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우리나라 국민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70%를 넘었습니다. 이로 인해 방역 조치를 단계적으로 해제해 일상으로 돌아가는 위드코로나 정책을 수행할 수 있게 됐습니다. 

 

그런데 지금까지 접종한 백신이 엉터리이며, 오히려 백신 접종자들 중심으로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전파시킬 것이라고 주장한 전문가가 등장했습니다. 

1. 게르트 반덴 보쉬 박사, 백신 접종 완료후 선천적·후천적 면역력 상실 주장

벨기에 출신이며, 바이러스학을 전공한 게르트 반덴 보쉬 박사는 벨기에와 독일의 대학에서 학위를 받고 교수직을 겸임했습니다. 

그는 글로벌 제약·바이오회사인 GSK·노바티스 등의 회사에 근무하면서 경력을 쌓았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수석 프로그램 책임자 쾰른에 있는 독일 감염연구센터 백신 개발실장을 역임했습니다.

그런데 보쉬 박사는 지난 3월 WHO의 코로나 백신 접종은 선천적·후천적 면역력 상실할 수 있어 자칫 인류에 큰 재앙을 불러들일 수 있다는 내용을 담은 서한을 보냈습니다.

2. 싱가포르 영국 등 일부 국가 접종률 높아도 코로나19 확진자 오히려 증가

물론 보쉬 박사의 주장에 대해 대다수 전문가들은 반대 입장을 보였고 WHO와 세계 각국은 여전히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그 결과 접종률이 높은 국가들은 대체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영국·싱가포르 등 일부 국가에서는 접종률이 높은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확진자가 오히려 증가하고 있는데요. 

해당 국가에서는 미접종자 중심으로 감염이 이뤄진다고 발표하고 있지만 백신에 대해 부정적인 사람들은 백신이 오히려 코로나19 감염을 높이는 증거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3. 보쉬 박사 "백신 접종은 인체에 새로운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것과 같다"

보쉬 박사는 전세계에서 접종이 가장 많이 이루어지고 있는 mRNA 백신을 예로 들면서 "인체에 새로운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것과 같다"며,  "백신 접종자의 DNA 변형으로 자연 면역력이 파괴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백신 접종자의 몸에 바이러스가 침투하면 체내에서 바이러스가 변이해 더 전파력 높고 치명적인 바이러스를 주위 사람들에게 전파시키는 매개체로 전락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그는 백신을 반대하는건 아니라고 선을 그었는데요. 세계 각국에서 접종 중인 백신은 잘 설계되어있고 효능도 높다고 인정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보쉬 박사는 인체의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인위적인 면역 체계가 아닌 인체 고유의 자연 면역력을 증진시킬 수 있는 자연살해세포 백신을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4. 대다수 전문가들 "보쉬 박사의 주장은 신빙성 없다"

 

 

하지만 대다수의 의학자들과 생물공학자들은 이러한 보쉬 박사의 주장은 신빙성이 없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이들은 "부작용은 적지 않게 보고되지만 백신 접종자의 DNA가 변형된다는 등의 주장은 근거가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저 또한 보쉬 박사의 주장을 곧이곧대로 믿지는 못한다고 보고 있는데요. 다만 현재 접종하는 백신들이 임상 기간이 지나치게 짧은 점과 부작용 사례가 많고 사망자수도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보쉬 박사의 말을 무조건 불신할 수는 없다고 봅니다.

 

#코로나19백신

#코로나19백신부작용

#코로나19백신사망

#게르트반덴보쉬

#백신반대론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