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월입니다. 참 많이 덥죠. 태풍 때문에 많은 비가 내렸는데 시원하기는 커녕 오히려 끈쩍끈적하고 습합니다. 외출시 맑은 날이다가고 갑자기 소나기 내리는 등 변석드러운 날씨가 이어지네요. 위 영상은 빗길운전시 안전하게 주행하는 요령입니다.


이렇게 폭우가 빈번하게 내리면 보행자는 물론 운전자도 운전하기가 참 힘들어집니다. 빗길운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전면시야입니다. 시야가 확보되지 않으면 정상적인 운전은 불가능하죠.


전면유리에 유막과 이물질 발생시 시야를 확보하기 쉽지 않습니다. 따라서 약품 등으로 유막을 제거해야 하는데요. 대형마트 자동차코너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만약 유막을 제거하는 약품이 없다면 치약 또는 콜라로 문질러도 되고요. 약품으로 유막과 이물질 제거해도 와이퍼 작동시 깨끗하게 닦이지 않으면 와이퍼 수명이 다됐다고 보시면 됩니다.


유막과 이물질 제거했다면 발수코팅제를 유리에 얇게 펴바르거나 뿌려주면 좋은데요. 주의사항이 있다면  지나치게 많이 뿌리거나 많이 닦으면 정작 와이퍼 작동시 심한 소음이 발생하고 잘 닦이지 않습니다.


폭우가 내리면 도로 가장자리 중심으로 물이 고이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왕복2차선 도로에서 마주오는 차에서 물보라를 일으키면 순간적으로 시야가 안보이게 된다.


초보운전자의 경우 놀래서 급브레이크 밟거나 스티어링휠을 갑자기 꺾는 경우가 있는데 이건 자기 자신은 물론 다른 차량 운전자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으니 이런 행동은 삼가야 합니다.



상대방 차량에서 발생하는 물보라를 맞아야 한다면 진로를 미리 예상 후 최대한 빨리 시야 확보를 해야 합니다.(발수코팅제 도포하면 시야 확보에 더욱 도움됩니다)


중앙분리대가 있는 왕복 4차선 고속도로나 국도의 경우 물보라를 맞을 확률이 적지만 이런 도로는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물이 조금만 고여도 언제든지 물보라가 중앙분리대를 넘어 자신이 운전하는 차량 시야를 방해할 수 있죠.


그리고 높이가 낮은 승용차량의 경우 옆차선에 트럭 혹은 버스가 있으면 나란히 달리지 말고 가능하면 멀리 떨어져 달리는 것이 좋다.


트럭과 버스는 차가 큰 만큼 물보라 규모도 크기 때문에 트럭과 버스 옆차선에서 달리면 승용차가 옆차선에서 달릴 때보다 더 많은 물보라를 맞아 전면시야를 방해하기 때문입니다.


고인물 지날 때 가급적 피해야 하지만 부득이하게 지나야 하면 속도를 30km/h 이하로 낮추고 기어를 저단으로 바꿔 구동력이 높은 상태에서 운행해야 합니다.


고인물 구간을 고속으로 주행시 타이어 접지면이 물때문에 떠오르는 수막 현상이 발생하는데 수막 현상은 운전자가 원하는 대로 조향이 안되는 것은 물론

정상적으로 주행시 운전자가 의도하지 않게 미끄러져 사고를 유발하기도 합니다.



무엇보다도 빗길은 타이어가 가장 중요한데요.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이런 타이어는 빗길에 매우 위험하니 빨리 교체해야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http://media.daum.net/culture/weather/newsview?newsid=20150710030635815

 

어제 조선일보 기사인데요.

 

위 링크를 보면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이 태풍 찬홈 예상진로를 두고

 

한국이 가장 멀리 내륙으로 통과하고 반대로 미국은 상하이 중심을 통과한다고 합니다.

 

일본 중국은 중간 수준이구요.

 

 

그런데 지금 태풍 찬홈은 미국이 예측한 경로에 가깝게 이동 중입니다.

 

우리나라 기상청 예측이 가장 크게 틀렸죠

 

할 말 없습니다. 아무리 이상기후로 기후 예측이 힘들다고 하지만

 

4개 국가 중에서 태풍 예측 진로를 크게 빗나간 거 기상청이 설명해 주었으면 합니다.

 

뉴스 기사에서는 북쪽에서 한기가 강하게 내려오거나 제트기류가 강해야 미국과 같은 진로로 태풍이 이동한다고 하는데

 

지금 태풍은 미국이 예측한 진로 아니 미국이 예측했던 것보다 우리나라쪽으로 틀어서 오고 있네요.

 

가뭄 해갈에 도움 되겠지만 이대로라면 우리나라 특히 중부지방 크게 피해 볼 듯 합니다.

 

5년 전 태풍 곤파스 진로하고 흡사해 보입니다. 태풍이 더 약해져야 하는데......

 

 

Posted by 레드존



6월26일 CJ티빙 슈퍼레이스 3전이 태백레이싱파크에서 열렸습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며칠전부터 비가 계속 내리더니 태풍까지 오면서 태백지역에는 적지않은 비가 하루종일 내내 쏟아졌는데요.


저를 포함해서 다른블로거 그리고 기자분들이 사진찍을때 빗속에서 상당한 고생을 했지만 각 레이싱팀들의 미케닉들은 내리는 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레이스카 셋팅을 위해 이리저리 바쁘게 뛰어 다녔습니다.


CJ티빙 슈퍼레이스 3전에서 각 레이싱팀 피트의 풍경을 담아보았습니다.


먼저 쉐보레 레이싱팀입니다. 작년부터 알고 있는 레이싱팀이라 CJ슈퍼레이스팀원중 가장 친근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이번 CJ티빙 슈퍼레이스에서는 쉐보레 크루즈 레이싱카 두대가 출격하며 1800cc 터보엔진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예선주행도중 피트에 들어선 김진표선수의 레이싱카를 체크중인 쉐보레 레이싱팀 미케닉들


예선주행후 결승전에 대비하기 위해 차를 점검하고 있는 도중 사진한컷 찍어보았습니다. 비가 많이 내려서 렌즈에 습기가 차서 사진 곳곳이 뿌옇게 보이는건 양해바랍니다.


쉐보레 레이싱팀에는 이재우선수와 김진표선수가 슈퍼2000클래스에 출전합니다. 두 선수의 헬멧과 장갑을 사진으로 찍어봤습니다.


이번에 새로 참가한 스토머레이싱팀의 피트와 IS200 레이스카입니다. 첫 출전한 팀인데요. 한가지 주목할만한것은 이번에 출전한 IS200 레이스카는 과급기가 아닌 자연흡기엔진이 장착되었다고 합니다.


스토머레이싱팀은 슈퍼2000클래스에 두대의 레이스카가 출전합니다. 최종석 선수와 서승범 선수가 슈퍼2000클래스에 출전하는 드라이버입니다.
개인적으로 슈퍼2000클래스에 참가하는 팀과 차량대수가 적어 더 많은 팀과 선수가 참가하길 바랬는데 신생팀이라고 볼수 있는 스토머레이싱팀이 새로 슈퍼2000클래스에 진입하였으니 앞으로 더 많은 차량과 팀이 슈퍼2000클래스에 참가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LED스튜디오 레이싱팀의 피트입니다. 슈퍼2000클래스에 투스카니 레이스카가 출전합니다.


가톨릭상지대학팀의 피트입니다. N9000클래스에 두대가 출전하는데 이번경기에서는 한대만 출전합니다.


인치바이인치 레이싱팀의 피트입니다. N9000클래스에 두대의 레이스카가 출전하며 연예인 출신 드라이버였던 이동훈선수가 이번3전에서부터 뉴프라이드 레이스카를 타고 출전하게 됩니다.


바보몰 레이싱팀 피트 내부모습입니다. 제가 사진찍을때 레이스카는 예선주행을 하고 있었습니다. 바보몰 레이싱팀은 원래 두대의 제네시스쿠페 레이스카가 출전했지만 이번3전부터 조성민선수가 새로 들어오면서 세대의 제네시스쿠페 레이스카가 출전했습니다.


예선주행을 하고 있는 바보몰 레이싱팀 소속 스쿠페 레이스카가 피트인하면서 점검받고 있습니다.


롴키레이싱팀의 피트내부입니다. 제네시스쿠페 클래스에서는 록키레이싱팀이라고 하지만 N9000클래스에서는 팀 챔피언스라는 명칭을 쓰기도 합니다. 사진속에 보이는 9번 차량은 3전에서는 출전하지 않았습니다.


록키레이싱팀의 박재범선수가 예선주행중 피트인하며 차량점검을 받고 있습니다.


CJ레이싱팀 피트 내부입니다. CJ레이싱팀은 헬로TV클래스에 두대 제네시스쿠페 클래스에 한대의 레이스카를 출전시킵니다.


헬로TV클래스의 절대강자 밤바타쿠 선수가 소속되어 있는 씨케인 레이싱팀의 피트입니다.


인제 오토피아 킥스 레이싱팀의 피트입니다. 원래 제네시스쿠페 클래스에 레이스카를 많이 투입시킨 팀인데요. 2전부터 신인선수인 김동은선수가 헬로TV클래스에 나오더니 3전에는 제네시스쿠페 클래스 드라이버인 타카유키 아오키선수가 헬로TV클래스에도 출전했습니다.


SL모터스포츠의 피트내부모습입니다. 뒤에는 EXR TEAM 106 레이싱팀의 젠트라 레이스카가 보이네요. SL모터스포츠는 N9000클래스에서 김도윤선수의 젠트라X 레이스카가 출전합니다.


KGTCR의 피트 내부 모습입니다. KGTCR은 슈퍼2000클래스에서 투스카니 레이스카가 출전합니다.


EXR TEAM 106팀의 피트입니다.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레이싱팀 답게 피트규모도 가장 큽니다.

 

예선주행중 피트인하여 차량점검받고 있는 EXR TEAM 106 제네시스쿠페 레이스카입니다.


마지막으로 슈퍼600, 슈퍼1000클래스에 출전하는 모터사이클입니다. 제가 모터사이클쪽은 지식이 별로 없어서 잘 모르겠네요.


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주어진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미케닉들 고생이 컸던 하루였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