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추석연휴가 끝난 다음날이지만 여전히 콜은 부족합니다.



대리오더가 가장 많은 금요일이지만 저녁8시가 되어도 수도권 총콜수는 고작 40-50여개 평상시 100여개에 비하면 많이 부족한 편이죠. 오더보고 그냥 오늘 쉬어버릴까? 라고 생각도 하였습니다.


그래도 돈을 벌어야겠다는 심정으로 오이도로 출근한뒤 첫콜을 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제차례가 되어 콜을 타게 되었습니다.


차종은 로체 이노베이션인데 음...... 순정은 아니고 정성스럽게 튜닝된 차량이었습니다. 편평비가 얇고 타이어폭에 비해 넓게 튀어나온 림폭 그리고 다운된 서스펜션 등 달리기보다는 자세튜닝에 더 가까운 차량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안산이 목적지였지만 나중에 시화로 변경해 달라고 해서 시화로 변경했습니다. 


예전에 로체 이노베이션 잠시 시승해 보았는데 순정과 비교시 편평비가 얇고 타이어폭에 비해 넓은 휠때문인지 방지턱등을 넘을때 충격이 꽤 많이 전달되더라구요. 그래서 승차감을 최대한 해치지 않게끔 천천히 달렸습니다. 


안그래도 얼마전에 폭우가 쏟아져서 움푹 패인 도로가 많은데 고속으로 달리다가 패인 구덩이를 지나가면 타이어펑크가 날 확률이 높고 휠까지 손상될수 있기 때문이죠. 가능하면 튜닝카는 조심조심 대리해야 합니다.


차주분께서 맵핑 하셨다는데 그래서 연비가 좋다고 하네요. 사실 가솔린차량의 경우 단순히 맵핑만 했다는 이유로 출력이나 연비가 눈에 띄게 좋아지진 않는데 로체 이노베이션은 맵핑으로 많은 변화가 있나 봅니다.

 
시화 목적지에 도착해 15000원 받고 종료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오이도 가서 대기하다가 더이상 콜이 없어 그냥 집으로 왔습니다.


이후 주말에는 횟집에서 주차관리만 해서 대리운전은 하지 않았습니다. 오늘 저녁 다시 대리운전하러 갑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갓난눈 2010.09.27 2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차도 함 맡겨서 평가받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