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내가 게을러서 그런가 자꾸 일기를 뒤로 미루게 되고 있어^^ 앞으로는 제때제때 일기를 쓸게


2월20일은 토요일 주말이라 기분이 들뜬 날이었지


나의 주인인 레드존은 오랜만에 하남의 본가집에 가서 볼일을 보고 근처에 있는 세차장에 갔는데 너무 두근두근 거렸어 




왜 두근거리냐면 내가 태어나고 나서 첫번째 주인인 레드존에게 선택받고 난뒤 지금까지 세차를 못했기 때문이지 내가 이세상에 존재한 뒤로 나의 몸을 씻겨준다고 하니 너무 기뻐


참고로 아래사진은 나의 몸을 씻겨주는 도구들이야 대야 안에는 세차용 스폰지와 카샴푸가 준비되어 있지




세차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는데 레드존은 나를 세차할때 내 몸 전체에 물을 뿌린뒤 셀프세차지 거품솔을 이용하지 않고 직접 가져온 스폰지와 카샴푸만 사용하더라




참고로 처음 세차할때는 바로 세차하기 보다는 약간의 뜸을 들인뒤 세차를 해야된다고 해 왜냐하면 주행하고 바로 세차할 경우 특히 휠 타이어부터 고압분사를 할경우 자칫하면 브레이크 디스크가 휘어질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해 따라서 세차할때는 정차 후 2-3분뒤에 세차를 시작하는것이 좋으며 위에서부터 아래로 내려오면서 세차를 하는게 좋은 방법이야




고압분사로 물을 뿌릴때 뿐만 아니라 스폰지와 카샴푸를 통해 세척할때에도 마찬가지야


세차를 끝낸뒤 물기를 닦을때 레드존은 직접 준비한 초극세사 헝겊으로 내몸을 닦는데 살살 여러번 차체를 닦아내더라고 어떻게 보면 시간이 좀 걸릴수도 있지만 그만큼 잔기스가 날 확률은 적어지지(초극세사 헝겊이라도 힘주어서 닦으면 결국 기스가 날 수밖에 없어)




세차를 끝내고 마무리한뒤 레드존을 다시 시흥으로 돌아갔어


2월20일 하루동안 주행한 거리는 165km, 주행시작거리는 1335km, 주행이 끝난거리는 1500km가 되었어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2.26 1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