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제는 2011년 1분기 주유비용에 대해서 포스팅 했었는데요. 오늘은 2011년 1분기 정확한 연비정보 및 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에 사용했었던 캐스트롤 0w20 엔진오일이 과연 실제연비에서도 도움이 되었는가? 에 대한 포스팅을 하려고 합니다.(나중에 오일필터가 잘못 장착되어 아랄 슈퍼트로닉E 0w30이 약간 첨가되긴 했지만 소량입니다 200ml정도......)


저점도 엔진오일은 말 그대로 엔진오일 점도가 낮아 다른 엔진오일과 비교시 마치 물같이 자연스럽게 흐르는 엔진오일을 뜻합니다. 현재 자동차에 쓰이는 가장 낮은 저점도 엔진오일규격은 0w20입니다. 일본에서는 0w20규격의 엔진오일과 5w20규격의 엔진오일이 주로 하이브리드카에 쓰이고 있는 실정입니다.


최근 엔진오일을 포함한 자동차에 들어가는 윤활유점도가 점차 낮아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점도가 낮으면 그만큼 저회전시 회전저항이 적어지기 때문에 연비상승을 도모할수 있는데요. 국산차메이커중 공인연비가 획기적으로 개선된 현대기아차의 경우 몇년전부터 5w20규격의 저점도 엔진오일을 권장하고 있습니다.(쉐보레 및 르노삼성은 5w30이 아직도 순정규격입니다)


따라서 제가 타고 있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도 순정엔진오일 규격은 5w30입니다. 순정엔진오일 규격은 가혹조건까지 포함해서 어떤 상황에서도 엔진을 보호할수 있는 규격이라고 볼수있습니다. 점도가 순정보다 낮은 0w20엔진오일로의 교체는 어떻게 보면 모험이라고도 볼수 있습니다.




캐스트롤 0w20으로 엔진오일 교체한 뒤 현재 누적주행거리는 23000키로가 약간 넘었습니다. 저는 가혹주행도 적지않게 하기 때문에 가혹주행시 메이커가 권장하는 교환주기인 7500키로에 맞춰 엔진오일을 교환하고 있습니다. 캐스트롤 0w20으로 엔진오일 교체한시점은 17595km이니 2011년 1월16일 이후 연비데이터가 캐스트롤 0w20엔진오일 연비데이터라고 보면 될거 같습니다.


캐스트롤 0w20으로 엔진오일 교체한뒤 가장 연비가 잘나온 데이터는 리터당 23km/l였고 연비가 가장 안나왔던 데이터는 리터당 15km/l였습니다. 연비가 가장 잘나왔을때는 서울과 청주를 고속도로로 정속주행으로 왕복했었으며 연비가 가장 안나왔을때는 대전 대청댐 와인딩 참가를 위해 서울에서 대전까지 최고속으로 차를 밟았고 대청댐구간을 와인딩해서 연비가 많이 깎였습니다.(다시 서울로 올라올때는 정속주행 하였습니다)


0w20엔진오일에 대한 주행소감


캐스트롤 0w20 쓰기전 엔진오일이 아랄 슈퍼트로닉 0w30이었는데 사실 연비자체는 크게 변화가 없었습니다. 다만 저회전시에는 아랄에 비해 약간 더 매끄럽게 올라간다는 느낌은 있었습니다.(그대신 고회전에서 엔진음이 적지않게 커졌습니다) 때문에 저회전에서 힘이 좀더 좋아졌다는 느낌이 있는데 엔진오일 교환할때 에어필터도 습윤식필터로 교체했으니 엔진오일 때문인지 아니면 에어필터 때문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또한 동점도가 낮아 냉간시 엔진열이 조금더 빨리 올라간다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의 경우 정확한 수온계가 없어 감으로 느끼는거라 정확하진 않지만 아무튼 매일 계속 출퇴근한 결과로는 분명이 엔진열이 빨리 올라갔습니다.


캐스트롤 0w20엔진오일로 교체할때 사실 기대도 많이 했지만 약간 걱정도 했었습니다. 비록 추운 겨울철이지만 점도가 워낙 낮아서 가혹주행시 엔진말아먹는거 아닌가? 라는 의구심이 들기도 했었습니다. 때문에 대청댐에서 와인딩할때 약간 걱정도 했었는데요. 하지만 지금까지 아직 엔진쪽에 특별한 이상은 없었습니다.


배기량이 작고 엔진파워가 부족한 경차 특성상 시내주행이 많을경우 연비면에서 약간의 이득을 볼것으로 생각됩니다. 문제는 뜨거운 한여름철인데요. 30도가 넘는 한여름에 과연 0w20의 저점도오일이 버틸지는 저도 의구심이 듭니다. 그래서 다음 엔진오일 교체할때는 0w30 혹은 0w40으로 바꾸려고 합니다.


이상으로 캐스트롤 0w20 엔진오일 사용기를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얼마전에 제가 타고 있는 핑크 마티즈 크리에이티브가 1만키로를 돌파한 기념으로 엔진오일과 미션오일을 교환했었다는 포스팅을 올렸던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 교체한 엔진오일은 아랄슈퍼트로닉E 0w30에 예전에 라세티프리미어 1.8에 사용하고 남은 BP7000 5w30을 200ml정도를 첨가하여 사용했는데요. 동점도가 낮은 0w합성엔진오일 덕분인지 추위가 심한 제천에서 꽤 위력을 발휘하네요.




제 직업상 새벽6시에 기상해서 바로 차타고 밭에 가야 하는데 아시다시피 이번주초에 꽤 추웠습니다. 위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제천의 아침기온이 -10도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거의 한겨울 추위라고 볼수 있죠. 


작년 이맘때에 탔었던 구형 프라이드에는 5w30 합성엔진오일 적용되었는데 시동성 자체는 문제없었지만 냉간시 좀 뻑뻑하다는 느낌이 없잖아 있었거든요. 그런데 이번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그런 뻑뻑한 느낌을 전혀 받을수 없었습니다.


그 이유를 생각해 보니 아랄이라는 엔진오일이 프리미엄급 엔진오일이라서 엔진오일기유 자체가 좋을수도 있지만 동점도가 제일 낮은 0w오일을 선택한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생각됩니다.  


앞으로 특별한 경우 아니면 0w30 혹은 0w40 엔진오일을 계속 사용할 겁니다. 일부에서는 0w엔진오일이 여름철에는 쓰지 말아야 한다고 하는데 광유면 모르겠지만 합성유의 경우 같은 0w30 점도라 하더라도 고온에서의 점도지수가 광유보다 대체로 높은 편입니다.


그래서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출력을 크게 높인 튜닝카나 디젤차량이 아닌이상 여름철에도 0w30점도 엔진오일 사용해도 무방합니다. 일반차량은 점도표기에 크게 연연할 필요없습니다. 오히려 연비생각한다면 개인적으로 0w30 합성유 사용하는게 좋다고 생각됩니다.


지금 하고 있는일이 차량운행을 많이 필요로 하는 일이라 아마 2-3개월후에 엔진오일을 한번 더 교체할 예정입니다. 개인적으로 써보고 싶은오일이 킥스PAO 0w30 시리즈인데요. 아랄 슈퍼트로닉E 엔진오일이 600ml정도 남은상태라 3L만 구입해서 섞어서 써볼 계획입니다. 




그리고 얼마전부터 고급휘발유도 주유하고 있는데요. 확실한것은 차가 더 부드러워졌고 특히 가파른 오르막에서 기어바꾸지 않고 엑셀레이터 페달 꾹 밟아도 노킹소리가 나지 않았습니다.(일반유 넣고 다닐때 그렇게 달리면 노킹이 은근히 크게 들렸거든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의 경우 일정주행거리가 지나면 노킹증상이 나타나는데 해당차종 동호회에서 노킹증상 호소하는 오너분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일단 고급휘발유 주유한뒤 노킹은 사라졌지만 결국 노킹없이 차를 운전하려면 리터당 100-200원 더 비싼 고급휘발유 주유해야 한다는 사실에 좀 씁슬하네요.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