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음...... 살다가 이런일도 있구나 라는걸 어제 알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그때 그순간 생각하면 아찔하네요.


어제 오전 시승차를 타고 가평과 양평 경계에 있는 중미산에 갔습니다. 거기 정상에 사진찍기 좋은 자리가 몇군데 있고 시승차량 성능도 확인할 겸 답답한 마음도 풀겸 가볍게 드라이브 하고 싶었거든요.


보통 중미산 갈때 양수대교 건너 양평시가지 진입하기전 옥천면을 거쳐 중미산에 가는 경우가 많은데 저는 자연경치도 구경하고 싶어서 양수리, 정배계곡, 중미산천문대를 거쳐 중미산에 오르는 코스를 택했습니다.


올라가서 사진 몇컷 찍고 다시 내려오는데 마침 어제는 휴일치고는 차가 별로 없어서 다운힐에서 약간 밟았습니다. 그게 화근이었죠.


직선구간 끝지점 가드레일 위에 황조롱이로 추정되는 맹금류 한마리가 앉아있었습니다. 엑셀레이터 페달에 발을 떼고 잠시 망설이다가 에이 알아서 도망가겠지 하고 다시 엑셀레이터 페달을 밟았습니다. 그게 화근이었죠.


제가 운전하던 차량이 황조롱이에게 접근하자 황조롱이가 날아서 오히려 차량을 향해 오는겁니다.




대략 위와 같은 상황이었죠. 저는 클락션을 눌렀고 황조롱이도 놀랬는지 방향을 틀었지만 제가 탄 차량 옆부분과 몸통에 접촉했습니다.


오른쪽 사이드미러로 쳐다봤는데 다행히 황조롱이는 땅에 구른뒤 다시 날아서 반대편 가드레일로 앉았습니다. 운이 좋았다고 할까요? 하마터면 살축자?가 될뻔한 신세를 면한게 다행이라고 생각됩니다.


보통 사고가 나기 일보직전 상황이 마치 슬로우비디오처럼 생생하게 기억된다는데 어제 일이 지금도 잊혀지지 않네요. 충돌하기 일보직전 옆창문을 보았는데 옆창문에서 본 황조롱이의 놀란눈이 가장 기억납니다.


어제 일 겪고나니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산속은 야생동물의 삶의 터전인데 생각해보니 산속에서 도로가 포장된 뒤 야생동물이 자유롭게 이동할수도 없을거고 자동차소음때문에 스트레스도 꽤 많이 받는다는걸 생각하기 어제 죽을뻔한 황조롱이 포함해서 제가 미안해지더라구요. 그렇다고 도로에 차가 안다닐수도 없는 노릇이고 말이죠.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쏘타람다 2010.12.13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 다행이네요 ㅎㅎ

    • 레드존 2010.12.13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차량손상유무를 떠나 죄없는 생명 하나 건진것에 다행으로 생각한다. 만약 그 황조롱이 죽었으면 며칠간 죄책감에 시달렸을거 같네......

  2. 즉비 2010.12.13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번 질문의 답변 감사드립니다.

    또 질문이 있습니다

    저는 어제 부산에서 청도 운문사 갔는데 굽이굽이 산길넘어 급경사에 급내리막에...

    가는 도중 suv차 전복되어 있는 광경도 보았습니다 (박살난 앞 범퍼등 .. 다행히 사람은 안 다쳐서 ..)

    여쭈고 싶은 것은

    오르막에 아반뗴 2단 기어넣고 계속 꾹 밟고 올라가도 차에 무리없는지... (L단 기어 써야 할지 ?)

    또 내리막에 브레이크 밟았다가 뗴고 계속해서 했는데 맞는지요?

    전체적으로 산길 안전 운전요령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레드존 2010.12.13 1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토미션의 경우는 어지간하면 그냥 D에 넣고 달려도 상관없습니다만 차량무게에 비해 배기량이 작은 2000cc 이하 승용차의 경우 D가 아닌 L이나 2레인지에 놓고 달리면 변속이 수시로 바뀌지 않고 거의 고정되기 때문에 미션이 스트레스 받는 일은 덜하고 연료소모도 더 적어집니다.

      내리막에서는 브레이크를 최대한 아껴야 합니다. 내리막도로에서 수시로 브레이크페달 밟으면 브레이크페달이 과열되기 때문에 최악의 경우 제동이 되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급경사인 경우 L레인지나 2레인지에 놓고 내려가는게 좋습니다.


  

 날씨도 좋고 햇볕도 따스한 하루였어


저번에 이어 2월24일인 오늘에도 레드존의 일정이 바쁘다고 해서 나 혼자 홀로 외박해야 된다고 하더라


좀 무섭긴 하지만 나 외에 다른차들도 있다고 하니 하루정도는 충분히 기다려 줄수 있지^^;


그나저나 오늘부로 2000km을 돌파했어 내가 레드존과 조심스럽게 막 달리기 시작할때가 엊그제 같은데 세월 참 빠르다고 생각된다.


2000km넘어가면 엔진회전수를 5000rpm까지 끌어올린다고 했는데 실제로 고속도로에서 5000rpm까지 엔진회전수를 돌리긴 하더라. 처음에 좀 숨차긴 했지만 레드존이 나를 잘 훈련시켜서 그런지(여기서 말하는 훈련은 길들이기) 그 뒤로 5000rpm까지 엔진회전수를 올려도 별로 힘들지는 않았어


그나저나 고속도로가 막히길래 왜 막히나 싶었더니 승용차와 승합차간의 접촉사고가 있었네. 승합차가 제대로 주의하고 끼어들기 했으면 좋았을껄......




2월24일에 레드존이 새로나온 신차 YF쏘나타 2.4L 시승차를 받기위해 양재동에 간다고 해 내가 오늘 외박하는 이유가 그 때문이야


2월24일 주행시작거리는 1996km로 시작했으며 주행종료거리는 2093km라고 표시되어 있어




참고로 휘발유 서울 강남에서 넣었는데 비싼주유소에서 넣어서 그럴까? 연비가 좋아진거 같은 느낌이 들어


그럼 오늘 일기는 이만 줄일게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