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윗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최근에 대구 내려 갔다 올라오면서 작년 7월22일 쉐보레 브랜드 도입하기전인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구입한지 얼마되지 않은거 같은데 벌써 주행거리 5만키로를 돌파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보통 1년에 2만키로 정도가 가장 이상적인 주행거리입니다. 그런데 제차는 1년3개월만에 주행거리 5만키로를 넘겼으니 연식에 비해 주행거리가 꽤 많은 편이라고 할수 있죠. 이정도 추세이면 아마 내년 이맘때쯤에 10만키로를 달성할수도 있을듯 합니다.


이번 포스팅은 제차 쉐보레 스파크의 과거이력을 한번 돌아볼 생각입니다. 뭐 전반적으로 만족하면서 탔지만 흠집테러 및 자잘한 사고도 있었고 최근에는 인젝터문제로 주행중 차가 멈추는 경험도 하였습니다.


그럼 작년 7월말 설레이는 마음을 안고 따끈따끈한 신차를 받는 순간부터 현재까지의 제차 스토리를 나열해 보겠습니다.


작년7월 쉐보레 스파크 핑크 막 출시할때 계약금 걸고 36개월 할부 신청한뒤 2주정도 있다가 공장에서 차가 나왔다고 해서 창원까지 버스타고 이동한뒤 터미널에서 택시타고 창원출고장에서 받았습니다. 따끈따끈한 새차를 받으니 며칠동안 잠이 안오더라구요^^;


그러나 그 기쁨도 잠시......

 

 

출고된지 한달이 채 지나지 않아 전면유리에 금이 가는 테러를 당했습니다. 이때까지 조심조심 운전했는데 뜻하지 않게 유리에 금이 가는 테러를 당했으니 속상하기도 했었습니다. 그리고......


1000km길들이기 주행완료후 평화의댐 와인딩도로에서 왼쪽 코너를 돌던도중 언더스티어가 나면서 사이드 브레이크를 땡겨 오버스티어로 전환시켰지만 너무늦어 결국 조수석 뒷타이어가 연석을 가격 휠 휘어지고 보시다시피 후륜 얼라이먼트가 틀어졌습니다. 


하지만 정상적인 운행에는 별 지장이 없어 그냥 타고 다니다가 최근에야 토션빔을 교환했습니다. 이 사고 이후 고사를 지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부랴부랴 고사를 지냈습니다.


간단히 막걸리와 사과 명태를 제물로 삼아 고사를 지내고 있는 장면입니다. 정말 희안한게 고사를 지내고 난뒤에 접촉사고 하나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신차를 사면 고사를 지내야 하나봐요^^:


작년11월 한달간 충청북도 제천에서 약재 수확관리일을 잠시 했을때 찍은 사진입니다. 지금은 살도 많이 찌긴했지만 저 당시에는 맑은 공기와 비포장도로를 계속 걷다보니 체력도 좋았었고 비교적 마른 편이었는데 가끔 하기엔 딱 좋은 일이더군요. 


제천에 있을때부터 일반휘발유가 아닌 고급휘발유를 주로 주유했습니다. 쉐보레 스파크 특히 오토모델은 노킹현상이 심했었는데 수동은 오토보다 덜하지만 노킹이 간간히 들렸기때문에 노킹방지 때문에 고급휘발유를 넣기도 했으며 일반휘발유와 고급휘발유 주유시 주행느낌이나 연비 가속력이 얼마나 변화되었는지 알아보고 싶기도 했었습니다.

 

 

2010년 스파크 출고부터 연말까지 쓴 기름값은 174만원이라고 되어 있네요.


2011년 1월 추운 혹한기때에는 저온유동성이 아주 좋고 점성이 약한 초저점도 엔진오일을 넣고 주행해보기도 했습니다. 워낙 낮은점도라 엔진이 괜찮을까? 싶었는데 가혹주행 몇번해도 큰 지장은 없더군요.


위 사진은 오일필터입니다. 쉐보레 스파크의 원래이름인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의 경우 이전 마티즈와 완전히 다른차량이지만 이름이 같아서 정비사가 부품상에 부품주문을 하면 간혹 스파크 부품이 아닌 구형마티즈 부품이 들어오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위 사진 오일필터가 정상적인 스파크 오일필터구요. 한때 정비소에서 이전마티즈 오일필터를 잘못장착하여 다시 정상적인 오일필터로 교환받기도 했습니다.


겨울이 지나고 날씨가 따뜻한 봄에는 점도가 좀더 높은 0w-40 엔진오일을 주입했습니다. 처음에는 킥스파오 그리고 여름에는 캐스트롤 엣지 스포츠 이렇게 말이죠.


0w-40 엔진오일로 교환한 상태에서 쉐보레 스파크 연비랠리에도 참가했습니다. 참가결과는 아래사진 보시면 나옵니다.

대전에서 청도휴게소까지 리터당 27.4km/l의 연비를 달성했는데요. 기록상 1등이지만 제차가 수동이라는 이유로 환산연비가 적용 5.2km/l나 깎여서 1등은 24.7km/l의 연비를 낸 다른분이 차지했습니다.


그래도 상을 받아서 기분은 좋았습니다. 주유권 30만원 획득 잇힝~


엔진오일 플러싱제도 사용해보았구요. 실제로 플러싱이 잘되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멀쩡한 엔진오일팬을 뜯어보기도 했습니다. 


주행거리 5만키로 다된 시점에서 길에서 차가 퍼지기도 했습니다. 이때는 참 속상하더라구요.


제차는 현재 5만2천키로정도 주행한 상태입니다. 최근에 영암에서 DDGT경차전에 출전하기도 했는데요. 앞으로 스파크를 얼마나 탈지는 모르겠지만 가능하면 함께 오래있고 싶네요.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