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운전 오래하신 분들보면 아시겠지만 운전하다보면 짜증이 날때가 적지않을겁니다. 특히 제목과 같이 간선도로를 빠져나가는 램프 혹은 백화점같은 곳에 진입할때 차들이 정체해서 기다리는데 앞에서 쏙 얌체같이 들어가는 차들보면 짜증나다 못해 속이 부글부글 끓겠죠.


지난주말에 분당에 일이 있어서 분당갔다가 다시 집으로 복귀할때 분당-수서간 고속화도로를 이용했습니다. 주말이라 그런지 토요일낮에도 차들이 많아 서행과 정체를 반복했습니다.


저 같은 경우 남한상성과 문정역쪽으로 빠지는 램프에서 다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를 타야합니다. 그런데 남한산성쪽으로 빠지는 차량이 많아 램프 진입하기 1-2km전부터 빠져나가려는 차들로 3차선이 쭉 밀리는 경우가 많은데요. 주말에는 좀더 정체가 심했습니다.



윗 사진과 영상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를 포함해서 다른차들은 다 뒤에서부터 지체 서행을 겪으면서 기다리고 있는데 앞에보이는 알페온이 거의 출구까지 가서 막무가내로 들이밀더군요. 그나마 조수석에 탄 사람이 애처롭게 손을 흔들며 미안하다고 하는데 그 광경을 본 다른운전자들이 봐줄리가 있나요? 제 앞에 선 토스카까지 양보 안해주었습니다. 

 

 
앞차 토스카까지 밀어붙여서 양보안해주는거 보고 그냥 양보해주지 말까? 아니면 양보해줄까? 하고 고민하다가 손 애처롭게 흔드는 동승자때문에 그냥 양보해 주었습니다.


이 글을 보신 독자분들이라면 이상황에서 양보해주실건가요? 아니면 그냥 양보안해주실건가요? 어차피 차 한두대 끼어든다고 해서 시간이 크게 지체되는건 아니지만 자기만 편하려고 앞에까지 가서 새치기하는걸 보면 울화가 치밀때도 있더라구요.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