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코나 suv'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4.10 현대 코나 정면충돌 에어백 미전개 사고 결함이 아닌 이유 (5)


최근 자동차 커뮤니티 동호회에 논란이 되는 교통사고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영상 속의 장면은 교통사고로 파손된 현대 코나 사진인데요. 그런데 파손 수준이 큰 편임에도 에어백이 터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코나는 왜 에어백이 왜 터지지 않았을까요? 위 영상을 보면 정차한 앞차량을 차주가 브레이크 밟지 않고 그대로 앞차를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냅니다. 제 생각에 이건 100% 코나 차주 과실이죠.


제 개인적인 판단이지만 충돌당시 속도는 시속 50-60km/h 정도 된다고 봅니다. 앞에 차가 있음에도 왜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는지 알 수 없지만 이런 사고 때문에라도 긴급제동장치 등의 안전사양이 반드시 있어야 합니다.


다만 저는 이 사고에 대한 잘잘못을 가리는 게 아니고 이 상황에서 에어백이 왜 터지지 않았는지 짚어보겠습니다.


속도가 높은데 왜 에어백이 터지지 않았나?





우리나라 포함해 세계 각국은 ncap이라는 자동차 충돌테스트를 진행하는데요. 우리나라는 완전정면충돌 56km/h 부분정변충돌 64km/h 충돌테스트를 진행합니다. 따라서 현대 코나의 충돌시 속도만 보면 에어백은 터지는 게 맞습니다. 이보다 더 낮은 속도에서도 에어백 터진 사례는 얼마든지 많거든요.


하지만 영상속에서 충돌당한차 그리고 코나 사고 후 사진을 유심히 보세요. 추돌사고 당한 앞차는 현대 아반떼입니다. 코나는 SUV 아반떼는 승용차인데요 공차중량의 경우 코나보다 아반떼가 조금 더 가볍습니다.


보통 추돌사고시 무겁고 큰차가 가볍고 작은차보다 더 온전히 보전됩니다. 거기에 코나는 브레이크를 밟지 않은 상태에서 충돌했는데요. 보통 뒤에서 받은차가 앞차보다 더 많이 찌그러진다고 알고 계실 겁니다.


하지만 앞차 후미를 추돌한 뒤차는 대부분 브레이크를 꾹 밟은 상태에서 사고를 냅니다. 이렇게 되면 뒤차는 앞부분이 아래쪽으로 쏠린 상태에서 사고가 나며 뒤차량 앞범퍼가 앞차 뒷범퍼 아래쪽에서 들이받아 뒤차가 더 많이 부서집니다.


이때 브레이크를 밟지 않거나 오히려 엑셀페달을 밟게 되면 정반대로 뒤차가 아닌 앞차가 더 많이 찌그러집니다.


또한 단단하게 고정된 벽이 아니기 때문에 앞차가 추돌 후 앞으로 튕겨져 나갔죠.



따라서 코나는 속도가 높은 상태에서 충돌했지만 앞차가 충격과 함께 앞으로 튕겨져 나가면서 코나가 받은 충격에너지는 크진 않았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코나는 SUV라서 앞쪽 윗부분은 상대적으로 덜 찌그러졌죠.


코나의 에어백 센서위치를 보면 전면 라디에이터 상단 좌우측에 두 개의 센서가 적용되어 있습니다. 현대차 대부분의 모델은 미국수출형과 동일한  어드밴스드 에어백을 장착하는데요  찌그러진 코나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에어백 센서가 있는 위치는 라디에이터 위쪽 좌우측 그러니까 충격이 적은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현대차를 위한 변명이라고 보실수 있겠지만 충돌할 때 충격에너지가 에어백 전개 기준치에 미달해 에어백이 안터졌다고 생각됩니다.


운전석 에어백은 정면충돌시 운전자의 안면과 가슴을 보호하는데요. 관건은 코나에 탑승한 운전자와 동승자분께서 부상 입으실 때 스티어링휠에 얼굴과 안면에 직접 타격을 받아 부상 입으셨는지 궁금합니다.



후송 후 통원치료중이라는 운전자분의 글을 보니  큰 부상은 아니신 듯 한데요. 


이 사고영상을 보면서 7년전 제보받은 YF 쏘나타 에어백 미전개 사고가 생각납니다.  당시 쏘나타 차주분이 왜 에어백이 전개 안됐냐고 현대차에 항의했는데 현대차 측은 에어백 전개될 조건 수준으로 충격에너지가 전달이 안되었다고 합니다.


차주분께 사고당시 부상 부위를 물어봤는데 안면과 가슴에 타격받지 않았고 목 부위에 부상만 입으셨다고 하는데요. 목은 에어백과 관련없습니다.


맨 위 영상속의 코나 차주분이 사고후 입원하지 않고 통원치료 받았다는 것만 봐도 사고시 안면과 흉부에 직접 타격을 받지 않았으리라 예상됩니다. 보통 흉부에 타격받으면 갈비뼈 골절되는데 갈비뼈 골절은 입원해야 하거든요


제 개인적인 결론이지만 현대 코나의 에어백 미전개 사고는  현대차 결함이라고 단정지을수는 없다고 봅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ㅡㅡ 2018.04.22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네시스 에어백 미전개 사망사고가 꾀 많은데 그때도 현대측에선 같운 말을 반복했죠 고객과실이리고.. 차에는 아무런 이상이없다고... 이게 현실힙니다.

  2. 목격자 2018.05.14 0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 주재원시 현대 아반테 앞부분 완전날아갔는데도 에어백 터진게 전혀없는 것도 봤고 카렌스는 핸들이 휠정도였으나 에어백 안터진 경우도 봤습니다. 시장이 잘터지는 에어백을 원하면 그에 맞는 상품이 되야겠죠

  3. 김영석 2018.12.20 1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가절감으로 센서가 부족해서 전개되야 할 상황에서도 전개가 못되는걸...
    단순하게 결함이 아니다라는건.......
    여러 조건에서도 전개가 잘 될수 있도록 센서를 더 배치를 해야하는거지 사고 날때 센서각 맞춰가면서 사고를 내야하는게 비정상이죠
    제조사가 소비자 호구 취급하는 좋은 예지요

  4. ㅇㅇ 2019.02.10 0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같지도 않은소리를 길게도 써놨네 비슷한 글이 여럿 보이는데 관련자거나 돈을 받았나? 사고시 부상을 막으려고 에어백이 전개되는거지 경미하게 다쳐서 안터져도 괜찮다는거야 뭐야?

  5. 훈훈 2019.08.07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상식적인 논리 같습니다.
    에어백 전개가 안되면 충격이 어떻든 2차 충격으로 인하여 인사사고가 날수 있습니다.
    위에 글쓴이님께서 언급하셨듯이 급제동이든 엑셀을 밝았든 접촉사고는 충격을 동반하게 되고
    그충격으로 인하여 에어백이 전개하여 보호하는 역활인데 전개가 안된다면 그만큼 위험한거죠.
    에어백 센서위치는 위에있어서 그렇다?
    그럼 상식적으로 생각한다면 샌서를 더 달아야죠.ㅇ사고라는건 어느시점 어느때 어느위치 정해져있지 않습니다. 그런변수에 사람을 보호하기위한 안전장치가 에어백입니다.
    센서위치. 각도 비겁한 변명이고 결함 입니다.
    이런 두둔하는 글때문에 개선이 안되는것이고
    자국민을 호구로 생각하는거 아닐까요..
    애어백 전개 안된적이 계셨다면
    장담하지만 이런글 못 쓰실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