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대학교 시절 운전연습할 때부터 수동변속기 차량을 주로 운행했고 지금 타고 있는 아반떼 쿠페도 수동변속기 모델로 구매했습니다.


최근에 열린 현대기아 R&D모터쇼에 다녀왔는데요. 제가 현대기아차를 찬양하는건 아닙니다만 R&D 모터쇼의 가장 큰 장점은 안에 탑승해서 마음껏 조작할 수 있다는 장점과 함께 컴팩트존과 스몰존 중심으로 있는 수동변속기 차량을 탑승해보고 기어레버를 조작할 수 있었습니다.


맨 위 영상은 제가 탑승하면서 수동변속기 조작한 영상입니다. 조작감각에 대한 느낌은 영상에 자막으로 기술했으니 궁금하시면 맨 위 영상 재생해보시면 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수동변속기 최고의 장점은 신뢰성이라고 생각됩니다. 내가 의도한대로 변속할 수 있고, 제가 의도한대로 가속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물론 자동변속기가 다단화되면서 가속력이나 연비는 수동변속기를 추월했다고 하지만 신뢰성 하나는 아직 수동변속기에 못미친다고 생각됩니다.


어제 오늘 뉴스기사 보시면 아시겠지만 그랜저IG 등 현대기아차 8단 자동변속기 탑재한 전모델이 문제가 있다고 나오죠? 5단 고정 현상이 이슈되고 있는데 적어도 수동은 운전자가 변속시 실수하거나 과도한 튜닝으로 엔진 토크가 미션 허용치를 넘지 않는 이상 문제없이 주행 가능합니다.  


현대 i10


르노크위드


마루티 스즈키 시아즈


기아 모닝


세아트 아테카


쉐보레 오닉스


스코다 파비아


아우디 A4


오펠 아스트라


포드 피에스타


폭스바겐 골


폭스바겐 골프


폭스바겐 업


현대 i20


혼다 시티


  1. 화력발전소 2017.11.30 02:20

    수요일날 갔었는데 종료시각에 레드존님 아반떼쿱이 지나가는걸 보았습니다. 눈치안보고 여러차량을 타볼 수 있는 좋은기회였던것 같습니다.

현대기아 R&D 모터쇼 레저존에 전시된 SUV 사진 올립니다. 카니발, 스타렉스 등의 RV는 작년에도 전시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제외했습니다.

 

 

 

 

 

 

 

 

 

 

 

 

 

 

 

 

 

 

 

 

 

 

 

 

 

 

 

 

 

 

 

 

 

 

 

 

 

 

 

이제 현대기아 R&D 모터쇼 라지존에 대한 포스팅을 마치고 컴팩트존에 대한 블로그 포스팅을 시작하겠습니다.

 

전세계 특히 유럽에서 인기가 높은 C 세그먼트 세단과 해치백 모델이 대거 전시된 컴팩트존에서는 현대 아반떼 AD 그리고 유럽에서만 판매되는 기아 씨드와 함께 폭스바겐 골프와 제타 혼다 시빅 포드 포커스 등 쟁쟁한 경쟁 모델들과 나란히 전시했습니다.

 

자동차 사진과 함께 해당 자동차에 대한 설명과 제원 엔진과 최대타이어 사이즈 경쟁 모델 등이 표기된 도표를 사진으로 촬영했으니 자세한 설명을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끝까지 스크롤을 내리면서 사진을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아반떼 AD에는 동급 경쟁모델에서도 접하기 힘든 언더커버가 넓게 적용되어 있습니다. 또한 언더커버가 덮이지 않고 드러난 철판 또한 언더코팅이 어느 정도 도포되어 있는 점도 마음에 듭니다.

 

아반떼 HD 시절만 해도 언더코팅은 스페어 타이어 철판과 철판이 접합된 부분만 조금 도포되어 있었는데요. 2013년에 출시한 더 뉴 아반떼보다 언더커버가 적용되기 시작하더니 아반떼 AD는 중, 대형 세단에서나 접할 수 있는 풀 언더커버가 적용되었습니다. 준중형 즉 컴팩트 세그먼트까지 실용성과 경제성이 우선 순위이기 때문에 자동차 메이커에서도 원가 상승하는 언더커버는 잘 적용하지 않는 걸 감안하면 아반떼 AD에서 적용된 언더커버는 신의 한 수 라고 생각됩니다.

 

사실 아반떼 AD까지 언더커버가 적용된 것은 제 생각에 골프, 제타, 폴로 그리고 아우디 A3 BMW 3 시리즈 등의 수입차를 구매하는 젊은 소비자들이 대폭 늘어나면서 현대차가 20-30대 젊은 소비자들을 붙잡기 위한 하나의 방편이라고 생각됩니다. 언더커버 적용하면 외부 이물질 차단하여 부식 발생을 줄이고 공기저항을 줄이는 역할을  해서 고속주행 연비 상승을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신경을 썼다고 봐야겠죠.

 

개인적으로 현대차에서 제시한 슈퍼 노말이라는 슬로건 자체는 조금 거부감이 들지만 아반떼 AD 세세하게 볼 때마다 확실히 신경은 많이 쓰는구나? 라는 감탄을 하게 됩니다.

 

현대기아 R&D 모터쇼에 전시된 BMW 3 시리즈 세단과 4시리즈 그란쿠페 그리고 아우디 A5 스포트백 사진을 올려 보겠습니다. 먼저 3 시리즈 세단입니다.

 

 

BMW 328i 세단입니다. 3 시리즈는 따로 설명이 필요없는 모델이죠.

 

 

BMW 328i  제원을 포함해서 엔진 배기량, 서스펜션, 최대타이어 등이 적힌 도표입니다.

 

 

BMW 420d 그란쿠페 사진입니다.

 

 

참고로 그란쿠페는 5도어 쿠페 형식이며 뒤쪽 해치게이트가 유리까지 통째로 열리며 또한 4도어 세단 2도어 쿠페와 다르게 탑승자 공간과 트렁크 공간을 분리하는 격벽이 없는 구조입니다. 격벽이 없기 때문에 바디강성 측면에서 불리하지만 대신 차체하부 트렁크 공간과 실내공간을 격자형으로 이어주는 언더바가 설치되어 바디강성을 보강했습니다. 

 

 

BMW 4 시리즈 그란 쿠페와 직접 경쟁하는 아우디 A5 스포트백

 

 

4 시리즈 그란쿠페와 비슷한 바디구조이기 때문에 언더바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현대기아 R&D 모터쇼 라지존에서 전시된 모델 중에서 전륜구동 중형, 대형 세단 모델들 사진과 제원을 올려 보겠습니다.

 

이번 R&D 모터쇼 라지존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신차는 단연 쉐보레 임팔라입니다. 임팔라는 북미에서 먼저 출시되었고 국내에서도 올해 8월 정식으로 판매되기 시작했습니다. 가격 또한 미국에서 판매되는 가격보다 약 500만원 가량 저렴하게 출시되어서 자동차 업계를 놀라게 했습니다.

 

쉐보레 임팔라는 제원 기준으로 그랜저, 아슬란, K7보다 크기가 더 크기 때문에 라지존에서 전시된 차 중에서 가장 눈에 띕니다. 프런트 디자인 또한 쉐보레 디자인의 정점을 찍었다고 생각될 정도로 정말 잘 나왔다고 생각됩니다.

 

 

쉐보레 임팔라 제원 그리고 엔진 배기량, 서스펜션, 최대타이어 사이즈가 표기된 도표입니다. 차체가 동급 모델 중에서 가장 크고 휠 타이어 또한 가장 큰 사이즈가 적용 되었습니다.

 

 

그런데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일전에 임팔라 하부를 들여다 본적 있는데 언더커버로 대부분 덮여 있지만 언더커버로 덮여있지 않은 철판이 그대로 노출되어 있는 부분은 옥의 티라고 생각됩니다.

 

 

임팔라 경쟁 모델인 현대 아슬란 사진입니다. 현대차에서 제네시스 그랜저HG 사이에 포진한 모델이라고 하지만 저의 개인적인 느낌은 그랜저HG 껍데기 바꾸고 조금 더 화려한 편의사양이 적용된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라 생각합니다.

 

 

현대 아슬란 제원, 엔진 배기량, 서스펜션 종류, 최대타이어 사이즈가 표기된 도표입니다. 아슬란의 경우 하부를 보니 꼼꼼하진 않더라도 그래도 기본적으로 어느 정도 언더코팅이 도포되어 출시됩니다.

 

전혀 언더코팅 되지 않은 임팔라 언더코팅 면적이 크게 줄어든 2세대 스파크

 

 

제가 쉐보레를 좋아했던 이유 중에 하나가 언더코팅 등 방청작업이 현대기아차보다 잘 되어 있다는 부분입니다. 과거 크루즈만 하더라도 언더코팅이 꽤나 두텁게 도포되어서 언더코팅 업계에 종사하시는 사장님조차 크루즈는 언더코팅 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을 낼 정도였으니까요. 위 사진은 2세대 스파크 하부 사진인데요. 1세대 스파크를 소유하고 있다면 1세대 스파크와 비교 시 언더코팅이 거의 되어 있지 않다는 걸 아실 겁니다.

 

최근 한국지엠이 애플 카플레이, 마이링크 등 편의사양을 대폭 확대 적용하고 인테리어 재질이 조금 더 고급스러워지고 있는데 반해 보이지 않는 부분 마감은 상대적으로 부실해지고 있는 듯 합니다. 설상 가상으로 올란도는 1.6L 디젤 엔진이 탑재되면서 요소수 시스템이 추가되었는데요. 대신 서스펜션 로워암이 알루미늄 합금에서 스틸 재질로 변경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사실 기업의 1차 목적은 이윤입니다. 이윤이 없는 기업은 존재할 수가 없죠. 임팔라의 경우 그래도 미국과 비교해서 500만원 가량 국내가 저렴하기 때문에 언더코팅이 안되어 있다고 해서 문제라고 볼 수도 없는 노릇입니다.

 

반면 2010년 이전만 해도 언더코팅이 상대적으로 부실했던 현대기아차는 최근 출시되는 모델에는 언더코팅 도포 면적이 크게 늘어나고 있으며 공기역학 목적이 크겠지만 언더커버가 확대 적용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 출시한 엑센트 DCT에도 언더커버가 부분 적용되고 있습니다. 과거엔 상상도 못했던 일이죠.

 

임팔라와 아슬란 이외에 토요타 아발론, 현대 쏘나타, 포드 몬데오 등의 사진도 올리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