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볼보자동차코리아(www.volvocars.co.kr)는 Volvo XC60모델이 美 워즈(Ward’s) 매거진이 주관한 ‘2010 인테리어 디자인 어워드’에서 프리미엄 가격 트럭 부문, 베스트 디자인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어워드에서 Volvo XC60은 투-톤 리더, 플로팅 우드 센터 스택으로 구성된 핵심적 디자인 요소가 높이 평가되었다. 또한, The New Volvo XC60은 천연 오크 소재의 부메랑 모양 센터 스택으로 편집자들을 매혹시켰고, 손 끝으로 원목의 감촉을 느낄 수 있는 모델이라고 찬사를 받았다. 


Volvo XC60의 인테리어는 운전자를 중심으로 다이내믹한 느낌을 줄 수 있도록 설계됐다. 여기에 실용성과 단순함의 매력을 강조한 스칸디나비안 디자인 감성과 공간효율성을 강조한 XC레인지의 특징을 이어가고 있다.


Volvo XC60 모델이 트럭부문으로 분류가 되었는데, 환경보호청이 연료효율 등급에 따라 이 모델을 트럭으로 분류했기 때문이다.  Ward’s 는 또한 이 모델들이 짐을 적재할 수 있는 공간을 보유하기 때문에, 그 공간배치를 감안하여 트럭으로 분류한 것이다.


이번 어워드의 후보였던 40대의 차량은 모두 2010년도의 신규 모델이거나 대폭 업그레이드 된 모델이었으며 우승모델 중 대부분의 모델이 국내에 소개가 되지 않은데 반해, Volvo XC60은 작년 6월 국내에 출시한 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모델이다. 


편집자들은 인테리어의 피팅과 마감, 편안함, 소재 선택, 안전성, 전반적 가치를 고려하였고, 무엇보다도 디자인의 조화로움과 심미성을 평가하여 모든 디자인 요소가 어우러져 탑승객들을 경탄하게 하고 기쁘게 하는지 조사하여 선정 하게 되었다.


Ward’s AutoWorld 수석 편집자인 드류 윈터 (Drew Winter) 씨는 “수 년간 안정성과 기능성에 초점을 둔 나머지 인테리어는 고리타분해 졌습니다. 그러나 올해의 수상 모델들은 차량 외형뿐만 아니라 인테리어 또한 중요하다는 사실을 오리지널 디자인과 스타일을 통해 보여주었다”고 설명하였다.


수상 모델들은 마이애미 디어본의 리츠 칼튼 호텔에서 오는 5월 19일에 개최되는 Ward’s Auto Interiors Conference 행사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The New Volvo XC60 다이내믹한 느낌의 인테리어]


The New Volvo XC60의 인테리어는 볼보만의 인테리어 특징인 초박형 센터페시아 콘솔은 운전자 쪽으로 기울어지도록 디자인되어 운전자의 역동성을 돕는다. 이와 함께 터치 스크린 방식의 최신형 내비게이션 시스템이 센터페시아 중앙에 삽입되었다. 내비게이션 시스템은 정체된 교통상황을 분석하여 최적의 경로를 보여주는 TPEG기능과 더불어 DMB 시청도 가능하다.  이로 인해 운전자에게 엔터테인먼트 기능과 완벽한 교통상황 제어를 가능케 했다.



좌석과 등받이는 서로 다른 컬러의 가죽으로 X자 형태의 다이내믹함을 표현했다. 또한 뒷좌석은 앞 좌석보다 높게 설계돼 뒷좌석 승객의 시야를 넓혔다. 여기에 어린이의 앉은 키에 맞춰 안전하게 안전벨트를 착용할 수 있도록 2단계로 높이 조절이 가능한 부스터 쿠션(Booster Cushion) 역시 도입됐다. 

 
또한 최대 18인치까지 오픈되어, 탁 트인 개방감을 선사하는 전동식 파노라마 글래스 루프도 새롭게 선보인다. 상쾌한 공기를 느낄 수 있도록 제작된 이 글래스 루프는 색 처리가 된 5mm두께의 접합유리로 구성되어 실내의 열 전달 및 자외선의 유입까지 고려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일링 2010.04.16 1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메이커였고 지금도 좋은 모델들을 출시하는 저력있는 메이커인건 인정하는데

    중국으로 넘어간게 앞으로 두고두고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지 않을까 개인적으로 좀 많이 걱정됩니다~

  2. 피부미인 2010.09.29 2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ш정보 <좋은 글 감사합니다.<모든 은혜에 감사드리며 늘! 건강과 행복이 깃드시기를 기원드립니다<평생 건강지킴이>내 병은 내가 고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