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에 뉴 불스파워 테스트에 당첨되었습니다. 아마 연료를 주유할 때 넣는 불스원샷은 많이 들어보셨겠지만 불스파워는 생소하거나 첨 들어보신분들도 있을거라 생각되서 미리 말씀드리면 불스파워는 엔진오일주입구에 넣는 엔진오일첨가제입니다.


그러니까 쉽게 예를 들면 우리가 머리를 감을 때 샴푸만으로 머리감으면 상쾌하지만 머릿결이 뻑뻑해서 건조한 날씨엔 정전기가 올라와 빗질이 쉽지 않습니다. 따라서 샴푸후 린스를 하면 머릿결이 부드러워지고 한결 빗질하기도 편해지는데요. 뉴 불스파워를 포함한 엔진오일첨가제는 대부분 이런역할을 합니다.




 

예전에 불스파워가 첫 출시되었을 때 초기시동시 엔진마모를 획기적으로 줄인다고 했었습니다. 그리고 뉴 불스파워는 기존 불스파워대비 AOMC 함량을 더욱 높여 마모도를 더욱 낮추었다고 합니다. 윗 사진에 보면 뉴 불스파워는 5세대 유기몰디브덴이 함유된 AOMC 성분으로 이루어졌다고 합니다.


 



뉴 불스파워는 엔진일에 기존 불스파워대비 약15%이상 마모감소율이 높아졌다고 합니다. 보통 냉간시 시동걸 때 엔진 마모도가 높아지는데 특히 우리나라 운전자들의 경우 시동걸자마자 바로 출발해서 엑셀레이터 밟는 운전자들이 적지않기에 초기시동시 마모율을 최대한 줄이는게 좋겠다 라는걸 예전부터 생각했었습니다.



뉴 불스파워에 대한 제품설명 브리핑이 끝나고 참가자들의 질문이 이어졌는데요. 생각외로 엔진오일첨가제에 대한 지식이 높으신 블로거분의 날카로운 질문도 있었고 생소한 엔진오일첨가제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보고싶다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저 같은 경우 일부 엔진오일첨가제는 주입후 일정기간동안 고회전을 자제하거나 특정엔진오일과 트러블이 일어난 경우도 있는데 뉴 불스파워에는 그런게 없냐고 물어봤는데요. 답변은 그런거 없으니 안심하라고 했습니다.


 



뉴 불스파워에 관한 오프모임이 끝나고10월18일에 엔진오일을 교환하면서 동시에 불스파워를 주입하기로 했습니다. 기존 엔진오일은 캐스트롤 스포츠 엣지인데 새로운 엔진오일또한 동일한 제품에 동일한 점도이며 여기에 뉴불스파워를 첨가하게 됩니다.


 
뉴 불스파워의 용량은 410ml인데요. 예를들어 규정된 엔진오일량이 4L이면 3.5-3.6L의 엔진오일만 주입하고 나머지는 뉴 불스파워로 주입하면 됩니다. 제차 쉐보레 스파크의 엔진오일량은 3.75L이지만 실제로는 4L를 교환해야 딥스틱게이지에 딱F선이 맞추어지기 때문에 3.5L의 엔진오일만 넣고 뉴 불스파워를 주입하였습니다.

 



뉴 불스파워를 주입할 때 사진으로 한컷 찍어봤습니다. AOMC성분이 첨가되었지만 합성엔진오일 기반이라 그런지 뉴 불스파워 색깔은 시중에 나오는 엔진오일색깔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제가 받은 뉴 불스파워의 밀봉상태가 좋지 못했습니다. 오일을 개봉하기 전부터 오일이 흘러 병에 뭍어있었습니다. 그렇다고 밀봉스티커가 없었던것도 아니었는데 말이죠. 차후에 개선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엔진오일 교환하면서 불스원샷 주입후 주행해보니 그냥 엔진오일 교환할때보다는 출발할 때 조금더 부드러웠습니다. 그리고 10월19일 아침 출근길 냉간시에(외기온도 6도정도를 가리킬정도로 가을치고는 추웠습니다) 시동을 걸어보니 냉간시동시 순간적으로 들리던 쇠갈리는 소리가 많이 줄어들었습니다(아예 없어진건 아닙니다)
 



차를 구입하시는 분들이라면 가장 먼저 교환하고 또한 가장 많이 교환하기도 하는 품목이 바로 엔진오일입니다. 보통은 엔진오일과 그 부속품(오일필터, 에어클리너)만 교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 또한 특별한 경우 아니면 엔진오일 교환시 엔진오일만 교환했는데요. 앞으로 불스파워 필드테스트후 만족도가 높다면 오일교환때마다 지속적으로 넣어볼 생각입니다.



이제 곧 서울에서 대구까지 왕복주행을 할 예정인데요. 실제연비체크 해보고 과거 서울-대구 왕복한 연비와 비교해볼 생각입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