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이번에 올릴 영상은 BMW 320d 에어백 미전개 사고 사례입니다. 2015년 1월에 출고한 차량이라고 하는데요. 영상 속에 교통사고 장면이 나오니 보시고 판단해 주셨으면 합니다.

 

이 사고를 보고 차주분과 이메일 또는 전화로 인터뷰했는데요. 차주분 말에 따르면 주행중 차가 갑자기 미끄러지면서 가드레일에 들이받으면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교통사고가 발생한 뒤 차주분께서는 구급차를 타고 병원응급실에 실려가셨고 차량은 전주에 있는 한 공업사에 보관됐습니다.

 

운전자분께서는 뒷타이어에 뭔가 걸리는 느낌이 들면서 차가 진행방향과 반대로 움직이면서 사고가 났다고 합니다. 그리고 에어백이 터지지 않았다고 하네요.

 

이후 저는 사고차가 보관된 공업사에 가서 이 차량을 보았습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차량전면부가 심하게 찌그러진 상태입니다. 운전석 방향에서 조수석 방향으로 휘어지면서 찌그러졌네요.

 

제가 다녀간 이후 자동차연구원하고 전주BMW딜러사에서 사고차를 보고 조사를 했다고 사고차주분이 연락을 해주셨습니다. 

 

아직 정확한 결론 및 보고서는 나오지 않았는데요. 운전자분이 전달한 말에 따르면  자동차연구원과 BMW딜러사 둘다 에어백이 터지는 각도를 충족시키지 못했다.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합니다. 그리고 운전자분께서 주장하는 브레이크는 정상적으로 작동했다고 합니다.

 

차주분은 이 말을 듣고 상당히 실망을 하셨으며 조만간 차는 폐차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만약에 에어백이 전개되지 않아도 차주분게서 부상을 거의 입지 않으셨다면 사실 에어백 전개가 안될걸 탓하긴 힘들겁니다.

 

하지만 운전자분께서는 이 사고로 목,허리 염좌쪽에 부상을 입으셨고요. 그리고 오른쪽 턱에 이상이 생겨서 치과에서도 진료를 받았는데 치과에서 후유장애 받을거라고 진단을 내렸다고 합니다.

 

또한 정신적으로도 충격을 받으셔서 차를타면 멀미증상과 두통이 동반되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사고 후 두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치료를 받고 계신다고 하네요.

 

BMW 딜러사측과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는 충돌시 각도가 안 맞아 에어백이 미전개됐다고 하는데 이영상을 보시는 여러분들은 정말 각도가 맞지 않아서 에어백이 미전개된 걸까요? 

 

아니면 각도에 상관없이 에어백은 전개되어야 하는 걸까요? 여러분들께서 댓글로 의견을 달아주셨으면 합니다.

 

728x90

 

좀 지난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기억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지난해 하반기에 출시한 신형 그랜저 사전계약 대수가 하루 만에 무려 17294대를 기록한 적이 있었습니다. 거의 신기록 수준인데요.

 

이전 YF쏘나타가 사전계약시작 첫날 1827대 계약 대수를 기록했고, 사전계약이 없었던 현대차 트라제XG15342대를 계약했는데 두 모델의 하루 계약 건수를 신형 그랜저가 가뿐히 넘겨 신기록을 기록한 셈이죠.

 

그랜저의 사전계약 대수 신기록은 아주 대단한 겁니다. 그것도 그랜저는 풀모델체인지가 아닌 부분변경 모델입니다. 여기에 세단보다 SUV를 선호하는 자동차시장 특성상 세단 모델인 그랜저의 사전계약 대수 기록은 매우 이례적인 사례라 볼 수 있죠.

 

그리고 40대 이하 젊은 사람들이 사전계약 첫날에 많이 신청했다고 합니다. 10년 전만 하더라도 연령층은 40대 이상 소득 수준이 중산층 이상 되는 중장년층이 많이 구매했던 그랜저가 지금 구매할 여력만 된다면 남녀노소 누구나 탈 수 있는 라지 패밀리 세단 모델이 됐죠.

 

그런데 사전계약자 젊은층 비중이 많이 높아진건 자동차메이커들의 젊은층을 끌어들이기 위한 마케팅 전략이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젊은층들이 처음에 차를 구매할때 목돈을 들이지 않고도 차를 구매 가능한 할부 등 대출상품을 내세우고 있죠.

 

중장년층보다 소득이 상대적으로 많지 않은 젊은층의 경우 자신이 보유한 경제력 대비 비싼 차를 사려면 대출 등의 금융거래가 필요한데요. 만약 이러한 대출을 제때 갚지 못하는 경우 카푸어로 전락하게 됩니다.

 

다시 한번 카푸어에 대한 정의를 내리자면 자신이 가진 자산대비 자동차 구매비용 혹은 유지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서 다른 지출을 제대로 하지 못해 생활이 궁핍한 사람들을 일컫는 말입니다.

 

특히 유예 + 저리금리 등의 대출상품으로 낮은 금액으로도 수입차를 구매할 수 있다는 심리에 혹한 20~30대 젊은층이 수입차 또는 고급 국산차를 할부 등의 대출상품을 이용해 고가의 국산차와 수입차를 구매할 수 있게 됐는데요.

 

문제는 차를 구매 후 매달 내는 할부 또는 리스료 그리고 기름값과 소모품 교체비용 등의 유지비를 감당하지 못해 결국 차를 되팔거나 압류당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합니다.

 

특히 연봉이 높아도 구매하기가 선뜻 힘든 수입차 국산 고급차를 소유했다가 카푸어로 전락한 분들이 많은 현실에서 고급 대형차 또는 수입차를 소유한 젊은 사람 = 카푸어라는 선입견에 빠지기 쉬운데요.

 

사실 카푸어는 수입과 자산 규모가 사람마다 달라서 단순히 젊은 사람이 비싼차 탄다고 해서 카푸어라고 정의 내릴 수는 없습니다. 부잣집 출신이고 아직 직업이 없는 젊은 사람이면 부모가 차를 대신 구매해주거나 유지비를 보태준다면 그랜저를 유지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겠죠.

 

1990년대 초반만 해도 소형차 또는 준중형차였던 엑셀 엘란트라 등이 가장 많이 판매됐었습니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서 중형차인 쏘나타 그리고 준중형차 아반떼 등이 국민에게 가장 많이 사랑받는 모델이 되더니 2011년 그랜저HG가 출시된 이후 새로운 역사를 기록합니다.

 

바로 20113, 4, 5월 국산차 월별 판매량 1위 타이틀을 그랜저가 차지한 겁니다. 이전에는 아반떼, 쏘나타, 포터 그리고 기아차의 경차 모닝이 번갈아 월별 판매량 1위를 차지했었는데요.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싼 그랜저의 높은 판매실적은 이제 남녀노소 누구나 돈만 있으면 그랜저를 구매할 수 있게 되는 시대가 열렸다고 볼 수 있죠.

 

그리고 이러한 그랜저의 높은 판매량은 더욱더 크고 고급스러운 자동차를 원하는 젊은 운전자들의 구매심리도 작용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현대차 또한 그랜저의 높은 판매량을 뒷받침한 게 젊은층의 구매력에 있다고 인정하고 있는데요. 현재 사전계약 진행 중인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사전계약 신기록 또한 젊은층의 사전계약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728x90


아마도 유튜브에 ‘일본차불매’ 라는 검색어를 입력해보시면 1페이지 상단에 제가 업로드한 영상이 있을겁니다. ‘일본차 불매운동 하면 안 되는 이유’라는 제목으로 올린 영상인데요.

사실 저는 일본차 등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이었습니다. 

일본차 불매운동을 반대했던 이유는 우리나라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이고 내가 구매할 자동차를 타인이 간섭해서는 안된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일본에서 바라본 우리나라 수입차 시장은 규모가 작아 불매운동해도 거의 타격을 받지 않으며, 무엇보다도 일본자동차부품에 우리나라 자동차부품회사 참여율이 높은 편입니다. 

 

포스코 등 한국철강업체들이 토요타에 강판을 납품하고 있는 상태고 그 외 크고 작은 중소기업 자동차부품회사도 일본차 업체들과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죠. 

그런데 일본 아베 총리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애칭가스, 불산수소, 리지스트 등 반도체 제조공정 핵심 소재 수출을 규제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뉴스를 보니 

음...아베 총리 참 속좁은 사람이라는 걸 알게 됐습니다. 정치는 정치 경제는 경제논리대로 풀어야 한다는게 제 생각인데 아베는 정치 논리에 경제를 끌어들인 케이스라고 볼 수 있죠. 이런 경우는 불매운동을 하는게 맞다고 봅니다.

다만 일본제품 또는 일본회사라는 이유로 무조건 불매하는건 바람직하진 않다고 봅니다. 제가 자동차 전문이기 때문에 자동차 분야만 한정해서 불매운동을 해야 하는 브랜드와 그렇지 않은 브랜드를 가려보겠습니다.

화면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우리나라에 수입되는 일본차는 크게 두 부류로 나누어집니다. 일본브랜드 일본생산 자동차 그리고 일본브랜드 미국생산 자동차로 나누어지는데요. 토요타 렉서스는 일본브랜드 일본생산이고요. 혼다, 닛산, 인피니티는 일본브랜드 미국생산입니다.

개인적으로 혼다 닛산 인피니티는 일본브랜드이지만 미국에서 생산된 자동차를 수입하는것인만큼 이들 브랜드는 불매운동에서 제외해야 된다고 생각됩니다.

왜냐하면 이들 브랜드의 자동차 생산지역이 미국이기 때문인데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브랜드 국적에 상관없이 미국에 생산시설을 투자하고 미국인들을 대규모로 고용하는 노동집약적 산업을 선호하는 사람입니다. 자동차 또한 노동집약적 산업이라고 볼 수 있죠.

따라서 혼다, 닛산, 인피니티까지 불매운동에 포함할 경우 이들 브랜드의 국내 판매량이 줄어들 가능성이 높아지는데요. 이렇게 되면 자칫 트럼프 행정부에서 좋지 않게 볼 수 있기 때문에 이들 브랜드는 일단 제외하는게 맞다고 봅니다.

다만 토요타 렉서스는 일본생산차량을 수입 판매하는 만큼 이들 브랜드 대상으로는 불매운동해도 큰 문제는 없다고 봅니다. 토요타와 렉서스와 협력하는 국내업체들에게 피해가 전가될 가능성은 존재하지만요.

자 그럼 토요타 렉서스 브랜드 국내 판매량은 어느 정도일까요? 다나와 자동차에서 발췌한 자료인데요. 토요타는 2018년 한 해 동안 1만6,774대 렉서스는 1만3,340대를 판매했습니다. 

이 기간동안 현대기아차 포함 국내 자동차업체는 공식적으로 일본에 단 한 대의 승용차도 팔지 못했습니다. 다만 유니버스 등 일부 상용차는 일본에 꾸준이 판매하고 있는 실정이죠.

토요타 렉서스의 일본생산 수입차 불매시 효과는?

 

일본차가 예나 지금이나 우리나라에서 많이 판매하는 이유는 바로 품질과 내구성이죠. 이건 부인할 수 없는데요. 솔직히 10년 전만해도 우리나라와 일본차 품질 그리고 내구성 차이 갭은 큰 편입니다. 

일본차 중에서도 토요타 렉서스는 뛰어난 내구성과 품질 그리고 차체와 범퍼 차체와 차체 사이에 단차가 거의 없이 깔끔한게 특징이죠. 토요타 렉서스는 오래전부터 북미시장에서 인정받았으며 우리나라에서도 미국과 캐나다에 거주한 재미교포 중심으로 토요타와 렉서스의 일본차를 많이 구매해 타고 다녔습니다.

하지만 현재는 국산차의 조립 품질과 내구성도 많이 향상됐죠. 현대기아차가 토요타 렉서스를 능가했다고 볼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크게 뒤떨어지는 수준이라고도 단언할 수 없습니다. 이미 JD파워 초기품질지수에서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2년 연속 1위를 달성할 정도로 오히려 렉서스나 토요타보다 앞서기도 했습니다.

현대차와 제네시스 그리고 토요타와 렉서스는 많은 부분에서 유사합니다. 시내주행이 편하고 높은 정숙성으로 스트레스없는 편안한주행이 가능하죠. 바꿔 말하면 렉서스 토요타를 상당 부분 현대차와 제네시스가 대체할 수 있다고 봅니다.

자동차는 크게 4가지로 공정으로 구분됩니다. 프레스, 차체, 도장, 의장인데요. 4가지 공정은 정해진 라인 속도에 맞춰서 조립됩니다. 자동차업체는 정해진 라인에서 단 1초라도 정지하지 않고 공피치(생산차량 없이 라인만 도는 상태)없이 생산되는걸 원합니다. 그래야 기업에 이익이 되니까요.

그런데 불매운동으로 판매량이 감소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재고차량이 쌓이게 되겠죠? 그렇게 되면 기업 입장에서는 재고를 감소시키기 위해 며칠 동안 생산중단을 하든지 공피치로 라인을 운영해야 하는데 생산중단과 공피치 운영 둘다 기업 입장에서는 공장가동율이 낮아져 손해입니다.

따라서 이러한 불매운동은 토요타와 렉서스의 일본내수공장의 악성재고를 더 만들 수 있을 확률이 높아지며 이는 곧 기업 실적의 하락으로 이어지겠죠.

솔직히 이러한 불매운동이 언제까지 이어질지는 모르겠습니다. 그전에도 불매운동이 있었지만 별 효과 없었죠. 하지만 이번 만큼은 적어도 1년 이상 불매운동이 이어졌으면 합니다. 

정치는 정치로 해결하고 경제는 경제로 해결해야 하는데 아베 정부는 정치로 해결해야할 문제에 경제를 끌어들였습니다. 원래 저는 불매운동을 반대하는데 아베 신조 총리가 제 신념을 바꾸게 할 줄은... 이번 영상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1. 불매 2019.07.13 19:58

    혼다. 닛산. 인피니티도 불매해야합니다. 현대차 미국공장은 거기서 번돈이 미국인에게 돌아갈까요. 본국으로 송금될까요. 영업이익 순이익이 기업에게 중요한데. 혼다나 이런브랜드도 순이익은 죄다 일본으로 갈거예요

  2. 실사로 2019.07.15 07:50

    음..저와 논리가 다르네요..미국 수입이니 더 해야죠..일본 자극과 미국 자극은 다른 결과가 나올거어요..그리고 어쩌면 국내기업의 화웨이 보이콧 반대에 따른 미국의 일본 조정일 가능성도 크죠..신중한 일본이 뒷배없이 전세계를 뒤흔드는..또 미국까지 피해 볼수 있는 행동을 자신있게 실행되었다는건 누군가 묵인해 줄거란 믿음이 클것 같군요..미국은 손 안대고 코 풀수 있는 기회죠..제가 보는 관점은 절대 일본 혼자 꾸민짓 아닙니다. 조력자 뒷배는 미국일 가능성 큽니다.

  3. 노노일본스미 2019.08.03 16:42

    ♩♬♫♪아 생산하는 곳이 중요하냐
    일본 브랜드냐가 중요하지 ♪♫♪아 영상지워라

728x90

저는 수입차를 안사서 잘 모르겠지만 수입차를 구입한 사람들중 적지않은 분들이 수입차 수리비 너무 비싸다가 말씀하신 분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특시 연비가 뛰어난 수입 중소형 디젤모델의 경우 인젝터교체시 어마어마하게 비싼 비용을 겪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실제로 예전부터 유명했던 독일 모사의 디젤차 오너분은 인젝터 교체값만 800만원 들었다고 합니다.

 

소형 수입차의 경우 2000만원대까지 내려가서 차량구입가격만 따지면 국산차와 비교해도 크게 부담없어진게 사실이지만 이러한 비싼 수리비 그리고 수리비를 떠나 국산차보다 불편한 A/S는 아직도 개선이 시급하다고 봅니다. 자동차리서치 회사 마케팅인사이트(www.mktinsight.co.kr)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수입차에 대한 설문조사를 했습니다. 자세한건 아래 보도자료를 보시면 나옵니다.

 

--------------------------------------------------------------------------------------------------------------------------------

 

“수입차, 제품은 좋은데 유지비가…”

소비자들의 일반적인 평가는 수입차가 상품성과 품질 측면에서 국산차보다 낫다는 것이다. 반면 ‘차량 유지비’와 ‘부품 가격’에서는 국산차가 훨씬 낫다고 보았다. 수입차를 갖고 있는 사람들은 수입차에 대해서 더 긍정적이었지만 ‘차량 유지비’와 ‘부품 가격’에 대해서는 극히 부정적이었다. 수입차의 치명적 약점이라고 할 만하다.
 
자동차전문 리서치회사인 마케팅인사이트(
www.mktinsight.co.kr)가 2012년 자동차 기획조사에서 국산차와 수입차의 강약점이 무엇인지를 알아보았다. 6,285명의 자동차 소비자에게 자동차의 ‘상품성’과 ‘가치’에 해당하는 10가지 항목을 제시하고 각 항목에 대해 국산차와 수입차 중 어느 쪽이 더 낫다고 보는지를 물었다[그림1].
 
‘상품성’ 측면에서는 수입차가 낫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국산차 소유자들 중에 수입차가 낫다는 응답은 대부분 항목에서 50% 내외로 높았지만 국산차가 낫다는 반응은 10% 초반에 불과했다. 이런 평가는 수입차 소유자 사이에서 더욱 높았다. ‘승차감’을 제외한 4개 문항에서 수입차가 낫다는 반응이 20%p 이상 높아졌다. 수입차를 타면서 더 긍정적으로 변했음을 알 수 있다.
 
반면 자동차의 가치와 비용 측면에서는 국산차가 낫다는 반응이 월등했다. 특히 ‘차량 유지비’-‘부품 가격’-‘A/S’에 대해서는 수입차가 낫다는 비율이 채 10%도 되지 않았다. 차량 유지비와 부품 가격에 대해서는 수입차 사용경험도 좋은 영향을 주지 못했다. 현재로서는 치명적 약점이라 할 수 있다. 위안거리가 있다면 ‘가격대비 품질’과 ‘A/S’에 대한 평가가 수입차 사용 후 크게 향상되었다는 점이다.
 
수입차를 사용해 본 사람들의 수입차에 대한 평가는 일반적으로 더 좋았다. 그러나 ‘차량유지비’, ‘부품 가격’ 등에 대해서는 수입차를 써 본 사람의 평가도 크게 낮았다.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반드시 극복해야 할 수입차의 아킬레스건이라 할 만하다.
 
[조사개요]
- 조사 수행 기관: 마케팅인사이트(
www.mktinsight.co.kr)
- 조사 성격: 기획조사(Syndicated study)
- 모집단: 전국의 e-mail 이용하는 자동차 사용자
- 조사 시점: 2012년 7월
- 자료 수집 방법: 온라인 우편조사 (e-mail survey)

출처: 마케팅인사이트

홈페이지: http://www.mktinsight.co.kr

728x90

 

 

제 블로그 구독하는 독자분들은 아시겠지만 최근에 JEEP컴패스를 시승했었습니다. 컴패스 시승하면서 느낀점은 부드러우면서도 빠르며 온로드는 물론 오프로드에서도 좋은 성능을 보여주었습니다. 또한 고유가로 인해 연비에 대한 관심도 많으실거 같은데 연비도 좋았습니다.



고속도로에서 정속주행위주로 주행시에는 공인연비 10km/l를 훨씬 상회하는 높은 연비를 보여주기도 했으며 가속성능 또한 비교적 괜찮은 수준이었습니다. 80-120km/h추월가속 측정할 때 대략 8초 걸릴정도로 실용영역에서의 힘과 가속력도 기대이상이었구요..



올해는 유난히 많은 신차들이 소개되었는데요. JEEP브랜드에서도 뉴 컴패스와 뉴 체로키를 선보이며 SUV에 관심있는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컴패스의 가격은 3740만원으로 수입차중 가격이 싼편에 속하는데요. 합리적인 가격덕분에 2011 서울모터쇼때 단순히 눈으로 보지 않고 부스에 상주한 딜러분들에게 가격문의를 한 관객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또한 요즘 운전하다보면 뉴 컴패스를 간간히 보게 됩니다.


 

저는 도로주행하는 컴패스를 서울에서 3대 봤고 지방에서도 1대 보았습니다. 지방에서도 뉴 컴패스가 보일 정도면 국내 소비자들이 스몰SUV를 고려할 때 국산SUV와 함께 뉴 컴패스도 충분히 고려했다고 보여집니다.



뉴 컴패스, 뉴 체로키등 JEEP SUV를 직접 시승하세요
 


제가 예전에 블로그에서 포스팅할 때 몇번 언급했지만 일반적으로 자동차는 집 다음으로 비싼 물건입니다. 비싼 물건이니 만큼 할부를 끼고 사는 경우가 많고 비싸기 때문에 자신의 취향과 용도 맞는 차를 구입하기 위해서 눈으로 보는것보다는 직접 시승을 통해 구입할 차량의 장단점을 짚고 구입을 결정해야 합니다.



하지만 뉴스에서 혹은 제 주위에서 디자인만 보고 차를 구입했다가 낭패를 보거나 후회한 경우가 적지않았습니다. 단순히 내 외관 디자인만 보고 차를 구입한 소비자들 대부분이 불만족을 한 경우가 적지 않은데요. 차를 구입할 때 단순히 디자인만 보고 구입하는 오류를 범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예전과 달리 요즘은 대부분 완성차 업체에서도 고객들을 위한 시승 이벤트를 많이 하는데 차를 구입하실 때 최대한 시승이벤트를 많이 활용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그리고 크라이슬러코리아에서 5월30일까지 JEEP에서 수입 판매하는 SUV를 시승 및 체험할수 있는 이벤트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다른 완성차 홈페이지의 경우 회원가입을 한뒤 시승 이벤트를 할수 있는 번거로움이 있으나 크라이슬러에서 마련한 JEEP 시승 이벤트는 그러한 번거로운 과정이 없습니다. 또한 시승한 분들중 추첨을 통해 아이패드2 혹은 스타벅스 기프티콘등의 경품을 준다고 하니 JEEP에 관심있으신 분들이라면 시승해 보시는것도 좋을 듯 합니다.



자세한 시승이벤트는 아래 URL을 클릭하면 나옵니다.

http://www.chryslergroup.co.kr/new_jeep2010/08_event/test_drive/testDrive_event.php

  1. taekuk 2011.05.06 12:25

    아 이벤트도 진행중이네요,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레드존 2011.05.09 09:18 신고

      넵 좋은 차 많이 시승해보시고 차 구입 결정하세요^^:

  2. kate 2011.05.06 12:57

    멋지네여 ㅎㅎㅎ 으아,, 소유욕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