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근 현대기아차 엔진 피스톤 스커핑 이슈가 붉어지고 있는데요. 처음에는 세타2 GDI 엔진부터 시작해 감마 GDI, 람다엔진 등 현대기아차 엔진 결함이 점점 확대되고 있는 양상입니다.


저 또한 세타엔진 결함과 누우엔진 결함으로 인한 큰 소음과 오일소모를 호소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는데요. 그런데 인터뷰 자료들을 정리하다가 한 가지 공통점을 발견했습니다. 


엔진오일 감소와 소음을 호소하는 차주들이 예열을 하지 않고 바로 출발하거나 길어야 30초 정도만 공회전한 후 출발한다고 합니다. 카센타에서 알 수 없는 광유엔진오일로 교환하는 분부터 이름만 들으면 누구나 아는 메이저회사 합성유 관계없이 말이죠.


반면 말많은 세타엔진이 탑재된 현대기아차 오너 중에서 10만km 훌쩍 넘어도 이러한 증상이 없는 운전자들은 공회전 시간이 2~3분 또는 냉간시동 후 rpm이 1000rpm 이하로 내려올 때까지 기다리다가 출발한다고 합니다.


맨 위 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0w-20 엔진오일이 주입된 상태에서 공회전시 1000rpm까지 떨어지는 영상입니다. 당시 늦가을이라 외부기온은 영상 4도 였고 꽤 쌀쌀한 날씨였던걸로 기억합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상당히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데요. 1000rpm까지 떨어질때까지 대략 3분 정도 소요됩니다. 제가 비슷한 장소에서 0w-40 엔진오일로도 측정해 봤는데 그건 시간이 더 길었고요.



하지만 이러한 공회전은 단점이 있습니다. 첫 번째 공회전 시간만큼 연료가 소모되고 두 번째는 촉매에서 걸리지지 않는 유해한 가스가 대기로 배출됩니다. 공회전 오래할 때 매캐한 가스냄새가 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그리고 중요한 사실 하나만 알려드리자면 엔진 실린더와 피스톤의 윤활 역할을 담당하고 적정 온도를 제어하는 엔진오일은 수온에 비해 온도 상승속도가 느립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냉각수 온도보다 유온 상승속도가 확실히 느리죠? 그렇다고 마냥 기다릴 수 없는 노릇이고요.



이럴 때는 처음 출발시 D 레인지에 놓고 브레이크 뗀 상태 클리핑 주행 후 서서히 엑셀 페달을 밟아 속도를 높여 달래듯이 주행해야 합니다. 사람도 잠에서 깬 상태에서 갑자기 몸을 격하게 움직이면 무리오듯이 자동차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러한 습관을 지킨 현대기아차 운전자들은 10만km 훌쩍 넘어도 별다른 문제 없다고 합니다. 저 또한 현대차 GDI 엔진이 탑재된 아반떼MD쿠페 이며 이 방법이 정확한건지 저는 알 수 없지만 신차 출고 때부터 지금까지 예열 충분히 하고 서서히 출발하니 아직 아무런 이상이 없습니다.


다만 이미 오일 소모가 시작되거나 엔진에 이상소음이 발생한 경우는 소용이 없습니다. 따라서 아직 엔진오일소모나 이상소음이 없는 현대기아차 오너 분들은 예열을 생활화했으면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이렉스 2017.12.05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상황에서 삼성,쉐보레가 가격정책,품질정책만 잘펼치면 현기점유율 많이 뺏어올수있는데 참 등신들같아요 현기도 현기지만 삼성,쉐보레도 같은 등신이라.. 돈없는 서민소비자는 답답합니다..

  2. 카닥터 2019.04.09 2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촉매장치는 시동후10초후면 산소센서 예열끝나고 연료량조정 시작하니 오랜공회전으로 촉매가 제 일을 못하는건 아니라고 봐요

 


 
이번에 뉴 불스파워 테스트에 당첨되었습니다. 아마 연료를 주유할 때 넣는 불스원샷은 많이 들어보셨겠지만 불스파워는 생소하거나 첨 들어보신분들도 있을거라 생각되서 미리 말씀드리면 불스파워는 엔진오일주입구에 넣는 엔진오일첨가제입니다.


그러니까 쉽게 예를 들면 우리가 머리를 감을 때 샴푸만으로 머리감으면 상쾌하지만 머릿결이 뻑뻑해서 건조한 날씨엔 정전기가 올라와 빗질이 쉽지 않습니다. 따라서 샴푸후 린스를 하면 머릿결이 부드러워지고 한결 빗질하기도 편해지는데요. 뉴 불스파워를 포함한 엔진오일첨가제는 대부분 이런역할을 합니다.




 

예전에 불스파워가 첫 출시되었을 때 초기시동시 엔진마모를 획기적으로 줄인다고 했었습니다. 그리고 뉴 불스파워는 기존 불스파워대비 AOMC 함량을 더욱 높여 마모도를 더욱 낮추었다고 합니다. 윗 사진에 보면 뉴 불스파워는 5세대 유기몰디브덴이 함유된 AOMC 성분으로 이루어졌다고 합니다.


 



뉴 불스파워는 엔진일에 기존 불스파워대비 약15%이상 마모감소율이 높아졌다고 합니다. 보통 냉간시 시동걸 때 엔진 마모도가 높아지는데 특히 우리나라 운전자들의 경우 시동걸자마자 바로 출발해서 엑셀레이터 밟는 운전자들이 적지않기에 초기시동시 마모율을 최대한 줄이는게 좋겠다 라는걸 예전부터 생각했었습니다.



뉴 불스파워에 대한 제품설명 브리핑이 끝나고 참가자들의 질문이 이어졌는데요. 생각외로 엔진오일첨가제에 대한 지식이 높으신 블로거분의 날카로운 질문도 있었고 생소한 엔진오일첨가제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보고싶다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저 같은 경우 일부 엔진오일첨가제는 주입후 일정기간동안 고회전을 자제하거나 특정엔진오일과 트러블이 일어난 경우도 있는데 뉴 불스파워에는 그런게 없냐고 물어봤는데요. 답변은 그런거 없으니 안심하라고 했습니다.


 



뉴 불스파워에 관한 오프모임이 끝나고10월18일에 엔진오일을 교환하면서 동시에 불스파워를 주입하기로 했습니다. 기존 엔진오일은 캐스트롤 스포츠 엣지인데 새로운 엔진오일또한 동일한 제품에 동일한 점도이며 여기에 뉴불스파워를 첨가하게 됩니다.


 
뉴 불스파워의 용량은 410ml인데요. 예를들어 규정된 엔진오일량이 4L이면 3.5-3.6L의 엔진오일만 주입하고 나머지는 뉴 불스파워로 주입하면 됩니다. 제차 쉐보레 스파크의 엔진오일량은 3.75L이지만 실제로는 4L를 교환해야 딥스틱게이지에 딱F선이 맞추어지기 때문에 3.5L의 엔진오일만 넣고 뉴 불스파워를 주입하였습니다.

 



뉴 불스파워를 주입할 때 사진으로 한컷 찍어봤습니다. AOMC성분이 첨가되었지만 합성엔진오일 기반이라 그런지 뉴 불스파워 색깔은 시중에 나오는 엔진오일색깔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제가 받은 뉴 불스파워의 밀봉상태가 좋지 못했습니다. 오일을 개봉하기 전부터 오일이 흘러 병에 뭍어있었습니다. 그렇다고 밀봉스티커가 없었던것도 아니었는데 말이죠. 차후에 개선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엔진오일 교환하면서 불스원샷 주입후 주행해보니 그냥 엔진오일 교환할때보다는 출발할 때 조금더 부드러웠습니다. 그리고 10월19일 아침 출근길 냉간시에(외기온도 6도정도를 가리킬정도로 가을치고는 추웠습니다) 시동을 걸어보니 냉간시동시 순간적으로 들리던 쇠갈리는 소리가 많이 줄어들었습니다(아예 없어진건 아닙니다)
 



차를 구입하시는 분들이라면 가장 먼저 교환하고 또한 가장 많이 교환하기도 하는 품목이 바로 엔진오일입니다. 보통은 엔진오일과 그 부속품(오일필터, 에어클리너)만 교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 또한 특별한 경우 아니면 엔진오일 교환시 엔진오일만 교환했는데요. 앞으로 불스파워 필드테스트후 만족도가 높다면 오일교환때마다 지속적으로 넣어볼 생각입니다.



이제 곧 서울에서 대구까지 왕복주행을 할 예정인데요. 실제연비체크 해보고 과거 서울-대구 왕복한 연비와 비교해볼 생각입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투싼ix 2011.11.01 0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써보고는 싶은데 DPF 가 장착된 디젤 차량에 써도 괜찮을지 궁금하네요.
    바쁠 때는 예열은 10~20초만 하고 바로 출발하는 일이 많은데요... ㅠㅠ

  2. 즐겨찾기한사람 2011.11.01 1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엔진오일이란게 감성적인 부분에서 많이 좌우되는것 같습니다.

    저같은 경우에는 리터당 25,000원 하는 걸 4리터 넣어 봤습니다만은(IGOL GOLD)

    같은 제품을 먼저 써보신분들 후기에 나오는 알피엠 감소 및 소음 저하 연비 향상.. 전혀 모르겠다 입니다.

    참고로 이번 7월에 뽑은 새차인데 주행거리 4천 입니다.

    길들이기도 어느정도 끝난거 같은데 뭐 나아진게 없네요 ^^

    합성유가 슬러지가 적게 생긴다고 하니 광유 보다는 나을거라 생각하며 계속 쓸 생각입니다.

    이번 불스파워 다음 포스팅 기대가 됩니다.^^

    • 레드존 2011.11.01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엔진오일 블라인드 테스트(광유부터 1L에 3만원이상 하는 엔진오일까지 제품을 분류해서 같은 통에 넣은뒤 소비자들을 뽑아 필드테스트 하는것)를 한번 추진해 보고 싶습니다.

  3. 코나타 2011.11.01 15: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엔진코팅제는 자주쓰지 마시고 3만~5만키로 주기로 사용하시면 적당할듯요 너무자주사용하시면 슬러지,카본 많이나옵니다 캐스트롤엣지 스포츠 단종 되어서 아쉽네요

    • 레드존 2011.11.01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거 필드테스트라서 한번 넣어봤습니다. 엔진플러싱은 써봤지만 코팅제는 제차에 첨 써보네요^^; 근데 캐스트롤 엣지 스포츠 단종되었나요? 아직 판매되는걸로 알고 있는데.......

    • 코나타 2011.11.01 1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유X상사에서 다른 캐스트롤 엣지상품으로 올렸습니다.

    • 레드존 2011.11.01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주x포트는 아직 그대로 팔던데...... 단종이라뉘 아쉽네요. 근데 킥스파오와 비교시 캐스트롤은 소음이 좀 빨리 올라오더라구용~

    • 코나타 2011.11.01 1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은 주행조건에 맞게 오일점도 선택하는게 맞는듯여 킥스파오 캐스트롤엣지 스포츠 써봤지만 가혹조건이라 5천 넘기니 점도가 상실되네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