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XM3시승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3.03 르노삼성 XM3, 토션빔 리어서스펜션 SM6 사례를 닮을까?

 

최근 보배드림에서 르노삼성 XM3 영업사원용 가이드 자료가 유출됐습니다. 이 자료를 보면서 XM3 만의 특징점 간단히 짚어보고 넘어가 보도록 하죠 

 

보시면 아시겠지만 콤팩트 SUV를 고려하는 고객은 물론 아반떼 등 준중형 세단 수요층까지 흡수를 고려하고 있는 듯합니다. 영업사원용 가이드 자료입니다. 따라서 좋은 점만 부각하고 미사여구 등의 홍보문구가 많은 건 고려하시고요. 

 

제원표 비교인데요. 크기만 보면 XM3는 솔직히 콤팩트 SUV라기보다는 거의 중형급에 가까운 그러니까 투싼 스포티지와 비슷한 준중형 SUV라고 볼 수 있겠는데요? 

 

아직 공인연비는 발표되지 않았고요. 파워트레인은 1.6L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 + CVT 1.3L 터보 엔진 + 7단 듀얼클러치 두 가지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10.25인치 TFT 클러스터와 9.3인치 내비게이션 스크린, 이지 커넥트, 엠비언트 라이트 등 편리하고 호화로운 인테리어 옵션들을 내세우고 있네요. 

 

 

SUV이면서 세단 이상의 승차감 확보 및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소재를 아낌없이 적용했다고 하네요. 그런데 세단 이상의 승차감 확보 문구를 보니 문득 과거 SM6 출시할 때가 생각나네요. 그때도 AM링크 토션빔 리어 서스펜션에 대한 자신감이 넘치는 발언을 들었는데 말이죠. 이건 좀 있다 자세히 언급하겠습니다. 

 

차급을 뛰어넘는 편의사양과 탑승자들을 위해 콤팩트 SUV와 준중형차에 없는 에어 퀄리티 센서 등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네요

 

르노와 다임러가 공동 개발한 프리미엄 터보 가솔린 직분사 엔진 여기는 왠지 쌍용차가 생각나네요. 쌍용차도 과거 벤츠 엔진으로 꽤 많이 홍보했는데 말이죠. 검증된 파워트레인이니 큰 문제는 없을 거라 봅니다. 

 

그리고 차별화된 사양인데 르노삼성이 잘하는 게 차에서 내리면 도어록 걸리는 것은 물론 전자 파킹 활성화+사이드미러 접힘+라이트가 OFF 되는 편리함을 갖추고 있는데 여기서도 르노삼성만의 장점을 볼 수 있네요. 

 

이제 영업사원 가이드는 뒤로하고 르노삼성 XM3에 대한 한 가지 걱정을 해보겠습니다. 오지랖일 수도 있겠지만요. 

 

제가 얼마 전에 르노삼성의 중형차 SM6를 시승했었죠. 그러고 나서 한 가지 단점이 크게 와 닿았는데요. 그것은 바로 뒷좌석 승차감이 예상보다 너무 좋지 않았다는 겁니다. 

 

아마 제 채널에서 SM6와 아반떼 쿠페 뒷좌석 승차감 비교 영상을 보셨다면 아셨을 겁니다. SM6가 아반떼 쿠페보다 뒷좌석 승차감이 더 좋지 않았다는 평가를 받았죠. 솔직히 저도 이거 때문에 SM6에 실망했는데요. 

 

2016년 SM6 출시 당시 그냥 원가를 좀 더 들여서라도 리어 서스펜션을 멀티링크로 설계했던지 멀티링크 적용할 휠 하우스 공간이 부족했다면 운동성능은 조금 희생해서라도 승차감을 확보한 토션빔을 리어 서스펜션을 적용했다면 좋지 않았을까? 합니다. 실제로 QT라는 닛산 토션빔 서스펜션을 적용했던 1세대 SM5의 경우 승차감도 나쁘진 않았습니다. 

 

2016년 SM6 출시 전후에도 SM6 토션빔 논란이 많았는데요. 당시 SM6 신차발표회 때 르노삼성 측에서 SM6 AM링크에 대한 해명을 잠깐 보시죠.

 

 

2011년부터 서스펜션 개발을 시작해서 2012년 초 한국 르노삼성 엔지니어 50명 그리고 여러 책임자와 함께 개발했다. 

 

AM링크 서스펜션은 좁은 도로, 급격한 도로에 맞춰 리어 서스펜션을 맞춰 개발했다. 

 

한국은 빠르게 달려도 시내 가면 좁은 길도 나오고 하는 복잡한 환경을 갖췄다. 

 

그래서 멀티링크와 토션빔 어떤 장점도 포기할 수 없었다. 코너링과 핸들링을 앞세운 토션 시스템에 휠터드스피드 부품을 추가한 AM링크라는 독특한 리어 서스펜션을 개발했다. 

 

이 AM링크 개발기간은 3년이고 특허에도 출원했다. 더욱 한국에서는 이 우수한 시스템을 알리기 위해 AM링크라는 트레이드마크를 등록했다. 

 

특별히 한국 마켓에 아주 까다로운 고객들을 위해 개발된 독특한 기술이고 아주 잘 튜닝된 리어 서스펜션이다.

 

 

저도 이 말 믿고 아 SM6 리어 서스펜션 세팅이 좋은 거구나 라고 믿었죠.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죠. 

 

아마 뒷좌석 승차감 때문에 르노삼성 측에서 통수 맞았다고 생각하시는 오너분들이 적지 않을 겁니다. 

 

그나마 나중에 국내에 들어온 르노 소형차 클리오의 경우 뒷좌석 승차감은 좋아졌다고 하는데요. 

 

뭐 클리오는 르노삼성이 아닌 터키 르노공장에서 수입하는 수입차이기 때문에 사실 르노삼성의 기술력이 들어갔다고는 보기 힘들죠. 

 

아무튼 르노삼성의 쿠페형 SUV XM3의 경우 중형에 가까운 큰 차체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가격은 기아 셀토스, 현대 코나,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비교해 비슷한 수준으로 가격경쟁력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다만 XM3도 토션빔 리어 서스펜션이라 르노삼성 SM6의 과오를 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긴 합니다. 조만간 르노삼성에서 XM3 신차발표회를 열거라 생각되는데요. 신차발표회 때 르노삼성 관계자들이 자사의 차량에 대한 칭찬 말 물론 많이 하겠죠. 

 

하지만 말과 현실이 달랐던 SM6 사례를 보았던 저로선 XM3 뒷좌석 승차감에 대한 의구심이 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대체로 지상고가 낮을수록 승차감은 좋아집니다. 세단은 SUV보다 지상고가 낮아서 승차감이 더 좋은데요. 르노삼성 XM3의 경우 영업사원용 가이드 자료에는 186mm라고 나와 있네요. 

 

보통 4 도어 세단 승용차 최저지상고는 150~160mm, 기아 셀 토스는 약 182mm인 걸로 아는데요. XM3 지상고가 아무래도 승용차보다 높은 만큼 어떻게 승차감을 확보했을지 사뭇 궁금해집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