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28x90

 

모카...가끔 보는 채널이긴 한데요.

 

그런데 이번에 올린 영상 F-150 라이트닝 국내에서 국고보조금(1800만원)과 함께 지자체 보조금을 받게 되면 1000만원대로 구매 가능하다고 하셨는데...글쎄요. 전 좀 다르게 생각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화물로 분류되지만 이런 미제 픽업트럭은 화물운반용보다는 레저로 쓰는 분들이 많을 겁니다. 그래서 깡통 트림은 선호하지 않을 건데요.

 

F-150 라이트닝 프로, XLT, 래리엇, 플래티넘 등급으로 나눠지는데 3만9,900달러라고 소개한 트림이 바로 프로입니다.

 

그런데 프로 트림은 진짜 아무것도 없는 트림입니다. 진짜 근거리 화물차로 써야 가능하지 레저용으로는 맞지 않습니다. XLT도 마찬가지고요. 적어도 한국 사람들이 이목을 끌려면  래리엇 등급 이상은 되어야 하는데요. 래리엇 선택하면 7만달러대로 껑충 올라갑니다. 

 

그리고 국고보조금 2100만원 받을 수 있다고 하셨는데 국고보조금은 배터리 용량에 따라서 달라집니다.

 

그런데 모카에서 F-150 라이트닝 깡통 모델은 가득 충전 후 300마일(480km) 주행 가능하다고 했는데 이건 롱레인지 배터리를 장착한 경우만 해당되고요. 깡통 트림인 프로는 스탠다드 레인지여서 주행거리 230마일(370km)로 짧아집니다. 

 

그렇게 되면 보조금 규모도 작아지겠죠. 롱레인지 배터리는 래리엇 등급 이상에서 기본 적용됩니다.

 

무엇보다도 F-150은 미국의 국민 트럭이라고 할 만큼 인기가 높습니다. 그리고 지금 당장 지불한다고 해서 구매할 수 있는것도 아니고요. 미국 본토에서조차 지금 계약하면 2022년 봄 이후에나 받는다고 할 정도로 수요가 높은데 이 물량 일부를 한국에 수출한다? 불가능하다 봅니다.

 

그리고 우리나라 전기차 보조금 해가 갈수록 줄어들고 반대로 충전비 비용은 증가하는 추세죠. 충전비야 뭐 그동안 무료 혹은 할인 적용된 상태였으니 사실 충전요금 인상이 맞다고는 봅니다. 전기차 보조금 역시 전기차 판매대수가 증가하는 추세에 따라 보조금 규모도 작아지는게 맞고요.

 

그래서 F-150 라이트닝 수입 판매가 이뤄지면 내년 이후로 차를 인도받게 되고 해가 갈수록 줄어드는 보조금을 예상하면 아마 F-150 라이트닝 구매보조금 또한 줄어들지 않을까? 싶네요.

 

제 결론을 말하자면 F-150 라이트닝은 적어도 7만달러대 래리엇 등급은 되어야 국내에서도 상품성을 인정받을 수 있고 수요도 높아질겁니다.

 

올해 혹은 내년에 포드코리아에서 출시한다고 해도 실제로 고객에게 인도되는 시점은 2022년 이후가 될 것입니다.

 

래리엇 등급으로 수입 판매한다면 올해 기준 보조금 다 받는다고 가정해도 4000만원대는 될 겁니다.

 

F-150 라이트닝 깡통 트림인 프로로 3만9900달러를 국내 수입해 보조금 다 받고 1000만원대에 구매?? 저는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F-150

#전기화물차

#모카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유 2021.07.14 0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적잘해주셨습니다
    신문기자도 그렇고
    자동차전문기자도
    확인도 안하고
    좋은점만 피력하고
    전문가는 가려서 구입하던지 하는데 어설프게
    이런기사를 보고
    마냥기다리는분도 있을거고 그때 기대이상의 가격의 당황하고 포기하는시도 있다는점 김안하여
    방송했으면합니다

  2. 이이 2021.08.03 2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고가 4500에 1300 실구매가면
    보조금을 3200을 받는다는건데 이거에 대한 근거가 전혀 없습니다
    찾아보면 말도 안되는 소리인거 금방 알거구요
    그걸 또 조회수 된다고 여기저기 퍼나른 기자들이나 블로거들이나 에휴.. 상식적인 가격이라고 생각하는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