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28x90

민주당 경선 결과를 두고 이낙연측과 이재명측 지지자들의 대립이 심해졌다.

 

이낙연 측은 중도 하차한 정세균 김두관측 지지자들의 무효표 처리에 대한 이의제기 하는 상황인데 그럴 수밖에 없는게 두 후보의 득표수를 무효표로 하지 않는다면 이재명 후보는 과반을 획득하지 못해 결선 투표까지 진행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 표 차이라도 갈렸다면 승복하는것이 민주주의다. 누구를 지지하고 안하고 말이다.

 

정치인 중에서 당적 자주 바꾼 이인제씨 사례가 있는데 이인제씨의 경우 15대 대선 경선에서 당시 경쟁 후보였던 이회창 전 한나라당 후보한테 밀렸지만 이회창 아들 두 아들의 병역면제 의혹이 불거지면서 국민 여론이 악화되자 경선 불복 후 국민신당을 창당해 15대 대통령선거 후보로 독자 출마했다.

 

하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고 이후 새천년민주당 대선 경선에도 나왔지만 노무현에 밀리자 다시 탈당하는 등 여러 정당을 옮기면서 철새 정치인이라는 이미지가 굳어졌다.

 

이낙연 후보가 어떤 선택을 할지 모르겠지만 경선 불복과 함께 탈당 후 독자 출마하면 이인제씨처럼 본인 스스로의 이미지를 깎게 된다. 대통령 후보라는게 5년 후 한번 더 있지 않다. 2027년에 열리는 제 21대 대선도 있지 않은가? 기회는 얼마든지 있다. 

 

#이낙연

#이재명

#민주당경선

#이인제

#경선불복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