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28x90

 

자세한 내용은 위 영상 보면 나옵니다.

 

국내 코로나19 백신업체 중에서 주가가 오르긴 커녕 가장 많이 빠진 업체를 꼽는다면? 아마 제넥신이라고 답변할 분들이 많을 겁니다. 뭐 다른 백신 업체도 최근에 주가가 많이 빠지긴 했지만 제넥신 만큼은 아니죠.

지난 8월 말 19만300원까지 도달한 제넥신 주가는 그 후로 마가 낀 듯 계단식으로 계속 하락합니다. 빠진 이유는 제가 굳이 말 안해도 아실거라 생각되어서 이 부분에 대한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 사실 저도 제넥신 주주라 빠진 이유만 생각하면 정말 스트레스 받거든요. 진짜 저주 받은 종목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런데 세계 각국 바이오업체의 임상 상황을 알려주는 클리니컬트라이얼즈에서 제넥신 임상 상황이 최근 업데이트 됐습니다. 

이것이 알려지면서 제넥신 주주들은 크게 기대를 했는데요. 그런데 정작 제넥신 본사는 아무런 반응이 없죠? 그래서 제가 직접 제넥신 관계자분께 물어봤는데요.

결론부터 말하면 클리니컬트라이얼즈에 올라온 임상진행정보는 제넥신에서 자체적으로 올린거라고 합니다. 즉 인도네시아 IND 승인과는 관련이 없다고 합니다. 

사실 제넥신은 이전에 부스터샷으로 전환 전에는 인도네시아에서 2b/3상을 진행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리고 7월 초에 실제로 IND 승인을 받았었는데요. 그 당시에는 클리니컬트라이얼즈 홈페이지에 진행상황을 올리지 않아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럼 인도네시아에 신청한 IND는 언제 승인될까요?  인도네시아식약처가 워크데이 90일 정도 소요된다고 하는데요. 워크데이는 휴일을 제외한 평일입니다. 그러니 주5일 한달에 20일이라고 가정하면 최대 4달 걸린다고 볼 수 있죠. 

부스터샷으로 임상 전환 IND 신청서가 8월에 제출했다고 하니 승인 여부는 올해 말까지 기다려야 할 듯 합니다. 

#제넥신

#인도네시아IND

#코로나19백신

#국산백신

#GX-19N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https://news.v.daum.net/v/20210714094602673

 

제넥신, 전문경영인 체제로..성영철 회장 "연구개발에 집중"

   ≪이 기사는 07월 14일(09:45) 바이오.제약,헬스케어 전문매체 ‘한경바이오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제넥신의 창업주이자 대표이사인 성영철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성 회

news.v.daum.net

 

오늘 제넥신을 이끌어온 성영철 회장이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발표했다. 물러나는 이유는 위 기사를 보면 나온다. 미래먹거리 확보 및 제넥신에서 개발하는 코로나19 백신 GX-19N을 끝까지 개발 임상하기 위한 연구에 주력한다고 한다.

 

그리고 기사에는 나오진 않지만 경영에서 물러나는 시점은 오늘내일 당장은 아니고 9월1일에 물러난다고 한다.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GX-19N 백신 2/3상 임상이 시작된 시점에 경영에서 물러나는걸 두고 주주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는데요. 그럴 수밖에 없는게 제넥신은 2020년 9월 전고점 찍은 이후 주가가 계속 내려가기만 했습니다.

 

다른 백신주의 진원생명과학, 셀리드, 유바이오로직스 등이 올해 4월부터 6월까지 본격적으로 상승 랠리를 벌인 것과 정반대 행보를 보이고 있죠. 혹자는 공매도 때문이라고 하는데 신풍제약의 임상발표전 주가 차트를 보면 공매도 때문만은 아닌듯 합니다.(신풍제약의 경우 피라맥스 임상 전까지 그래도 가파르게 오른적이 있었죠)

지난해까지만 해도 국내 백신 업체 중 가장 빠른 개발 속도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변이바이러스 대응 목적으로 갑자기 백신 물질을 변경했고 이로 인해 주식 시장에서 신뢰도가 떨어지면서 올해 내내 계속 주가가 하락하기만 했습니다. 수출 실적도 있고 국내 바이오 업체 중에서 현금으로 확보할 수 있는 자산비중이 9000억원이나 되지만 시장은 계속 외면했죠.

 

여기에 한달전 GX-19N 1상 임상 결과를 논문으로 발표했지만 중화항체 수치가 예상보다 너무 안나와서 실망 매도로 이어졌습니다. 현재 제넥신의 주가는 9만원 언저리에 머무르고 있네요.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본래 제넥신 경영진은 인도네시아 임상 발표하면 주가가 최소 10만원은 넘어갔을거라로 생각했을겁니다. 하지만 실제 주식시장은 발표날에 소폭 상승하고 이후 계속 내려갔죠. 그만큼 제넥신에 대한 불신이 크고 시장에서 외면받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더군다나 제넥신은 지난해 백신 개발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당초 약속한 일정은 제대로 지키지 않고 개발이 계속 늦어졌습니다. 지난해 이맘때만해도 올해 긴급신청사용승인 하겠다고 호언장담했는데 아직 멀었죠.

 

성영철 회장 입장에서는 한쪽은 경영에 신경써야 하고 한쪽은 백신 등 신약개발에 힘써야 하니 아마 집중이 제대로 안됐을겁니다. 그리고 최근 주주들의 트럭시위로 더더욱 본연 업무인 연구에 집중 못했을거고요.

 

그래서 고민끝에 성영철 회장 본인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백신과 신약 개발에 몰두하기로 방침을 굳힌듯 합니다. 

 

사실 제넥신의 신뢰가 크게 떨어진 상태인데 말이 아닌 결과물로 보여줄려면 경영은 전문경영인에게 맡기고 자신이 가장 잘하는 분야 즉 연구에 매진하는게 더 나은 전략일 수도 있겠죠.

 

이제 제넥신의 운명을 가를 인도네시아 2/3상 임상이 시작됐습니다. 적어도 3달 이상은 이 임상에 매달려야 합니다. 제넥신 측은 빠른 임상을 위해 먼저 예방률부터 발표한다고 합니다. 아마 제넥신측 입장에서도 더 이상 미뤄서 좋을게 없겠죠.

 

저는 이번 성영철 회장의 결정이 잘했다고 봅니다. 

 

#제넥신

#성영철

#코로나19백신

#GX-19N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