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아반떼 N 라인 구매해서 타고다닌지 1년하고도 1개월이 지났습니다. 그 동안 주행거리도 3만5000km를 돌파했는데요. 자세한 시승기 내용은 위 영상을 재생하면 나옵니다.

 

본문에서는 아반떼 N 라인 구매하면서 시승기 영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일이나 보충하고 싶은 말을 써보려고 합니다. 

 

계약 후 대기 기간이 예상보다 길었다.

 

아반떼 N 라인은 2020년 8월에 출시됐습니다. 출시 전부터 N 라인 수동을 희망했던 저는 출시하자마자 바로 계약했는데요. 문제는 아반떼 N 라인 범퍼 수급이 안 되어서 출시 당시 시승차와 전시차 위주로 먼저 생산하고 일반 고객 그 중에서도 수동 차량의 생산은 뒤로 밀려났습니다. 그래서 2020년 11월 25일에야 차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아반떼 쿠페보다 엔진음이 조용하다.

 

아반떼 쿠페는 2.0L GDI 엔진이 탑재됐습니다. 이 엔진은 스트로크가 97mm나 되는 롱스트로크 엔진이면서도 고회전까지 쭉 뻗는 특성을 갖추고 있습니다. 단점이 있다면 마치 디젤차처럼 공회전시 시끄럽습니다.(특히 냉간시)

 

아반떼 N 라인은 1.6L 터보 엔진인데요. 감마 1.6L 터보엔진이 아닌 스마트스트림 1.6L 터보 엔진이 탑재됐습니다. 그런데 엔진음만 따지면 아반떼 N 라인이 아반떼 쿠페보다 더 조용했습니다. 아반떼 N 라인이 아반떼 쿠페보다 방음이 더 잘되어 있는것도 아닌데 말이죠. 이점은 마음에 들었습니다.

 

순정타이어 벤투스 S1AS은 눈길 빙판길에 취약하다.

 

빙판길에 취약한건 어느타이어나 마찬가지입니다만 벤투스 S1AS는 특히 눈길 빙판길에 취약한듯 합니다. 지난 3월에 석굴암 보러 토함산 고갯길 올라간적 있는데 마침 그때 비와 눈 우박이 섞여 내렸습니다. 

 

그런데 눈과 우박이 쌓인 구간에서 차가 제동이 잘 안되고 그냥 미끄러지는것이었습니다. 아반떼 쿠페의 순정타이어인 한국 H431의 경우 그래도 어느정도 제동이 됐는데 이 타이어는 대책이 없더군요. 사계절타이어라고 하지만 눈길 빙판길은 서머타이어 특성에 가까울 정도로 취약한 수준입니다.

 

터보엔진이지만 엔진오일점도는 0w-20 고수해야

 

스마트스트림 1.6L 터보 엔진은 위급 2.0L 터보 엔진과 다르게 엔진오일점도 0w-20을 권장합니다. 최신 엔진이라도 열이 많이 나는 터보 엔진일텐데 여름에 괜찮을까? 라는 생각을 했는데요. 결론은 기우였습니다. 더운 한여름에도 문제없었고요. 

 

오히려 0w30으로 점도를 올렸더니 차가 무겁고 답답하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습니다. 서킷 와인딩 위주로 탈게 아니면 굳이 엔진오일 점도를 올릴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아반떼 N 라인 수동은 민감하다.

 

 

아반떼 쿠페 수동을 타다가 아반떼 N 라인 수동으로 바꿔 타면서 느낀 점이 있다면 클러치 페달이 상당히 민감하다는 것이였습니다. 클러치 페달 자체도 민감한 편이지만 전체적인 출력과 토크는 높지만 엔진배기량은 0.4L 작아서 그런걸까요? 출발할때 느껴지는 힘이 좀 딸리는 느낌이었습니다.

 

만약에 1톤 상용차 혹은 스타렉스 수동을 타셨던 분들이 아반떼 N 라인 수동을 운전한다면 출발할때 조금 긴장할듯 싶네요. 

 

#아반떼N라인수동

#아반떼N라인

#아반떼N

#수동변속기

#아반떼N라인연비

 

  1. ㅇㅇ 2022.01.29 23:52

    혹시 보증연장 하셨나요?

728x90

 

아는 동생이 렉서스 GS350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급이 다른 만큼 평소에 타던 렉서스와 비교시 아반떼는 많이 불만족스러울 겁니다.

 

그래도 뭐 디자인이나 기능 등은 아반떼가 렉서스보다 많이 좋다고 하네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 보시면 나옵니다.

 

#렉서스

#아반떼N라인

#아반떼수동

#GS350

#일본차

 

가끔 유키나 보면 참 이뻐보이네요

728x90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장문의 글을 작성해봅니다.

 

6년 5개월 동안 소유했던 아반떼 쿠페를 판매했습니다. 팔때 주행거리는 무려 22만km 입니다.

 

그리고 아반떼 쿠페를 판매 후 또 아반떼를 구매했습니다. 이번에 구매한 아반떼는 1.6L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된 아반떼 N라인입니다. 컬러는 라바오렌지고요. 6단 수동입니다.

 

어차피 디자인은 다들 아시고 다른 기자분들이나 유튜버 그리고 소셜미디어 관계자분들께서 리뷰해주셨으니 딱히 언급은 하지 않겠습니다. 

 

아반떼 쿠페처럼 아반떼 N 라인도 싱글 듀얼팁 머플러가 적용됐습니다.

 

조수석쪽 옆모습

 

운전석쪽 옆모습

 

내부 사진입니다. 제가 키 177~178cm에 몸무게 76~77kg인데요. 이전에 타던 아반떼 쿠페보다는 좀더 편안합니다. 전동시트라 그런지 미세한 조절도 가능하고요.

 

1,2열 내부공간과 도어트림...옥의 티라고 생각되는 부분이 있는데 1열 도어트림과 다르게 2열 도어트림은 레드스티치가 없네요. 2열 시트도 레드스티치 있는데 이왕이면 2열 도어트림도 레드스티치 적용됐다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

 

뒷좌석 레그룸... 이 정도면 뭐 충분하다고 봅니다. 어차피 뒷좌석에 사람 탑승할 일이 적겠지만...

 

6단 수동 기어봉... i30 N 라인과 동일해 보이는데 맞는지 모르겠네요.

 

아반떼 N라인 순정휠타이어인데요. 벤투스 S1 AS 타이어는 저도 처음 경험해보는 타이어입니다. 길들이기 때문에 살살 달리는 중이라 평가를 내리긴 힘들지만 노면소음이 은근히 큰편이었습니다.

 

트레드웨어가 560이던데 내구성은 좋을거라 예상됩니다. 

 

아반떼 N 라인만의 고유 아이템인 립스포일러

 

아반떼 N 라인 엔진룸...엔진오일 규격 봤는데 저점도 오일인 0w-20도 사용가능하더군요. 불과 몇년전까지만 해도 터보차에 0w-20 엔진오일 규격은 상상도 못했는데 말이죠. 기술의 발전이 참 대단하네요.,

후드 인슐레이터

엔라인 뱃지 특이하게 트렁크에는 엔라인 뱃지가 없네요.

 

엔라인만의 차별화된 부분 바로 B C 필러쪽 도어 마감재가 블랙유광이라는 점입니다. 노멀이나 하이브리드모델은 무광 플라스틱 재질입니다.

 

사이드미러도 마찬가지...

 

이상으로 간단하게 새차 인증 및 리뷰를 해봤는데요. 인수한지 약 300km 정도만 타서 평가는 시기상조지만 만족도를 점수로 평가하자면 100점 만점에 90점은 되는듯 합니다.

 

참고로 아반떼 쿠페와 마찬가지로 고급휘발유만 주유할 생각입니다. 그리고 트립 연비만 본 상태라 아직 평가할 수는 없지만 연비는 전에 타던 아반떼 쿠페대비 약 1km/l 정도 더 잘나오는듯 합니다. 

 

물론 트립 연비와 실제 연비 차이가 클 수도 있기 때문에 아반떼 N 라인 연비가 아반떼 쿠페보다 낫다고 단정지을수는 없겠지만요.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아반떼N라인

#수동변속기

  1. 띠기리디 2021.07.11 01:36

    수동 노브 디자인 만큼은 MD이후로 아반떼가 독보적이네요. 다른 차들은 수동이 있어도 기어노브가 별로던데

728x90

 

자세한 내용은 위 네이버TV영상을 보시면 됩니다.

 

2018년 여름 자동차매니아들의 환호를 받으며 현대차 핫해치 벨로스터 N이 출시됐습니다. 

 

그리고 최근 벨로스터 N에 편리하면서도 변속이 빠른 신개념 변속기 8단 듀얼 클러치(DCT) 변속기가 탑재되어 시판됩니다. 

 

DCT에 대한 자세한 이론과 구조는 유튜브나 구글에 많이 올라와있으니 시간 되시면 한번 검색해서 보세요. 그리고 벨로스터 N 8단 DCT 기어비 자료가 공개됐는데요. 기존의 6단 수동과 한번 비교해 보겠습니다. 

 

8단 DCT와 6단 수동 두 개의 최종감속비를 가지고 있습니다. 일반 수동변속기도 2개의 최종 감속 비를 가지고 있는가?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드문건 아닙니다. 

 

현대차의 경우 2006년에 출시한 1세대 투싼 VGT를 시작으로 현대 소나타 시리즈 싼타페 등 중형급 SUV와 세단 모델 수동변속기가 2개의 최종감속비를 가지고 있습니다. 벨로스터 N 6단 수동변속기 또한 이 수동변속기를 기반으로 설계된 거 아닐까? 하고 추측해봅니다.

 

그리고 8단 DCT 기어비를 볼게요. 3.8, 2.714 두 개의 최종 감속기어가 탑재되어 있는데요. 1단과 2단 5단과 6단이 큰 감속기어와 매칭 되고 3단과 4단 그리고 7단과 8단이 작은 감속기어와 매칭 됩니다. 

 

그래서 8단 DCT 각단 기어비 자세히 보시면 2단과 3단 기어비 크기가 거의 비슷하고 6단과 7단의 경우 오히려 7단 기어비가 더 크죠? 6단은 3.8짜리 최종감속기어와 매칭 되고 7단은 2.714 최종감속기어와 매칭되기 때문에 6단보다 7단 기어비를 더 크게 설계했다고 봅니다. 

 

같은 rpm에서 6단 수동 1단 기어비가 더 커서 그렇습니다. 즉 1단에서 내는 가속력 자체는 6단 수동이 더 빠를 거라 예상됩니다.

 

하지만 2단부터 6단까지 6500rpm 기준으로 비교를 해보면 8단 DCT 속도가 6단 수동보다 더 낮죠? 기어비가 6단 수동보다 더 크고 각단 기어비 간격도 더 좁습니다. 2단부터 6단까지는 가속력은 8단 DCT가 더 유리하네요. 

 

이 데이터를 선 그래프로 표현해 보았는데요. 가로축은 엔진rpm 세로축은 속도입니다. 제가 실수로 세로축 속도 단위를 표기 안 했네요. 그래프만 봐도 1단을 제외한 2단부터 6단까지 8단 DCT가 기어비 대비 속도가 더 낮고 기어비 간격도 더 촘촘하게 설계된 걸 알 수 있습니다. 

 

여기에 벨로스터 DCT는 20초 오버부스트 기능까지 추가됐죠. 현대차에서 밝힌 벨로스터N DCT 공식 제로백 수치는 5.6초로 수동인 6.1초보다 0.5초 더 빠르다고 합니다.

 

하지만 8단 DCT는 내구성 및 트러블 검증이 안되어 있다는 단점도 있죠. 트러블 걱정이 되신다면 6단 수동을 선택하시거나 아니면 1년 정도 기다려본 후 구매하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벨로스터N

#듀얼클러치

#고성능

728x90

 

얼마 전이죠 평소 레이싱게임을 즐기는 한 초등학생이 호기심에 아빠차를 몰래 운전하다 경찰차 포함해서 총 8대의 차량을 파손시킨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 초등학생은 형법 법령에 저촉되지 않는 연령이기 때문에 형사처벌을 받지 않습니다. 하지만 차량 8대를 파손시켰으니 운전한 학생의 부모가 배상해야겠죠. 설상가상으로 이런 사고는 자동차보험사에서 보상해주지 않기 때문에 파손된 차량 보상은 온전히 부모가 물어줘야 합니다.

 

당시 초등학생이 운전한 차는 그랜저입니다. 그랜저는 전차종 자동변속기가 탑재되는데요. 이 초등학생은 부모의 그랜저 키를 훔쳐 운전했다고 합니다.

 

즉 이 사건은 부모가 자동차키 관리를 소홀히 한 책임이 가장 큽니다. 하지만 요즘 초등학생들은 소셜미디어 그리고 유튜브 등을 통해 어릴 때부터 많은 지식을 쌓게 되고 호기심도 많더군요. 부모가 아무리 키를 관리한다고 해도 자식이 머리가 좋거나 꾀가 많으면 찾아낼 수 있습니다.

 

만약 이 그랜저가 자동변속기가 아닌 수동변속기가 적용됐다면? 아마 출발하는 과정부터 순탄치 않을 겁니다.

 

자동변속기 차량은 D레인지에 놓고 브레이크 페달에 발만 떼어도 서서히 출발합니다. 그리고 엑셀페달을 밟아 가속하고 브레이크페달을 밟아 감속하면 끝이죠. 모든 변속은 자동으로 이루어집니다.

 

하지만 수동변속기 차량은 클러치 미트시점 조절부터 애를 먹게 됩니다. 시동을 꺼먹거나 아니면 엔진 rpm만 치솟는 경험을 했을테니까요. 운전 경험이 전혀 없는 사람 입장에서 수동변속기는 커다란 장애물과 같습니다.

 

출발 후에도 주행상태에 따라 기어를 수시로 변속해줘야 하고요 감속 후 정지 도중 클러치 페달을 밟지 못하면 엔진이 덜덜 떨리면서 시동이 꺼지기도 합니다. 익숙해지면 아무것도 아니지만 운전경험이 없는 사람 입장에서 수동변속기 자동차는 공포스럽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만약 해당 초등학생의 부모가 소유한 차량이 수동변속기 차량이라면 이런 사고는 없었을 겁니다.

 

처음에 어려워도 수동변속기 차량으로 운전을 배워야...

 

고령운전자 및 초보운전자들의 사고사례를 보면 사고낸 운전자가 급발진을 주장하는 사고가 많은데요. 물론 진짜 ECU와 변속기 제어 오류로 인한 급발진 사고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볼 때 대부분의 사고는 운전자가 브레이크와 엑셀레이터 페달을 혼동해 사고를 낸 것이 더 많다고 생각됩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페달을 잘못밟아 발생하는 사고는 운전자가 직접 운전하는 행위를 법으로 금지시키지 않는 이상 얼마든지 존재한다고 보는데요. 그나마 수동변속기 차량은 출발 과정에서 왼발로 클러치 페달을 조절해야 하기 때문에 운전자가 페달을 헷갈리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하지만 자동변속기 차량은 본래 한발장애인들이 편리하게 운전을 할 수 있도록 개발된 변속기이니 만큼 클러치페달이 없어 오른발로만 운전하는데요. 이런 구조 때문에 얼마든지 페달 오조작으로 인한 사고가 날 수 있습니다.

 

운전을 배울 때 처음부터 수동변속기 차량으로 운전을 배웠다면 처음에는 힘들어도 나중에 익숙해지면 별 문제 없이 운전할수 있습니다. 페달오조작 등의 문제도 없고요. 무엇보다도 수동변속기는 자동변속기와 비교해 확실하게 보안 안전성이 측면에서 우위에 있죠.

 

하지만 중형급 이상에서는 수동변속기 차량이 없는게 현실입니다. 뭐 자율주행차 시대로 접어든 만큼 수동이 도태되는건 어쩔 수 없지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