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에 작성하는 여행기는 쏘렌토R로 가족들 혹은 혼자 여행하면서 느낀 쏘렌토R의 특징입니다.


제가 쏘렌토R을 처음 받을때 주행거리는 겨우 559km였지만 반납할때는 2908km이었습니다.


주행거리 1416km에 연료를 가득 넣고 트립을 리셋하였으며 1978km에서 57000원어치 연료를 가득넣고 다시 리셋하였습니다. 그리고 2908km에 최종적으로 기아자동차 경기/하남지점에 반납을 하였습니다


그럼 사진 포스팅 하겠습니다.


5월2일 오전에 연료 가득채울때 트립과 게이지입니다.

5월2일 오후에 가족과 같이 한강고수부지 가서 찍은 사진입니다.

5월3일 오전에 서해안따라 여행갈때 준비한 물품들입니다. 확실히 SUV라 그런지 적지않은 짐을 적재하였음에도 상당히 넉넉합니다.

화성휴게소에서 찍은 쏘렌토 옆모습

홍성 수덕사에서 찍은 꽃밭입니다. 비구니(여승)들만 계시는 절이라서 그런지 절이 상당히 아름답더군요.

수덕사 대웅전 앞에서 찍은모습

수덕사에 있는 왕벚나무꽃입니다. 우리가 흔히 아는 벚꽃과 달리 좀더 늦게 피며 꽃모양도 약간 다릅니다.

수덕사 사천왕문과 그 너머 보이는 대웅전의 모습입니다.

수덕사 옆에있는 선(禪)미술관 고암 이응로선생님이 1944년부터 1959년까지 거처한 곳이기도 하며 원래는 여관이었습니다만 미술관으로 바뀌었다고 하네요^^

선(禪)미술관 외부모습

수덕사 부근에 작은공원에서 찍은 꽃잔디 근데 향기는 그리 썩 좋지않습니다^^

안면도 해안에서 바라본 바다수평선

안면도 진입도로 옆에 쉼터에서 한컷

쉼터에 있는 나무에 있는 버려진 벌집

안면도 주유소에서 주유하였습니다. 1리터에 1279원 주유금액은 44.56리터를 주유하였습니다. 561.8km을 달렸으니 연비계산하면 1리터에 12.6km를 달린셈이 되었습니다. 사실 과격하게 와인딩을 뛴 거리도 포함되었으며 서울에서 안면도까지 거의 대부분 정체구간이니 그걸 감안하면 크게 나쁜 연비는 아닌거 같습니다.

대천해수욕장 옆에 있는 유채꽃밭에서 한컷 찍었습니다.

대천해수욕장의 일몰모습

대천해수욕장 펜션 옆의 오토캠핑장에서 한컷^^

조개구이 먹으러 갔습니다.

해변도로에 주차한 쏘렌토R

막 그릴위에 얹혀진 조개들

바구니에 담겨진 조개 참고로 은박지에 감싸져 있는것은 굴입니다. 굴은 구울떄 파편이 사방으로 튈수있어 은박지로 감싼다고 합니다^^

근처 횟집에서 찍은 갑오징어

대천해수욕장을 지나 충주까지 국도로 달렸습니다. 대천에서 충주까지 약3시간정도 걸리더군요.

다음날 경기도 퇴촌에서 찍은 쏘렌토R 실내

세미폴딩이라서 2사람이 누워잘수는 있습니다.

3열시트의 경우 어른이 타기엔 비좁으며 승차감도 안좋습니다.

3열 레그룸이 좁다 싶으면 사진처럼 폴딩해서 앞으로 옮겨도 되긴 합니다만 그럴바에는 그냥 2열에 앉는게 훨씬 더 낫겠죠^^

퇴촌에서 찍은 쏘렌토R

그다음날 이번에는 혼자서 동해안으로 놀러갔습니다. 마침 하조대해수욕장에서 일출을 구경할수 있었습니다.

해수욕장에서 바라본 일출모습

양양의 어린이 교통공원에서 찍어본 쏘렌토R

집으로 돌아와서 기아자동차 경기/하남지점에서 반납하기 직전에 찍은 계기판모습 가득채우고 928.7km을 주행하였으며 쏘렌토R의 연료탱크 제원이 70L이니 928.7km/65L로 얼추 계산하면 14.3km/l가 나옵니다. 공인연비정도 수준의 연비는 나와주네요^^




쏘렌토R의 특징과 개선사항은?


쏘렌토R의 인테리어 조작성은 아주 편하지도 그렇다고 아주 불편하지도 않은 보통 수준입니다.


버튼이 비교적 큼직한 편이어서 버튼을 구별해서 누르는것은 편리했지만 센터페시아 각도게 직각에 가까워 운전중에 공조장치 조작할때 시야를 공조장치쪽으로 봐야 했습니다.


제가 6박7일동안 시승한 쏘렌토R모델은 차량가격2990만원의 TLX 최고급형인데 특히 TLX최고급형부터 포함되는 통풍시트가 상당히 쾌적했습니다. 실제로 제가 쏘렌토R 시승한 날 막바지 오후때는 상당히 더웠지만 통풍시트로 인해 별도의 에어컨을 켜지 않아도 될 정도로 쾌적했습니다.


프리미엄SUV의 기치를 내건만큼 2열 에어벤트가 존재했으며 심지어 2열 시트뒤 3열에도 에어벤트가 존재했습니다. 이점은 기아를 칭찬해주고 싶습니다. 


참고로 쏘렌토R의 속도계 오차도 측정해 볼수 있었는데 계기판 바늘이 시속90km/h 가리킬때 네비게이션(엑스로드 V2 베이직)은 시속 87km/h를 가리켰으며 계기판바늘이 시속120km/h를 가리킬때 네비게이션은시속 116km/h를 가리켰습니다.


쏘렌토R의 경우 구형쏘렌토와 비교시 무게는 가벼워지면서 파워트레인은 한차원 더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그래서인지 파워넘치는 가속력을 경험할수 있었으며 연비 또한 구형쏘렌토에 비해 상당히 좋아진 모습입니다.


조립품질 자체도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시승차라서 신경써서 조립했는지도 모르겠지만 꽤 가혹하게 주행하였음에도 잡소리는 거의 들리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역시 원가절감한 부분이 곳곳에 있다는것인데 프리미엄 SUV의 기치를 내걸은 쏘렌토R은 무늬만 프리미엄이라고 주장하지 말고 실내재질도 한층더 업그레이드 하였으면 더 좋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승차감은 기본적으로 단단한 편에 속합니다. 그래서인지 노면정보가 정확히 전달되는 편입니다. 아쉬운것은 2열 승차감이 구형쏘렌토보다 개선되었다고 하나 안좋은 노면에서는 여지없이 승차감이 튀는 편입니다.(3열은 승차감 극악입니다)


시트포지션 및 시트의 편안함도 아쉬운 부분이 있는데 2열시트는 좀더 엉덩이 쿠션감이 좋았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으며 1열시트는 엉덩이 시트크기가 작은 편이었습니다. 


2열 시트폴딩은 시트등받이를 모두 폴딩할수 있으며 그 이외에 4:2:4비율폴딩, 6:4폴딩, 그리고 가운데만 폴딩하는 총 4가지 시트폴딩을 제공합니다.


또한 2열 시트각도도 3단계로 설정할수 있습니다. 2열과 3열 모두 폴딩하면 두사람이 잠시 누워서 잘 공간이 나옵니다. 
  

기아자동차가 프리미엄SUV 기치를 내걸고 야심차게 준비한 쏘렌토R 비록 부족한 부분이 눈에 띄었지만 저의 생각으로는 적어도 국내SUV시장에서 주도권을 잡을 차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쏘렌토R은 일단 크게 성공한 차종이라고 생각되지만 자잘한 요소를 보면 아직도 부족한 점이 많아보입니다. 차후에 이어모델이 나오거나 다음모델 체인지때에는 좀더 보완할 필요성이 있어보입니다.


이상으로 쏘렌토R에 대한 시승기를 모두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