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러브라이브 선샤인 팬미팅 투어 서울공연이 11월 18일 서울 KBS 아레나홀에서 열렸습니다. 


저는 아침일찍 집에서 나와 KBS 아레나홀 지상주차장에 주차 후 공연을 관람했는데요. 공연 뿐만 아니라 스쿠페스와 방문스템프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어 즐길 거리가 많았습니다.


원래 KBS 아레나홀이 주차공간이 부족한 곳으로 알려져 있었지만 일찍 와서 그런지 주차는 별 문제 없었습니다. 다만 날씨가 추워서 파카를 가지고 오지 않은걸 후회했습니다.


이번 공연은 1부와 2부로 나누어 진행했는데요. 저는 1부만 보았습니다.  그리고 아레나홀 내부는 예상보다 따뜻해서 나중에는 땀이 날 정도로 덥게 느껴지기도 했네요.


월드 이미지걸 쿠로사와 루비 성우 - 후리하타 아이의 이끌었던 공연


이번 공연은 한국의 월드 이미지걸로 선정된 쿠로사와 루비 성우를 맡은 후리하타 아이가 사회를 진행했다고 볼 수 있었습니다. 러브라이브 처음 나올 때부터 루비가 최애캐였는데 한국의 월드 이미지걸로 선정되니 저로선 너무 좋았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공연이 진행되어서 그런지 안녕하세요 등 인사말과 간단한 대화를 모든 성우들이 다 말했는데요. 모든 성우들이 한국어를 오랫동안 공부했다고 하네요. 그래도 개인적으로 한국 사람과 발음이 가장 비슷하다고 평가한 멤버는 스와와, 리카코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리카코는 사실상 한국인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ㅎㅎ


1부 공연은 1시간은 팬미팅 그리고 나머지 1시간은 공연으로 진행됐는데요. 먼저 팬미팅은 각 멤버들이 러브라이브 선샤인 TV판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방영됐습니다. 그리고 때로는 그 당시 상황을 재현하는 연기까지 보았습니다. 특히 카난의 허그 장면은 정말 대박이었습니다 ㅎㅎㅎ(슈카슈가 질투했을려나...)


그리고 멤버들에게 가장 귀엽다고 느낀 한국어가 대박 이라고 꼽았습니다. 대박 = 스고이 뭐 사실상 귀여운 뜻은 아닌데 말이죠. 이 외에 다른 인상적인 단어나 문장도 말했지만 다는 기억 못해서 패스...


팬미팅이 진행된 후 나머지 1시간은 라이브 공연이 진행됐는데요. TV판 2기 오프닝을 시작으로 해피파티트레인, 데이드림 워리어, 스릴링 원웨이 순서로 라이브 공연이 진행됐습니다.


이 중에서 스릴링 원웨이가 상당히 파워풀한 댄스 장면을 보여주었고 개인적으로 인상 깊었던 곡이었습니다. 공연 전에는 몰랐던 곡이었습니다^^;


이후 10분 정도 쉰 후 1기 오프닝을 시작으로 코이아쿠 순서로 라이브 공연이 진행됐는데요. 이후 노래방처럼 4곡 중 하나를 관객들의 선택에 맡겼습니다. 관객들은 요우가 센터로 나오는 마테테 아이노 우타를 선택했으며, 마지막으로 종연을 뜻하는 랜딩액션으로 마무리됐습니다. 


아쿠아즈 멤버 성우들을 본 소감


먼저 이번 팬미팅 투어 한국 공연에서 사실상 리더를 맡았던 쿠로사와 루비 성우 후리히타 아이는 소심한 루비와 다르게 사회를 잘 진행했습니다. 간바루비 행동인 두팔로 얼굴 막았다 벌리는 장면은 여전히 인상 깊었고요 ㅎㅎ


개인적으로 인터넷 화면과 실물이 확 달랐던 멤버는 킹(타카츠키 카나코)였습니다. 인터넷에서 볼 때는 장발로 봤는데 어깨까지 내려오는 단발이라서 그런지 이미지가 확 달라져 보이더군요. 그리고 특유의 즈라~를 외치면서 분위기를 이끌어가는것도 좋았습니다.


스와와라는 별명으로 알려진 스와 나나카는 허그마답게 공연 내내 사이토 슈카와 스즈키 아이나를 껴안았습니다. 그리고 멤버들이 가장 좋아하는 장면에서도 스와 나나카는 스즈키 아이나와 연기하는 장면을 재현 후 둘이 같이 꼬옥 껴안았네요 ㅎㅎ


이나미 안쥬 안쨩은 뭐 말이 필요없습니다. 러브라이브 선샤인 리더 답게 듬직하고 라이브 공연도 아주 파워풀했습니다. 성캐일치가 아주 높은 성우라고 생각됩니다.


사이토 슈카 슈카슈도 뭐 성캐일치 수준이 높죠. 특히 춤출때 회전하는 장면은 실제로 봐도 매우 인상깊었네요. 저러면서도 항상 미소짓는 ㅎㅎ


타천 요시코 성우 코바야시 아이카는 팬미팅때 드립이 인상깊었고 공연때 카리스마 있는 이미지가 쩔었습니다.


아이다 리카코는 나이가 가장 많은 성우로 알고 있는데 실제로도 약간 맏은니 이미지를 풍기고 있네요. 가장 좋아하는 장면에서 치카의 뒤를 껴안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걸 재현하는 것도 아주 인상깊었고요.


다이아호~~ 를 외치는 쿠로사와 루비의 언니 쿠로사와 다이아 캐릭터 성우를 맡은 코미야 아리사는 듬직해 보이면서도 서양 미인 수준의 높은 미모가 인상깊었습니다. 그리고 자기소개할때 멤버 중에서 한국어 가장 많이 구사한듯 하네요.


스즈키 아이나는 지난 코엑스 행사때도 봤었는데 사진과 비교해 실물이 너무 이쁜 성우였습니다. 이번에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네요. 마찬가지로 카난과 허그하는 장면이 인상적입니다 ㅎㅎㅎ


아쉬운 점은 없었나?


성우들이 노래할때 마이크 음량이 살짝 들쭉날쭉하다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특히 2, 3, 4번째 곡에서 마이크 음량이 좀 들쭉날쭉했는데요. 다행히 합창시에는 성우들의 노래가 일정하게 들렸네요.


최고의 무대 꿈만 같던 러브라이브 선샤인 팬미팅 투어 최고의 공연을 위해 아쿠아 멤버들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는지 확인할 수 있었고 티켓비용이 전혀 아깝지 않았다고 생각됩니다. 저는 개인 사정으로 1부만 봤는데 1부와 2부 다 관람하신 분들의 말에 의하면 팬미팅 시간에 프로그램 구성이 거의 대부분 달랐다고 하네요. 2부도 볼껄 ㅜ.ㅜ


11월 18일  KBS 아레나홀에서 아쿠아 멤버들과 함께 있었던 소중한 시간 이젠 추억으로 남게 되었군요. 확률은 극히 낮지만 다음에도 아쿠아 멤버들과 만나기를 바라며 이만 후기 마칩니다.



Posted by 레드존


9월 10일 중랑구민회관에서 열린 러브라이브 코스프레 콘서트 춘추라이브에 다녀왔습니다.


공연을 즐기러 간 거라 핸드폰으로만 사진 찍었는데 화질 엉망이네요 양해해 주시고요. 


춘추라이브가 트위터에서는 많이 알려진 콘서트로 알고 있는데 저는 정작 트위터를 안해서 몰랐다가 러브라이브 팬카페 동호회를 통해 최근에 알게 됐습니다.


러브라이브 본가가 끝난지 오래됐고 선샤인이 지난해부터 방영 시작했지만 아직까지 우리나라는 뮤즈가 강세인듯 합니다. 이번 콘서트도 아쿠아즈보다는 뮤즈 분량이 많았습니다.


무대가 시작됐습니다. 노래가 이어지고 중간에 자기소개하는 뮤즈 코스프레 그룹


또 한팀의 뮤즈 코스프레 그룹입니다. 자세히 모르겠지만 뮤즈가 2팀, 아쿠아즈 1팀, 그리고 어라이즈 1팀이 출연한듯 합니다.


아쿠아즈 코스프레 그룹입니다. 아쿠아즈 라이브는 처음 봤는데요. 이 중에서 다이아 카난은 진짜 캐릭터 모습 거의 그대로 닮은듯해서 내심 깜짝 놀랐습니다.


아쿠아즈 유닛그룹 중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길티키스 라이브 장면 스탠드 마이크로 저런 퍼포먼스를 낼 수 있다는게 감명깊었습니다.


공연 막바지 뮤즈와 아쿠아즈 코스프레 그룹이 한데 모여선 장면


관객들과 코스어들이 단체 사진 찍기 전 한컷 찍어봤습니다.


아무 정보도 없이 무작정 가서 본 이번 라이브는 기대 이상으로 만족했습니다. 공연 티켓가격이 1만원인데 퀄리티만 보면 2만원 낸다고 해도 전혀 아깝지 않았습니다.


특히 이번 라이브에서 어라이즈가 나온건 신의 한수라고 생각됩니다. 솔직히 어라이즈 출연은 예상 못했거든요.


춘추라이브가 내년 4월 1일에도 한다는데 내년에도 공연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2015년 3월 아반떼 쿠페에 처음으로 이타샤를 시공했습니다. 첫 번째 이타샤는 아무런 배경무늬가 없이 러브라이브 뮤즈 캐릭터만 랩핑했습니다.


첫 번째 이타샤는 캐릭터 배치 또는 이미지 보정이라는 개념 없이 그냥 무작정 이미지 파일만 들고 랩핑한 것이기 때문에 이미지가 깨져 보이는 등의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2015년 3월에 시공한 첫 이타샤 보시면 아시겠지만 부족함이 많았던 작품입니다. 그래도 이 당시만해도 시공 후 공공도로 주행하니 많은 주목을 받긴 했습니다.


그리고 2016년 들어서 새로운 이타샤를 하고 싶어 오랫동안 이미지를 배치하고 시안을 짜면서 오랫동안 고민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2016년 4월 두 번째 이타샤를 최종적으로 완성했습니다. 첫 번째 이타샤가 캐릭터만 배치했다면 두 번째 이타샤는 캐릭터 외에 배경무늬도 넣어 더욱 튀어 보였습니다.


두 번째 이타샤는 앞뒤범퍼와 스포일러 트렁크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을 랩핑지로 덮었습니다. 컬러 또한 밝은색 계열이 대부분이어서 멀리서 튀어 보인다라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이 이타샤로 현대차에서 주최하는 베스트 드레스업카 콘테스트에 참가하기도 했고요. 동인행사에 참여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두 번째 이타샤의 단점은 첫 번째 이타샤때보다 캐릭터가 작게 출력되어 상대적으로 캐릭터가 작아 보였습니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 이후 팀이타샤 중심으로 캐릭터가 큰 이타샤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제차가 초라하게 보일 정도였습니다.


그래서 고민 끝에 올해 초 3번째 이타샤를 하기로 결정하고 시안짜기 및 캐릭터 배치를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지난해부터 러브라이브 뮤즈에 이어 아쿠아즈가 TV 시리즈로 나오면서 많은 고민을 하게 됐습니다.


운전석 아쿠아즈, 조수석 뮤즈, 배경 너의 이름은 혜성 이미지


 

1-2차 이타샤할 때는 뮤즈만 나온 상태여서 상대적으로 배치가 자유로웠습니다. 하지만 3차 이타샤는 뮤즈 뿐만 아니라 현재 흥행중인 아쿠아즈 캐릭터 9명까지 추가해서 배치하게 되면 총 18명을 배치하게 됩니다.


차체 면적도 넓지 않은 준중형차량에 18명을 배치한다고 생각하니 처음에는 좀 막막했습니다. 처음 이타샤할 때 좌우 4명씩 배치해도 옆면이 꽉차보여서 과연 6명씩 배치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막상 배치해모니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고민 끝에 운전석 아쿠아즈, 조수석 뮤즈로 캐릭터를 배치했습니다. 그리고 이타샤의 배경이 되는 이미지는 고민 끝에 너의 이름은 밤하늘 혜성 이미지를 선택했습니다.


루프와 본넷 좌측은 푸른색 우측은 붉은색 배경



본넷에도 캐릭터 6명을 배치했습니다. 본넷 아래쪽에는 코토리, 호노카, 하나요 등 뮤즈 멤버를 배치했고 본넷 위에는 치카, 요우, 카난 아쿠아즈 멤버를 배치했습니다.


이쯤 되면 러브라이브 뮤즈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눈치채셨을 수도 있을겁니다. 본넷의 배치된 뮤즈 캐릭터는 쁘렝땅 그룹, 사이드 프런트쪽에 배치된 니코, 마키, 에리는 비비, 사이드 리어쪽에 배치된 노조미, 우미, 린은 릴리화이트 그룹입니다. 


반면 아쿠아즈 캐릭터는 소그룹은 아니고, 그냥 제 임의대로 배치했습니다. 치카, 요우, 카난은 아쿠아즈 설정상 동네 소꿉친구였으니 한 그룹으로 묶어 본넷에 배치했습니다.



사이드 프런트쪽에 배치된 쿠로사와 다이아 루비는 자매이고 루비와 하나마루는 소꿉친구이니 한 그룹으로 묶었고요. 나머지, 리코, 요시코,마리는 한 그룹으로 묶어 배치했습니다.


루프는 18명은 모두 배치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하지만 워낙 공간 자체가 워낙 좁다보니 배치를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러브라이브 선샤인 퍼스트 라이브 포스터 이미지 안쪽에 러브라이브 싱글앨범 ‘우리들은 지금 속에서’ 자켓이미지를 넣기로 결정했습니다.



완성된 세 번째 이타샤



시안이 완성됐으니 시공을 전문업체에 의뢰해야겠죠. 시공은 스튜디오-토로에 맡겼고요. 시공장소는 서울 용두동 오일마켓입니다.



시공기간은 약 일주일 걸렸는데요. 사실 시공하면서 여러 차례 디자인을 변경했기 때문에 두 번정도 재시공 했었습니다. 



세 번째 이타샤 시공후 주변 분들게 이타샤 어떤지 물어봤는데요. 두 번째 이타샤가 색감이 너무 밝아 튀는 느낌이라면 이번 이타샤는 은은하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또한 두 번째 이타샤가 캐릭터가 너무 작아 허전했다면 세 번째 이타샤는 캐릭터가 커서 꽉 찬 느낌이라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이번 작품이 마음에 들어서 두 번째 이타샤할때와 다르게 이번 이타샤는 조금 더 오랫동안 유지할 예정입니다.


Posted by 레드존


반다이에서 출시한 피규어라이즈 버스트 러브라이브 선샤인 쿠로사와 루비 버전을 구매해 보았습니다.


러브라이브 선샤인 또한 제가 즐겨보는 애니와 게임이기 때문에 평소 피규어나 굿즈에 관심이 있었고 그 중에서 제일 좋아하는 최애캐 쿠로사와 루비 위주로 굿즈를 구매했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 피규어는 잘 구매는 안하는데요. 그 이유는 집안사정 때문입니다. ㅎㅎ 하지만 이번에 반다이에서 쿠로사와 루비를 포함한 피규어라이즈 버스트가 출시됐다는 소식에 리제마켓이라는 곳에서 구매했습니다. 그런데 이 시리즈의 단점이 뭐냐면 캐릭터와 피규어가 이질감이 큽니다.(알터 정도까진 바라진 않지만...)


내용물은 대략 이렇습니다. 리제마켓 사장님 말로는 건담 SD급이라고 합니다. 제가 조립하지 않고 리제마켓 사장님께서 대신 조립해 주셨습니다. 저는 건담 SD급 조차 조립해 본 적 없어요 ㅜ.ㅜ


눈과 얼굴형상 조립 후 찍은 사진입니다. 뭔가 좀 무섭네요,.


머리 조립 후 찍은 사진입니다.


상체(가슴) 사진입니다. 여기서 단점이 있다면 루비는 대략 잘봐야 B컵 정도의 비교적 빈유캐릭터입니다. 근데 피규어라이즈 버스트에는 거의 거유 수준입니다.(최소 D컵 이상)


허리에 데칼 붙인 사진입니다.


몸통 완성된 상태입니다.


대략 완성됐네요. 이제 받침대 조립 후


최종 완성된 형태입니다.


다른 각도로 촬영한 모습입니다.


그런데 이거... 아무리 잘봐줘도 2D캐릭터와 실제 피규어간의 괴리감이 크네요. 요 시리즈가 국내에서 별로 인기가 없다고 하는데 왜 인기 없는지 대략 알 거 같습니다.


피규어라이즈 버스트를 포함 건프라 피규어 그리고 애니굿즈는 리제마켓(http://rizemarket.kr)에서 문의하시면 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