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상청 예보대로 오늘 아침에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덕분에 저도 평소보다 조금 더 일찍 출근했지만 눈때문에 도로가 많이 막혀서 하마터면 지각할 뻔했습니다.


제가 다니는 회사가 양평동에 있습니다. 아파트 밀집지역은 아니고 몇몇 오피스텔과 단독주택 그리고 큰 공장(롯데제과)이 빽빽히 밀집되어 있는곳이죠. 따라서 골목길이 많습니다.


제목을 보시면 약간 쌩뚱맞으실 겁니다. 그런데 왜 눈쌓인 골목길에서 일본 애니메이션 볼륨 크게 높이고 운전해야 되는지 말이죠. 사실 아무음악이나 들어도 됩니다. 제가 자주 듣는게 애니메이션 음악이라서 말이죠.


왜 골목길에서 음악볼륨을 높여야 할까?




눈이 내려 쌓이는 날 길을 걸어가다 보면 평소때보다 차량들이 지나가는 소음이 적다는걸 느끼실겁니다. 저도 어릴때 이게 궁금했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까 내리는 눈 특히 눈송이가 큰 함박눈일수록 소음을 흡수하는 효과가 크다고 합니다. 제가 중학교 과학시간에 과학선생님이 얘기해 주신게 기억나는데 눈의 복잡한 결정체가 소음을 흡수하는 방음벽 역할을 한다고 하네요.


아무튼 눈이 내리는 날에는 소음을 흡수하기 때문에 평소보다 고요합니다. 그래서 골목길 운전시에는 차량운전자들이 자신의 위치를 미리 알려야 하는 의무가 있습니다. 


눈 쌓인 골목길에서는 사람들이 눈이 상대적으로 덜 쌓인 도로중앙에서 걷는 경우가 많다.


눈이 쌓이면 눈길위를 걸어가는 사람이 더 고역입니다. 특히 눈 많이 쌓인곳을 걷다보면 눈이 신발속으로 들어가는 경우가 있어 신발이 젖게 될 확률이 높고 조깅화나 슬리퍼등 일부신발은 눈길에 많이 미끄럽기 때문에 눈길위를 걷다가 미끄러질 확률이 높습니다.


따라서 사람들이 눈이 덜 쌓인 곳을 집중적으로 찾아 걷게 되며 그로인해 차량이 지나다니는 골목길 안쪽의 경우 골목길 바깥쪽보다 눈이 덜쌓이기 때문에 사람들이 평소보다 골목길 안쪽을 걷게 됩니다. 그래서 자동차운전자들은 눈쌓인 골목길 주행시 뒤에서 자신의 위치를 미리 알려주어야 합니다.


사실 디젤차량이나 화물차 승합차의 경우 엔진소음이 기본적으로 큰편이기 때문에 눈쌓인 골목길에서도 어느정도 엔진소음이 들립니다. 문제는 조용한 가솔린차량 특히 소음이 거의 없는 하이브리드카나 전기차의 경우 자신의 위치를 미리 알려줘야 합니다. 하이브리드카 타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속에서 모터만 돌아갈경우 상당히 조용하죠.


그런데 클락션은 한계가 있습니다. 골목길에 사람이 적거나 소음규제가 없는 지역의 경우 클락션 써도 되지만 소음규제가 있거나 사람이 많을때 일일이 클락션 누르는것도 운전자에게 고역입니다.


그래서 창문 조금열고 음악볼륨 크게 올리는 것이 좋습니다. 단 운전자의 귀가 찢어질정도로 너무 크게 올리지는 마시구요. 적당히 올리면 됩니다. 


왜 나는 눈쌓인 골목길에서 애니에미션 음악을 선택하고 볼륨을 올렸을까? 


제가 출근하는 곳이 오피스텔이나 공장지대도 있지만 근처에 학교들도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출근하는 시간에 맞춰 학생들도 골목길을 통해 등교합니다.


어린이나 10대 학생들의 경우 대체로 친구들과 같이 모여서 등교하는 경우가 많으며 특히 눈과 비가 내리는 경우에는 주위를 돌아보지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 


제가 예전에 눈쌓인 골목길에서 최신가요곡을 크게 털고 눈쌓인 골목길 운전했었는데 마침 바로 맞은편에서 오는 차가 있었고 맞은편 차 뒤에 학생들이 뒤도 돌아보지 않고 비켜주었습니다. 근데 맞은편에서 오는 차량 양보하느라고 잠시 지체하다가 다시 가는데 앞서가던 학생들이 비켜주다가 다시 골목길 중앙을 걷더군요. 그 학생들 전부 이어폰을 꽃고 다녔습니다. 뒤에서 클락션 살짝 누르니 그제서야 비켜주었습니다.


익숙한 최신가요를 틀고 다니면 10대 학생들이 뒤도 안돌아보고 비켜주는 경우가 많습니다. 옆으로 비켜주는게 좋긴 한데 이왕이면 뒤를 돌아봐서 차를 안번 확인하고 비켜주는것이 더 안전하겠죠.


오늘 출근할때도 학생들과 직장인들이 같이 걸어갔는데 애니메이션 음악 볼륨 크게 틀고 다니니까 사람들이 비켜줄때 제차를 보고 비켜주더군요. 즉 관심집중이라고 해야할까요? 물론 약간 부끄럽겠지만 안전을 위해서는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고 생각됩니다.


참고로 애니메이션 음악중에 그나마 적은 볼륨으로도 주위사람들에게 잘 들리는 신나는 음악을 선택하시는게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용자왕 가오가이거 오프닝, 스즈미야 하루히 오프닝, 럭키스타 오프닝 케이온의 고고매니악 4가지가 눈 쌓인 골목길에서 운전할때 가장 효과적이라고 생각됩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흡사 레이싱카에 나올법한 레이싱 버킷시트가 성인이 아닌 어린이나 유아의 안전을 위해 나왔습니다. 


레이싱시트 전문업체로 유명한 레카로에서 만든 레카로 프로시리즈라는 어린이시트는 어떠한 충격에서도 어린이들의 신체를 완벽하게 보호할수 있도록 설계되었다고 합니다. 특히 그동안 나온 어린이시트는 사이드충격에 고스란히 노출되는 제품이 많았지만 레카로 프로시리즈는 사이드 충격에도 완벽하게 어린이를 보호할수 있다고 합니다.


레카로 프로시리즈 라인업은 자녀의 성장에 따라서 세가지 브랜드로 세분화되는데 가장 어린 자녀들을 위한 ProRIDE부터 시작하며 이후 ProSPORT, 그리고 72cm부터 155cm까지 키를 가지고 있는 초등학생 자녀를 우한 ProBOOSTER시리즈가 존재합니다.


세 종류의 시트 모두 아이의 안전을 위해 자녀의 머리위치에 맞춰 머리를 고정할수 있다고 하며 시트소재는 통풍이 잘되는 쿨메쉬 소재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어린 자녀를 위해서라면 아낌없이 투자하고 싶은것이 부모의 마음입니다. 자라나는 어린이들의 취약부위는 목입니다. 교통사고가 발생할때 가장 다치기 쉬운 부위중 하나가 바로 목인데요. 아마 정차하다가 뒤에서 들이받는 사고를 당해보셨다면 이해가 되실겁니다.(저도 한번 당했는데 그후 목이 한동안 안좋았거든요)


저 또한 앞으로 자동차를 많이 타고 운전해야 하는데 결혼해서 아이낳고 위 시트가 국내에 판매된다면 빚져서라도 구입하고 싶네요.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