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유막제거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7.04 장마철 태풍 등 폭우시 빗길운전 요령 (1)
  2. 2013.07.30 자동차유리에 낀 유막은 콜라로 제거할 수 있다. (13)


7월입니다. 참 많이 덥죠. 태풍 때문에 많은 비가 내렸는데 시원하기는 커녕 오히려 끈쩍끈적하고 습합니다. 외출시 맑은 날이다가고 갑자기 소나기 내리는 등 변석드러운 날씨가 이어지네요. 위 영상은 빗길운전시 안전하게 주행하는 요령입니다.


이렇게 폭우가 빈번하게 내리면 보행자는 물론 운전자도 운전하기가 참 힘들어집니다. 빗길운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전면시야입니다. 시야가 확보되지 않으면 정상적인 운전은 불가능하죠.


전면유리에 유막과 이물질 발생시 시야를 확보하기 쉽지 않습니다. 따라서 약품 등으로 유막을 제거해야 하는데요. 대형마트 자동차코너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만약 유막을 제거하는 약품이 없다면 치약 또는 콜라로 문질러도 되고요. 약품으로 유막과 이물질 제거해도 와이퍼 작동시 깨끗하게 닦이지 않으면 와이퍼 수명이 다됐다고 보시면 됩니다.


유막과 이물질 제거했다면 발수코팅제를 유리에 얇게 펴바르거나 뿌려주면 좋은데요. 주의사항이 있다면  지나치게 많이 뿌리거나 많이 닦으면 정작 와이퍼 작동시 심한 소음이 발생하고 잘 닦이지 않습니다.


폭우가 내리면 도로 가장자리 중심으로 물이 고이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왕복2차선 도로에서 마주오는 차에서 물보라를 일으키면 순간적으로 시야가 안보이게 된다.


초보운전자의 경우 놀래서 급브레이크 밟거나 스티어링휠을 갑자기 꺾는 경우가 있는데 이건 자기 자신은 물론 다른 차량 운전자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으니 이런 행동은 삼가야 합니다.



상대방 차량에서 발생하는 물보라를 맞아야 한다면 진로를 미리 예상 후 최대한 빨리 시야 확보를 해야 합니다.(발수코팅제 도포하면 시야 확보에 더욱 도움됩니다)


중앙분리대가 있는 왕복 4차선 고속도로나 국도의 경우 물보라를 맞을 확률이 적지만 이런 도로는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물이 조금만 고여도 언제든지 물보라가 중앙분리대를 넘어 자신이 운전하는 차량 시야를 방해할 수 있죠.


그리고 높이가 낮은 승용차량의 경우 옆차선에 트럭 혹은 버스가 있으면 나란히 달리지 말고 가능하면 멀리 떨어져 달리는 것이 좋다.


트럭과 버스는 차가 큰 만큼 물보라 규모도 크기 때문에 트럭과 버스 옆차선에서 달리면 승용차가 옆차선에서 달릴 때보다 더 많은 물보라를 맞아 전면시야를 방해하기 때문입니다.


고인물 지날 때 가급적 피해야 하지만 부득이하게 지나야 하면 속도를 30km/h 이하로 낮추고 기어를 저단으로 바꿔 구동력이 높은 상태에서 운행해야 합니다.


고인물 구간을 고속으로 주행시 타이어 접지면이 물때문에 떠오르는 수막 현상이 발생하는데 수막 현상은 운전자가 원하는 대로 조향이 안되는 것은 물론

정상적으로 주행시 운전자가 의도하지 않게 미끄러져 사고를 유발하기도 합니다.



무엇보다도 빗길은 타이어가 가장 중요한데요.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이런 타이어는 빗길에 매우 위험하니 빨리 교체해야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빗길주행 해보면 와이퍼속도를 아무리 빨리돌리고 워셔액을 뿌려도 전면유리에 계속 들러붙은 유막때문에 운전하기가 짜증나셨던 경험이 있었을겁니다. 유막의 원인은 다양한데 유막이라는 말뜻처럼 기름이 전면유리에 달라붙어서 유막이 생성되기도 하고 벌래사체, 새똥, 먼지, 나무수액이 유리에 묻으면 와이퍼가 지나가면서 와이퍼로 깨끗히 닦이지 않고 오히려 유리에 오물이 펴지면서 유막이 되기도 합니다.


유막을 제거하는 방법은 인터넷 찾아보면 많습니다. 그리고 자동차 애프터마켓 용품중에 유막을 효과적으로 제거해주는 유막제거제도 시중에 팔구요. 다만 적어도 5000원 이상의 비용이 있어야 하며 정기적으로 세차한다면 유리에 생성되는 유막이 그렇게 자주 생성되진 않습니다.(제차의 경우 1년에 약4만키로 주행하는데 주행거리가 많음에도 별도로 유막제거를 해본게 1년에 한번뿐입니다)


시중에 통용되는 유막제거방법중 가장 싸면서도 슈퍼에서 쉽게 구하는 콜라로 유막 제거하는 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매우 쉽고 간단합니다.

 

준비물은 사진에 보이는 코카콜라 한병(혹은 한캔)

 

그리고 유리용 극세사 걸레 하나만 있으면 됩니다. 그외 준비물은 없습니다.

 


걸레에 콜라를 뿌린 후 유리를 닦으면 끝입니다.(사진상으로 제가 콜라를 차체에 흘렸네요) 중요한것은 콜라로 유막제거시 일부 사람들은 그냥 뿌리면 알아서 유막제거된다고 하는데 제가 몇년전에 그냥 콜라를 뿌리기만 하다가 오히려 유막이 더 끼는 역효과를 경험했습니다. 그리고 콜라사용량 또한 약간 흥건히 젖는정도로 많이 적시는게 효과 좋습니다.

 

유리에 바른 후 와이퍼에도 콜라로 흥건히 젖은 걸레로 깨끗히 닦아주세요. 특히 와이퍼가 오래될수록 전면유리에 유막이 더 빨리 생성됩니다.

 

중요한 것은 콜라로 유막제거할 때 비가 오는날에 하는것이 좋습니다. 맑은날에는 콜라가 금방 유리나 차체에 늘러붙어 찐득해지거나 콜라의 달콤한 냄새에 벌레들이 많이 몰려드는 역효과를 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비가 오는날에는 콜라로 유막제거후 비를 맞게 하면 콜라가 저절로 씻겨내려갑니다.

 

아래영상은 유막제거전 전면시야와 콜라로 유막제거후 전면시야를 간단히 비교해본 영상입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콜라로 유막제거하기 전과 후 꽤 차이가 나보이죠? 즉 충분한 양의 콜라를 걸레에 적신 후 닦으면 효과가 있습니다. 유막 이외에도 차체에 붙은 벌레사체를 떼는데에도 콜라가 꽤 효과 좋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컴ⓣing 2013.07.31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생각외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ps : 출처 표기 후 좀 퍼가도 될까요?

  2. 코나타 2013.07.31 2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감사해요ㅋ

  3. 에스원 2013.08.08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신기하네요!
    미리 이런 좋은 정보를 알고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ㅠ.ㅠ

    그래도 지금이라도 알게 되서 다행입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4. 김국현 2013.08.19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네요.
    근데 제가 청소업체에 근무하는 입장으로서 의견을 보탠다면, 지금 방법은 콜라의 산성을 이용하는 것인데 유리 청소시 산성을 이용해 닦으면 쉽고 빠른 효과를 볼 수 있는 반면 유리의 수명이 줄게 됩니다. 따라서 가장 좋은 유막 제거 방법은 유막제거제를 사용하는 거에요. 아니면 효과가 조금 덜하고 귀찮더라도 가정용 세제를 이용하셔도 되구요.

  5. 길라잡이 2013.10.10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막땜에 끙끙거리다가 콜라를 써봤는데 정말 효과 좋네요~!

    비교동영상도 만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다만 유리의 절반만 콜라로 닦고 나머지 절반은 남겨서 한화면에서 비교가 가능하도록 영상을 꾸몄으면 더 좋았을듯 합니다

  6. 오호 2014.08.17 1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ㅡ산화세슘 언제 인터넷으로 사나 싶어 검색했더니 콜라로도 되는군요. 비오는날 떠나는데 좋은 정보감사합니다

  7. 지나가다 2014.09.14 1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끈적해질 걱정 없이 다이어트 콜라 쓰면 되겠네요 ^^.

  8. 슈퍼스타 2016.11.11 0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색하다 알게됐는데요 꼭 시도해보겠습니다