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261571?navigation=petitions


청와대 청원사이트에 최근 “제2광주폭행사건 없어져야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습니다. 현재 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2만7000명을 돌파했는데요. 


“제2광주폭행사건 없어져야합니다”라는 청원을 올린 20대 여성은 자신의 부모가 외제차를 소유한 젊은이들에게 폭행을 당했으며 부실한 수사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위 링크 청와대청원 사이트에서 보시면 나옵니다.


상대방 외제차의 전조등이 너무 밟아 꺼달라는 부분에 시비가 붙었고 시비 과정에서 외제차 소유 젊은이들에게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당시 수사를 담당한 수사관이 CCTV 20분 짜리 영상을 근거로 일방이 아닌 쌍방폭행이며 오히려 가해자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수사관이 주장했습니다.


이 사건은 어제 오늘 갑자기 크게 번지면서 많이 알려지고 있는 뉴스인데요. 그런데 이 사건은 광주폭행과 다르게 봐야 하고 피해자라는 부부가 사실을 먼저 때렸다는 CCTV 영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 사건이 궁금해서 관련뉴스나 실제 목격담을 인터넷에서 보고 있는데요. 일단 사건의 발단부터 피해자라고 주장한 부부측이 먼저 잘못했다고 생각됩니다.


의문1-고가의 외제차가 전조등을 켜고 지나갔는데 꺼달라고 요청했다?


사실이면 이건 부부측이 처음부터 잘못한 겁니다. 주간도 아니고 야간에는 당연히 등화류를 켜야 하는 게 맞습니다. 주행중일 때는 물론 정차시에도 켜야 하는데 이것도 단속 대상이 되고요. 


만약에 부부의 요청에 등화류를 끄고 주행하다가 경찰에 발각되면 차주만 범칙금 납부해야 합니다.


물론 하향등이 아닌 상향등을 점등했으면 문제가 되지만 그렇다고 해서 전조등을 끄라고 말할 입장은 아닌 듯합니다. 


의문2-부인이 먼저 운전자에게 귀싸대기를 때렸다



당시 청와대 청원글을 올린 20대 여성은 부부가 일방적으로 맞았다고 하는데 영남일보에서 공개한 CCTV 영상을 보면 부부측이 먼저 때린 장면이 나옵니다. 


차종은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포르쉐 파나메라 같네요. 일단 주행중 길거리에 주차하는 듯 한데요. 솔직히 이 장면만 보면 차량전조등에 문제 있다고 보이진 않습니다. 상향등인가? 라고 생각했지만 전조등 비추는 방향 보니 하향등이 맞네요.(상향등이면 라이트가 위로 올라갑니다)


아무튼 무엇 때문에 서로 시비가 붙은 지 모르겠지만 가해자남성이 차에서 내릴 때 피해자 가족 측과 무슨 언쟁을 한건 확실합니다. 


위 영상 3분10초에 부인이 먼저 때리는 장면이 나오는데요. 이 장면만 보면 솔직히 쌍방폭행이 맞는다고는 봅니다.


부인에 이어 남편분도 주먹으로 청년 일행들을 때리는 장면이 나오네요. 부인이 먼저 쓰러지고 남편분이 부인을 밀친 청년에게 주먹을 날리지만 오히려 역으로 당합니다.


어떤 말을 주고받았는지 잘 모르겠지만 솔직히 위 영상만 보면 포르쉐 파나메라 차주 일행보다는 오히려 부부일행이 더 잘못한건 맞는 듯합니다. 


의문3-쌍방폭행 처리


처음 이 사건을 접할 때는 피해자 측이 억울한 일 당했구나 라고 생각했습니다. 적어도 영남일보에서 올린 영상을 보기 전까진 말이죠.


그런데 영상을 보면 솔직히 말해 쌍방폭행이 맞습니다. 청와대청원사이트에서 피해자 딸인 20대 영상은 자기 부모는 일절 폭행하지 않았다는데 글쎄요. 영상이라는 결정적인 증거가 있는데 부모님께서 폭행 안했다고요? 그것도 먼저 했는데 말이죠.


폭언 욕설 등도 들었다고 했는데 이건 당시 해당상황을 음성으로 녹음하지 않은 이상 양측 진술을 들어봐야 합니다. 


청와대에 청원한 여성분께서 수사관이 영상 제대로 안보고 쌍방폭행 처리하고 언론에 알린다고 하니 수사관이 명예훼손과 협박 운운 했다는데 이것도 여성분의 일방적인 주장입니다. 


대구폭행사건 광주폭행사건과 다르다.


대구에서 발생한 폭행사건을 제2의 광주폭행사건이라고 하는데요. 광주폭행사건은 여러 명이 한명을 집단 구타하고 나뭇가지로 눈을 찔러 실명에 이르게 한 사건입니다. 그리고 당시 경찰이 조폭을 제대로 제지 못했고요.


대구는 반대로 영상이 공개됐고 부부가 먼저 싸대기와 주먹으로 구타를 하기 시작하면서 쌍방폭행으로 번진 케이스입니다. 따라서 제2의 광주폭행사건은 아니며, 그냥 별개의 사건입니다.


뭐... 폭행정도는 부부보다 외제차 차주 일행이 더 심하게 가한건 같긴 한데...영상이 공개된 마당에 대구폭행사건을 일방적으로 누가 잘못했다고 결론내기엔 어려울 듯 싶네요.


이번 영상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평소와 달리 전조등이 어둡게 느껴져 확인해 보니 주행도중 전조등이 한쪽만 점멸되는 경우를 적지않게 겪어보셨을 겁니다. 보통 전조등의 수명은 필라멘트 상태에 따라 길면 거의 폐차때까지 쓰는 경우도 있고 짧으면 1개월이 채 안되서 전조등 필라멘트가 끊어진 경우도 있는데요. 딱히 전조등을 아끼고 수명을 늘리는 관리방법은 없습니다.(자주 ON/OFF 안해주면 수명이 길어진다고는 합니다)

 

전조등 수명이 다되어 점멸이 안되는 경우는 거의 대부분 한쪽만 점멸됩니다. 만약 동시에 양쪽 전조등이 점멸이 안된다면 이는 전조등 자체문제보다는 퓨즈박스나 배선문제등 다른문제일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  윗 사진 보시면 아시겠지만 운전석쪽 전조등이 점멸이 되지 않았습니다.

 

사실 가로등 많은 도시에서는 한쪽 전조등만으로 충분히 운전 가능합니다. 그러나 어두운 도로의 경우 시야가 좁아지고 주위에 있는 차들이 전조등이 한쪽만 들어오기 때문에 자동차가 아닌 오토바이로 착각할 수 있기 때문에 점멸되지 않는 전조등은 가능하면 교체하는게 정답입니다.

 

다행히 트렁크에 예전에 사용했었다가 보관한 예비용 전조등 한개가 있어서 이 전조등을 장착해 보겠습니다.

 

쉐보레 스파크의 경우 경차치고는 전조등 교체시 어른주먹하나 들어갈 수 있을정도로 넓은 편입니다. 따라서 전조등 교체시 헤드램프 자체를 탈거하지 않아도 됩니다. 여담이지만 경쟁차 올뉴모닝의 경우 운전석쪽은 괜찮은데 조수석은 상당히 비좁아 전조등 교체시 헤드램프를 탈거해야 합니다. 소형차급인 BMW 미니도 헤드램프를 탈거해야 전조등 교체가 가능하죠.

 

사실 육각렌치 있으면 헤드램프 탈거하는거 그리 어렵지 않은데 정비소에 맡길경우 전조등 교체시 헤드램프를 탈거해야 되는 차종과 그렇지 않은 차종간의 공임비 차이 발생하게 됩니다. 이런부분을 통틀어 정비성이 좋은차 그리고 정비성이 좋지 않은 차량이라고 구분할 수 있겠죠. 대체로 미국차들이 엔진룸이 넓고 휑한데 미국의 경우 자가정비를 많이 하기 떄문에 자동차메이커 또한 거기에 맞춰 엔진룸이 넓고 정비가 용이하도록 자동차를 제작합니다.

 

말이 잠시 다른곳으로 샜네요. 아무튼 전조등을 교체해봅니다.

 

전조등 소켓에 연결된 플러그를 뽑고 전조등에 고정된 걸쇠를 풀면 전조등이 빠집니다. 전조등 장착은 역순으로 하면 되죠. 전조등 넣고 걸쇠로 고정하고 소켓에 플러그를 꽃고 고무커버 다시 씌우고......

 

쨔잔...... 좌 우측 전조등이 정상적으로 작동됩니다. 그리고 전조등 조사각을 확인해 봐야겠죠.

 

응? 근데 조사각이 좀 높아보입니다. 하향등인데 조사각이 높으면 정작 아래쪽이 흐리게 비쳐서 비오는날 거의 안보이고 상대방 운전자는 눈부셔서 사고위험이 높아지겠죠. 반대로 조사각이 너무낮으면 시야 자체가 좁아서 운전자가 상향등을 자주 점멸하거나 아예 상향등으로만 주행하게 될 확률이 높겠죠.

 

십자드라이버를 가지고 있다면 전후좌우 조사각을 변경할 수 있습니다. 몇번의 시행착오 끝에 원하는 전조등 조사각을 맞추었습니다.

 

최종적으로 맞춘 전조등 조사각입니다.

 

본래는 정면에 보이는 컨테이너벽과 차량사이의 간격이 3M정도 떨어져 있어야 하는데 사진 보시면 아시겠지만 셀스세차장이라서 혹시나 중간에 세차하러 오는 운전자들에게 피해줄까봐 좀 멀찍이서 조사각을 맞추었습니다. 그리고 조수석 전조등이 정상적으로 점멸되었기 때문에 조수석 전조등 조사각 참고하여 운전석 조사각 맞추면 됩니다.

 

운전석 전조등의 경우 어두운 2차선 국도등에서 마주오는 자동차운전자의 눈부심을 방지하기 위해 조수석보다 조사각을 약간 낮게 설정하는것이 좋습니다. 윗 사진 보시면 아시겠지만 조수석보다 운전석쪽 조사각이 조금 낮아 보일겁니다.

 

만약 전조등이 둘다 나간경우라면? 이 경우에는 전조등 점멸할 필요없는 대낮에 가까운 정비소가서 전조등 교환 하시는게 여러모로 좋다고 봅니다. 그리고 전조등 교환할 때 정비사에게 전조등 조사각 맞춰달라고 말해줘야 합니다.(그냥 전조등 교체하면 조사각 맞추지 않는 경우가 상당히 많더군요 제 경험상)

 

어둠속에서 환한 시야를 보장하는 전조등 교환 및 조사각에 대한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