐습니다. 여기에 쓰이는 접착제는 어떤환경에서도 틈새가 없는 접착력은 물론 뜨거운 엔진의 열기를 견뎌야 하는데요. 그래서인지 상당히 비쌉니다.


엔진오일팬에 씰링처리한 접착제입니다. 일본에서 제조되었는데 하마그림이 붙어있네요(하마표 본드?) 아주 작은 이 접착제의 가격은 얼마나 될까요? 무려 3만5천5백원입니다.


위의 접착제로 실링처리후 원래대로 붙이고 나사 조인뒤 접착제가 굳을때까지 가만히 있어야 합니다. 20분정도면 모두 굳는다고 하더군요. 그전에 엔진오일을 미리 주입해서는 안된다고 합니다. 때마침 엔진오일팬 접착할때 점심시간이 임박해서 저도 점심먹고 다시 사업소에 왔습니다. 그후로 엔진오일 주입했습니다.


새로 장착한 엔진오일팬입니다. 엔진오일팬이 새거여서 그런지 주위의 다른부품과 비교해서 눈에 확 띄네요.


엔진오일팬과 엔진오일 교체한 제차 쉐보레 스파크 이때 브레이크패드와 브레이크액도 교체했습니다. 17인치 휠 타이어는 사업소 나와 근처 타이어대리점에서 장착했습니다. 브레이크액과 패드 교체부분은 다음포스팅때 쓰겠습니다.


정비견적서입니다. 글씨가 작아서 잘 나오지 않는데요. 제가 엔진오일과 에어필터 엔진오일팬은 제가 예전에 가지고 있던 부품으로 교체했습니다. 그래서 이 부품들 부품비는 없습니다. 그럼에도 견적이 203742원이 나왔네요(브레이크액과 패드 교체포함) 오일팬 탈거 공임비가 69000원이나 하는데 작업내용을 본다면 충분히 비쌀만한 공임비라고 생각됩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토앤모터 2011.08.18 2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 포스팅이 알차지네요.
    레드존님만의 색깔을 찾아나가는 것 같습니다.

    잘 지내고 계시죠?

  2. 별이진다네 2011.08.18 2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유용한, 다른 곳에서 보기 힘든 좋은 포스트 잘 봤습니다..
    진짜 얼굴 함 봐야하는데 그쵸 ?..^^

  3. Velvio 2011.08.19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문 있습니다~ 엔진오일 팬을 교체하신 이유가 뭘까요?
    기존 엔진오일 팬도 멀쩡해 보이고, 새것도 기존 엔진오일 팬과 동일제품인 것처럼 보이는데요.
    혹시 씰링처리 관련된 이유일까요? 접착제를 분리작업한 기존 오일 팬은 밀봉이 잘 안 돼서 버려야 된다든지...

    • 레드존 2011.08.19 1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엔진오일팬 내부 및 엔진내부를 볼수 있기 때문에 멀쩡한 오일팬 뜯었습니다.

      지금까지 플러싱사용기를 보면 엔진오일이 깨끗하게 세척되었다. 새 오일 교환후 잘나간다 등의 사용기가 많은데 이것은 슬러지를 직접 제거하는 플러싱오일의 역할과는 거리가 먼 사용기라서 저도 고민끝에 엔진오일팬 뜯고 직접 관찰하는걸로 결정했습니다.

      돈은 많이 들었지만 덕분에 플러싱오일 효능을 어느정도 알수 있었습니다.

    • Velvio 2011.08.22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답변 감사합니다.
      그런데 제 질문은 왜 오일팬을 뜯으셨냐는 질문이 아니고,
      뜯은 오일팬을 재사용하지 않고 버리시고 새 오일팬으로 교체하신 데는 특별한 이유가 있으신가 하는 질문이었습니다.

    • 레드존 2011.08.22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특별한 이유는 없습니다^^; 솔벤트 세척해서 사용할수도 있는데 그러면 새 오일팬 교체비용이나 세척비용이나 큰 차이가 없다고 하네요.

      무엇보다도 기존오일팬 탈거할때 끝부분이 휘어졌죠.^^;

  4. 해일링 2011.08.19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봤습니다.
    나름 달리셨을텐데 엔진이 깨끗하네요.
    오일이 좋아서 그랬을까요~

    저도 비스코7000 넣고 만킬로가 넘었는데 이제 갈아줘야 할듯~
    크루즈1.8에 어울리는 엔진오일좀 추천해주세요 ^^

  5. 코나타 2011.08.21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엔진내부상태 너무 좋습니다
    차량년식이 좋아서 그럴까여ㅋㅋ

    아무튼 좋은글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6. 안성규 2013.03.06 1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도움이 많이 되는 글들이네요~ ^^

  7. 박진섭 2013.05.27 0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오토씨 스토리" 블로그에 필진으로 등록하셨나요?

    http://autocstory.tistory.com/5030

    레드존님 것과 사진이 일치하는데..새로운 필진으로 등록하셨나 해서요
    그렇다면 좋은 글 기대하겠씁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 레드존 2013.05.29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얼마전에 입사했구요. 아직은 제가 다른일때문에 오토씨든 여기든 당분간 활동이 뜸할겁니다^^; 기억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스파크가 1만5천킬로까지 엔진오일 안갈고 가혹주행 버틸수 있나 궁금해서 여분으로 엔진오일팬 하나 샀습니다. 윗 사진은 스파크 엔진오일팬 외부입니다. 

 

스파크 엔진오일팬 내부입니다. 오일팬 위쪽에 격벽이 하나 둘러져 있더군요. 비교를 위해 다른차량 오일팬 사진도 첨부했는데요. 다른차량 오일팬 사진은 네이버카페등에서 퍼왔습니다.

 

 

스파크의 경쟁모델이라고 볼수있는 기아 모닝(올뉴모닝 아님)의 엔진오일팬입니다. 이것도 엔진오일팬 안쪽에 격벽이 붙어있습니다.

 

이 두차는 경차라서 달리기하고는 거리가 먼 차량들입니다(물론 저나 꽃미남님처럼 달리기 목적으로 경차를 타는분도 있지만)근데 두차량에는 엔진오일팬 안쪽에 격벽이 붙어있습니다. 참고로......

 

사진안쪽의 오일팬은 베타엔진오일팬입니다. 재질은 알루미늄으로 만든듯한데 오일팬안에 격벽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베타엔진이면 보통 달리기좋은차들(투스카니 XD레이싱등)에 탑재된 좋은엔진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일팬안쪽에 격벽이 존재하지 않습니다.(그래서 와인딩 서킷달리는분들은 일단 격벽튠부터 하죠)

 

이 차량은 엑스지 엔진오일팬 내부입니다. 뭐 편하게 타라고 만든차이니 격벽이 없는건 이해가 됩니다.

 

이 차량은 대우 레조의 엔진오일팬입니다. 카렌스와 함께 경제적인 가스차의 시초라고 볼수 있으며 저출력차량에다가 경제성이 우선인 차량이니 이것도 격벽이 없는게 이해가 됩니다.

 

그런데......

 

이건 라노스 엔진오일팬 내부입니다. 이차량의 오일팬은 격벽 비스무리한게 붙어있으며......

 

윗 사진의 엔진오일팬은 싼타모DOHC의 엔진오일팬입니다. 격벽이 아주 잘 갖춰져 있습니다.

 

 

이것은 아반떼XD엔진오일팬입니다. 안쪽에 작은격벽같은게 보이는데 위의 싼타모나 라노스에 비하면 격벽이 좀 부족하게 둘러져 있는듯하네요.

 

이제부터 수입차 엔진오일팬입니다.

 

 

폭스바겐 파사트 엔진오일팬입니다. 격벽이라고 눈씻고 찾아봐도 안보입니다.



BMW E90 엔진오일팬이라고 합니다. 역시 격벽이 없습니다.

 

 

볼보C30 엔진오일팬이라고 합니다. 격벽이 잘 둘러져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SLK350오일팬이라고 합니다. 엔진오일팬에 격벽이 없습니다.


 

여기서 궁금한점은 달리기에 적합한 베타엔진에는 격벽이 없고 쪼그만 경차에는 왜 격벽이 잘 쳐져 있는지 궁금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ㅁㄴ 2015.03.30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있고없고의 차이는 그냥 사실 알수가 없고(..)
    일반적으로 엔진이 세로배치 구조는 격벽이 필요성이 없게됩니다..
    말씀하셨다 싶이 횡가속이 걸리면 차량 좌우로 오일이 쏠리게 되는대 세로배치의 경우 좌우폭이 짧게되기때문에 오일량만 멀쩡하다면 스트레이너가 가로배치처럼 못빨아들이는 경우는 업게 됩니다. 반대로 경사의 경우가 있지만 이경우는 섬프가 해결해주거나 아주높은 경사면이면 차량 등판자체가 불가능하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