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CJ티빙 슈퍼레이스의 경우 예선과 결선경기를 하루에 몰아서 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반면에 최근 이노션에서 주관하는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은 예선과 본선경기가 따로 나누어져 경기가 열리고 있습니다.


어떤방식이 좋은지는 각기 장단점이 있기에 뭐가 좋고 나쁘다라고 꼭 집을수는 없습니다. 아무튼 슈퍼레이스나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이나 예선과 결선경기 중간에 택시타임이나 클럽주행등 이벤트주행이 존재합니다.


지난 7월17일에 열린 CJ 슈퍼레이스 4전에서는 K7동호회가 클럽주행을 하였습니다. 주로 수입차들이 클럽이벤트주행을 하였고 국산차의 경우에도 i30동호회등에서 클럽주행을 하기도 했지만 국산 대형세단이 클럽주행을 하는건 저도 첨봤기에 흥미로웠습니다.


페이스카가 선두로 천천히 서킷을 돌기 때문에 클럽주행차들이 빨리 달리진 않습니다.


가장 눈에 띈 차량입니다. 태백서킷을 도는 K7택시인데요. 서킷한바퀴돌면 요금이 얼마나 나올지 궁금합니다.


이 외에 다른 K7도 찍어봤습니다. 서킷을 도는 모든 K7을 다 찍지는 못했습니다. 상대적으로 중후한 대형세단이라 그런지 휠 타이어를 바꾼차는 몇대 있었어도 에어로파츠를 장착하는등 튀는 차량은 거의 없었습니다.




아래 영상은 태백서킷을 도는 K7 차량들을 영상으로 잠깐 찍어봤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